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사설: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조선일보, 2019. 9. 30, A35쪽.]           → 좌파정권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조국 법무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과 아내, 자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부인하면서 검찰 수사를 강하게 비난했다. 대통령 지지층이 주축인 참가자들은 "문재인을 지켜내자"는 구호도 외쳤다. 대통령과 조 장관의 운명을 동일시하고 있는 것이다. 주최 측은 참석 인원을 처음 10만명이라고 주장했다가 이후 50만명, 150만명이라고 늘려 잡았다. 한참 부풀려진 수치이긴 하지만 대통령 응원단이 이 정도 규모로 뭉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촉구 촛불 집회 이후 처음일 것이다.

이들을 거리로 불러낸 것은 대통령과 여당이었다. 대통령이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된 사람을 검찰의 인사권과 수사지휘권을 쥔 법무장관에 임명한 것은 검찰 수사를 중단하라는 암묵적인 지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조 장관 본인에 대해 압수 수색을 실시하자 대통령은 "검찰권 행사를 절제하라"고 공개 경고했다. 대통령 충견 역할에 충실하지 않는 검찰에 대한 불만 표시다. 지지층엔 그런 검찰을 압박하라고 지령을 내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집권당 원내대표는 "주말 10만명 이상이 촛불을 들고 서초동으로 향할 것"이라고 선동했고 집회에 참석한 집권당 의원들은 "백만 촛불이 일으킨 민란이 정치 검찰을 제압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두 달 전 임명한 검찰총장이 "우리 식구도 차별 없이 수사하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진행하고 있는 수사가 대통령 마음에 안 든다고 이제 와서 민란으로 뒤엎겠다는 것이다. 이런 희극이 어디 있나.

집권 세력이 거리로 동원한 지지층 머릿수로 사법 절차의 정당성이 가려지는 것처럼 분위기를 몰아가고 있다. 이러니 야당도 10월 3일 광화문에 100만명이 모여서 대통령 퇴진을 외치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여야 정당이 여의도 광장으로 지지자들을 버스로 실어 나르던 30년 전 선거판으로 나라가 뒷걸음치고 있다. 이것 역시 대통령과 집권 세력이 자초한 일이다.

장관 한 명 임명 문제를 놓고 나라가 두 달째 난장판이다. 파렴치한 행각과 거짓말로 국민을 화나게 한 조 장관의 임명을 대통령이 거둬들였으면 진작에 끝났을 일이다. 조국이 아니면 검찰 개혁이 안 되는 것처럼 변명하지만 검찰 개혁 법안은 이미 국회로 넘어가 있다. 조 장관이 임명되나 안 되나 아무 상관이 없다. 반칙과 특혜의 상징인 조국이 정의 실현을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으면 대통령이 개혁을 말해도 국민은 오히려 콧방귀를 뀔 것이다. 조국 한 사람을 지키겠다는 대통령의 아집이 5000만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을 하게 만들고 대한민국의 국정 전체를 마비시키고 있다. 정말 이래도 되는 것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9/2019092901956.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황장엽씨가 이 땅에서 겪은 10년의 수모 927
122 "사람이 먼저라더니 조국만 사람이냐" 10
» 대통령이 국민을 두 동강 내 거리 패싸움으로 내모나 10
120 이런 미래를 넘겨주고 있다 9
119 박 시장이 시민 세금으로 만든 '좌파 철밥통' 교통방송 10
118 조국 집은 '위조 공장'이었나 14
117 조국의 무대는 없다 15
116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20
115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34
11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18
11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25
112 김대업 22
111 文대통령 "이윤 앞세우는 시장경제 완벽하지 않아" 20
110 청구권과 '사법 농단' 14
109 쌀 지원, 트럼프 폭발했다!!! 21
108 홍석현 불법 대북송금 폭로 나왔다! 40
107 6·25 전사자 유가족의 恨마저 편집해 전하는 청와대 19
106 "박근혜에겐 최순실이 한 명, 문재인에겐 '최순실'이 열 명" 46
105 문재인 정권은 한국현대사의 필연적 과정일지도 모른다 28
104 文대통령은 空理空論 벗을 수 있을까 26
103 光州와 봉하마을, 누가 불편하게 만드나 24
102 민주당이 해산돼야 할 이유 25
101 '文 선장님, 이건 海圖에 없는 길입니다' 20
100 황당한 文 대통령 발언 '인식'의 문제인가 '언어'의 문제인가 19
99 "손혜원 父, 공작선 타고 월북" 감추려 자료 공개 거부했나 21
98 이들에게 이승만의 진짜 '죄'는 무엇일까 33
97 前 정부 때 개선됐던 불평등 文 정부서 악화, '과거 탓' 그만하라 18
96 기적을 낳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그리고 이해 못할 풍경들 20
95 나라가 뒤로 간다 47
94 북 정권 핵심도 독립유공자 서훈, 김일성 훈장 얘기도 나올 판 33
93 KBS의 '가짜 역사' 만들기 36
92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35
91 정말 위험한 문재인 대통령의 '자포자기' 심리 상태 27
90 헌법재판관 9명 중 5명이 우리법·민변, 헌재도 청와대 출장소 26
89 문 대통령은 우리 국군이 불편하고 싫은가 22
88 이제는 끝장을 내자 20
87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35
86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18
85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29
84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19
83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18
82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32
81 '가짜 비핵화' 걱정하는 국민이 '적대 계속' 바라는 세력이라니 29
80 '내 편'에 폭력 면허 내주려는 특별사면 35
79 문재인 퇴진 촉구 국민모임 기자회견 47
78 민주당, 눈 먼 사람들 아닌가 38
77 달의 몰락과 해의 부상이 천심이다 30
76 '대통령 성공'과 '국민 성공'이 따로따로 가면 33
75 궤변도 앞뒤 맞아야 속는다 37
74 中의 주권 위협엔 너그럽고 日은 주적 취급 31
73 北 정권과 함께 3·1운동을 기념하겠다는 코미디 39
72 호남 제왕 '김대중' 어디까지 아십니까? 62
71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98
70 프랑스의 '북한 간첩' 잡기 64
69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89
68 對日 외교 '직무 유기' 61
67 '북한 배려'가 '대한민국 安保'보다 중요하다는 건가 77
66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112
65 北을 사랑해 눈에 콩깍지가 씐 사람들 60
64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64
63 자유 인권 비핵화를 말하면 反統一인가 107
62 종전 선언, 해보고 아니면 그만이라니 91
61 국민 생명은커녕 국군 목숨도 못 지키게 됐다 93
60 문재인 '들뜬 양보' 거짓과 함정 10가지 119
59 오인용 목사와의 토크 - 손상윤의 나 사랑과 정의를 노래하리라 제102회 127
58 '민변' 출신들이 감투 나눠 먹기 잔치 벌이나 120
57 '판사 협박' 청원 靑이 법원에 전달, 이게 민주 사회 맞나 93
56 방송심의委 이제 보도 지침까지, 아예 정치를 하라 90
55 이제 민정수석이 '면죄부'까지 발급하나 110
54 '現대통령·前前前 대통령' 對 前前 대통령 이전투구 177
53 與 '한명숙 재판' 매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182
52 한명숙 유죄 판결이 적폐라는 與黨 148
51 정치범 수용소 출신 강철환, “진짜 빨갱이는 남한에 있다” 162
50 야권 지도자들의 사상 우려 280
49 문재인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 4개 273
48 이제는 대한민국이 선을 그어주어야 775
47 강기갑도 두 손 든 19시간 마라톤 회의 764
46 NL, 야당 먹고 대한민국 먹을 채비 761
45 이런 진보당이 ‘진보’라면 세계가 웃을 것 767
44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967
43 민주통합당의 ‘좌클릭대회’: 브레이크는 없었다 884
42 스스로 무덤 판 김정일 851
41 ‘김일성 체제’를 지탱해온 이념적 비전들 1016
40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819
39 對北정책 실패, 재연되나 817
38 박원순의 대북 - 안보 관련 발언록 848
37 박원순의 '거울'을 들여다보다 839
36 내가 알고 있는 박원순 후보 823
35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862
34 박원순은 누구인가? 1069
33 좌파의 면죄부 875
32 KAL기 폭파범 김현희 인터뷰 927
31 3대 세습 못 본 체하는 左派는 가짜 左派다 1066
30 좌파 사조직에 뒤흔들리는 사법부 1004
29 노 전(前) 대통령 묘소에 보고서 바친 친일진상규명위원들 1040
28 과거사위원회들 정리하라 1033
27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1079
26 민주화보상위는 법 근간을 뒤흔들었다 957
25 "대법원 위의 4審 행세하는 민주화 운동委" 1101
24 국비협의 성명 1084
23 평화’의 집단 환각 914
22 어떻게 국군이 학살자란 말인가? 906
21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959
20 노무현정권은 전형적인 좌파정부 1031
19 공산정권과 평화협정은 허구요 적화 930
18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986
17 노무현-김대중 노선의 본질 960
16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962
15 방송위 최민희 부위원장 발언록 977
14 대한민국 국회 위원장인지, 최고인민회의 위원장인지 894
13 ‘평화체제’ 연방제의 사전 단계 1009
12 연방제는 남한에서 반란 일으키려는 것 971
11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953
10 북 ‘반보수대연합’에, 남 ‘민주대연합’ 호응 918
9 사기에 의한 적화(赤化) 864
8 다가오는 ‘연방제 사변(事變)’과 대응책 828
7 노(盧)정권의 정체(正體)는 무엇인가? 846
6 노(盧)정권이 국가파괴 주도 865
5 김정일의 지령(指令) 802
4 ‘남북연방제’ 음모(陰謀)로 대격변 예상 862
3 2007년, ‘꺽어진 해’. . . 북, 남한적화 올인 865
2 美·北 긴장 지속 땐, 盧·金 ‘연방제 통일선언’ 가능성 873
1 20代, 386을 넘어서라 854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