메뉴 건너뛰기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을까


[양상훈,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을까," 조선일보, 2019. 5. 16, A38쪽.]
               

오늘로 5·16 군사혁명 58년이다. 이날은 이승만의 건국과 함께 오늘의 한국이 시작된 출발점이다. 박정희 매도가 유행이지만 엄연한 역사를 바꾸지는 못한다. 세계 최빈국이던 우리가 미국 대통령이 '가장 부자인 나라'로 지목하게 됐다. 그래도 젊은이들은 '한국의 기적 드라마'를 고리타분한 얘기로 여긴다. 1958년생 필자는 청년 시절 전체가 한국 고도 성장기였지만 그 기억은 희미해지고 있다. 가슴 뛰던 자리엔 풍요 속의 갈등과 불만만이 가득하다.

최근 두 분이 보내준 글에서 잠시나마 기적의 역사를 다시 떠올려 보았다. 하나는 100여 년 전 우리 모습을 기록한 독일 여행가의 글이었다. 그가 본 서울은 집 5만채 대부분이 쓰러져가는 초가 흙집이었다. '산업도 굴뚝도 유리창도 계단도 없는 도시. 극장 커피숍 찻집 공원 정원 이발소도 없는 도시. 집엔 가구도 없고 대소변을 집 앞 거리로 내다 버리는 도시. 모든 사람이 흰 옷을 입고 있는데 이보다 더 더러울 수 없고 인분 천지인 도시. 도시가 낙후된 태국, 버마, 캄보디아에도 높은 사원 하나는 있었지만 여긴 아예 없다. 남산서 본 서울은 땅바닥에 붙은 납작한 황토집들이 황무지 같은 광경을 이루고 나무조차 없다. 단 한 곳 오아시스 같은 곳이 있었지만 500년 왕조의 왕궁이란 말을 듣고 그 초라함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여행가가 '형언할 수 없이 슬프면서도 기묘한 광경'이라 했던 그 나라는 곧 망해 세계 지도에서 없어졌다. 전쟁으로 폐허까지 됐다. 독일 여행가가 경악했던 바로 그 원시와 야만의 장소에 지금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시가 서 있다. 이 불가사의한 도약이 일어나던 때의 국민은 100년 전 흙집에 살며 대소변을 집 앞 길에 버리던 사람들의 아들딸과 손주다. 그대로였으면 지금 잘됐어도 태국 정도일 것이다.

기적의 리더십이 흙집 국가였던 1875년부터 일제강점기이던 1936년까지 연이어 태동했다. 이승만 1875년, 구인회 1907년, 이병철 1910년, 정주영 1915년, 박정희 1917년, 최종현 1929년, 김우중이 1936년에 태어났다. 한 세기에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인물들이 50~60년 동안에 한꺼번에 태어나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 이승만의 자유민주 건국과 농지개혁, 국민교육 제도 확립, 한미 동맹 쟁취의 바탕 위에서 박정희가 외자 도입, 수출 입국, 전자·중화학 육성, 농촌 혁명 전략을 밀어붙였다. 수천년 농업 노예(노비) 국가를 근대 공업 국가로 탈바꿈시키는 기치였다. 박정희는 독일 방문 때 우리 광부들에게 "나라가 못살아 이국 땅 지하 수천 미터에서 일하는 것을 보니 가슴에서 피눈물이 납니다. 우리는 못살아도 후손에게는 잘사는 나라를 물려줍시다. 나도 열심히…"라고 말하다 울음을 터뜨렸다. 광부들도 다 울었다. 그 현장 목격자 중엔 이 통곡 현장이 한국 기적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여럿 있다.

그 깃발 아래서 기업인들이 기적의 역사를 써나갔다. "기업이 국민들 생활용품을 제대로 만드는 것도 애국이고 전쟁을 이기는 데 도움이 된다."(구인회) "수원 반도체 공장은 43만평으로 한다. 일본 히타치가 40만평이다. 언젠가 일본을 능가해야 하지 않나. 왜? 내 말이 틀리나?"(이병철) "나는 땅에는 우리나라 자동차가, 바다엔 우리 배가 다니는 모습을 정말 보고 싶다."(정주영) "내 인생 80%는 인재 육성에 썼다. 인재는 석유 따위는 비교도 되지 않는 무한 국가 자원이다."(최종현) "당신들 미국인은 우리를 이길 수 없다. 당신들은 하루 8시간 일하지만 우리는 24시간 일한다."(김우중)

다른 한 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수출 6000억달러 돌파' 언급을 듣고 편지를 보내 왔다. '저는 60학번으로 1960년대 후반부터 해외 세일즈에 평생을 바친 사람입니다. 우리나라 수출이 몇 억불에 불과했던 시절 1만불, 2만불짜리 오더를 주워서라도 공장을 돌려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떻게 수출을 입에 올립니까. 한 일이 무엇입니까. 세일즈차 방문한 40여 년 전 베네수엘라 카라카스는 지상낙원 같았습니다. 지금은 지옥 아닙니까. 우리가 그 꼴이 되지 않을까 걱정할 뿐입니다.'

이 심정은 이해하나 모두 동의할 수는 없다. 민주화는 산업화와 함께 한국 기적의 두 축이다. 문 대통령과 같은 분들의 기여도 결코 폄훼될 수 없다. 다만 서로를 인정하고 사실은 사실대로, 역사는 역사대로 평가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지난 100 년 한국은 기적을 이뤘다. 인구 5000만 소득 3만달러 이상의 일곱 번째 나라가 됐다"며 "일부에서 우리 역사를 그대로 보지 않고 대한민국의 성취를 폄훼하는 것은 자부심을 버리는 것이다. 긍정적 사고를 가질 때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다. 한마디도 버릴 것이 없다. 그 실천으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치졸한 박정희 욕보이기, 지우기부터 그만뒀으면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15/2019051503695.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을까 17
71 홍준표의 박근혜, 황교안 논평 옳지 않다 32
70 김문수 대담 (2019년 4월 8일) 25
69 기승전 황교안 31
68 황교안의 정확하고 용감한 연설 31
67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32
66 이런 인물을 한국당 대표로 뽑자! 43
65 한국당 전당대회, 보수대통합의 용광로가 되어야 35
64 '문재인 對 反문' 전선 88
63 대통령이 북한 대변인이면 한국 대변인은 누군가 105
62 자기 발등 찍은 文 정부, 판문점에서 절룩거리다 80
61 진보의 탈 쓴 위선과 싸워야 120
60 죽은 자유한국당 左클릭 하면 살까? 117
59 선거 압승하니 국민이 바보로 보이나 93
58 MBC의 문제 85
57 광장정치와 소비에트 전체주의 115
56 촛불의 반성 119
55 文정권 1년 107
54 '독재자 김정은' 집단 망각증 74
53 지식인으로 나는 죽어 마땅하다 102
52 혁명으로 가고 있다 110
51 서울-워싱턴-평양, 3色 엇박자 126
50 북이 천지개벽했거나 사기극을 반복하거나 114
49 대한민국의 '다키스트 아워' 165
48 현송월과 국립극장 160
47 교회는 북한에서 성도들이 당한 역사 가르쳐야! 229
46 강력한 압박을 통한 대화가 필요하다 161
45 남북대화, 환영하되 감격하지 말자 153
44 중국이 야비하고 나쁘다 157
43 돌아온 중국이 그렇게 반갑나 166
42 박정희가 지금 대통령이라면 156
41 청와대 다수도 '문정인·노영민 생각'과 같나 161
40 대통령 부부의 계속되는 윤이상 찬양 143
39 남과 북 누가 더 전략적인가 137
38 오래된 미래 122
37 도발에 대한 우리의 응전은 지금부터다 160
36 뺄셈의 건국, 덧셈의 건국 135
35 文 대통령이 말하지 않은 역사 111
34 망하는 길로 가니 망국(亡國)이 온다 114
33 네티즌도 화났다… 공연 파행시킨 反美 행태에 비판 쏟아져 121
32 7094명 戰死, 한국 지킨 美2사단에 고마움 표하는 공연이 뭐가 잘못됐나 163
31 성주와 의정부에서 벌어진 어이없는 장면들 138
30 북(北) 김정은의 선의(善意) 172
29 공산주의 신봉한 영국의 엘리트들처럼 219
28 야당의 정체성? 무슨 정체성? 212
27 안팎의 전쟁 352
26 하단 광고, 우리나라의 위기 831
25 좌파들의 사대 원수 826
24 ‘정신적 귀족’ 보수주의자의 길 그 근간은 기독교적 세계관 1024
23 좌파적인 보수정당 정치인들 888
22 황장엽 선생이 본 '역사의 진실' 964
21 독도가 한국 영토인 진짜 이유 926
20 용서 잘하는 한국 정부 829
19 황장엽 조문까지 北 눈치 살피는 민주당 1025
18 유럽의회, '中, 한국 조치 지지하라 1180
17 얼마나 더 대한민국 망신시킬 텐가 1007
16 선거 때면 北 도발?… 착각 또는 거짓말 1125
15 목숨을 이념의 수단으로 삼는 풍조가 걱정된다 1050
14 '시국선언'은 정치편향 교수들의 집단행동 1075
13 너무 가벼운 시국선언 921
12 "TV논평, 좌편향 인용 심각" 1008
11 '10·4남북정상선언' 이행될 수 없는 이유 964
10 중국에 ‘하나의 한국’ 원칙 요구해야 960
9 이 정권을 짓누르는 노 정권의 유산 1064
8 보수가 떠나고 있다 911
7 국가보안법 존속돼야 866
6 김정일과 만남, 하늘이 준 기회 1005
5 中․朝 우호조약의 한 구절 1056
4 만약 적화통일이 된다면 1032
3 중·조 우호조약의 한 구절 888
2 대구(大邱) ‘미래포럼’ 시국大토론회 969
1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자 91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