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89 "그들의 뻔뻔함 못참겠다" 터져나온 민심 28
88 상식 배반 대통령 한 명이 불러일으킨 거대한 분노 19
87 조국 다음은 선거법 폭거, '문재인 사태' 이제 시작 32
86 호남지역 목회자 758명 시국성명서 24
85 충남 기독교 지도자 1248인 시국선언문 19
84 '문재인 시대'를 건너는 법 17
83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17
82 '조국 퇴진' 시국선언 대학교수 3265명 명단 공개…총 4366명 참여 18
81 대학교수 이어 의사 4400명도 "조국 퇴진, 조국 딸 퇴교" 시국선언문 서명 10
80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15
79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32
78 국민을 장기판의 卒로 보는 대통령 23
77 "짐의 국민은 어디 있나?" 15
76 民意와 良識 상식 파괴 국가, 문재인과 조국의 나라 10
75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사회정의 무너져"...'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 13
74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 36
73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34
72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36
71 서정욱, "조국, 목선3일, 언론 좌파장악, 광화문 천막 등의 문제들" 37
70 하루 700건 '압수수색 공화국'서 벌어지는 '수사 범죄'들 20
69 앞에선 前 정부 교과서 수사, 뒤로는 교과서 조작 범죄 22
68 조우석, 전직외교관 56명도 “연말까지 하야” 성명에 동감 26
67 은행까지 밀고 들어온 '착한 사람 콤플렉스' 16
66 정동수 목사, '한기총 대표 전광훈 목사와 나의 관계' 134
65 황장수,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발언에 대해 60
64 '고해성사'까지 털어가나 59
63 '용산 사건' 검사들 "과거사위 발표는 허위 공문서 수준" 19
62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 뒤엎을 권한 줬나 24
61 윤지오의 '먹잇감' 16
60 과거사위의 막무가내 인격 살인, 검찰이 수사해야 13
59 왕년의 '민주 투사'들이 만드는 공포의 공수처 30
58 공수처 설치에 대한 어느 부장판사의 우려 11
57 정미경, 4대강 보해체 대한민국 이러다 망한다 11
56 문재인 정권 심판 11개월 남았다 20
55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슬그머니 10만 육박! 13
54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 33
53 거짓 대사 된 2년 전 文대통령 취임사 13
52 선거제도 강제 변경은 선거 불인정과 민주 위기 부른다 13
51 공수처, 여당 案대로면 '괴물 기관' 된다 14
50 민심 흔들리니 선거제도까지 강제로 바꾸려 하나 11
49 검찰이 헛손질한 '靑 블랙리스트', 특검 세워 전모 밝혀야 13
48 황교안 잡기 위해 재소환된 '세월호'와 '김학의' 15
47 자신들과 의견 다르다고 언론·필자 공격하는 홍위병 KBS 12
46 한국당 집회 (2019. 4. 27) 22
45 선관위·대법원 이어 헌재까지 장악… '주류세력 교체' 완결판 40
44 親정권세력, 거대방송 장악… 정부 비판통로 거의 막혔다 15
43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19
42 '민주당'의 非민주적인 기자 위협 18
41 김상조 위원장의 오만과 편견, 그리고 무지 37
40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24
39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27
38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20
37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19
36 24조 세금 묻지마 퍼부으며 年 2억 때문에 보 부순다니 32
35 독선·오기 국정 문란 뒷감당은 세금 포퓰리즘, 더는 안 돼 31
34 文 정부 같은 인물이 4대강 분석했는데 결과는 정반대 23
33 잘못된 정책 고집해 민생 파탄내고 '정부가 완충시켰다' 자랑 22
32 '소득 파탄' '탈원전' 이어 4대강 보 해체, 나라를 부수고 있다 22
31 '탈원전 안 돼' '보 철거는 재앙' 국민 목소리 무시 말라 21
30 '운동권 권위주의'라는 역설의 시대 42
29 연일 블랙리스트·사찰 증거, 靑 대응은 무조건 '모른 척' 32
28 사실로 드러난 환경부 블랙리스트, 다른 부처도 다 밝혀질 것 33
27 정권 편향도 모자라 비판 언론 공격까지 하는 방송들 35
26 북한 미술 찬양 인물, 평가 낙제해도 국립현대미술관장 40
25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문건 수사반장인가? 38
24 '사법 권력' 된 인권법연구회 자진 해체해야 62
23 '王'에게 무례한 죄 48
22 '권력기관 국민 실망 한 건도 없었다' 대통령의 虛言 43
21 '586 위선'에 대한 20대의 반란 47
20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게 '인권' 말한 대통령 71
19 대통령 지시 수사의 허망한 결과들, 피해는 누가 책임질 건가 70
18 과학계까지 '표적 감사'로 물갈이해야 직성 풀리나 34
17 이제 '탄핵'까지, 판사들 정치 대란 어디까지 가나 44
16 칠면조와 공작 88
15 여권의 가짜 뉴스 '二重 잣대' 62
14 '가짜뉴스' 단속 진정성 있나 71
13 '운동권 청와대' 도가 지나치다 107
12 대법원장, 헌재소장, 헌재재판관 모두가 편향 인사 111
11 태극기 집회를 '내란 선동'이라고 수사한다니 108
10 통진당 해산 반대 등 功으로 헌재소장 시킨다고 공식화 163
9 '통진당 해산 반대' 헌재 소장,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나 95
8 ‘낮은단계연방제’는 국가 공식 통일 방안인가? 160
7 햇볕정책은 실패했다 242
6 광화문광장 대형태극기 설치 두고 서울시-보훈처 진통 305
5 '햇볕' 지키려 아웅산 테러犯 국내 송환 반대했다니 938
4 햇볕정책의 한계 979
3 민주당은 지난 정권 대북정책이 성공했다는 건가 876
2 미사일 맞은 ‘햇볕’ 979
1 DJ의 햇볕정책이 죽어가던 주사파 되살려 1060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