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촛불의 반성

2018.05.17 15:16

oldfaith 조회 수:125

촛불의 반성


[김범수, "촛불의 반성," 미래한국, 2018. 4. 25, 7쪽.]


10년전 광화문 광장은 촛불의 바다였다. 미친소, 미국소 먹으면 뇌에 구멍이 송송 난다며 광장을 밝힌 광우병 촛불. 하지만 10년이 지난 오늘 미국산 쇠고기를 먹어서 탈이 난 사람도, 그때의 광풍과 구호를 기억하는 사람도, 여론을 호도하던 언론들의 반성도 없다. 지난해 한국의 미국 쇠고기 수입은 2년 연속 세계 2위를 차지했다. 10년전 라디오방송을 통해 광우병 선동에 앞장섰던 방송인 김미화 씨는 보란 듯이 미국산 쇠고기 레스토랑을 열었다.


촛불은 2002년 미군 장갑차 여중생 사망사건이 미군의 고의적인 살인이라고 주장하며 타올랐다. 촛불은 2008년 광우병 선동으로 재점화 됐고 2016년에는 대통령 탄핵 요구로 또 다시 태워졌다. 촛불은 선동과 뗄 수 없는 관계여서 최근엔 ‘드루킹’이라는 여론조작의 괴물을 낳았다.


촛불은 헌법과 의회라는 민주제도를 넘어 아테네를 타락시킨 선동의 데마고기(demagogy)로 자리 잡았다. 민주주의가 타락하면 어리석은 민중들의 중우(衆愚)정치, 폭민(暴民)정치가 될 수 있다던 2천년전 플라톤의 경고가 오늘 대한민국에서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촛불은 헌정(憲政)을 대체할 수 없다. 이는 공화주의 정치철학에서 포기될 수 없는 가치다. 100만개의 촛불로도 국민의 뜻은 대표되지 않는다. 군중과 민중은 국민이 아니며 국민은 헌법의 입법권자로서 단일한 존재다.국민의 뜻은 헌법의 정신이 천명한 건국의 이념과 보편성에 부합하는 규범과 공동선(善)을 지향하는 정당성 안에 있다.  


민주사회에서 그러한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밝히자는 것이 공론(公論)이고, 민주제에서 공론의 장이 바로 의회다. 그래서 국민 대의(代議)를 위해 국회가 존재하는 것이다. 촛불정치는 대의제도의 실패를 의미한다.광장의 촛불은 의회가 대의해야 할 공론의 이성이 잠들어 등장한 군중들의 병리현상이다. 이제 우리는 다시 공론의 장으로 돌아가야 한다. 보편성에 기꺼이 복종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공론의 장에서 누구의 주장에 더 보편적 원리와 덕의 가치가 있는지 토론하고 설득하는 의회주의를 되살려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10년전 광우병 선동 촛불의 잘못과 부덕함을 오늘 철저하게 반성하고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 그래야 후대가 우리의 기록들 속에서 선동과 공론의 실패가 대한민국을 어떻게 후퇴시켰는지를 깨달을 것이고 ‘촛불민주주의’라는 것이 얼마나 반민주적이고 반공화주의적 어젠다 였는지 돌이켜 보게 될 것이다. 민주주의는 이성을 가진 개인들 속에는 있지만 불특정 다수의 전체 속에는 없다. 덕을 갖춘 시민들 속에는 있고 혁명을 부르짖는 군중들 속에는 없다. 자유와 소유를 포기하지 않는 이들 속에는 있고 약탈하려는 자들에게는 없다.


누구나 자신이 옳다면 그것이 정말 옳은지, 그리고 그 결과가 좋은지에 대한 성찰적 질문을 해야 한다. 그것이 없다면 촛불의 광란은 끝내 대한민국을 태워 없애는 ‘망국의 방화(放火)’로 역사는 기억하게 될 것이다.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공산주의 비평 2001
74 굿 모닝~ 변희재! 7
73 변희재, 안정권과 김용호발 보수혁명 20
72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을까 25
71 홍준표의 박근혜, 황교안 논평 옳지 않다 33
70 김문수 대담 (2019년 4월 8일) 25
69 기승전 황교안 34
68 황교안의 정확하고 용감한 연설 34
67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34
66 이런 인물을 한국당 대표로 뽑자! 45
65 한국당 전당대회, 보수대통합의 용광로가 되어야 39
64 '문재인 對 反문' 전선 92
63 대통령이 북한 대변인이면 한국 대변인은 누군가 111
62 자기 발등 찍은 文 정부, 판문점에서 절룩거리다 99
61 진보의 탈 쓴 위선과 싸워야 127
60 죽은 자유한국당 左클릭 하면 살까? 128
59 선거 압승하니 국민이 바보로 보이나 106
58 MBC의 문제 89
57 광장정치와 소비에트 전체주의 121
» 촛불의 반성 125
55 文정권 1년 113
54 '독재자 김정은' 집단 망각증 78
53 지식인으로 나는 죽어 마땅하다 113
52 혁명으로 가고 있다 114
51 서울-워싱턴-평양, 3色 엇박자 130
50 북이 천지개벽했거나 사기극을 반복하거나 119
49 대한민국의 '다키스트 아워' 173
48 현송월과 국립극장 164
47 교회는 북한에서 성도들이 당한 역사 가르쳐야! 239
46 강력한 압박을 통한 대화가 필요하다 167
45 남북대화, 환영하되 감격하지 말자 162
44 중국이 야비하고 나쁘다 162
43 돌아온 중국이 그렇게 반갑나 170
42 박정희가 지금 대통령이라면 167
41 청와대 다수도 '문정인·노영민 생각'과 같나 168
40 대통령 부부의 계속되는 윤이상 찬양 149
39 남과 북 누가 더 전략적인가 144
38 오래된 미래 137
37 도발에 대한 우리의 응전은 지금부터다 168
36 뺄셈의 건국, 덧셈의 건국 141
35 文 대통령이 말하지 않은 역사 117
34 망하는 길로 가니 망국(亡國)이 온다 118
33 네티즌도 화났다… 공연 파행시킨 反美 행태에 비판 쏟아져 125
32 7094명 戰死, 한국 지킨 美2사단에 고마움 표하는 공연이 뭐가 잘못됐나 182
31 성주와 의정부에서 벌어진 어이없는 장면들 143
30 북(北) 김정은의 선의(善意) 178
29 공산주의 신봉한 영국의 엘리트들처럼 232
28 야당의 정체성? 무슨 정체성? 217
27 안팎의 전쟁 357
26 하단 광고, 우리나라의 위기 839
25 좌파들의 사대 원수 834
24 ‘정신적 귀족’ 보수주의자의 길 그 근간은 기독교적 세계관 1033
23 좌파적인 보수정당 정치인들 893
22 황장엽 선생이 본 '역사의 진실' 970
21 독도가 한국 영토인 진짜 이유 931
20 용서 잘하는 한국 정부 838
19 황장엽 조문까지 北 눈치 살피는 민주당 1032
18 유럽의회, '中, 한국 조치 지지하라 1185
17 얼마나 더 대한민국 망신시킬 텐가 1011
16 선거 때면 北 도발?… 착각 또는 거짓말 1132
15 목숨을 이념의 수단으로 삼는 풍조가 걱정된다 1057
14 '시국선언'은 정치편향 교수들의 집단행동 1081
13 너무 가벼운 시국선언 927
12 "TV논평, 좌편향 인용 심각" 1016
11 '10·4남북정상선언' 이행될 수 없는 이유 973
10 중국에 ‘하나의 한국’ 원칙 요구해야 964
9 이 정권을 짓누르는 노 정권의 유산 1090
8 보수가 떠나고 있다 915
7 국가보안법 존속돼야 874
6 김정일과 만남, 하늘이 준 기회 1015
5 中․朝 우호조약의 한 구절 1060
4 만약 적화통일이 된다면 1042
3 중·조 우호조약의 한 구절 889
2 대구(大邱) ‘미래포럼’ 시국大토론회 976
1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자 1022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