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기철, "무법(無法) 현장"

2018.08.09 17:07

oldfaith 조회 수:67

무법(無法) 현장


[김기철, "무법(無法) 현장," 조선일보, 2018. 8. 8, A26쪽; 논설위원.]

"폭력 군중에게도 명분이 있다." 1925년 말 중국에서 군중(群衆)이 신문사를 습격해 불을 지르자 중국 공산당 실력자이던 베이징대 교수 출신 천두슈(陳獨秀)는 지지했다. 명분이 있으면 군중이 폭력을 행사해도 괜찮다는 이 생각은 마오쩌둥의 문화혁명으로 이어졌다. 문화혁명으로 중국 인민이 얼마나 큰 고초를 당하고 중국 국가 발전이 지체됐는지는 이제 모두가 안다. 어떤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폭력이 정당화되는 사회가 되면 사회 구성원 모두가 그 피해자가 된다. 시간문제일 뿐이다.

▶93년 전 이웃 나라 일이 떠오른 건 어제 우리 신문 사진 한 장에 심란해진 탓이다. 몇몇 시민 단체 회원 수백 명이 감옥서 나오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탄 차를 가로막고 달려드는 장면이다. 누군가 차 앞유리를 내려쳐 깨뜨리기도 했다. 차 안 사람은 목숨 위협을 느꼈을 게다. 그런 상황이 무려 40분간 이어졌다. 김 전 실장이 완전히 석방되는 것도 아니었다. 법 절차에 따른 구속 만기일 뿐이다. 조만간 대법원 판결에서 징역형이 확정되면 또 수감된다. 그게 더 고역일 것이다. 그래도 그 사람을 폭력으로 짓밟아야겠다는 군중이 세상에 법이 없는 듯 활개 쳤다. 
              
▶놀라운 것은 그 자리에 경찰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폭력 시위대 중 누구도 현행범으로 체포되지 않았다. 경찰이 '이제부터 명분 있는 폭력은 괜찮다'고 선언하는 현장이었다. 다른 기관도 아닌 경찰이 현 정권과 촛불 시위대에 찍힌 사람은 길거리에서 집단 린치를 당해도 어쩔 수 없다고 방관하는 나라가 됐다. 무법천지다. 그런가 하면 댓글 조작 혐의로 특검에 피의자로 소환된 정권 실세는 지지자들이 던진 장미꽃 세례를 받으며 개선장군처럼 손을 흔든다.

▶며칠 전 서울 신촌에선 '박상학·태영호 감옥행'을 주장하는 시위대가 거리를 휘저었다. 자칭 '체포 결사대'라는 이들은 태영호 전 주영(駐英) 북한 공사를 '미성년자 강간범' '평화통일 방해꾼'이라며 감옥에 보내라고 했다. 북한이 태 전 공사를 비난할 때 쓰는 표현이다. 대북 전단을 보내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에겐 "후원금을 횡령하는 북한 인권 장사치"라며 욕을 퍼부었다.

▶그들을 보면 여기가 북한 땅인가 싶다. 맥아더 동상에 불 지른 범인은 경찰에서 곧 풀려났다. 전국을 돌며 반미 집회마다 얼굴을 보인다. 좌우 이념 문제가 아니다. 법을 지키지 않으면 무법 사회가 되고 그 정글의 맹수들은 먹이의 좌우를 가리지 않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07/2018080704112.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김기철, "무법(無法) 현장" 2018.08.09 67
33 조갑제, "이해찬의 ‘극우보수 궤멸 발언’에 답한다 " 2017.05.03 115
32 김대중, "'혁명'의 시작인가," 2017.01.08 144
31 “매우 단순, 무례하고 잔인했던 스탈린” 2011.12.30 920
30 양동안, "전쟁나면 남한 좌익들이 이렇게 한다" 2011.12.30 814
29 조갑제, "세계사를 바꾼 흐루시초프의 비밀연설" 2011.08.11 853
28 서울광장을 정치집회꾼들의 놀이터로 내줘선 안돼 2010.09.29 1186
27 "실종된 의회 민주주의" 2009.04.16 937
26 "이념장사꾼들이여, 좌판을 접으라 " 2009.04.02 915
25 "‘시민단체’ 간판 걸고 市民 모독하는 폭력집단" 2009.04.02 938
24 "법 질서를 못 세우는 정부" 2009.04.02 902
23 "데모를 막는 법" 2009.04.02 914
22 "용산 참사 배후세력 ‘전철연’에 단호히 대응해야" 2009.01.29 1000
21 "국회에 폭력 위임한 적이 없다" 2009.01.29 942
20 “폭력 국회의원 처벌해야” 68.9% 2009.01.23 1009
19 평양의 신(神)’ 앞에 남(南)도 엎드리자고? 2008.12.24 909
18 누가 누굴 보고 '폭력'이라 하나 2008.09.03 1014
17 엠네스티 한국지부 2008.08.12 1036
16 국민이 물을 때다 2008.07.30 905
15 ‘8․18 판문점 도끼만행’의 교훈 2007.10.10 1181
14 ‘인간 짐승’ 방치 언제까지 2007.05.16 933
13 북한군 특수부대 광주사태 개입했었다 2007.04.14 1029
12 북한 테러 약사(略史) 2007.04.14 958
11 공산주의는 사상적 암(癌) 2007.01.14 1003
10 고개 숙인 공권력(公權力) 2006.05.16 889
9 차라리 맞아라 맞아 2006.05.16 900
8 ‘시위대에 맞는 게 편하다’는 경찰의 마음 2006.05.16 857
7 전·의경 인권 항의하러 가는 부모들 2006.05.16 1057
6 죽창 들고 세상을 뒤집자? 2006.05.16 935
5 공산주의, 70년간 1억명 학살 2005.11.30 939
4 중국의 반 정도는 죽어도 좋다 2005.11.16 837
3 북의 친일청산, 공산화 숙청에 불과 2005.10.27 858
2 러시아 공산주의 만행과 북한구원 2005.09.15 990
1 노동당규약 전문 중 '한반도공산화' 조항 2005.09.15 916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