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선우정,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조선일보, 2018. 11. 7, A34쪽; 사회부장.]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왜 위안부 합의를 깨지 않을까. 문 대통령은 2015년 양국 정부의 합의 당시 야당 대표로서 "10억엔에 우리 혼(魂)을 팔아넘겼다"고 맹비난했다. 정권을 잡은 뒤에는 위안부 합의 검증팀을 만들어 '문제투성이'라고 낙인찍었다. 10억엔을 국민 세금으로 메꿔 치유금의 의미를 없애 버렸다. 재단 해산도 결정했다. 이제 껍데기뿐이다. 그런데 일본엔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일 관계를 걱정하기 때문일까. 그럴지 모른다. 하지만 다른 이유도 짐작할 수 있다. 합의를 파기하면 그걸로 끝이 아니다. 새 조건을 들고 일본과 부딪쳐야 한다. 파기만 선언하고 가만있으면 다시 위헌(違憲) 상태에 직면한다. 노무현 정권 때 겪은 일이다. 2005년 노 정권은 1965년 양국이 맺은 청구권 협정을 검증했다며 "위안부 배상은 해결되지 않았다"고 선언했다. "정의를 실현했다"며 박수를 받았다. 그런데 이듬해 위안부 피해자들에 의해 위헌 심판대에 올랐다. '배상권이 있다고 선언해 놓고 정작 배상권을 실현할 외교적 노력을 안 한다'는 이른바 '부작위(不作爲)' 문제였다. 언행(言行)이 다르다는 것이다.

운이 좋다고 해야 하나. 노 정권의 과거사 잔치가 남긴 빚은 다음 정권에 돌아갔다.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이 2011년에 나왔기 때문이다. 세게 덤벼들었다가 한·일 관계를 악화시켰지만 그래도 이명박 정권은 행동했다. 박근혜 정권은 말할 것도 없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내걸고 정상회담을 거부하는 무리수까지 동원했다. 그러다 2015년 위안부 합의가 나왔다. 그런데 이 합의를 노 정권의 후계자들이 잔인하게 난도질했다. "정의를 구현했다"며 또 박수를 받는다.

이제 문 정권 차례다. "혼을 팔아넘겼다"고 했으니 "혼을 되찾겠다"며 피해자가 만족할 협상안을 들고 일본에 돌진해야 한다. 그런데 "재협상은 없다"며 웅크리고 있다. 그러면서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의 기본권을 침해했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이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해 "청구 요건에 맞지 않는다"고 맞선다. 역시 언행이 다르다. 보수 정권이었다면 온갖 시민 단체로부터 "뼛속까지 친일"이란 맹공을 당했을 것이다. 이번에도 정의의 열매만 다 따먹고 도망가 다음 정권에 빚을 넘길 작정인가.

지난달 30일 징용 피해자 배상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문제점은 9월 14일, 10월 31일 자 특집 기사를 통해 자세히 다뤘으므로 재론하지 않겠다. 여기선 역사적 의미를 말하고 싶다. 대법원은 징용 피해자의 배상권을 인정하는 근거로 1965년 청구권 협정에 식민지 배상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 판결에 반대하면 "친일(親日)이라 저런다"는 말을 듣는다. 상투적이나 위력이 있다. 하지만 이렇게 친일·반일의 잣대로 다루면 대한민국 더 깊은 곳이 무너진다.

우리 사회엔 국가 정통성을 부정하는 세력이 있다. 박정희 정권을 경멸하는 그들의 지력(智力)으론 한국의 경제 발전을 수용할 수 없다. 그래서 경제 발전의 종잣돈인 청구권 자금의 성격을 반세기 이상 물고 늘어졌다. 한국 경제는 굴욕 외교, 구걸 외교로 챙긴 일본의 협력 자금으로 세운 모래성이라는 것이다. 국가 정통성을 신뢰하는 사람들은 이 자금을 식민지 배상과 다름없는 '희생의 대가'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다. 받을 돈을 후대가 당당하게 받아 스스로 경제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대법원 판결은 이 자금의 배상적 성격을 부정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한쪽 세력에 힘을 실었다. 문 정권의 '징용 재판 지연' 수사에 밀리다 돌이킬 수 없는 결정을 내렸다. 청구권 자금이 투입된 포스코, 소양강댐, 경부고속도로, 한강 철교, 영동화력발전소는 이제 일본의 선물인가.

정부는 "판결을 존중한다"고 했다. 문 정권은 일본을 상대로 수많은 피해자의 배상권을 실현하기 위해 외교적 보호권을 행사해야 한다. 막중한 의무다. 지체하면 또 위헌이다. 노 정권처럼 '부작위' 오욕을 타인에게 뒤집어씌우지 말고 식민지 배상을 주장해야 한다. 여전히 세계 질서를 주도하는 옛 제국주의 국가가 식민지 배상을 어떻게 받 아들이는지, 그 시선을 느껴라. 53년 전 청구권 협정에 서명한 이른바 '적폐'들이 시대와 국력의 한계 속에서 어떤 고난을 겪고 결실을 이뤘는지, 그 일부라도 공감하라.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문 정권은 그동안 비난해온 그들을 능가할 수 있을까. 위안부 배상, 식민지 배상을 이뤄낼 역량이 있을까. 정권을 둘러보면 바로 보인다. 외교적 밑천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06/2018110603855.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강규형, 종북(從北)의 계보학 2012.05.24 793
131 안정권, "호남 제왕 '김대중' 어디까지 아십니까?" 2019.01.22 14
130 임민혁, "'王'에게 무례한 죄" 2019.01.14 16
129 사설: "'권력기관 국민 실망 한 건도 없었다' 대통령의 虛言" 2019.01.14 17
128 사설: "'핵·천안함·금강산' 그대론데 대통령이 섣불리 '해결됐다' 하나" 2019.01.14 20
127 류근일, "'586 위선'에 대한 20대의 반란" 2018.12.26 26
126 류근일, "그들의 혁명인가, 대한민국 구하기인가?" 2018.12.17 39
125 류근일,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2018.12.17 42
124 사설: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게 '인권' 말한 대통령" 2018.12.14 40
123 사설: "대통령 지시 수사의 허망한 결과들, 피해는 누가 책임질 건가" 2018.12.10 41
122 사설: "과학계까지 '표적 감사'로 물갈이해야 직성 풀리나" 2018.12.10 16
121 손진석, "프랑스의 '북한 간첩' 잡기" 2018.12.04 24
120 김대중,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2018.11.20 64
119 사설: "이제 '탄핵'까지, 판사들 정치 대란 어디까지 가나" 2018.11.20 29
118 이하원, "對日 외교 '직무 유기'" 2018.11.20 39
117 신원식, "'북한 배려'가 '대한민국 安保'보다 중요하다는 건가" 2018.11.19 50
» 선우정,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2018.11.07 78
115 정권현, "칠면조와 공작" 2018.11.05 49
114 최승현, "여권의 가짜 뉴스 '二重 잣대'" 2018.10.25 39
113 신동훈, "'가짜뉴스' 단속 진정성 있나" 2018.10.25 49
112 양상훈, "北을 사랑해 눈에 콩깍지가 씐 사람들" 2018.10.25 30
111 최보식,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2018.10.25 37
110 배성규, "자유 인권 비핵화를 말하면 反統一인가" 2018.10.25 73
109 류근일, "'자유주의 없는 민주주의' 한반도" 2018.10.04 70
108 사설: "종전 선언, 해보고 아니면 그만이라니" 2018.09.28 67
107 신원식, "국민 생명은커녕 국군 목숨도 못 지키게 됐다" 2018.09.28 62
106 김진, "문재인 '들뜬 양보' 거짓과 함정 10가지" 2018.09.20 92
105 지정 스님, 오인용 목사와의 토크 - 손상윤의 나 사랑과 정의를 노래하리라 제102회 2018.09.18 64
104 사설: "'운동권 청와대' 도가 지나치다" 2018.08.09 90
103 '통진당 해산 반대' 헌재 소장,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나 2017.05.23 91
102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2017.05.03 131
101 류석춘, “대한민국의 '암 덩어리' 從北을 들어내자,” 2013.10.22 715
100 류석춘, “누가 이석기라는 '從北기생충'을 키웠나,” 2013.10.22 739
99 국민행동본부, "從北반역소굴 통합진보당을 해산하고 비호세력을 추방, 나라를 바로 세우는 운동에 모든 국민들이 참여합시다!!" 2013.09.04 626
98 김성욱, "이정희 위로(慰勞) 나선 정청래의 행적" 2013.09.04 665
97 윤연, “목숨으로 지킨 NLL, 말로만 사려 한 平和,” 2013.07.16 625
96 이강호, “종북 청산이 대통합의 전제다,” 2013.07.09 720
95 김대중, “從北의 시험대에 오른 朴정부,” 2013.07.09 584
94 김필재, “간첩 및 左翼세력의 ‘새누리당 침투방법’,” 2012.11.07 734
93 이한우, 종북세력을 지켜주는 얼치기 관용주의 2012.06.14 798
92 류근일, "NL․주사파 별것 아니다", 그리고 25년 2012.06.14 772
91 김대중, '진보당 사태' 잘 터졌다 2012.06.14 763
90 조선일보 사설, 노 정권의 누가 왜 종북 주사파 수사 중단시켰나 2012.06.14 812
89 류근일,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2012.05.30 748
88 이동복, 그들은 진보 아니다, 종북(從北)일 뿐! 2012.05.30 745
87 동아일보 사설, 검찰, 통진당 폭력에 물러서선 안 된다 2012.05.30 799
86 문화일보 사설, 통진당의 국가 司法작용 방해는 法治부정이다 2012.05.30 789
85 동아일보 사설, 北 노동당 지령 따라 움직인 南 민노당 2012.05.30 771
84 조선일보 사설, 왕재산 간첩단과 민혁당과 이석기 2012.05.30 753
83 김승근, "안철수 보고 있나? 빨갱이가 어딨냐고?" 2012.05.25 964
82 조선일보 사설, 노무현 정권 특별사면이 '이석기 국회의원' 만들어 2012.05.24 797
81 조선일보 사설, 민주, 주사파(主思派)에게 국회 교두보 마련해준 책임 무겁다 2012.05.24 732
80 조선일보 사설, 진보당 종북 사교 집단의 광기 2012.05.24 758
79 김진명, 야권 인사도 진보당 장악세력에 분노 2012.05.15 771
78 조선일보,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2012.05.15 733
77 황대진, 진보당 장악한 경기동부연합의 결사저항 2012.05.15 832
76 류근일,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2012.05.15 734
75 조선일보 사설,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2012.05.15 741
74 조선일보, 하단 광고, 우리나라의 위기 2012.05.15 810
73 김홍도, “좌파들의 사대 원수,” 2012.05.15 806
72 총선출마자 從北행적 밝힌다 2012.04.27 856
71 최보식,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2012.03.02 942
70 김주년,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2012.03.02 847
69 강철환,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2012.02.16 824
68 김주년, “2011년 좌파의 대한민국 흔들기 ‘10대 난동,’” 2012.02.16 902
67 김명섭,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2011.12.30 983
66 김대중,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2011.12.30 780
65 강철환,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2011.11.01 793
64 김민상,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2011.10.16 822
63 최보식,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2011.10.16 811
62 서경석,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2011.10.16 797
61 박남오, "간첩 비호하는 민노당 해체하라" 2011.10.11 845
60 한정석,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2011.10.05 828
59 김성욱, 김필재, 김정은, 김주년, 서은옥, "박원순은 누구인가?," 2011.10.05 1026
58 고영환, "평화통일의 최대 적은 남한 종북세력" 2011.09.29 792
57 선우정, "좌파의 면죄부" 2011.09.21 834
56 최보식,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2011.09.02 896
55 미래한국, "북한의 위선적 평화통일 노선" 2011.08.10 770
54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2010.10.20 1039
53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2010.07.20 979
52 ‘빨치산 교육 교사’에게 무죄 판결한 형사단독 판사 2010.05.28 968
51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2009.07.15 1034
50 "자유주의냐, 적화통일이냐? 2009.06.30 912
49 국비협의 성명 2007.11.13 1050
48 ‘연방제’ 될 수 없다 2007.10.10 894
47 평화’의 집단 환각 2007.10.10 888
46 만약 적화통일이 된다면 2007.09.12 1001
45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2007.08.14 934
44 리영희의 제자들 2007.06.30 905
43 노무현정권은 전형적인 좌파정부 2007.05.27 996
42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2007.05.16 906
41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2007.05.16 959
40 리영희와『우상과 이성』 2007.01.14 901
39 이럴 바엔 ‘적화’가 ‘민주화’라고 공식 선언하라 2007.01.14 870
38 한국 좌파 마침내 정체를 드러내다 2007.01.14 924
37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2006.10.20 932
36 방송위 최민희 부위원장 발언록 2006.10.13 937
35 간첩은 戰時에 原電 공격정보를 수집하는데 2006.08.29 858
34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2006.08.29 867
33 반미(反美)로 얼룩진 6.15 대축전 2006.07.13 912
32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2006.07.04 975
31 한손으로 정부돈 받고 한손으로 폭력시위해서야 2006.05.30 870
30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2006.05.16 942
29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2006.05.16 924
28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2006.02.08 878
27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2006.02.08 836
26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2006.02.08 797
25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2006.02.08 819
24 ‘대한민국’이냐, ‘인민공화국’이냐 2006.02.08 818
23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2006.02.08 839
22 김정일의 지령(指令) 2006.02.01 773
21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2006.02.01 835
20 좌파실체 드러낼 ‘사상전’ 절실 2006.02.01 828
19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2005.12.08 832
18 좌편향 정권 한번 더 가면 큰일 2005.11.30 822
17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자 2005.11.30 817
16 한국사회 망치는 좌파 실체 알리려 조직 2005.11.23 877
15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2005.11.16 847
14 ‘대한민국 세력’의 불가피한 선택 2005.11.12 779
13 ‘민족공조’는 공산화(共産化)의 전(前)단계 통일전선 전술 2005.11.12 875
12 대남사업관련 김일성 비밀교시 2005.11.12 863
11 6·15선언은 대한민국 국체(國體) 위협 2005.10.23 881
10 “만약, 만약, 만약” 2005.10.08 848
9 20代, 386을 넘어서라 2005.10.08 800
8 강 교수는 ‘경애하는 지도자 동지’의 품에 안기라 2005.10.08 885
7 진보주의 결말은 이미 亡한 사회주의 2005.09.15 887
6 김정일 ‘남쪽 친구들’의 궤변 2005.08.07 894
5 반미(反美)의 이유 2005.06.07 1030
4 金正日과 공동운명체란 게 386의 비극 2005.06.07 1025
3 이철우 선배님, ‘結者解之’ 하십시오 2005.01.12 1054
2 나라의 체제는 한 번 무너지면 회복할 수 없다 2004.10.24 957
1 우리 국가보안법은 존속돼야 2004.10.24 1157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