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황장엽씨가 이 땅에서 겪은 10년의 수모 937
128 파렴치 조국 지지 집회는 '민심', 퇴진 집회는 '폭력'이라니 26
127 정경심 혐의만 10개… 사모펀드·딸 표창장부터 캐물었다 30
126 조국 일가 비리는 눈감고 내부 고발자 털기 나선 교육부 23
125 정권 실세들이 뿌리는 가짜뉴스… 들통나면 궤변 20
124 이번엔 참여연대가 어용 본색, '조국 옹호 구역질' 발언 징계 21
123 관제 시위 "200만" 황당 거짓과 "尹 경질", 21세기 韓에 홍위병 21
122 "사람이 먼저라더니 조국만 사람이냐" 26
121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20
120 이런 미래를 넘겨주고 있다 18
119 박 시장이 시민 세금으로 만든 '좌파 철밥통' 교통방송 20
118 조국 집은 '위조 공장'이었나 25
117 조국의 무대는 없다 25
116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31
115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44
11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30
11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36
112 김대업 35
111 文대통령 "이윤 앞세우는 시장경제 완벽하지 않아" 28
110 청구권과 '사법 농단' 25
109 쌀 지원, 트럼프 폭발했다!!! 30
108 홍석현 불법 대북송금 폭로 나왔다! 61
107 6·25 전사자 유가족의 恨마저 편집해 전하는 청와대 28
106 "박근혜에겐 최순실이 한 명, 문재인에겐 '최순실'이 열 명" 59
105 문재인 정권은 한국현대사의 필연적 과정일지도 모른다 38
104 文대통령은 空理空論 벗을 수 있을까 37
103 光州와 봉하마을, 누가 불편하게 만드나 33
102 민주당이 해산돼야 할 이유 35
101 '文 선장님, 이건 海圖에 없는 길입니다' 28
100 황당한 文 대통령 발언 '인식'의 문제인가 '언어'의 문제인가 27
99 "손혜원 父, 공작선 타고 월북" 감추려 자료 공개 거부했나 35
98 이들에게 이승만의 진짜 '죄'는 무엇일까 43
97 前 정부 때 개선됐던 불평등 文 정부서 악화, '과거 탓' 그만하라 26
96 기적을 낳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그리고 이해 못할 풍경들 31
95 나라가 뒤로 간다 56
94 북 정권 핵심도 독립유공자 서훈, 김일성 훈장 얘기도 나올 판 43
93 KBS의 '가짜 역사' 만들기 44
92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46
91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39
90 헌법재판관 9명 중 5명이 우리법·민변, 헌재도 청와대 출장소 35
89 문 대통령은 우리 국군이 불편하고 싫은가 34
88 이제는 끝장을 내자 30
87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44
86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29
85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37
84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28
83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25
82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42
81 '가짜 비핵화' 걱정하는 국민이 '적대 계속' 바라는 세력이라니 39
80 '내 편'에 폭력 면허 내주려는 특별사면 44
79 문재인 퇴진 촉구 국민모임 기자회견 56
78 민주당, 눈 먼 사람들 아닌가 45
77 달의 몰락과 해의 부상이 천심이다 39
76 '대통령 성공'과 '국민 성공'이 따로따로 가면 42
75 궤변도 앞뒤 맞아야 속는다 46
74 中의 주권 위협엔 너그럽고 日은 주적 취급 39
73 北 정권과 함께 3·1운동을 기념하겠다는 코미디 46
72 호남 제왕 '김대중' 어디까지 아십니까? 70
71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144
70 프랑스의 '북한 간첩' 잡기 76
69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98
68 對日 외교 '직무 유기' 68
67 '북한 배려'가 '대한민국 安保'보다 중요하다는 건가 85
66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122
65 北을 사랑해 눈에 콩깍지가 씐 사람들 68
64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73
63 자유 인권 비핵화를 말하면 反統一인가 120
62 종전 선언, 해보고 아니면 그만이라니 98
61 국민 생명은커녕 국군 목숨도 못 지키게 됐다 102
60 문재인 '들뜬 양보' 거짓과 함정 10가지 129
59 오인용 목사와의 토크 - 손상윤의 나 사랑과 정의를 노래하리라 제102회 142
58 '민변' 출신들이 감투 나눠 먹기 잔치 벌이나 131
57 '판사 협박' 청원 靑이 법원에 전달, 이게 민주 사회 맞나 102
56 방송심의委 이제 보도 지침까지, 아예 정치를 하라 97
55 이제 민정수석이 '면죄부'까지 발급하나 118
54 '現대통령·前前前 대통령' 對 前前 대통령 이전투구 184
53 與 '한명숙 재판' 매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190
52 한명숙 유죄 판결이 적폐라는 與黨 156
51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169
50 야권 지도자들의 사상 우려 289
49 문재인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 4개 280
48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784
47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773
46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768
45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778
44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975
43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893
42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860
41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1027
40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828
39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825
38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858
37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847
36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831
35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870
34 박원순은 누구인가? 1079
33 좌파의 면죄부 886
32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939
31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1074
30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1013
29 노 전(前) 대통령 묘소에 보고서 바친 친일진상규명위원들 1048
28 과거사위원회들 정리하라 1043
27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1089
26 민주화보상위는 법 근간을 뒤흔들었다 967
25 "대법원 위의 4審 행세하는 민주화 운동委" 1112
24 국비협의 성명 1096
23 평화’의 집단 환각 927
22 어떻게 국군이 학살자란 말인가? 914
21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966
20 노무현정권은 전형적인 좌파정부 1042
19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939
18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997
17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974
16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970
15 방송위 최민희 부위원장 발언록 985
14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902
13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1026
12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983
11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963
10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929
9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872
8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836
7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855
6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873
5 김정일의 지령(指令) 815
4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870
3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874
2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884
1 20代, 386을 넘어서라 869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