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혼 남녀의 동거는 성도에게 합당치 않다


"우리나라도 미혼 남녀의 동거를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쪽보다 많아졌다. 통계청이 올해 조사해보니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이 56.4%로 절반을 넘었다. 처음 있는 일이다. 반면 '결혼은 해야 한다'고 답한 사람은 48.1%였다. 이 비율이 절반 아래로 떨어진 것도 처음이다. 20~30년 전만 해도 동거는 결혼 허락을 못 받은 자식들의 불효(不孝) 또는 심각한 사회적 일탈로 여겨졌다. 언젠가부터 '살아보고 결혼한다'는 식의 인생관이 등장하더니 이제 '결혼·동거·비혼(非婚) 중 선택한다'로 바뀌고 있다"(한현우, "동거 찬성 56.4%," 조선일보, 2018. 11. 7, A34쪽).


우리나라의 젊은이들의 결혼 윤리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계명을 잘 몰라서 그렇다 하더라도,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는 성도들은 그런 풍조에 동조하거나 물들어서는 안 된다. 결혼 전의 성 관계는 음행이며 그것은 하나님 앞에 죄이며 자신에게 복이 아니고 화가 된다. 우리는 결혼의 존귀함과 순결함을 지켜야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대사회문제--주제별 2018.11.09 4
공지 현대사회문제에 관한 추천사이트 2010.07.09 1314
공지 대북개념 망언 퍼레이드 2010.09.29 1060
17 선우정,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2018.11.07 29
» 미혼 남녀의 동거는 성도에게 합당치 않다 2018.11.07 19
15 사설: "지금 대한민국은 민노총 무법천지인가" 2018.11.05 12
14 정권현, "칠면조와 공작" 2018.11.05 11
13 사설: "농어촌공사가 태양광에 7조원 투자, 이성을 잃었다" 2018.11.05 8
12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2018.11.05 13
11 김대중, "'문재인 對 反문' 전선" 2018.10.25 25
10 최승현, "여권의 가짜 뉴스 '二重 잣대'" 2018.10.25 14
9 사설: "KBS 직원 60% 억대 연봉 70%가 간부, MBC는 적자 1000억" 2018.10.25 10
8 사설: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사실상 외교 事故 아닌가" 2018.10.25 8
7 박정훈, "文 대통령 입에서 '소득주도'가 사라졌다" 2018.10.25 6
6 신동훈, "'가짜뉴스' 단속 진정성 있나" 2018.10.25 16
5 최보식, "이해찬 대표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2018.10.25 7
4 윤덕민, "트럼프 덕분에 北의 핵보유국 꿈 실현되나" 2018.10.25 3
3 김대중, "문 대통령의 '평화'" 2018.10.25 7
2 사설: "李 前대통령 다스 실질적 소유자 맞는가" 2018.10.25 6
1 사설: "정부 '북핵 신고는 뒤로' 핵 폐기 역행으로 간다" 2018.10.25 9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