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저소득층 근로소득 1년새 16% 줄었다


  • [김태근, "저소득층 근로소득 1년새 16% 줄었다," 조선일보, 2018. 8. 24, A1쪽.]

  • 최고, 최저 소득 계층의 월평균 소득증감률
    '일자리 정부'와 '소득 주도 성장'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에서 '고용 참사'에 이어 빈부 격차가 유례없는 속도로 벌어지는 '소득 쇼크'까지 발생하고 있다.

    통계청은 23일 '2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조사'에서 "2분기 소득 하위 20% 가구 소득이 한 달 132만4900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6% 줄었다"고 했다. 하위 20% 가구의 이 같은 소득 감소는 그 폭이 1분기(-8.0%)보다 낮지만, 2분기 기준으로는 2003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가장 크다. 하위 20% 가구의 근로소득은 전년 대비 15.9%, 사업 소득(자영업자)은 21.0% 줄었다. 최저임금 인상 등을 통해 저소득층 근로자의 소득을 높여주면 소비가 살아나고, 경제 전반에 활기가 돌아 우리 경제가 새로운 성장 궤도에 진입할 것이라던 소득 주도 성장론이 사실상 파산 선고를 받은 꼴이다.

    반대로 소득 최상위 20%의 소득은 한 달 평균 913만4900원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3% 늘었다. 상위 20% 가구 소득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한 것은 2003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처음이다. 부동산 값 급등과 상용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 등이 상위 소득 계층의 지갑을 더 채워준 것으로 보인다.

    소득 분배 지표도 10년 만에 최악을 기록했다. 2분기 균등화 처분 가능소득 5분위 배율(상위 20% 소득을 하위 20% 소득 평균으로 나눈 비율. 클수록 빈부 격차가 심하다는 뜻)은 5.23배로 1년 전(4.73배)보다 0.5 올랐다. 역대 최악이었던 2008년 2분기 5.24배에 근접한 수준이다. 이 배율이 1년 새 이렇게 오른 것은 처음이다. 이전에 이 지표가 가장 급격히 악화된 것은 2005년 2분기였는데, 당시 증가 폭은 0.26이었다.

    소득 하위 20%뿐만 아니라 소득 하위 20~40%, 소득 하위 40~60% 계층의 소득도 각각 -2.1%, -0.1%를 기록, 소득 감소 추이가 중산층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조선·자동차 구조 조정의 충격으로 내수(內需) 부진이 이어져 영세 자영업자의 사업소득이 눈에 띄게 감소했고, 최근 취업자 증가 숫자가 줄어들면서 소득 하위 40% 계층의 소득이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서민을 위한다는 정부에서 서민들이 일자리를 잃거나 더 가난해지는 역설(逆說)이 2분기째 이어지고 있다.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4/2018082400319.html#csidx30d39a93a5ad66aa771c2d4de4723c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 사설: "국민 세금 퍼붓기로 2.7% 성장, 세금 주도 성장은 지속 불가능하다" 2019.01.23 22
    43 전상인, "'봉급 사회'에서 '배급 사회'로 가는 나라" 2019.01.15 26
    42 김상협, "대한제국의 '舊한말', 대한민국의 '新한말'" 2019.01.14 24
    41 사설: "'물 들어온다'식 분식 통계로 밀어붙이는 '경제 마이웨이'" 2019.01.14 17
    40 사설: "국민 세금 몇 억, 몇 십억쯤은 우습게 보는 사람들" 2018.12.31 32
    39 사설: "두 경제 소용돌이 한 달 앞인데 이대로 빨려 들어가나," 2018.12.10 36
    38 사설: "KBS 직원 60% 억대 연봉 70%가 간부, MBC는 적자 1000억" 2018.10.25 65
    37 박정훈, "文 대통령 입에서 '소득주도'가 사라졌다" 2018.10.25 29
    36 사설: "공무원 17만명 증원에 월급 327조, 연금 92조" 2018.10.25 25
    35 사설: "말로만 규제혁신, 기업 투자와 일자리는 해외로" 2018.09.20 58
    34 사설: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2018.09.20 42
    33 이병태, "장하성 정책실장의 확증 편견이 나라를 망친다" 2018.09.10 50
    » 김태근, "저소득층 근로소득 1년새 16% 줄었다" 2018.09.10 43
    31 사설: "정책 실패 뒷감당 전부 국민세금 '내년에도 사상 최대'" 2018.09.10 44
    30 사설: "정부 독선·무능이 부른 양극화 10년 만 최악" 2018.09.10 45
    29 사설: "일자리 만든다며 쓴 국민 세금 50조원 어디로 갔나" 2018.09.10 54
    28 최형석, 김충령, "상반기 자영업자 폐업 사상 최다" 2018.09.10 50
    27 차학봉, "갓난아기에게도 '빚 폭탄' 떠넘길 건가" 2018.09.10 36
    26 사설: "국민연금 운용본부라도 서울로 옮기고 외풍 차단해야" 2018.09.10 40
    25 사설: "공무원·공기업 인건비 9조 증가, 국민 좋아진 건 뭔가" 2018.09.10 32
    24 사설: "지난해만 中企 1800여 곳 해외 이전, '진짜 엑소더스'는 내년부터" 2018.07.30 64
    23 송의달, "한국을 먹여 살릴 고급 인재가 떠난다" 2018.07.17 76
    22 사설: "고용보험기금도 건보처럼 몇 년 내 구멍 난다는데" 2018.07.11 71
    21 김대기, "노조 전성시대, 근로자들은 잘살게 될까?" 2018.06.26 45
    20 사설: "세네갈·말리만도 못한 세계 최악의 고용 규제" 2018.06.12 59
    19 사설: "어처구니없는 '최저임금 인상 긍정 90%' 靑 통계 방식" 2018.06.04 64
    18 김대기, "북핵보다 무서운 국가 부채" 2017.11.24 197
    17 박정훈, "반도체 호황은 거저 오지 않았다" 2017.11.22 140
    16 한정석, "기업들 목조이는 문재노믹스" 2017.08.16 158
    15 윤창현, "외국은 기업유치 경쟁, 한국은 내몰기 정책" 2017.08.16 126
    14 사설: "최저임금 뒷감당까지 국민세금에 떠넘기다니" 2017.07.17 163
    13 공무원연금 문제 2014.12.02 392
    12 박동운, "기독교는 시장경제를 지지함" 2011.10.16 758
    11 "무상급식은 사회주의적 개념" 2011.09.29 838
    10 김정래, "반값 등록금 문제" 2011.07.07 845
    9 강찬식, "盧 전 대통령이 화나고 기(氣)가 찰 일들" 2011.07.07 843
    8 박세일, "쌍둥이 포폴리즘, 균형발전과 동반성장" 2011.06.22 823
    7 김광동, "왜 그리 남의 것에 관심이 많은가?" 2011.06.22 893
    6 젊은 세대에 빚더미 넘길 민주당 무상복지 기만극 2011.01.21 806
    5 한 명 세금 갖고 두 명 먹고 사는 스웨덴 2011.01.21 786
    4 미국금융위기, 정부 개입 때문 2008.12.24 1032
    3 좌승희, “미국 금융위기의 시작은 클린턴의 반시장정책,” 2008.12.24 1098
    2 지난 정권이 5년간 만든 빚 2008.08.12 949
    1 국민 눈속이는 청와대 ‘양극화 시리즈’ 2006.04.19 91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