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복지부 “사유리같은 비혼 체외수정, 국내도 불법 아니다”

한국선 불법” 문제되자 입장 내… 산부인과학회선 “정자공여시술, 법률적 부부만 대상으로 시행” 

 [정석우, 복지부 “사유리같은 비혼 체외수정, 국내도 불법 아니다” 조선일보, 2020.11.19, A14쪽]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의 ‘비혼 출산’과 관련해 “한국에서 비혼 상태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라는 보건복지부의 입장이 나왔다.

1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생명윤리법은 임신을 위한 체외수정 시술 시 ‘시술 대상자의 배우자가 있는 경우’에 배우자 서면 동의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을 뿐 ‘배우자가 없는 경우’는 서면 동의가 필요 없다. 금전, 재산상의 이익 등을 조건으로 배아나 난자, 정자를 제공 또는 이용하거나 이를 유인하거나 알선해서는 안 된다는 법령을 위반하지 않으면 비혼자의 체외수정은 불법도 아니라는 얘기다. 과거 국내에서 방송인 허수경씨도 비혼 상태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했다. 사유리는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는 소식을 지난 16일 전하면서 “한국에서는 결혼한 사람만이 시험관이 가능하고 모든 게 불법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법적인 문제와 별개로 기증된 정자를 이용한 체외수정이 힘들 수는 있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2011년 보조생식술 윤리지침을 만들면서 “정자공여시술은 원칙적으로 법률적 혼인 관계에 있는 부부만을 대상으로 시행한다”고 정한 바 있다. 국내 법령은 비혼 여성을 위한 시술을 제한하지도 않지만 뚜렷하게 보호하고 있지도 않다. 사유리가 시술을 받은 일본 등에서는 나이 등 일정 요건을 갖춘 남성이 배우자가 아닌 여성에게 정자를 기증할 수 있다.

** [편집자 주] 
인공수정 문제는 하나님 앞에서 신중해야 하고 죄가 될 수 있다.
김효성, 『기독교 윤리』 책에서 이 문제에 관한 부분을 인용한다. 

4. 인공 수정

인공 수정은 부부 관계가 아닌 다른 인위적 방법으로 임신케 하는 것을 가리킨다. 남편에 의한 인공 수정, 즉 남편의 정자를 채취하여 의료기구를 사용하여 아내의 자궁에 집어 넣는 것은 가능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인공 수정에서 남편 이외의 다른 기증자의 정자를 사용하는 것은 간접적 간음에 해당한다. 그것은 성도에게 합당치 않은 일이다. 그런 시도보다는 양자(養子)가 더 나은 일이다.

5. 시험관 수정

시험관 수정이란 남편의 정자와 아내의 난자를 채취하여 시험관에서 결합시켜 수정란을 만든 후 아내의 자궁에 넣어 착상토록 하는 것이다. 비록 그것이 자연스러운 방법은 아니지만, 남편과 아내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허용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알려져 있듯이 여러 개의 수정란을 만들고 그 중에 몇 개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폐기하는 것은 일종의 배아살해이므로 성도에게 합당치 않다.

번호 제목 조회 수
53 [미국 대선] 신인균, "트럼프, 해병대 동원 예고! 제2해병원정군 출동 대기!" 23
52 [미국 대선] 공병호, "펜실베니아주, 트럼프 표 / 43만표, 삭제 / 일단 무효표를 만든 다음, 폴더를 삭제...?" 15
51 [미국 대선] 신인균, "트럼프, 펜스와 손잡고 의회대첩 '스탠바이'!" 11
50 [미국 대선] 강미은, "트위터 소송 당함! 뉴저지 놀라운 투표자들!" 18
49 [미국 대선] 강미은, "정말로 이상한 일들의 연속!" 15
48 [미국 대선] 강미은, "보고서 속보 / 언론, 그때그때 달라요!" 50
47 [미국 대선] 신인균 국방TV, "美 법무부ㆍ국방부 임전 태세 돌입! 트럼프 '비상사태' 카운트다운?!" 24
46 [미국 대선] 신인균, "美 최상층부의 中共 내통자 현황 실체 폭로!" 16
45 [미국 대선] 신인균, "美연방의회, 바이든 당선 인증 부결!" 17
44 [일반] 전상인, "‘양계장 대학’과 586 민주독재" 22
43 [미국 대선] 신인균, "美 법원, "도미니언 포렌식" 명령! 판도라의 상자 드디어 열린다!" 35
42 [미국 대선] 신인균, "軍·정보·사법 완전 장악! 트럼프의 대공세 시작!" 14
41 [미국 대선] 강미은, "현재까지 진행상황 정리!" 18
40 [미국 대선] 신인균,"경합주들 의회, 반격의 신호탄 쐈다! 모조리 의회가 뒤집는다!" 23
39 [일반] 신인균, "中-도미니언-美민주당 연결고리! 트럼프 수사망에 딱 걸렸다!" 35
» [일반] 복지부 “사유리같은 비혼 체외수정, 국내도 불법 아니다” 27
37 [일반] 조영태, 저출산 문제 18
36 [중국] 자연재해 직면한 중국, 시진핑 체제 흔들리나? 41
35 [차별금지법] 흑인시위를 통해 본 차별금지법의 이면 43
34 처음으로 미국이 망할 수도 있다고 느꼈다 40
33 50년을 숨겨온 소련의 비밀… 1940년 폴란드인 2만명 대학살 46
32 포기의 심리학 30
31 한명숙은 양심의 법정에서도 유죄다 36
30 21세기 아마겟돈 '이들리브', 그곳에 또 다른 극단주의가 싹트고 있다 39
29 반미파의 '미국 선호' 33
28 '중국 올인' 현대차는 올스톱, 다변화 도요타는 정상 가동 25
27 지나친 중국 시장 의존, '중국 리스크' 갈수록 커질 것 18
26 인류가 세번 당했다, 최초 전파동물은 모두 박쥐 41
25 매초 히로시마 원폭 18발씩 터뜨리며 산다 52
24 李 前대통령 다스 실질적 소유자 맞는가 154
23 '武人'답지 않은 전직 국방장관과 장군 177
22 美 실리콘밸리 학교에선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다 169
21 또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215
20 권력의 단물은 다 받아먹는 참여연대 154
19 '가짜 진보'의 왜곡된 性 의식 195
18 선거 4개월 앞, 여전히 쪼개진 野 191
17 '댓글'의 轉禍爲福 782
16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정우상류를 멀리하라 824
15 남아프리카에서 흑인 공산주의자들이 백인 농부들을 살인하고 있다 994
14 세속 정치에 대한 신자들의 자세 998
13 선거 휘젓고 거짓 드러난 '나경원 1억 피부숍 출입' 975
12 분노의 대상은 월가가 아니라 워싱턴 정부 1121
11 ‘軍부모’가 부대 앞에 드러눕는 날 1039
10 미디어법 개정, 모두가 패자(敗者)였다 1061
9 미디어법에 관한 4가지 거짓말 1112
8 검찰총장 사죄, 잘못됐다 1173
7 의회와 정부가 ‘시민사회’의 중심이다 1058
6 ‘MBC 해방구’의 뿌리 1046
5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 서한 993
4 UFO는 착시 현상 1081
3 교회가 잘못할 때, 재앙이 온다 989
2 조류독감 대재앙 일제 경고 1214
1 뉴올리언스의 숨겨졌던 부패 123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