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민노총 또 기자 감금·협박, 경찰은 또 팔짱 끼고 구경


[사설: "민노총 또 기자 감금·협박, 경찰은 또 팔짱 끼고 구경," 조선일보, 2019. 7. 8, A31쪽.]

민노총이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의 청와대 부근 집회를 촬영하던 TV조선 기자들을 감금하거나 둘러싸고 촬영 영상을 지우라고 협박하는 일이 잇따라 벌어졌다. 수십 명이 기자 두 명을 둘러싼 채 카메라를 빼앗으려 하거나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민노총은 이어 기자들을 주민센터 건물에 사실상 가둔 채 협박하다가 기자들이 해당 영상을 삭제하자 풀어줬다.

민노총은 지난 4월 국회 앞 폭력 시위 때도 취재 기자를 밀어 다치게 했다. 심지어 경찰서 앞마당에서도 민노총 위원장을 취재하는 기자의 멱살을 잡아 넘어뜨리고선 "죽여버린다"며 협박했고, 기자 휴대전화를 강제로 빼앗으려 한 적도 있다. 관공서를 제 집처럼 점령하고 공무원, 경찰관, 기업 임원 가릴 것 없이 툭하면 가두고 때리더니 기자 상대 폭력까지 일상화(日常化)하고 있다.

기자들의 자유로운 취재는 국민 알 권리 보장을 위해 결코 방해받아서는 안 된다. 그런데도 민노총은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언론의 취재는 문제 삼지 않으면서 비판 언론에 대해서만 집단 린치를 가하거나 대놓고 협박한다. 이번 현장에도 여러 명의 경찰관이 있었지만 기자들을 구금한 채 겁박하는 걸 지켜보면서도 제지하지 않았다고 한다. 불법 폭력을 막아야 할 공권력이 팔짱 끼고 구경만 한 것이다.

울산시는 시비(市費) 70억원을 들여 민노총 울산본부가 사용할 건물을 신 축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미 비슷한 돈을 들여 지은 노동복지센터 건물이 있는데도 민노총이 한국노총과 함께 쓸 수 없다고 하자 새 건물을 지어주겠다는 것이다. 아파트 공사장을 멈추게 하고 수시로 폭력을 행사하는 민노총에 국민이 낸 세금까지 주겠다고 한다. 불법 폭력을 휘두르며 법 위에 군림하는 노조 단체를 이렇게 우대하는 나라는 전 세계에서 우리뿐일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08/2019070800023.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25 노조에 백기 투항하고 출근 허락받은 낙하산 은행장, 이게 나라 꼴 12
24 삼성에도 민노총 들어서면 세계 1등 유지되겠나 11
23 영화 보며 車 조립, 국민이 왜 이런 차 타야 하나 14
22 4조 적자 건보공단이 실현해가는 '망조 사회주의' 28
21 상위 10% 노조가 노동정책 좌우… 90% 노동자·자영업은 소외됐다 23
20 171일:2시간:0 31
19 경쟁국에 '합병 반대' 부탁, 대우조선 노조의 매국 행위 28
18 문화유적 고궁을 누더기 만든 민노총, 보고만 있는 정부 33
17 "1만4000명 하청업체 임금도 회사가 책임지라"는 현대重 노조 27
16 민노총 일상적 불법에 침묵하는 대통령, 野 천막엔 "불법 안 돼" 40
15 감금·폭행은 일상, 이젠 "가족 죽이겠다" 협박까지 한 민노총 43
» 민노총 또 기자 감금·협박, 경찰은 또 팔짱 끼고 구경 32
13 '우리 건드리면 큰일 난다 느끼게 하겠다' 적반하장 민노총 24
12 전국 공사 중단시키는 노조, 노조 권력 특별 대우하는 법원 36
11 노조 폭력으로 전쟁터 변한 울산, 입 닫은 대통령·정부 43
10 법원의 명령을 '휴지 조각' 취급한 민노총 30
9 文 정부 정치 목적 민노총 우군화, 우리 경제가 대가 치른다 31
8 경찰 때리고 법원 비웃는 노조, 이것도 나라인지 44
7 법 집행 부산시장이 '불법'에 사죄, 세상에 이런 나라가 있나 36
6 민노총 이젠 경찰서 안에서도 폭행한다 36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