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2020.07.27 20:39

oldfaith 조회 수:18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마이클 브린,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조선일보, 2020. 7. 21, A34쪽; 전 서울외신기자클럽 회장.]    → 좌파정권, 자유대한민국 수호

                            
대한민국 최초 4성 장군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 얼마 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하지만 그에겐 아직 마지막 전투가 남아 있는 듯하다. 친일 부역자(친일파) 논란이다. 여당은 이른바 '친일파 파묘법'까지 예고하면서 노병의 마지막 가는 길을 어수선하게 만들고 있다.

세계 어느 나라든 '부역자(collaborator)'를 기리는 곳은 당연히 없다. 그렇다면 백 장군이 정말 부역자였는지만 따지면 된다. 어렵지 않다. 부역자란 무엇이며 백 장군이 부역 활동을 정말 했는지 보면 된다.

부역자란 원래 전시(戰時)에 자국을 침공한 적국을 도운 사람들을 뜻한다. 동기나 정황은 중요하지 않다. 백 장군은 1940년대 만주군 간도특설대 장교로 복무했다. 그런데 후기 간도특설대는 (백 장군 조국인) 대한민국을 상대로 싸운 부대가 아니다. 사실 당시 대한민국은 존재하지도 않았다. 그는 일제 치하에서 자랐고, 20대 남성인 다른 조선인들과 마찬가지로 일본이 벌이는 전쟁에 동원됐다. 동시에 그는 6·25전쟁 영웅이다. 그의 장군으로서 용기와 영향력은 남달랐다. 반대파들은 해방 후 친일파 청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6·25전쟁이 일어나 친일 군경(軍警)들을 뿌리 뽑지 못한 게 아쉽다고 지적한다. 그건 (전쟁 영웅에 대한) 질투에 지나지 않는다.

백 장군이 부역자가 아닌 이유는 크게 3가지다.

첫째, 앞서 말했듯 일본 군대에서 복무했다는 게 부역의 증거는 아니다. 만주 제국군은 대한민국을 침공하지 않았고 백 장군도 자국민들에게 총부리를 겨누지 않았다. 간도특설대는 주로 중국 공산당 게릴라들을 뒤쫓았고, 백 장군은 적을 거의 보지도 못했으며 실제 전투를 겪지도 않았다고 회고했다.

둘째, 지금 반대파들이 악용하는 부역 기준은 정부 스스로 세운 원칙에도 어긋난다. 노무현 정부에서 만든 일제강점하 강제 동원 피해진상규명위원회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 포로수용소에서 일본군 교도관으로 일하면서 가혹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전범(戰犯)으로 분류된 조선인 83명을 사면했다. 그들이 신분이 그랬을 뿐이지 실제 전범으로 볼 수 있는 행위를 안 했다는 이유였다. 그렇다면 백 장군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 간도특설대에 소속되어 있었을 뿐이지 친일 부역 행위를 하진 않았기 때문이다. 무슨 짓을 했느냐가 아니라 원래 신분이 어떠냐를 들어 처벌하는 건 북한에서나 일어나는 일이다. 민주국가인 대한민국에선 있을 수 없다.

셋째, 백 장군 반대 세력은 국가란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 그들은 운동장을 옮겨 놓고 논쟁을 벌인다. 가만 생각해보자. 나라란 우리가 스스로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다. 우리 정체성을 확립하고 가치를 세우고 애국심을 불러일으키는 경험의 총체다. 백 장군이 어렸을 때 대한민국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고 25세 때 해방됐지만 바로 두 쪽으로 갈라졌다. 그는 이후 목숨을 걸고 다른 반쪽을 지켰고, 그때 대한민국은 겨우 건국 18개월에 불과했다.

전후 정치적 좌파들은 여전히 1920년대 일제강점기 실체도 불분명한 그 나라에 집착한다. 그건 엄밀히 말하자면 상상 속에 존재하는 조국이다. 그 뒤 '한강의 기적'을 이루며 풍요한 나라를 일군 대한민국의 실제 이야기와는 거리가 있다. 그런 상상 속 국가관을 강요하는 과정에서 그들은 온갖 소동을 일으킨다. 우호적인 무역 상대국 일본을 악마로 만들면서 세계 최악 국가인 북한엔 더없이 친절하다. 이런 가치관 속에 살다 보면 일제강점기에서 일본군 소속이었던 조선인은 모두 친일파이고 전범일 수도 있다. 그럼 일본군으로 징집됐던 조선인들을 모두 총살대에 세워야 할까.

지금 한국에선 이런 두 가지 국가관이 충돌하고 있다. 정부는 이런 논쟁을 해소해야 할 의무가 있다. 지도자라면 대한민국이란 어떤 나라이며 무엇이 역사적 진실인지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한다.

어느 정도 설명이 됐다면 이제 한국 국민들은 대한민국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아야 한다. 그리고 정말 존경받는 군인 중 한 사람을 잃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백 장군 유해를 대전에서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장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면 한다. 그가 그곳에서 정말 편히 잠들 수 있기 바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0/2020072003611.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황장엽씨가 이 땅에서 겪은 10년의 수모 1007
285 탈북 의원에게 "변절자가 발악" 비난 與의원, 김여정 말인 줄 14
284 女性을 팔아먹고 사는 여자들과 남자들 19
»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18
282 "운동권과 '빠'세력의 결합, 민주주의 위기 불렀다" 14
281 문 대통령, '태어나선 안 될 나라'의 대통령인가 19
280 박원순 시장은 성추행 혐의만 빼면 완벽할까 17
279 도저히 정상이라 할 수 없는 사람들이 발호하는 나라 16
278 '6·25 영웅' 영면 하루 만에 '친일파' 뒤통수 친 보훈처 15
277 대한민국 대통령의 배웅 없이 백선엽 장군을 보내다 14
276 文정부의 7대 실정(失政) 20
275 세상 바뀐 것 확실하게 알기 29
274 이 정도면 고용 통계가 아니라 對국민 속임수다 40
273 이 정도면 고용 통계가 아니라 對국민 속임수다 40
272 줄기찬 비 맞으며 줄 서 영웅 보낸 국민들, 대통령은 없었다 19
271 피의자가 법무장관과 짜고 검찰총장 공격 의혹, 이게 나라인가 13
270 "모두 강남 살 필요는 없다"던 말뜻, 이제 알겠다 16
269 자칭 '권력의 나팔수' MBC 12
268 2020년 대한민국 쇠망史 13
267 경부고속도로 50년 12
266 '재벌'은 한국에만 있는가 17
265 “기업상속은 책임을 승계하는 것” 14
264 '選民 DNA' 가졌으니 惡할 수 없다 12
263 '조국 비리' 관련자 첫 유죄, 다른 거짓들도 모두 밝혀져야 17
262 정권 인사들 말장난에 농락당하는 公正과 正義 13
261 김정은의 妄想·문재인의 夢想 16
260 북한 비판하는 좌파도 있다 16
259 '이익 공유제' 이어 '사내복지기금 공유제', 자유경제 맞나 14
258 스웨덴 '집단면역'의 속사정 15
257 방송 장악 억지 법원서 취소, 그래도 눈도 깜짝 않을 것 16
256 전북 선관위 "北은 민주주의 국가" 17
255 '민주' '인권'은 운동권에 몇 번째 가치인가 14
254 "문재인 몽상에 대북정책 파탄" 국내서도 잇단 비판 16
253 '유재수 사건'이 풍기는 국정 농단의 냄새 17
252 국보법 폐지되나? 19
251 여당의 '괴벨스 바이러스' 16
250 이완용 보다 더 나쁜 최악 친일파 김대중! 20
249 만고역적 김대중의 진짜 정체는? 19
248 김대중 아바타 임동원의 반역행위 16
247 독일 같던 이탈리아가 지금의 病者 되는 데 불과 14년 걸렸다 39
246 '좋은 재판' 약속했던 대법원의 배신 24
245 코로나 겪고도 '에너지 안보' 도외시한 전력 계획 26
244 '왕의 귀환'이 그렇게 반갑나 23
243 법조인·교수 1만여명 "文정부 통일교육, 대한민국 정체성 훼손" 19
242 4·3 사건을 '통일 정부 수립 운동'이라 하면 안되는 이유 17
241 총선 이겼다고 '이익공유' '토지공개념' 개헌 운운 20
240 대한민국號의 평형수가 완전히 고갈되는 날 21
239 미래를 위협하는 두 가지 나쁜 선례 31
238 선거는 끝나고 '진실의 지옥문'이 열렸다 30
237 한전공대 강행, 前 정부 '미르재단 출연 강요'와 뭐가 다른가 23
236 연일 폭락인데 "대책은 다음주"… 패닉 부채질 27
235 "중국이 그리 좋으면 나라를 통째 바치시든지" 40
234 옐로카드 선거 28
233 "젊은이여, 자유를 빼앗기고 남루한 삶을 살려는가?" 25
232 소주성, 탈원전, 조국, 울산 공작 정권이 "180석" 호언 15
231 4월 15일 선택이 우리 자식과 손자들 運命 결정한다 17
230 대통령 4·3 추념사 속 "먼저 꾼 꿈"이 던지는 의문 40
229 '소주성, 탈원전, 조국, 울산공작'이 총선서 이긴다면 21
228 야당다워야 '집토끼'가 돌아온다 24
227 文 족구팀의 축구 전반 '0 對 10' 그런데 가려진 점수판 22
226 민노총엔 비굴, 50대 여성에겐 용감한 경찰 24
225 '과학'이 또 무릎 꿇었다, 괴물 같은 '정치' 앞에 27
224 '이니님'은 절대 틀리지 않는다 55
223 한·중·일 지도자의 우한 내상 26
222 소름 끼치는 文 '한·중 운명 공동체'론 46
221 버니 샌더스의 주요 대외 정책 23
220 공무원 3배 늘린 그리스 재정파탄, 항만·공항까지 외국에 팔아 27
219 文 지시한 수사 예외 없이 무죄, 당한 고통에 사과 한마디 없어 24
218 문재인의 ‘운명’과 反美 41
217 우두마육(牛頭馬肉) 정권 22
216 공소장에 '대통령' 35번 언급… 靑 8개 조직이 일사불란 선거개입 24
215 文 '검찰 수사 받겠다' 나서지 않으면 범죄 혐의 인정하는 것 26
214 대통령은 헌법 수호하는 軍 통수권자이지 민족 지도자 아니다 23
213 '이낙연 정권' '박원순 정권' 만들면 무사할 것 같은가 33
212 향상교회 원로 정주채 목사, "악하고 거짓된 정권" 55
211 문왕무치(文王無恥) 39
210 文 정권의 노골화된 逆美 29
209 이제 공무원이 '워라밸' 하니 국민은 '닥치세' 하라 45
208 日帝를 美帝로 바꿔치기 25
207 이 판국에 '남북 올림픽' 유치, 정말 라라랜드 사는 듯 30
206 "금융권 잡고 가야"라니, 나라 전체가 정치꾼들 전리품 29
205 신임 검찰 간부 "조국 무혐의" 주장, '더러운 이름' 남길 것 33
204 당·정·청 일제히 美대사 공격, 지금 미국과 싸울 상황인가 24
203 대통령 비서실, 어쩌다 범죄혐의자 집합소 됐나 30
202 결국 팩트가 승리할 것이다 29
201 대통령에게 6·25는 대한민국 역사가 아닌가 37
200 작은 정부의 뿌리...‘견딜 수 없는 악’의 길로 나아가려는 한국 43
199 "운동권의 포로가 된 文대통령… 축적된 경험을 '청산대상'으로 여겨" 34
198 손봉호 장로, 김동호 목사, 홍정길 목사 등과 관련된 교회 파괴 주사파 교육 기관의 실체(정동수 목사) 194
197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46
196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라는 이름의 進步 56
195 '한국이 흘려보내는 再生의 마지막 기회' 46
194 정부가 野 후보 공약 훼방, 與는 수사 방해, 범죄와 은폐다 40
193 어제 하루 국민이 접한 어이없는 일들 38
192 탄핵에 이를 수도 있는 대형 사건을 외면하는 방송들 42
191 훨씬 가벼운 혐의로 前대통령은 2년형을 받았다 37
190 이번엔 'VIP가 출마 요청' 메모, 文 대통령 문제다 36
189 송병기 일지 속 'BH' 메모, 靑이 선거 공작 본부라는 것 36
188 "근무 태만으로 잘리고 싶어요" 49
187 文 "경제 옳은 방향 전진" 기재부 "궤도 이탈" 입이라도 맞추라 30
186 文대통령 "고용도 분배도 좋아져" 기재부는 "경제 상당히 궤도이탈" 38
185 "100조 투자해 2.4% 성장"… 총선前 던지고 보는 정부 35
184 신생아도 1400만원 채무자 되는 나라 30
183 "배부른 돼지와 굶주린 늑대의 경쟁… 文정권에서 북한 우위로 역전돼" 37
182 586 더는 안 된다, 안 되게 해야 한다 74
181 정권 실세들의 막장 드라마 42
180 이게 '사회주의' 아니면 뭐란 말인가 44
179 靑·경찰 이어 장관들까지 '선거 공작' 개입했다니 41
178 文 핵심 모두 등장하는 유재수 비호와 농단 사건 35
177 경찰 아닌 정권 행동대, 그래서 죄 짓고 큰소리치나 40
176 北 으름장에 '말값'도 못하는 청와대 36
175 친북 집회와 우상 숭배 45
174 박근혜 국정 농단이 점점 사소해 보인다 60
173 선거 공작 당시 책임자였던 임종석·조국은 왜 침묵하나 38
172 "문재인 청와대는 거짓말을 안 한다" 웃을 수도 없다 46
171 靑의 경찰 동원 선거 공작, 국정 농단으로 처벌해야 33
170 韓서 우리 동맹 공격한 中 외교, 제집 마당으로 아는가 41
169 울산시장 수사 與 후보 측 제보가 발단, '선거 공작' 드러났다 39
168 2015년과 2019년의 문재인 37
167 '귀족 파업' 코레일, 이번엔 엉터리 회계로 성과급 잔치 36
166 시대착오 '타다 금지법'까지, 한국 이러다 정말 망한다 57
165 총리 인선은 민노총이 좌지우지, '광주형 일자리'는 낙하산 일자리 31
164 피의자 靑·경찰이 한편 돼 검찰 공격, 기막힌 나라 꼴 34
163 '몸은 한국에, 생각은 북한식' 장관, 이 사람뿐인가 33
162 北이 '금강산 철거' 통고하자 '원산 개발하자'는 정부 28
161 이 정권에도 '언더' 조직이 있는가 33
160 文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선거 공작' '비리 비호' 해명하라 32
159 단식(斷食) 39
158 '김학의 아내'의 눈물 42
157 '백년전쟁' 판결, 독이 든 史觀을 대법원이 인정해준 것 54
156 우리가 물려줄 미래 43
155 황교안 대표의 餓死를 기다리나 42
154 정권 정치 기구 된 대법원과 교육청 41
153 '백년전쟁'과 대법원 39
152 "이승만은 악질 친일파, 박정희는 스네이크 박" 친일인명사전 만든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제작 54
151 "백년전쟁 문제없다" 대법관 7명중 6명 文정부서 임명 48
150 국민 가난해져야 선거 이긴다는 '文의 역설' 44
149 3.3㎡ 1억 됐는데 "부동산 안정" 자랑 43
148 나라 현실 엄중한데 대통령은 한가한 TV쇼 35
147 허리 부러진 검찰이 수호하는 나라? 36
146 두 종류의 인권과 생명 78
145 4조 적자 건보공단이 실현해가는 '망조 사회주의' 87
144 조국은 묵비권, 정권은 수사 장악 추진, 이성을 잃었다 57
143 남편은 수석·장관, 가족은 일상적 불법, 정권의 亂場 55
142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경제 궤변 58
141 1200만명에게 현금 지급,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현금 복지 광풍 65
140 국가 부도 앞에서도 포퓰리즘 선택한 아르헨티나 국민 50
139 公正을 도둑질당했다 59
138 '나라가 어쩌다 여기까지 떠내려 왔나' 68
137 '이니 마음대로' 2년 반이 남긴 것들 66
136 가구당 받는 현금 5년새 2배… 일하는 국민은 72%→68% 61
135 이젠 '홍길동 멧돼지'까지… 64
134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생계형 좌파들 71
133 정경심 구속영장에 적힌 혐의 11가지… 그중 4개는 조국과 직결 65
132 검사들 불러 직접 지시한 대통령, 이 모습 없애는 게 검찰 개혁 59
131 '숟가락 얹기' 쇼 그만하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라 63
130 파렴치 위선자의 '피해자' 시늉, 역겹다 65
12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63
128 파렴치 조국 지지 집회는 '민심', 퇴진 집회는 '폭력'이라니 91
127 정경심 혐의만 10개… 사모펀드·딸 표창장부터 캐물었다 134
126 조국 일가 비리는 눈감고 내부 고발자 털기 나선 교육부 83
125 정권 실세들이 뿌리는 가짜뉴스… 들통나면 궤변 77
124 이번엔 참여연대가 어용 본색, '조국 옹호 구역질' 발언 징계 63
123 관제 시위 "200만" 황당 거짓과 "尹 경질", 21세기 韓에 홍위병 78
122 "사람이 먼저라더니 조국만 사람이냐" 71
121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63
120 이런 미래를 넘겨주고 있다 60
119 박 시장이 시민 세금으로 만든 '좌파 철밥통' 교통방송 69
118 조국 집은 '위조 공장'이었나 67
117 조국의 무대는 없다 62
116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76
115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84
11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73
11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87
112 김대업 87
111 文대통령 "이윤 앞세우는 시장경제 완벽하지 않아" 71
110 청구권과 '사법 농단' 71
109 쌀 지원, 트럼프 폭발했다!!! 73
108 홍석현 불법 대북송금 폭로 나왔다! 108
107 6·25 전사자 유가족의 恨마저 편집해 전하는 청와대 79
106 "박근혜에겐 최순실이 한 명, 문재인에겐 '최순실'이 열 명" 115
105 문재인 정권은 한국현대사의 필연적 과정일지도 모른다 93
104 文대통령은 空理空論 벗을 수 있을까 73
103 光州와 봉하마을, 누가 불편하게 만드나 81
102 민주당이 해산돼야 할 이유 85
101 '文 선장님, 이건 海圖에 없는 길입니다' 72
100 황당한 文 대통령 발언 '인식'의 문제인가 '언어'의 문제인가 65
99 "손혜원 父, 공작선 타고 월북" 감추려 자료 공개 거부했나 75
98 이들에게 이승만의 진짜 '죄'는 무엇일까 101
97 前 정부 때 개선됐던 불평등 文 정부서 악화, '과거 탓' 그만하라 74
96 기적을 낳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그리고 이해 못할 풍경들 77
95 나라가 뒤로 간다 100
94 북 정권 핵심도 독립유공자 서훈, 김일성 훈장 얘기도 나올 판 86
93 KBS의 '가짜 역사' 만들기 130
92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128
91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89
90 헌법재판관 9명 중 5명이 우리법·민변, 헌재도 청와대 출장소 86
89 문 대통령은 우리 국군이 불편하고 싫은가 73
88 이제는 끝장을 내자 75
87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81
86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79
85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85
84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64
83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75
82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84
81 '가짜 비핵화' 걱정하는 국민이 '적대 계속' 바라는 세력이라니 89
80 '내 편'에 폭력 면허 내주려는 특별사면 99
79 문재인 퇴진 촉구 국민모임 기자회견 109
78 민주당, 눈 먼 사람들 아닌가 86
77 달의 몰락과 해의 부상이 천심이다 101
76 '대통령 성공'과 '국민 성공'이 따로따로 가면 92
75 궤변도 앞뒤 맞아야 속는다 84
74 中의 주권 위협엔 너그럽고 日은 주적 취급 84
73 北 정권과 함께 3·1운동을 기념하겠다는 코미디 84
72 호남 제왕 '김대중' 어디까지 아십니까? 126
71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268
70 프랑스의 '북한 간첩' 잡기 141
69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142
68 對日 외교 '직무 유기' 104
67 '북한 배려'가 '대한민국 安保'보다 중요하다는 건가 129
66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177
65 北을 사랑해 눈에 콩깍지가 씐 사람들 113
64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128
63 자유 인권 비핵화를 말하면 反統一인가 670
62 종전 선언, 해보고 아니면 그만이라니 138
61 국민 생명은커녕 국군 목숨도 못 지키게 됐다 159
60 문재인 '들뜬 양보' 거짓과 함정 10가지 189
59 오인용 목사와의 토크 - 손상윤의 나 사랑과 정의를 노래하리라 제102회 239
58 '민변' 출신들이 감투 나눠 먹기 잔치 벌이나 186
57 '판사 협박' 청원 靑이 법원에 전달, 이게 민주 사회 맞나 157
56 방송심의委 이제 보도 지침까지, 아예 정치를 하라 147
55 이제 민정수석이 '면죄부'까지 발급하나 169
54 '現대통령·前前前 대통령' 對 前前 대통령 이전투구 231
53 與 '한명숙 재판' 매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242
52 한명숙 유죄 판결이 적폐라는 與黨 188
51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222
50 야권 지도자들의 사상 우려 330
49 문재인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 4개 319
48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824
47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818
46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808
45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816
44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1017
43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938
42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907
41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1069
40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876
39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867
38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903
37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897
36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869
35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919
34 박원순은 누구인가? 1127
33 좌파의 면죄부 928
32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995
31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1111
30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1064
29 노 전(前) 대통령 묘소에 보고서 바친 친일진상규명위원들 1089
28 과거사위원회들 정리하라 1094
27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1137
26 민주화보상위는 법 근간을 뒤흔들었다 1012
25 "대법원 위의 4審 행세하는 민주화 운동委" 1160
24 국비협의 성명 1158
23 평화’의 집단 환각 984
22 어떻게 국군이 학살자란 말인가? 956
21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1049
20 노무현정권은 전형적인 좌파정부 1096
19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984
18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1047
17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1031
16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1021
15 방송위 최민희 부위원장 발언록 1042
14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945
13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1077
12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1023
11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1005
10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975
9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917
8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883
7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903
6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914
5 김정일의 지령(指令) 866
4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915
3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928
2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933
1 20代, 386을 넘어서라 94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