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교조 전임 60%, 수업 안하고 성과금 챙겼다


["전교조 전임 60%, 수업 안하고 성과금 챙겼다," 조선일보, 2019. 10. 1, A16쪽.]       → 전교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3년간 법외(法外) 노조인 전교조 불법 전임자가 6배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지난해 전교조 전임자 10명 가운데 6명은 수업도 하지 않고 교육 당국이 주는 교원 성과상여금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으로 전임자를 두는 것도 모자라, 2개월 이상 근무한 교사면 누구나 상여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제도의 허점을 이용해 나랏돈으로 상여금까지 챙긴 것이라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 논란이 불거졌다.

문재인 정부 후 6배 늘어난 전임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늘어난 전교조 전임자 허가 현황
전교조 법외노조 판결은 대법원에 3년 넘게 계류 중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교조의 세(勢)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30일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실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교조 전임자 현황'에 따르면,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교조 전임자 수는 6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7년 8명에 그쳤던 전임자가 2018년 30명으로 4배 가까이 늘었고, 올해는 51명으로 더 늘었다. 내년에는 올해 전임자 규모보다 더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의 친(親)노동 정책으로 전교조에 대한 유화 조치가 이어지는 것이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배경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의 전교조 우대는 올 초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 이후 6년 만에 장관으로는 처음으로 전교조 본부를 방문하고 전교조와 주요 교육 현안에 대한 실무 협의를 갖겠다고 합의한 것이 단적인 예다. 또 비슷한 시기 세월호 시국 선언에 참여한 전교조 교사 300여명에 대한 고발을 일괄 취하했다. 교육부는 지난 3월에는 핀란드에서 열리는 '국제교직정상회의'에 노조 대표로 7년 만에 전교조와 동반 참석하기도 했다. 정부는 지난달 해직자도 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을 담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비준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전교조가 법외노조라는 굴레를 벗을 수 있게 된다.

◇'꼼수 복직'으로 성과상여금 챙겨

이날 전희경 의원실이 전국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2018년 전임자 성과금 지급 현황'에 따르면 서울·부산·인천 등 9개 시도교육청은 지난해 전교조 불법 전임자 18명에게 교원 성과상여금을 지급했다.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3개 교육청이 전교조 전임자 30명을 대거 허용했는데, 이 중 60%는 아무런 수업을 하지 않고도 1인당 수십만원에 달하는 성과금을 받은 것이다.

교육계에서는 '2개월 이상 근무한 교사면 누구나 상여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제도의 허점을 이용했다고 보고 있다. 교원 성과급제는 직전 학년도 교원의 수업 활동을 평가한 뒤 성과금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우수 교원을 독려하기 위해 2001년 도입됐다. 2개월 이상 근무한 교원이면 누구나 지급 대상이기 때문에, 한 학년이 끝나가는 1~2월만 근무해도 2개월치 성과상여금을 받을 수 있다.

자료에 따르면, 실제 지난해 전교조 전임자 30명은 전부 2018년 12월 31일까지만 전임 휴가 신청을 했다. 노조 전임자 활동은 통상 새 학기가 시작하는 3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1년간 이뤄지는데, 1월에 일괄 복직하고 있는 것이다. 1~2월은 겨울방학과 봄방학 등으로 수업이 거의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수업도 하지 않고 상여금을 챙겼다.

한 교육계 인사는 "1월에 꼼수 복직할 경우 2개월치에 해당하는 성과상여금은 물론 100만원이 넘는 명절휴가비, 2개월치 월급 등 1인당 수백만원에 달하는 돈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전희경 의원은 "법외노조 전교조의 전임 휴직도 불법인데, 꼼수 복직으로 눈먼 나랏돈까지 챙기고 있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01/2019100100255.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전교조는 종북세력의 ‘머리' 603
공지 청소년 안보의식 마비시키는 학교 777
공지 전교조 그냥 두면 대한민국은 패한다 762
공지 전교조가 망친 공교육 현장: 전교조는 학교 내 최고 권력이었다 863
» 전교조 전임 60%, 수업 안하고 성과금 챙겼다 9
39 조례까지 바꾸며… 법외노조 전교조에 보조금 준 교육청들 11
38 전교조가 낙인 찍은 '친일校歌' 교육청 10곳이 교체작업 19
37 초등생에까지 편향된 좌파 시각 심을 건가 52
36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70
35 전교조 탈락하자 교장 공모 취소시킨 서울교육청 76
34 좌파 교육감들, 당선 후 첫 공동 행보가 전교조 농성장 방문이라니 84
33 사실상 '판사 전교조' 생긴 것 아닌가 84
32 이적단체까지 결성해 종북활동했다는 전교조 일각 738
31 전교조와 민족사회주의 741
30 진보교육이 '매 맞는 교사, 무너지는 교실'이었나 792
29 '곽노현 이후' 달라진 학교 782
28 전교조 대책방안: 전교조가 없으면 교육이 산다 770
27 이념교육으로 인해 멍드는 우리 학생들 785
26 교단에서 본 전교조 824
25 전교조에 망가진 학생들: 교실이 정치 투쟁장으로 전락하다 707
24 전교조 이론분석: 학생-기성세대간 갈등을 조장하라 783
23 전교조의 역사와 현황: ‘좌향좌’ 30대 뒤엔 그들이 있다 760
22 전교조의 문제점에 대한 좋은 참고자료 810
21 전교조의 ‘친북형 인간개조’ 반드시 막아야 858
20 서울 교육감, 인사委 10명 중 9명 전교조․左派단체 임명 1057
19 진보 교육감, 아이들 대신 세상 살아줄 건가 1084
18 곽노현 차기 교육감 결국 전교조의 도구인가 1069
17 전교조 참교육, 좌경이념 세뇌교육 1003
16 올해를 전교조 횡포 추방 원년으로 941
15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는 전교조를 보라 937
14 전교조의 이중성 880
13 ‘광우병 확률’ 가르친 전교조 교사의 수난 1011
12 수업시간에 광우병 비디오 틀어댄 전교조 교사 1059
11 좌편향 통일안보교육의 문제 1047
10 전교조의 교육 목표는 무엇인가? 944
9 초등학생들에게 ‘국보법 철폐’ 합창시킨 어른들 897
8 전교조의 ‘친북 세뇌’ 국민이 일어나 막아야 866
7 전교조가 만들어내는 아이들 881
6 非전교조 교사에게 수업받고 싶다 769
5 전교조, 좌파 정치세력의 핵심 931
4 전교조 적화(赤化)세력에 속아 온 교육 1062
3 전교조 투쟁 1단계 목표와 일맥상통 860
2 전교조(全敎組) 세상 806
1 전교조는 우리 아이들을 이렇게 가르쳐왔다 91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