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6 '통진당 해산 반대' 헌재 소장,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나 2017.05.23 8
95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2017.05.03 34
94 류석춘, “대한민국의 '암 덩어리' 從北을 들어내자,” 2013.10.22 633
93 류석춘, “누가 이석기라는 '從北기생충'을 키웠나,” 2013.10.22 653
92 국민행동본부, "從北반역소굴 통합진보당을 해산하고 비호세력을 추방, 나라를 바로 세우는 운동에 모든 국민들이 참여합시다!!" 2013.09.04 548
91 김성욱, "이정희 위로(慰勞) 나선 정청래의 행적" 2013.09.04 575
90 윤연, “목숨으로 지킨 NLL, 말로만 사려 한 平和,” 2013.07.16 541
89 이강호, “종북 청산이 대통합의 전제다,” 2013.07.09 629
88 김대중, “從北의 시험대에 오른 朴정부,” 2013.07.09 503
87 김필재, “간첩 및 左翼세력의 ‘새누리당 침투방법’,” 2012.11.07 653
86 이한우, 종북세력을 지켜주는 얼치기 관용주의 2012.06.14 714
85 류근일, "NL․주사파 별것 아니다", 그리고 25년 2012.06.14 694
84 김대중, '진보당 사태' 잘 터졌다 2012.06.14 680
83 조선일보 사설, 노 정권의 누가 왜 종북 주사파 수사 중단시켰나 2012.06.14 727
82 류근일,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2012.05.30 672
81 이동복, 그들은 진보 아니다, 종북(從北)일 뿐! 2012.05.30 664
80 동아일보 사설, 검찰, 통진당 폭력에 물러서선 안 된다 2012.05.30 682
79 문화일보 사설, 통진당의 국가 司法작용 방해는 法治부정이다 2012.05.30 722
78 동아일보 사설, 北 노동당 지령 따라 움직인 南 민노당 2012.05.30 687
77 조선일보 사설, 왕재산 간첩단과 민혁당과 이석기 2012.05.30 680
76 김승근, "안철수 보고 있나? 빨갱이가 어딨냐고?" 2012.05.25 880
75 조선일보 사설, 노무현 정권 특별사면이 '이석기 국회의원' 만들어 2012.05.24 715
74 조선일보 사설, 민주, 주사파(主思派)에게 국회 교두보 마련해준 책임 무겁다 2012.05.24 661
73 강규형, 종북(從北)의 계보학 2012.05.24 676
72 조선일보 사설, 진보당 종북 사교 집단의 광기 2012.05.24 670
71 김진명, 야권 인사도 진보당 장악세력에 분노 2012.05.15 689
70 조선일보,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2012.05.15 663
69 황대진, 진보당 장악한 경기동부연합의 결사저항 2012.05.15 751
68 류근일,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2012.05.15 653
67 조선일보 사설,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2012.05.15 661
66 조선일보, 하단 광고, 우리나라의 위기 2012.05.15 727
65 김홍도, “좌파들의 사대 원수,” 2012.05.15 719
64 총선출마자 從北행적 밝힌다 2012.04.27 777
63 최보식,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2012.03.02 864
62 김주년,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2012.03.02 762
61 강철환,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2012.02.16 743
60 김주년, “2011년 좌파의 대한민국 흔들기 ‘10대 난동,’” 2012.02.16 819
59 김명섭,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2011.12.30 882
58 강철환,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2011.11.01 722
57 김민상,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2011.10.16 737
56 최보식,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2011.10.16 728
55 서경석,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2011.10.16 716
54 박남오, "간첩 비호하는 민노당 해체하라" 2011.10.11 750
53 한정석,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2011.10.05 746
52 김성욱, 김필재, 김정은, 김주년, 서은옥, "박원순은 누구인가?," 2011.10.05 912
51 고영환, "평화통일의 최대 적은 남한 종북세력" 2011.09.29 710
50 선우정, "좌파의 면죄부" 2011.09.21 742
49 최보식,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2011.09.02 804
48 미래한국, "북한의 위선적 평화통일 노선" 2011.08.10 699
47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2010.10.20 962
46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2010.07.20 902
45 ‘빨치산 교육 교사’에게 무죄 판결한 형사단독 판사 2010.05.28 882
44 "자유주의냐, 적화통일이냐? 2009.06.30 824
43 ‘연방제’ 될 수 없다 2007.10.10 820
42 평화’의 집단 환각 2007.10.10 803
41 만약 적화통일이 된다면 2007.09.12 848
40 리영희의 제자들 2007.06.30 803
39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2007.05.16 822
38 리영희와『우상과 이성』 2007.01.14 814
37 이럴 바엔 ‘적화’가 ‘민주화’라고 공식 선언하라 2007.01.14 791
36 한국 좌파 마침내 정체를 드러내다 2007.01.14 842
35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2006.10.20 860
34 간첩은 戰時에 原電 공격정보를 수집하는데 2006.08.29 784
33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2006.08.29 789
32 반미(反美)로 얼룩진 6.15 대축전 2006.07.13 825
31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2006.07.04 882
30 한손으로 정부돈 받고 한손으로 폭력시위해서야 2006.05.30 791
29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2006.05.16 866
28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2006.02.08 786
27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2006.02.08 752
26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2006.02.08 716
25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2006.02.08 738
24 ‘대한민국’이냐, ‘인민공화국’이냐 2006.02.08 731
23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2006.02.08 757
22 김정일의 지령(指令) 2006.02.01 701
21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2006.02.01 755
20 좌파실체 드러낼 ‘사상전’ 절실 2006.02.01 747
19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2005.12.08 749
18 좌편향 정권 한번 더 가면 큰일 2005.11.30 736
17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자 2005.11.30 738
16 한국사회 망치는 좌파 실체 알리려 조직 2005.11.23 807
15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2005.11.16 769
14 ‘대한민국 세력’의 불가피한 선택 2005.11.12 707
13 ‘민족공조’는 공산화(共産化)의 전(前)단계 통일전선 전술 2005.11.12 778
12 대남사업관련 김일성 비밀교시 2005.11.12 769
11 6·15선언은 대한민국 국체(國體) 위협 2005.10.23 782
10 “만약, 만약, 만약” 2005.10.08 730
9 20代, 386을 넘어서라 2005.10.08 721
8 강 교수는 ‘경애하는 지도자 동지’의 품에 안기라 2005.10.08 797
7 진보주의 결말은 이미 亡한 사회주의 2005.09.15 805
6 김정일 ‘남쪽 친구들’의 궤변 2005.08.07 813
5 반미(反美)의 이유 2005.06.07 954
4 金正日과 공동운명체란 게 386의 비극 2005.06.07 947
3 이철우 선배님, ‘結者解之’ 하십시오 2005.01.12 977
2 나라의 체제는 한 번 무너지면 회복할 수 없다 2004.10.24 878
1 우리 국가보안법은 존속돼야 2004.10.24 106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 364-1)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