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최보식,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조선일보, 2019. 3. 22, A38쪽.]

대중잡지를 팔리게 하려면 '돈+권력+섹스 스캔들'을 다루라는 말이 있다. 6박 7일 아세안 순방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꼭 그렇게 했다. 귀국해 주말을 쉬고는 월요일 오전에 나온 첫 대통령 메시지가 '김학의·버닝썬·장자연 사건 철저 수사 지시'였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발언 동영상도 배포했다. 이런 발언은 법무장관 선에서 해도 충분했지만, 장관은 대통령의 전령(傳令)처럼 부연설명이나 하는 신세가 됐다.

어쨌든 세상 사람들은 '정의사회 구현'을 하자는 말에 열광해 대통령에게 정말 물어봐야 할 질문을 까맣게 잊어버렸다. 하노이 미·북 회담 결렬 뒤 더 심각해지는 한·미 동맹의 균열, 북한 미사일 발사 재개 움직임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지는 뒷전에 밀려났다. 여전히 김정은의 비핵화 약속을 믿고 있는 건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서 이탈하겠다는 건지, 우리 민족끼리 잘해보겠다는 건지, 김정은에게 무엇을 주고 달래겠다는 건지 아직 대통령의 답을 듣지 못했다. '탈원전'에 이어 '4대강 보 해체'까지 정말 밀어붙이겠다는 건지, 장관 후보자들의 비리 의혹이 저 지경인데도 상관없는 것인지도 직접 듣고 싶었던 것이다.

이런 질문에 직면할까 봐 문 대통령은 해외에 머물 때도 썩 편안하지 않았을 것이다. 문정인 대통령특보가 "경제적 어려움이 계속되는 시기에 정치적 이득을 가져다줄 평화 이니셔티브에 베팅했는데 돌파구를 마련 못하면 문 대통령은 주눅이 든 채 불확실한 미래를 맞을 것"이라고 진단한 것처럼 말이다. 지금은 잠깐 대중의 시선을 돌려놨지만, 그는 외통수에 몰려 있다. 더 이상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단이나 이벤트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북한 문제에서만 파탄이 났다면 이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현 정권이 실험해본 정책 중에서 평균점을 받은 것은 하나도 없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그를 찍었던 서민층을 더 어렵게 만들었고, 일자리 정부를 내걸고 세금을 살포했으나 취업률은 더 떨어졌다. 20대 청년들이 등 돌린 것도 이런 이유가 컸다. 기세 좋게 밀어붙인 '탈원전'은 한전의 엄청난 적자와 해외 원전 수출 좌초, 관련 산업의 붕괴로 나타났다. 나라 경제는 성장 동력을 잃고 불황의 늪에 빠져들고 있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때는 '우리 이니 마음대로'라는 지지자 중에서도 "임기 끝날 때면 나라가 회복 불능 상태가 될지 모른다"고 걱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현 정권의 능력으로는 지지율을 올릴 수 있는 비장의 무기가 거의 없다. 미래 비전이 없거나 미래의 불확실성에 도전할 자신이 없는 지도자는 과거에 집착할 수밖에 없다. 새로운 것 하나 짓고 만드는 것보다 과거에 축적된 것들을 허물고 단죄하는 것이 훨씬 더 손쉽기 때문이다. 전직 대통령을 구속하고 과거 보수 정권 인사들을 잡아넣은 '적폐 청산'을 이제 저 멀리 일제강점기까지 연장하려고 한다. '반일 감정'에는 늘 열광하는 군중이 있고, 이런 분위기로 세상 사람들을 홀려 눈앞에 벌어지는 현실적 문제를 외면하게 할 것이다.

이번에 내놓은 장관 후보자들을 봐도 문 대통령은 국정 운영에 승부를 걸고 실적을 내겠다는 생각이 희미해진 게 틀림없다. 그렇지 않으면 '감염된 좀비' '씹다 버린 껌' '군복 입고 쇼'라는 시정잡배보다 못한 막말을 해댄 통일부장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의 귀재 급인 주택 문제 담당 국토부 장관 후보자, 과거사진상위원회까지 꾸려놓은 '용산 참사' 직후 그 땅에 투자했던 행안부 장관 후보자 등을 내정할 수가 없다. 모르고 그런 게 아니라 의혹을 다 스크린하고 그랬다니 더 할 말이 없다. 검증 책임을 져야 할 민정수석을 계속 끌어안고 있는 것도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새롭게 해보겠다는 의욕 자체가 없기 때문이다.

한판 벌이기만 하면 고공 지지율을 만들어준 남북문제의 파탄으로 자포자기 상태에 빠진 것인지 모르겠다. 임기 만 2년을 못 채웠으니 잘못된 정책에는 수정할 시간이 있다. 마음만 먹으면 만회와 역전의 기회도 있다. 하지만 자포자기 상태가 되면 사실이 아니란 것을 알면서도 사실을 왜곡해 자신이 옳다는 주장에 매달리게 된다. 그러면서 "이렇게 된 이상 그대로 가겠다" "너희는 짖어라 나는 안 듣겠다"는 식이 된다. 이는 국가적으로 가장 위험한 상황이다.

6박 7일의 순방에서 외교와 의전 결례가 지적됐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뉴스는 김정숙 여사의 발언이었다. "대통령 때문에 처음 왔는데 가보고 싶었던 페낭, 코타키나발루 시장에 가서 함께 음식도 먹는 등 할 일이 너무 많았는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남편이 은퇴하면 말레이시아를 많이 방문하겠다." 그 소망처럼 문 대통령이 은퇴 후 꼭 그런 여유를 누릴 수 있었으면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1/2019032103512.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황장엽씨가 이 땅에서 겪은 10년의 수모 959
149 국민 가난해져야 선거 이긴다는 '文의 역설' 11
148 3.3㎡ 1억 됐는데 "부동산 안정" 자랑 8
147 나라 현실 엄중한데 대통령은 한가한 TV쇼 8
146 두 종류의 인권과 생명 24
145 4조 적자 건보공단이 실현해가는 '망조 사회주의' 23
144 조국은 묵비권, 정권은 수사 장악 추진, 이성을 잃었다 24
143 남편은 수석·장관, 가족은 일상적 불법, 정권의 亂場 24
142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경제 궤변 30
141 1200만명에게 현금 지급,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현금 복지 광풍 27
140 국가 부도 앞에서도 포퓰리즘 선택한 아르헨티나 국민 18
139 公正을 도둑질당했다 24
138 '나라가 어쩌다 여기까지 떠내려 왔나' 32
137 '이니 마음대로' 2년 반이 남긴 것들 21
136 가구당 받는 현금 5년새 2배… 일하는 국민은 72%→68% 24
135 이젠 '홍길동 멧돼지'까지… 32
134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생계형 좌파들 35
133 정경심 구속영장에 적힌 혐의 11가지… 그중 4개는 조국과 직결 31
132 검사들 불러 직접 지시한 대통령, 이 모습 없애는 게 검찰 개혁 27
131 '숟가락 얹기' 쇼 그만하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라 19
130 파렴치 위선자의 '피해자' 시늉, 역겹다 27
12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20
128 파렴치 조국 지지 집회는 '민심', 퇴진 집회는 '폭력'이라니 47
127 정경심 혐의만 10개… 사모펀드·딸 표창장부터 캐물었다 88
126 조국 일가 비리는 눈감고 내부 고발자 털기 나선 교육부 41
125 정권 실세들이 뿌리는 가짜뉴스… 들통나면 궤변 38
124 이번엔 참여연대가 어용 본색, '조국 옹호 구역질' 발언 징계 34
123 관제 시위 "200만" 황당 거짓과 "尹 경질", 21세기 韓에 홍위병 40
122 "사람이 먼저라더니 조국만 사람이냐" 41
121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31
120 이런 미래를 넘겨주고 있다 30
119 박 시장이 시민 세금으로 만든 '좌파 철밥통' 교통방송 31
118 조국 집은 '위조 공장'이었나 37
117 조국의 무대는 없다 34
116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42
115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55
11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43
11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50
112 김대업 49
111 文대통령 "이윤 앞세우는 시장경제 완벽하지 않아" 38
110 청구권과 '사법 농단' 39
109 쌀 지원, 트럼프 폭발했다!!! 46
108 홍석현 불법 대북송금 폭로 나왔다! 75
107 6·25 전사자 유가족의 恨마저 편집해 전하는 청와대 44
106 "박근혜에겐 최순실이 한 명, 문재인에겐 '최순실'이 열 명" 74
105 문재인 정권은 한국현대사의 필연적 과정일지도 모른다 50
104 文대통령은 空理空論 벗을 수 있을까 49
103 光州와 봉하마을, 누가 불편하게 만드나 47
102 민주당이 해산돼야 할 이유 44
101 '文 선장님, 이건 海圖에 없는 길입니다' 42
100 황당한 文 대통령 발언 '인식'의 문제인가 '언어'의 문제인가 37
99 "손혜원 父, 공작선 타고 월북" 감추려 자료 공개 거부했나 47
98 이들에게 이승만의 진짜 '죄'는 무엇일까 62
97 前 정부 때 개선됐던 불평등 文 정부서 악화, '과거 탓' 그만하라 38
96 기적을 낳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그리고 이해 못할 풍경들 43
95 나라가 뒤로 간다 70
94 북 정권 핵심도 독립유공자 서훈, 김일성 훈장 얘기도 나올 판 54
93 KBS의 '가짜 역사' 만들기 55
92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62
»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50
90 헌법재판관 9명 중 5명이 우리법·민변, 헌재도 청와대 출장소 47
89 문 대통령은 우리 국군이 불편하고 싫은가 49
88 이제는 끝장을 내자 45
87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54
86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39
85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49
84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38
83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40
82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55
81 '가짜 비핵화' 걱정하는 국민이 '적대 계속' 바라는 세력이라니 55
80 '내 편'에 폭력 면허 내주려는 특별사면 57
79 문재인 퇴진 촉구 국민모임 기자회견 73
78 민주당, 눈 먼 사람들 아닌가 54
77 달의 몰락과 해의 부상이 천심이다 53
76 '대통령 성공'과 '국민 성공'이 따로따로 가면 55
75 궤변도 앞뒤 맞아야 속는다 58
74 中의 주권 위협엔 너그럽고 日은 주적 취급 51
73 北 정권과 함께 3·1운동을 기념하겠다는 코미디 58
72 호남 제왕 '김대중' 어디까지 아십니까? 84
71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200
70 프랑스의 '북한 간첩' 잡기 89
69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112
68 對日 외교 '직무 유기' 79
67 '북한 배려'가 '대한민국 安保'보다 중요하다는 건가 95
66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140
65 北을 사랑해 눈에 콩깍지가 씐 사람들 80
64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87
63 자유 인권 비핵화를 말하면 反統一인가 181
62 종전 선언, 해보고 아니면 그만이라니 110
61 국민 생명은커녕 국군 목숨도 못 지키게 됐다 120
60 문재인 '들뜬 양보' 거짓과 함정 10가지 141
59 오인용 목사와의 토크 - 손상윤의 나 사랑과 정의를 노래하리라 제102회 177
58 '민변' 출신들이 감투 나눠 먹기 잔치 벌이나 152
57 '판사 협박' 청원 靑이 법원에 전달, 이게 민주 사회 맞나 118
56 방송심의委 이제 보도 지침까지, 아예 정치를 하라 113
55 이제 민정수석이 '면죄부'까지 발급하나 136
54 '現대통령·前前前 대통령' 對 前前 대통령 이전투구 199
53 與 '한명숙 재판' 매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208
52 한명숙 유죄 판결이 적폐라는 與黨 165
51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185
50 야권 지도자들의 사상 우려 305
49 문재인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 4개 291
48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800
47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786
46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781
45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789
44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986
43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909
42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876
41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1041
40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846
39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838
38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873
37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867
36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844
35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886
34 박원순은 누구인가? 1092
33 좌파의 면죄부 904
32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956
31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1085
30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1028
29 노 전(前) 대통령 묘소에 보고서 바친 친일진상규명위원들 1064
28 과거사위원회들 정리하라 1060
27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1104
26 민주화보상위는 법 근간을 뒤흔들었다 982
25 "대법원 위의 4審 행세하는 민주화 운동委" 1127
24 국비협의 성명 1113
23 평화’의 집단 환각 945
22 어떻게 국군이 학살자란 말인가? 928
21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977
20 노무현정권은 전형적인 좌파정부 1060
19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955
18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1011
17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990
16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983
15 방송위 최민희 부위원장 발언록 1004
14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914
13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1048
12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997
11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978
10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941
9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885
8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852
7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870
6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886
5 김정일의 지령(指令) 834
4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885
3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890
2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902
1 20代, 386을 넘어서라 89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