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정희 대통령 업적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을 정리해본다.
1917. 11. 14 출생. 1961. 5. 16 군사정변. 1963. 12. 17--1979. 10. 26 대통령 재임.


 1. 경제개발. 1차(1962-66), 2차(1967-71), 3차(1972-76) 경제개발 5개년 계획으로 1차 시 경제성장률 7.8%이었고 1인당 국민총생산(GNP) 83불에서 126불로 상승했고, 1977년 100억달러 수출, 1인당 국민총생산(GNP) 1,000불이었고, 1979년에는 1인당 GNP 1,636불이었다.
 2. 대한민국 최초의 주민등록증 제도 실시. 1968. 11. 21.
 3. 새마을 운동 (농촌진흥, 근면, 자조, 협동정신 고취). 1970년
 4. 통일벼 재배. 1960년대 중반 연구지시. 1971년 재배 시작. 쌀 생산량 증가. 쌀 자급자족.
 5. 그린벨트 설치 (산림보호). 1971년.
 6. 4대강 다목적댐 준공. 1973. 10 소양강댐 완공.
 7. 서울지하철 1호선 개통. 1974년 개통.
 8. 최초의 강제적 의료보험제도 실시. 1976년.
 9. 공업단지 조성. 1962년 울산공업단지 등.
10. 과학진흥계획. 1966년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 설립. 1971년 한국과학원(KAIS) 설립. (후에 1980년 12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설립).
11. 고속도로 건설. 1968. 12.  경인고속도로 개통. 1970. 7. 7 경부고속도로 개통. 1973년 호남고속도로(대전-순천), 남해고속도로(영남-호남). 1975년 영동고속도로 개통.
12. 철강업 육성. 1968년 포항제철 설립. 건설비용 1억 3천만불 한일청구권 금액으로 충당.
13. 한일협정. 1965년. 무상공여 3억불, 유상제공 2억불(10년 분할), 민간차관 3억불 등 경제발전에 사용.
14. 자동차 산업육성. 1968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설립.
15. 조선산업 기초. 1970년대 정주영 설득, 압박함.
16. 반도체 전자공업 기반. 1974년. 1977년 삼성이 인수함.
17. 월남전 파병(1964. 9--1966. 4). 군사원조 10억불 증가, 파병경비 10억불, 특수 10억불, 기술이전, 수출 진흥지원 등 총 50억불 수입. 또 미국으로부터 한국군 장비 현대화 및 차관제공, M-16 소총 10만정 제공받고 공장건설, 전폭기 17개 대대 및 공군기지 건설 지원 등을 받음.
18. 자주국방 계획. 방위산업육성. 1970년 8월 국방과학연구소(ADD) 창설. 1974년 율곡사업 시작. 소총, 미사일, 전차 등 국산화. 
19. 한강이남개발 (강남개발). 1973년 영동지구(영등포 동쪽지구) 개발 시작.


그 외에도 학원-과외 전면금지, 88올림픽 유치계획 (1979년), 제주도 국제관광지 조성, 남북적십자회담, 7.4남북공동성명 등의 업적이 있다고 한다. [참고] http://blog.daum.net/chrunya/15875132  허기성,“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 조명 주요업적 30가지” (2013. 12. 13).


박정희 대통령의 과오로 유신독재와 장기집권, 치우친 반일민족주의 교육 조장,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을 과소평가함, 김구를 과도히 높임 등을 든다.


[연관 있는 글]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   http://hjdc.net/jesus/issue_bd/8682




목록
제목 날짜
공산화 초래한 평화협정 2007.10.10
평화에 취한 월남의 적화(赤化) 이야기 2007.05.16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2006.11.25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2006.05.16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2006.04.19
기독교인들이 태극기를 흔드는 문제 (1)   2018.09.11
사설: "'자유' 넣고 '유일 합법 정부' 뺀다는 교육부의 눈가림"   2018.07.30
최보식, "갓끈 잘라버리면 대한민국이란 갓은 바람에 날아갈 것"   2018.06.26
선우정, "덕수궁에서 일어난 일들"   2018.06.26
이승만 대통령 업적   2018.06.13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   2018.06.12
김광동, "광장정치와 소비에트 전체주의"   2018.05.17
김범수, "촛불의 반성"   2018.05.17
배성규, "'독재자 김정은' 집단 망각증"   2018.05.07
주경철, "2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 프랑스 국민들의 선택"   2018.05.03
김윤덕, "지식인으로 나는 죽어 마땅하다"   2018.04.30
류근일, "혁명으로 가고 있다"   2018.04.19
우리나라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   2018.02.13
사설: '자유 민주' 없앤 개헌안, 이를 방치한 야당"   2018.01.08
허 영, "헌번적 가치를 부스는 게 적폐 청산인가"   2017.12.11
중국이 야비하고 나쁘다   2017.11.23
친북좌파들을 경계해야 (1)   2017.11.23
사설: "박정희 시대의 功과 過"   2017.11.22
천용택, "한반도 안보 흔들려고 전작권 조기 환수 주장하는가"   2017.11.02
사설: "미래 主權 양보한 사드 합의, 폭력적 보복 재발한다"   2017.11.02
강천석, "대한민국 命運 바꿀 경계선 넘고 있다"   2017.10.02
사설: "'北 핵보유는 인정'하고 '韓 전술핵은 반대'하나"   2017.10.02
김대중, "오래된 미래"   2017.09.13
사설: "대법원장, 헌재소장, 헌재재판관 모두가 편향 인사"   2017.08.31
사설: "태극기 집회를 '내란 선동'이라고 수사한다니"   2017.08.31
사설: "'사드 전자파에 몸 튀겨진다'고 노래 부른 의원들"   2017.08.24
양승식, "'전자파 밑에서 내 몸이 튀겨질 것 같아" 민주당 의원들, 사드 괴담송까지 불렀다   2017.08.24
윤평중, "진짜 평화 위해 전술 핵무기 재배치해야"   2017.08.19
선우정, "좌파의 '거대한 착각'   2017.08.18
선우정, "文 대통령이 말하지 않은 역사"   2017.08.16
김대기, "수난의 민족사 알고도 사드 배치 반대하는가"   2017.08.14
문갑식, "망하는 길로 가니 망국(亡國)이 온다"   2017.08.14
김효성, "안보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2017.06.19
이석복, "한미동맹이 최강의 무기다."   2017.06.19
주희연, "네티즌도 화났다… 공연 파행시킨 反美 행태에 비판 쏟아져,"   2017.06.13
권상은, 주희연, "7094명 戰死, 한국 지킨 美2사단에 고마움 표하는 공연이 뭐가 잘못됐나"   2017.06.13
사설: "성주와 의정부에서 벌어진 어이없는 장면들"   2017.06.13
강규형, "혼자서 다 해결할 수는 없다"   2017.05.06
조갑제, "‘낮은단계연방제’는 국가 공식 통일 방안인가?"   2017.05.03
김효성, "헌법재판소 판결의 문제점"   2017.03.18
김효성, "'이게 나라냐'라고?"   2017.03.18
강규형, "공산주의 신봉한 영국의 엘리트들처럼"   2016.12.06
김 진, "문재인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 4개"   2015.09.24
김대중, "안보 갖고 정치하지 말자"   2011.11.01
고영환, "황장엽 선생이 본 '역사의 진실'"   2011.10.16
미래한국, "북한의 위선적 평화통일 노선"   2011.09.29
황장엽 조문까지 北 눈치 살피는 민주당   2010.10.20
한나라당 해체하고 재창조하라   2010.07.04
얼마나 더 대한민국 망신시킬 텐가   2010.06.30
황장엽 선생 말씀이 옳았다   2010.06.06
탈북기자가 본 ‘전쟁 위험’   2010.06.04
미국무장관의 평화협정 발언   2010.05.28
'시국선언'은 정치편향 교수들의 집단행동   2009.06.17
너무 가벼운 시국선언   2009.06.17
"국정원법, 국가안보위협에 대비해야"   2009.01.29
중국에 ‘하나의 한국’ 원칙 요구해야   2008.10.22
북한 자유통일의 시나리오   2008.10.22
보수가 떠나고 있다   2008.06.11
새 정부, 국가보안법 강화해야   2008.05.18
국가보안법 존속돼야   2008.05.18
뮌헨협정이 낳은 결과   2007.11.13
2차대전 부른 유화정책과 뮌헨회담   2007.10.10
북, 6 15식 간접침투   2007.09.12
평화는 공짜로 주어지지 않는다   2007.08.14
대선 와중에 실종된 한국 안보   2007.08.14
북한은 ‘미군철수’ 노린다   2007.08.14
전쟁 막으려면 한미연합사 반드시 지켜야   2007.08.14
어떻게 국군이 학살자란 말인가?   2007.08.14
“金대중·盧무현 安保위기 초래 장본인”   2007.04.14
대통령은 혹세무민 말고 군에 사과하라   2007.01.31
남(南)은 치안유지, 북(北)은 한반도 적화(赤化) 초점   2007.01.14
전쟁을 피하기 위해 정말 필요한 것   2006.11.25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2006.10.20
제2차 ‘한반도 전쟁’ 가능성 잇따라 제기   2006.10.13
광복과 건국을 자랑스럽게 만들자   2006.10.13
統一전략: 자유민주 통일이 유일한 선택   2006.07.13
정통보수의 나아갈 길   2006.06.10
세계 선진국에 保守化 바람   2006.06.10
이제 나라를 정상으로 돌려 놓을 때다   2006.06.10
대한민국의 제자리 찾기   2006.06.10
10년 후 최대 안보위협국은 중국   2006.06.10
위원회가 통치하는 나라   2006.05.16
대학을 탈선 운동권으로부터 지켜내야 한다   2006.05.16
초인적 탁견과 배짱의 이승만   2006.05.10
김구.김규식의 패배주의   2006.05.10
‘평화의 제도화’로 ‘평화보장’ 못해   2006.04.19
이승만(李承晩) 대통령의 역사적 위상   2006.04.19
공산주의와의 영적 싸움   2006.04.19
대구(大邱) ‘미래포럼’ 시국大토론회   2006.02.0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