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미북회담은 예상했던 북한의 CVID (완전한, 검증가능한,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는 빠진 채 공허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말만 있었다.


그런데 이런 회담 결과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6.12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며 "미국과 남북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평가하였다 (조선일보, 2018. 6. 13, A8쪽).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가는 매우 실망스럽고 우려스럽다. 대한민국의 안보를 책임진 대통령으로서 그는 이 위중한 상황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단 말인가? 우리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검증가능한,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원하기는 하는 것인가? 핵무장한 북한과의 대치 속에서 또 핵 미사일을 막는 사드의 배치도 겨우 형식만 갖춘 것 같은 상황에서, 나라의 안보를 참으로 염려한다면 누구보다 CVID를 주장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러기는 커녕, 아직 북한의 비핵화가 말뿐이며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이 없는 상황에서, 나라 안에서 남북 평화를 논의하는 일들은 먼저 나가는 부적절한 일이 아닌가? 또 이런 것은 오히려 북한에 대한 필요한 경계를 느슨하게 만들고 우리편에서의 무장해제를 초래하고 있지 않은가?


국제관계, 남북관계는 엄중하다. 우리는 6.25를 잊지 말아야 하고 다시 그런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힘의 균형이 깨어진 곳에 평화란 없다. 아무런 대안도 없이 평화만을 노래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한미 군사훈련이 중단될 수 있고 한미동맹이 약화되거나 해체될 수도 있다는 미국 대통령의 본심이 드러났기 때문에, 국민들은 매우 실망하고 있다. 정말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나라와 국민을 사랑한다면 참으로 신중하게 이 문제를 접근해야 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대통령 개인의 것이 아니고 어느 정당의 것이 아니고 5천만 국민의 것이다. 어제까지 주적이었고 아웅산 테러, KAL기 폭파, 연평도 포격, 천암함 폭침, 목함지뢰 등 온갖 테러들을 자행했고 서울을 불바다를 만들겠다고 협박했던 자들이 핵을 완성한 후에 오늘 화해하자고 한다고 순진하게 속아넘어가 그나마 가진 우리의 재래식 무기의 무장과 한미 동맹과 연합군사력, 그리고 우리 국민의 정신적 무장조차 해이하게 하는 자는 개인 문제라면 바보 정도이겠고, 세월호 선장이라면 사형일지 몰라도, 5천만 국민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면, 그 잘못은 역사상 지워질 수 없는 얼마나 크고 두려운 것이겠는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 사설: "부임 첫 간담회에서 '종전 선언' 우려한 美 대사" 2018.08.09 31
61 이민석, "외국 언론에 비친 미·북 회담" 2018.06.26 35
60 신범철, "비핵화보다 동맹의 위기가 먼저 올까 걱정된다" 2018.06.26 29
59 유용원, "한.미 연합훈련" 2018.06.26 32
» 미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2018.06.13 58
57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논평들 2018.06.13 41
56 조중식, "미국, 때론 우리를 배신했다" 2018.06.04 59
55 김대중, "미국 없이 살아남기" 2018.04.27 45
54 김진명, "동맹 파기되면 미국은 . . . " 2017.10.02 123
53 한정석, "미일동맹에서 얻는 교훈" 2017.06.19 129
52 윤평중, “한국, 미․중 패권 충돌 때 살길 찾아야,” 2016.09.28 173
51 이춘근, “동맹 없이도 생존 가능한가?” 2016.08.13 210
50 전작권 전환 재협상의 당위성 2008.05.18 902
49 한국인 92%, 한미동맹 유지․강화 필요 2007.10.10 869
48 한미연합사 해체, 전쟁경험 없는 자들의 발상 2007.04.14 911
47 갈 데까지 가버린 대통령을 바라보며 2007.01.14 984
46 북한군 출신 탈북자들, “작통권 환수 반대” 2006.10.20 879
45 “한미연합사 해체 후 연방제,” 盧정권의 책략인가 2006.10.20 971
44 ‘평화,’ 적화(赤化)로 가는 길목인가 2006.10.20 892
43 안보(安保)없이 평화(平和)없다 2006.10.20 976
42 작통권 이양으로 사령부 나눠지면 위험 2006.10.20 869
41 하나부터 열까지 거짓말이었던 ‘전작권 설명’ 2006.10.20 886
40 열우당 의원 20명, “작통권-북핵 연계해야” 2006.10.20 891
39 한국만 작통권없다는 말은 거짓말--잘못 조언한 참모 처벌해야 2006.10.20 1008
38 전시 작통권 한국 이양, 김정일의 50년 숙원 사업 2006.10.13 874
37 여당은 전 외교·안보장관의 전작권 걱정에 답해야 2006.10.13 879
36 전작권 놓고 거짓말에 거짓말을 보태는 청와대 2006.10.13 828
35 사상 초유 전직 외교관 성명 2006.10.13 1066
34 전작권, 대통령이 맺은 매듭 대통령이 풀어야 2006.10.13 923
33 국민저항권 부르는 행위 즉각 중단하라 2006.10.13 973
32 역대 국방장관단 성명서 2006.10.13 1026
31 '미군철수·연방제’ 지지단체에 억대 지원 2006.10.13 878
30 대한민국 예비역 장교 모두가 일어섰다 2006.08.29 819
29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2006.08.29 847
28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2006.08.29 887
27 안보전문가들 ‘千 前장관 발언 공감’ 2006.08.29 908
26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2006.08.29 942
25 전시작통권 단독행사는 바보짓 2006.08.29 795
24 한국에 유익한 동맹 왜 흔드나 2006.08.29 823
23 노무현의 한미동맹 해체 공작 2006.08.29 1018
22 ‘전시작전권’ 환수, 아직 때가 아니다 2006.08.29 938
21 리차드 할로란 군사전문기자의 발언 2006.08.29 997
20 90년대초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2006.08.29 818
19 핵·미사일커녕 장거리포 막기도 벅차 2006.08.29 886
18 벡톨 미해병대 참모대학 교수의 발언 2006.08.29 954
17 스콧 스나이더 선임연구원과의 인터뷰 2006.08.29 800
16 이상훈 전 국방장관의 견해 2006.08.29 899
15 전직 국방장관들의 견해 2006.08.29 952
14 전쟁위험 높이는 작통권 환수 2006.08.29 870
13 노정권 ‘작통권환수,’ 국보법폐지 만큼 심각 2006.08.29 925
12 대통령의 자주론(自主論) 2006.08.29 855
11 강천석, ‘자주의 덫’과 ‘주체의 올가미’ 2006.08.29 931
10 한국 지식인들의 분열 2006.08.29 816
9 "나라 안보가 너무 아슬아슬해" 2006.07.13 795
8 한미동맹의 위기 2006.07.04 818
7 ‘전시작전권 환수’ 2006.07.04 932
6 ‘작통권 환수’ 논란의 핵심은 ‘연합사 해체’ 2006.07.04 844
5 미군 철수 부를 ‘평화체제’ 추진 2006.05.30 848
4 미국에 호혜적 기여해야 동맹 유지 2005.11.12 812
3 과거의 한국경제성장, 미국의 대규모 원조·안보동맹 때문 2005.10.23 937
2 “한미동맹해체, 김정일 공조, 국가변란수준의 害國행위,” 2005.08.07 936
1 한·미관계의 안정적 유지가 우선이다 2005.06.07 86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