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國定 반대하더니 초등 교과서까지 입맛대로 바꾸나


    [사설: "國定 반대하더니 초등 교과서까지 입맛대로 바꾸나," 조선일보, 2018. 3. 28, A39쪽.]

    그제 교육부가 내년에 쓸 초등학교 6학년 국정(國定) 사회 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한 걸 보면 '자유민주주의 발전과 시민 참여' 단원 첫머리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광화문 촛불 집회 사진이 실렸다. 같은 단원 끝부분에는 다른 촛불 집회 사진이 들어갔다. 두 사진에는 '시민의 정치 참여 활동이 사회 발전에 왜 중요할까요' 같은 질문이 따라붙었다. 4·19 혁명과 관련한 당시의 초등학생 시위 사진도 게재했다.

    교육부는 민주화 과정을 자세히 배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초등학교 교과서는 정치색과 자극적 내용을 최대한 배제하고 구성원 간 합의된 사회적 상식을 담아야 한다. 불과 1년여 전에 있었던 촛불 집회는 전(前) 대통령 탄핵과 현 정부 탄생으로 이어졌다. 정부 스스로도 촛불 정부라고 하고 있다. 우리 사회에는 촛불 시위에 반대했던 사람들도 상당수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 상황에서 초등학교 교과서에 촛불 집회 사진을 싣고 우호적인 설명을 단 것은 '현 정부는 정의로운 정부'라고 아이들에게 가르치겠다는 것이다.

    이 정부는 야당 때는 나라가 주도해 편찬(編纂)하는 교과서를 반대하더니, 자기들이 정권을 잡자 자기 입맛에 맞는 교과서를 대량으로 찍어내고 있다. 올해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서는 '북한은 여전히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문장을 삭제하는가 하면 새마을운동 사진을 없앴다. '유신체제'를 '유신독재'란 표현으로 바꾸는 등 200곳 넘게 집필자도 모르게 '도둑 수정'을 했다. 정권 바뀔 때마다 교과서 논란이 이어지는 이유는 검증이 안 되고 역사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내용을 무리해 집어넣으려 했기 때문이다. 그러니 정권별로 교과서 만드는 거냐는 말이 나온다. 나라 교육을 이렇게 해도 되는 것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27/2018032703365.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민국 건국 = 항일 + 반공 2016.09.22 110
    공지 정경희, 강규형, "한국사 교과서 이렇게 왜곡됐다." 2015.11.13 296
    공지 조선일보, 좌(左)편향 교과서 현황 2015.10.25 290
    공지 조갑제닷컴, "대한민국 교과서 아니다." 2015.10.25 199
    공지 류근일, “대한민국은 어떤 나라로 탄생했나,” 2013.10.04 535
    94 사설: "결국 교과서에서 '자유' '유일 합법 정부' 없앤다" 2018.06.26 37
    93 강규형, "소련군을 해방군으로 묘사하는 역사교과서" 2018.06.02 40
    92 교육부의 중고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최종안의 문제 2018.05.10 42
    91 사설: "교과서에서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지운다니" 2018.05.07 23
    90 사설: "國定 반대하더니 초등 교과서까지 입맛대로 바꾸나" 2018.03.29 62
    89 사설: "마치 도둑질하듯 교과서 바꾸다니." 2018.03.09 63
    88 사설: "교과서 '6·25 남침' 빼면 안 된다는 총리, 빼도 된다는 장관" 2018.02.13 96
    87 교육부의 중고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최종안의 문제 2018.05.10 39
    86 사설: "교과서에서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지운다니" 2018.05.07 28
    85 이선민, "反대한민국 문턱에 선 한국사 교과서" 2018.05.07 27
    » 사설: "國定 반대하더니 초등 교과서까지 입맛대로 바꾸나" 2018.03.29 65
    83 사설: "마치 도둑질하듯 교과서 바꾸다니." 2018.03.09 66
    82 사설: "교과서 '6·25 남침' 빼면 안 된다는 총리, 빼도 된다는 장관" 2018.02.13 96
    81 국정교과서 내용 무엇이 잘못돼 폐지하나 2017.05.20 70
    80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2017.05.13 57
    79 김태익, "檢定 역사 교과서, 제 눈의 들보는 안 보고" 2017.01.08 110
    78 강규형, "'대한민국 수립'에 대한 의도적 기억상실증," 2017.01.08 108
    77 이인호, "국민과의 역사 교과서 약속 지켜라" 2016.12.06 118
    76 "좌편향 역사 교육 바꿀 가능성 보여준 새 역사 교과서" 2016.12.06 106
    75 김용식, "민중민주주의 사관 비판." 2015.11.13 283
    74 전희경, "헌법가치에 충실한 교과서 새로 만들자." 2015.11.13 377
    73 류근일, "'역사 전쟁'하려면 새누리당부터 혁신해야." 2015.11.13 179
    72 조선일보, 교수 및 퇴직 교장들의 지지 선언 2015.10.25 254
    71 교학연, “친북반미선동 역사교과서가 대한민국의 역사교과서인가!,” 2015.10.25 198
    70 강규형, “한국사 檢定 현장에서 겪은 황당 표결,” 2015.10.25 225
    69 류근일, “‘검은 神話’가 먹칠한 국사교과서 그냥 둘 수 없다,” 2015.10.25 211
    68 권희영, "교과서 국정화, 민중사관의 카르텔을 깨는 첫걸음이 되어야," 2015.10.25 245
    67 조갑제닷컴,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과 좌경화 사례.” 2015.10.25 260
    66 조우석, "국사교과서 전쟁" 2015.09.18 256
    65 류근일, "바른 역사관이 필요하다" 2015.09.18 132
    64 양동안, "김구는 대한민국의 국부가 될 수 없다" 2015.09.18 335
    63 정경희, "민중사학자들에게 휘둘리는 國史 검정교과서" 2015.09.17 136
    62 박정훈, 6․25를 "위대한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이라 했던 시진핑 2014.12.02 377
    61 곽수근, “역사 교과서만 문제인가,” 2013.10.22 620
    60 조선일보 사설, “이런 歷史 교과서로 건전한 대한민국 국민 기를 수 있겠나,” 2013.10.04 573
    59 김대중, “'이석기'는 배우일 뿐, 감독은 '역사 교과서'다,” 2013.10.04 552
    58 이계성, “반역교과서가 된 국어 국사 교과서 국정으로 전환하라,” 2013.07.16 687
    57 김주년, “대통령들은 6․25를 이렇게 말했다,” 2013.07.09 626
    56 유석재, “남침 유도설 등 수정주의 시각, 교과서엔 여전,” 2013.07.09 671
    55 김상원, “북한군 전차 242대 vs 국군 0대,” 2013.07.09 639
    54 강규형, “현대史 전문가 강규형 교수가 들려주는 6․25의 진실,” 2013.07.09 620
    53 조선일보 사설, “남로당式 史觀, 아직도 중학생들 머릿속에 집어넣다니,” 2013.07.09 561
    52 조선일보 사설, “현대史를 '총칼 없는 백년 전쟁'으로 몰아가는 좌파,” 2013.07.09 589
    51 강규형, “일부 국사학자의 왜곡된 역사 인식,” 2013.07.09 593
    50 조선일보 사설, “현대史를 '총칼 없는 백년 전쟁'으로 몰아가는 좌파,” 2013.07.09 566
    49 한국 현대사의 심각한 문제 2013.03.04 579
    48 민족, 민중이라는 말의 혼란 2013.03.04 608
    47 "스탈린과 6.25" 2011.09.29 727
    46 현대사, "좌파들의 운동장" 2011.09.21 657
    45 "흐루시초프의 회고록" 2011.08.11 864
    44 강철환, "6․25 전쟁의 '불편한 진실" 2011.07.07 714
    43 6.25는 '자유수호전쟁'이었다 2011.01.21 806
    42 ‘6․25, 美 도발 때문에 北이 침입’이라 가르치는 선생들 2010.12.16 707
    41 좌파 학자들의 역사 왜곡 막아야 2010.07.20 995
    40 스탈린․김일성이 한국전쟁 일으켜 2010.07.04 1117
    39 ‘김일성에 전쟁 책임’--60代 이상 70%, 20代는 42% 2010.07.04 1005
    38 내 어릴 적 공산 치하 석 달 2010.07.04 1202
    37 6․25에 관한 '記憶의 전쟁' 2010.06.30 1030
    36 역사를 어지럽히지 말라 2009.12.16 954
    35 6.25전쟁의 역사 바로 전해야 2009.07.09 931
    34 "아는 것과 다른 맥아더의 한국전쟁" 2008.09.12 1226
    33 "역사교과서 고쳐야" 2009.01.29 824
    32 "고등학교 현대사 특강에 임하는 우리의 입장" 2009.01.23 885
    31 금성출판사 근현대사 교과서 문제 2009.01.12 1134
    30 초등생 1/3이 '6·25는 한국도발'로 알게 한 역사교육 2008.12.24 882
    29 필자들이 수정 거부한 '금성 교과서' 법대로 처리하라 2008.12.24 850
    28 좌편향 교과서 기승 부릴 때 역사학계는 왜 잠잤나 2008.12.24 920
    27 교과서 개정은 국가의 원상회복 2008.10.22 802
    26 왜곡된 역사 교과서 퇴출 운동을 2008.10.22 875
    25 교육부 편수팀을 교체하라 2008.09.03 829
    24 신의주 반공 학생의거 2008.07.30 979
    23 6.25 전쟁사진 화형식 2008.07.30 872
    22 6.25를 생각한다 2008.07.30 853
    21 청소년 51.3%, 6.25가 북한에 의한 남침인 것 몰라 2008.07.30 961
    20 김형좌 목사의 6·25 증언 2007.08.14 836
    19 6·25당시 좌익, 양민 앞세워 관공서 습격 2007.08.14 847
    18 김일성 6·25작전계획, 소련에서 작성· 보천보전투 조작 사실 재확인 2007.05.16 992
    17 美軍 6·25전쟁 때 人命손실 총 6만여 명 2007.04.14 996
    16 미·소 군정의 차이 2007.01.31 958
    15 6.25가 내전(內戰)이라니 2006.12.02 850
    14 국정교과서 왜곡 심해질 전망 2006.10.13 833
    13 ‘편향된 현대史’ 우리 교과서 바로잡자 2006.05.30 786
    12 빨치산, 6.25사변 때 13만 주민 학살 2006.05.16 915
    11 한국정치학회의 해방전후사 새로 쓰기 2006.05.16 741
    10 김일성, 독립운동가로 볼 수 없어 2005.11.16 782
    9 강정구교수의 ‘한국전’ 왜곡 2005.11.12 785
    8 한국인이여, 현대사를 사랑하라 2005.11.12 781
    7 주한 영국 대사의 공개서한 2005.11.12 820
    6 맥아더 양민학살 주장, 北선전戰 따라가는 꼴 2005.11.12 780
    5 의리도 모르는 국민이 되지 말자 2005.11.12 834
    4 이념적으로 혼란된 광복 60주년 2005.11.12 773
    3 ‘맥아더가 양민학살 명령’ 노래 근거있나? 2005.11.12 867
    2 운동권, 왜 갑자기 ‘맥아더 동상’을? 2005.11.12 755
    1 미국의 6·25 참전의 의미 2005.11.12 767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