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조선일보, 2018. 10. 23, A5쪽.]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 시각) "북한에 관한 한·미 간 의견 차이가 벌어지면서 양국의 70년 동맹 관계가 위험에 빠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미 언론이 대북 제재 문제 등을 놓고 양국 마찰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한 데 이어 유럽에서도 우려가 불거진 것이다.

FT는 "지난 수개월 동안 북한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를 놓고 서울과 워싱턴 간 외교적 다툼이 벌어졌다"며 "대북 제재를 해제하자는 한국의 제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그들(한국)은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일축하면서 (한국의) 여론과 충돌했다"고 했다. FT는 지난 8월 남북 간 철도 연결을 위한 현지 조사를 유엔군사령부가 불허한 것 등이 양국 동맹이 삐걱거리는 사례라고 했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은 FT에 "미 정부는 김정은이 최근 일부 국가의 대북 제재 완화 요구에 고무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속도를 늦추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한다"고 했다. FT는 "70년 한·미 동맹이 약화될 수 있는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양측이 빨리 합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프랑스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전략연구재단(FRS)의 앙투안 봉다즈 연구위원은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유럽 지도자들은 북한이 국제 질서를 지키도록 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유럽이 순순히 대북 제재 완화 주장에 동의할 것이라고 한국 정부가 기대했다면 잘못 생각한 것"이라고 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이날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듯 남북 대화는 비핵화 진전과 반드시 연계돼야 하며, 이 방법을 통해서만 북한에 대한 공동 목표 달성의 가능성이 커진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에 우선순위를 뒀음을 안다"며 "한·미 양국이 북한에 한목소리를 내며 접근하면 판문점과 평양,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현실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이날 포럼에서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도 "한국은 평화협정이 비핵화의 필수 요건이라고 하는 것 같은데, 미국은 평화에 도달하기 위해 한반도에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말장난이 아니라 실제 간극이 존재한다"고 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협상에서 (한·미) 공조가 잘 안 될 때 우리의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가지 않고 북한에만 이득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3/2018102300276.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대사회문제--주제별 2018.11.09 4
공지 현대사회문제에 관한 추천사이트 2010.07.09 1314
공지 대북개념 망언 퍼레이드 2010.09.29 1060
17 선우정,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2018.11.07 29
16 미혼 남녀의 동거는 성도에게 합당치 않다 2018.11.07 19
15 사설: "지금 대한민국은 민노총 무법천지인가" 2018.11.05 12
14 정권현, "칠면조와 공작" 2018.11.05 11
13 사설: "농어촌공사가 태양광에 7조원 투자, 이성을 잃었다" 2018.11.05 8
»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2018.11.05 13
11 김대중, "'문재인 對 反문' 전선" 2018.10.25 25
10 최승현, "여권의 가짜 뉴스 '二重 잣대'" 2018.10.25 14
9 사설: "KBS 직원 60% 억대 연봉 70%가 간부, MBC는 적자 1000억" 2018.10.25 10
8 사설: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사실상 외교 事故 아닌가" 2018.10.25 8
7 박정훈, "文 대통령 입에서 '소득주도'가 사라졌다" 2018.10.25 6
6 신동훈, "'가짜뉴스' 단속 진정성 있나" 2018.10.25 16
5 최보식,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2018.10.25 7
4 윤덕민, "트럼프 덕분에 北의 핵보유국 꿈 실현되나" 2018.10.25 3
3 김대중, "문 대통령의 '평화'" 2018.10.25 7
2 사설: "李 前대통령 다스 실질적 소유자 맞는가" 2018.10.25 6
1 사설: "정부 '북핵 신고는 뒤로' 핵 폐기 역행으로 간다" 2018.10.25 9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