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김대중,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조선일보, 2019. 8. 13, A30쪽.]             → 좌파독재

"냉전 기간 전(全) 세계에서 일어난 민주주의 죽음 가운데 75%는 쿠데타에 의한 것이다. 아르헨티나·브라질·도미니카공화국·그리스·가나·과테말라·나이지리아·파키스탄·페루·태국·터키·우루과이의 민주주의가 바로 그렇게 죽었다. 그러나 민주주의는 군인이 아니라 국민이 선출한 지도자의 손에서 죽음을 맞이하기도 한다. 민주적 절차를 거쳐 당선된 대통령이나 총리가 권력을 잡은 뒤 그 절차(민주주의)를 해체해버리는 것이다."

이것은 미국 하버드대학 정치학 교수 스티븐 레비츠키와 대니얼 지블랫 두 사람이 같이 쓴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2018년)의 핵심 논점이다. 저자들은 지도자에 의해 붕괴된 민주주의 나라로 베네수엘라·조지아·헝가리·니카라과·페루·필리핀·러시아·스리랑카·터키·우크라이나 등을 들었다.

두 사람은 트럼프가 당선된 뒤 미국의 민주주의가 후퇴하는 과정을 그리기 위해 이 책을 썼지만 이 책을 읽는 순간 나는 전율을 느꼈다. 이것이 결코 미국만의 얘기가 아니라 오늘날 독단적이고 이념 불구 상태인 지도자가 나라를 자기 개인 소유인 양 다그치고 있는 나라들의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이 책의 다음 대목이 어느 나라 얘기인지 우리는 쉽게 연상할 수 있다. "독재정권의 민주주의 전복 시도는 의회나 법원의 승인을 받았다는 점에서 '합법적'이다. 심지어 사법부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 부패를 척결하고 혹은 선거 절차를 간소화한다는 명분으로 민주주의를 '개선'하려고까지 한다. 신문은 발행되지만 정권의 회유나 협박은 자체 검열을 강요한다. 시민들은 정부를 비판할 수 있지만 그럴 경우 세무조사를 받거나 소송을 당하게 된다. 독재를 비판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과장이거나 거짓말이라고 '오해'를 받는다. 사람들 대부분 자신들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살고 있다고 믿으며 민주주의가 무너지고 있다는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다."

"민주주의의 붕괴는 투표장에서 일어난다고 했다." 우리에게 그 첫 번째 투표장이 내년 4월 15일의 총선거다. 이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기면 2년 뒤 대통령 선거는 집권 연장의 승인 절차에 불과하다. 그럴 경우 좌파는 2027년까지 최소한 10여년간 이 나라를 통치한다. '20년 집권' 주장이 괜한 소리가 아니다. 한 술 더 떠 개헌선을 확보하면 이 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표현대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간다. 자유·평등·민주의 나라는 '자유'가 사라진 '평등'의 사회로 남고 '민주'는 없고 '민족'만 남는다.

오늘날 우리 상황을 너무나 잘 묘사한 부분도 있다. 책은 "잠재적 독재자는 자신의 반민주적 조치를 정당화하기 위해 경제 위기나 자연재해, 특히 전쟁과 폭동, 테러와 같은 안보 위협을 구실로 삼는다. (중략) 시민들 역시 국가 안보가 위기에 처했을 때 (권력자의) 전체주의 조치에 더욱 관대해진다." 지금 이 나라의 경제 위기는 문(文) 정권의 취약점이라기보다 권력 주변 또는 적극 지지층의 총단결을 유도하는 측면이 있다. 이 정권은 유난히도 국가적 재난이나 재해에 민감하다. 정권도 재해(세월호 침몰)를 기회로 잡았다. 일본과의 경제 충돌도 반일(反日)이라는 민족적 감정과 자존심에 편승한 '국민 단합'의 총선 전략으로 보면 된다. 북한의 미사일 공세도 안보 위협의 구실일 수 있다.

그것은 국민을 분열해 대립시키는 통치의 한 기술이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리더는 비록 자신의 신념 일부를 양보하거나 타협해서라도 분열을 막고 통합적 방향으로 나라를 이끈다. 그러나 좌파 정권은 국론을 양분시키고 대립시켜 그 사이에서 어부지리를 보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여론조사 등으로 공작적 요소를 작동시키거나 반대 의견을 조작하는 '드루킹식(式)' 수법을 동원한다.

문 정권 존립의 갈림길은 그래서 4·15 총선이다. 여기서 지면 '문재인식(式) 혁명'은 단명으로 끝난다. 이기면 그것은 좌파의 장기 집권을 의미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한국의 민주주의가 이 책의 제목처럼 '무너지는' 단계로 접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4· 15 총선이 단순히 국회의원 뽑는 선거가 아니라는 말이다.

이 책의 결론이다. '어떤 정당도 혼자서 민주주의를 끝낼 수 없다. 어떤 지도자도 혼자서 민주주의를 살릴 수 없다. 민주주의는 우리 모두가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그러므로 그 운명은 우리 모두의 손에 달려 있다.' 한국 민주주의 운명도 국민 손에 달렸다. 그런데 국민은 지금 분열하는 야당을 보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2/2019081202894.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86 호남지역 목회자 758명 시국성명서 14
85 충남 기독교 지도자 1248인 시국선언문 15
84 '문재인 시대'를 건너는 법 13
83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13
82 '조국 퇴진' 시국선언 대학교수 3265명 명단 공개…총 4366명 참여 6
81 대학교수 이어 의사 4400명도 "조국 퇴진, 조국 딸 퇴교" 시국선언문 서명 6
80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9
79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28
78 국민을 장기판의 卒로 보는 대통령 19
77 "짐의 국민은 어디 있나?" 11
76 民意와 良識 상식 파괴 국가, 문재인과 조국의 나라 5
75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사회정의 무너져"...'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 9
74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 32
»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30
72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29
71 서정욱, "조국, 목선3일, 언론 좌파장악, 광화문 천막 등의 문제들" 32
70 하루 700건 '압수수색 공화국'서 벌어지는 '수사 범죄'들 17
69 앞에선 前 정부 교과서 수사, 뒤로는 교과서 조작 범죄 19
68 조우석, 전직외교관 56명도 “연말까지 하야” 성명에 동감 21
67 은행까지 밀고 들어온 '착한 사람 콤플렉스' 13
66 정동수 목사, '한기총 대표 전광훈 목사와 나의 관계' 87
65 황장수,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발언에 대해 48
64 '고해성사'까지 털어가나 53
63 '용산 사건' 검사들 "과거사위 발표는 허위 공문서 수준" 16
62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 뒤엎을 권한 줬나 21
61 윤지오의 '먹잇감' 13
60 과거사위의 막무가내 인격 살인, 검찰이 수사해야 10
59 왕년의 '민주 투사'들이 만드는 공포의 공수처 17
58 공수처 설치에 대한 어느 부장판사의 우려 8
57 정미경, 4대강 보해체 대한민국 이러다 망한다 8
56 문재인 정권 심판 11개월 남았다 17
55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슬그머니 10만 육박! 10
54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 29
53 거짓 대사 된 2년 전 文대통령 취임사 10
52 선거제도 강제 변경은 선거 불인정과 민주 위기 부른다 9
51 공수처, 여당 案대로면 '괴물 기관' 된다 8
50 민심 흔들리니 선거제도까지 강제로 바꾸려 하나 8
49 검찰이 헛손질한 '靑 블랙리스트', 특검 세워 전모 밝혀야 10
48 황교안 잡기 위해 재소환된 '세월호'와 '김학의' 9
47 자신들과 의견 다르다고 언론·필자 공격하는 홍위병 KBS 9
46 한국당 집회 (2019. 4. 27) 19
45 선관위·대법원 이어 헌재까지 장악… '주류세력 교체' 완결판 35
44 親정권세력, 거대방송 장악… 정부 비판통로 거의 막혔다 12
43 인천·여순·동학… 역사 '정치 무기화' 어디까지 할 건가 16
42 '민주당'의 非민주적인 기자 위협 15
41 김상조 위원장의 오만과 편견, 그리고 무지 34
40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21
39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24
38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17
37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16
36 24조 세금 묻지마 퍼부으며 年 2억 때문에 보 부순다니 29
35 독선·오기 국정 문란 뒷감당은 세금 포퓰리즘, 더는 안 돼 26
34 文 정부 같은 인물이 4대강 분석했는데 결과는 정반대 19
33 잘못된 정책 고집해 민생 파탄내고 '정부가 완충시켰다' 자랑 18
32 '소득 파탄' '탈원전' 이어 4대강 보 해체, 나라를 부수고 있다 18
31 '탈원전 안 돼' '보 철거는 재앙' 국민 목소리 무시 말라 18
30 '운동권 권위주의'라는 역설의 시대 38
29 연일 블랙리스트·사찰 증거, 靑 대응은 무조건 '모른 척' 23
28 사실로 드러난 환경부 블랙리스트, 다른 부처도 다 밝혀질 것 30
27 정권 편향도 모자라 비판 언론 공격까지 하는 방송들 30
26 북한 미술 찬양 인물, 평가 낙제해도 국립현대미술관장 35
25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문건 수사반장인가? 34
24 '사법 권력' 된 인권법연구회 자진 해체해야 52
23 '王'에게 무례한 죄 41
22 '권력기관 국민 실망 한 건도 없었다' 대통령의 虛言 35
21 '586 위선'에 대한 20대의 반란 43
20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게 '인권' 말한 대통령 67
19 대통령 지시 수사의 허망한 결과들, 피해는 누가 책임질 건가 65
18 과학계까지 '표적 감사'로 물갈이해야 직성 풀리나 28
17 이제 '탄핵'까지, 판사들 정치 대란 어디까지 가나 40
16 칠면조와 공작 85
15 여권의 가짜 뉴스 '二重 잣대' 58
14 '가짜뉴스' 단속 진정성 있나 67
13 '운동권 청와대' 도가 지나치다 102
12 대법원장, 헌재소장, 헌재재판관 모두가 편향 인사 107
11 태극기 집회를 '내란 선동'이라고 수사한다니 107
10 통진당 해산 반대 등 功으로 헌재소장 시킨다고 공식화 161
9 '통진당 해산 반대' 헌재 소장,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나 94
8 ‘낮은단계연방제’는 국가 공식 통일 방안인가? 158
7 햇볕정책은 실패했다 240
6 광화문광장 대형태극기 설치 두고 서울시-보훈처 진통 305
5 '햇볕' 지키려 아웅산 테러犯 국내 송환 반대했다니 937
4 햇볕정책의 한계 976
3 민주당은 지난 정권 대북정책이 성공했다는 건가 873
2 미사일 맞은 ‘햇볕’ 978
1 DJ의 햇볕정책이 죽어가던 주사파 되살려 103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