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北 특수부대 서울 침투하면…


[장일현, "北 특수부대 서울 침투하면…," 조선일보, 2018. 11. 27, A34쪽; 국제부 차장.]

엉뚱하지만 이런 상상을 해본다. 남북한 특수부대원이 종합격투기(UFC) 옥타곤 링에서 일대일로 맞붙는다면 누가 이길까. 서로 세계 최강급이라고 하니 결과가 궁금하다.

국방 분야를 10년 가까이 취재한 기자로서 우리 군 전투력이 허풍이 아님을 믿는다. 국회 국정감사 때 특전사에서 본 시범은 오랫동안 못 잊을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격파 시범 때 벽돌과 대리석판, 병 파편이 날아다녔다. "와!" 하는 감탄사가 터져 나왔다. 질끈 동여맨 머리띠 아래로 피가 흐르는 요원을 보며 소름이 돋았다. 적을 때려눕히는 겨루기 시범 땐 그들 몸 자체가 무기(武器)라는 말이 실감 났다. 2010년 아랍에미리트(UAE)가 우리 정부에 특전사 파병을 요청했을 때 "그럴 만하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북한도 특수부대 자부심이 상당하다. 몇 년 전 정보기관 관계자가 한 말이다. "북 특수부대 출신은 '남 특수부대는 (우리한테) 게임도 안 된다'고 큰소리치더라." 그 말이 과장일 수 있다. 실제 붙어보지 않고 누가 더 센지 확인할 방법은 없다. 하지만 북한군은 자신들이 남한군보다 더 잘 싸울 수 있다고 믿는 것 같다. 지난해 판문점을 통해 귀순한 오청성은 최근 인터뷰에서 "북한군은 10년, 한국군은 2년 복무한다. 한국군이 더 쉽게 (군 복무)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대포·전차·구축함·전투기 같은 재래식 무기는 우리가 우세라는 평가가 많다. 그렇다고 유사시 우리가 북을 쉽게 이길 수 있다는 뜻은 아니다. 북 군부는 "미군만 없다면 남한군쯤은 이길 수 있다"고 큰소리치고 있다고 한다. 그들이 믿는 구석 중 하나가 수만 명에 이르는 특수부대 존재다.

만약 북 특수부대 200명이 서울에 떨어진다면 어떻게 이들을 격퇴할 수 있을까. 서울 외에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100명씩만 북 특수부대가 침투해 폭파와 테러, 암살을 저지르면 우리 사회는 대혼란에 빠질 수 있다. 뭄바이 테러(2008년)와 파리 테러(2015년) 땐 소수 민간 테러리스트가 범행을 저질렀는데도 도시 전체가 아수라장이 됐다. '살인 병기'라는 군 특수부대 공격은 차원이 다를 것이다. 지난 토요일 서울 KT 아현 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로 서울 중·서부 지역에서 통신 대란이 벌어졌다. 몇 년 전 종북 내란 사범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은 남한 교란을 위해 KT 서울 혜화전화국 등을 습격하는 목표를 세웠다. 남한 종북주의자도 생각하는 걸 북 군부도 당연히 겨냥하고 있을 것이다.

북과 화해·협력하거나 통일하는 건 시대적 과제이다. 하지만 그 때문에 우리의 군사 대비 태세에 털끝만큼이라도 흐트러짐이 있어선 절대 안 된다. 북이 도발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한반도에서 전쟁 가능성이 '제로(0)'가 되는 그날까지 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26/2018112603229.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주제별 8
공지 김효성,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96
공지 추천사이트 1395
공지 김효성, "우리나라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 184
공지 이춘근, 역설의 국제정치학 78
공지 홍규덕-김정은, "2년 만에 월남 공산화 초래한 1973년 평화협정" 879
공지 이대용-김성욱, "평화에 취한 월남, 누구도 남침 믿지 않았다" 1045
공지 송의달,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903
공지 김필재,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939
공지 홍관희,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1104
공지 김성욱, “입만 열면 거짓말인 북한전문가들,” 757
공지 곽수근, "2004년 육사 假입교생 34% ‘미국이 주적’" 1025
30 조중식, 한국이 그토록 두려워한 세상 3
29 사설: "美 의원은 '한국 안보' 걱정, 韓 의원들은 북한 대변" 8
28 안용현,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7
27 양승식, "KT 화재로 마비된 '戰時 청와대' 지휘망" 36
» 장일현, "北 특수부대 서울 침투하면…" 36
25 사설: "남북 군사 합의, 안보 튼튼해지나 불안해지나" 89
24 신원식, "북한은 우리의 敵手가 못 된다는 교만과 착각" 46
23 양욱, "북한 눈치만 보다가 한국軍 '종이호랑이' 되나" 42
22 신원식, "文 정부의 '축소 지향' 국방 개혁" 60
21 최보식, "갓끈 잘라버리면 대한민국이란 갓은 바람에 날아갈 것" 59
20 선우정, "덕수궁에서 일어난 일들" 78
19 사설: "트럼프.문재인.김정은 체제 속 한국 안보는어디로 가나" 54
18 주경철, "2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 프랑스 국민들의 선택" 61
17 사설: "적폐 청산식 외교·안보, 나라 어디로 끌고 가나" 140
16 김희상, "文 정부의 親中, 위험한 도박이다" 209
15 윤평중, "'촛불'로 나라를 지킬 수 있는가" 130
14 김대기, "수난의 민족사 알고도 사드 배치 반대하는가" 110
13 김효성, "안보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198
12 김기호, “'우리 민족끼리'의 함정,” 722
11 김대중, "안보 갖고 정치하지 말자" 845
10 고영환, "평화통일의 최대 적은 남한 종북세력" 797
9 탈북기자가 본 ‘전쟁 위험’ 1023
8 "국정원법, 국가안보위협에 대비해야" 888
7 새 정부, 국가보안법 강화해야 913
6 대선 와중에 실종된 한국 안보 892
5 북한은 ‘미군철수’ 노린다 905
4 “金대중·盧무현 安保위기 초래 장본인” 961
3 전쟁을 피하기 위해 정말 필요한 것 891
2 10년 후 최대 안보위협국은 중국 800
1 우리 국가보안법은 존속돼야 116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