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사설: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조선일보, 2019. 3. 4, A39쪽.]

한·미 국방 당국이 올해부터 한·미 연합 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폐지한다는 것이다. 지휘소 연습인 키 리졸브는 그동안 방어와 반격 훈련을 각각 일주일씩 해왔는데 이번부터 '동맹 훈련'으로 이름을 바꿔 방어 훈련만 일주일 실시할 예정이다. 야외 기동훈련인 독수리 훈련은 연중 실시하는 소규모 부대 합동 훈련으로 대체된다. 매년 8월 실시해온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이 작년부터 유예된 데 이어 키 리졸브, 독수리 훈련까지 폐지함에 따라 한·미 연합사 차원의 3대 훈련이 모두 없어지는 셈이다.

한·미 군 당국은 3대 훈련을 하지 않더라도 확고한 연합 방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국민을 바보로 알고 말장난을 한다. 훈련을 하지 않는 군대는 군대가 아니다.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훈련을 할 수 없으면 동맹을 해체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군에 훈련은 그만큼 중요하다. 한·미 연합 방위 태세가 대대급 이하 몇 백명 단위 훈련으로 유지된다면 마술이다.

작년 6월 싱가포르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 훈련 중단을 발표했을 때 북한이 핵 폐기를 결심하고 실천에 옮기도록 독려하기 위한 수단인 것처럼 설명했었다. 그렇다면 이번 하노이 2차 회담에서 북의 비핵화 의지가 가짜라는 걸 확인했다면 유예했던 을지 훈련도 재개해야 마땅하다. 그런데 반대로 남아있던 훈련마저 아예 종료한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 훈련을 재개할 것이냐'는 질문에 "군사훈련은 재미있지만 돈이 너무 많이 든다"고 했다. 미국 대통령의 인식 수준이 이렇다. 트럼프는 연합 훈련을 할 때마다 1억달러(1100억원)의 비용이 드는 것처럼 말했지만 실제 비용은 키 리졸브·독수리 훈련이 200억원, 을지 훈련이 150억원 정도다. 트럼프는 다음 대선 때까지 김정은이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을 업적으로 만들기 위해 훈련 폐지까지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북의 핵·미사일 실험은 개발이 끝나 그만둔 것이지 한·미가 훈련을 안 한다고 그만둔 것이 아니다.

군은 지난해 9·19 남북 군사 합의를 통해 무인기 비행 금지 등 공중 정찰 능력을 무력화하는 양보를 해놓고 한·미 연합 전력의 첨단 대북 감시 능력이 뒤를 받치 고 있어 괜찮다고 했었다. 그런데 우리가 믿는다는 주한미군의 통수권자는 군사훈련도 하지 말자고 한다. 정상적인 한국 정부면 '안 된다'고 강력하게 저지해야 마땅하지만 지금 정부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호응해 군 훈련을 폐지한다. 수소폭탄 수십 개를 손에 쥐고 있는 북한은 비핵화할 생각 자체가 없다는 게 확인됐는데 대한민국의 안보는 누가 어떻게 책임질 건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3/2019030301938.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주제별 12
공지 김효성,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108
공지 추천사이트 1432
공지 김효성, 우리나라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 188
공지 이춘근, 역설의 국제정치학 83
공지 김정은, 2년 만에 월남 공산화 초래한 1973년 평화협정 885
공지 이대용, 평화에 취한 월남, 누구도 남침 믿지 않았다 1050
공지 송의달,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905
공지 김필재,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943
공지 홍관희,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1106
공지 김성욱, 입만 열면 거짓말인 북한전문가들 762
34 5.18유공자는 필히 경청하라! 한 시민의 이 목소리를!!! new 6
33 강천석,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12
32 정우상, 더 벌어지는 韓·美 8
31 美인권보고서 '文정부가 탈북단체의 北비판 막아' update 7
30 '韓 정부가 탈북 단체 억압한다'고 美 비판 받는 세상 update 6
29 이병태, 김상조 위원장의 오만과 편견, 그리고 무지 10
28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update 10
27 전희경,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9
26 전희경,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5
25 전희경,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5
24 이하원, "한국은 미 동맹국 아니다" 16
23 임천용의 땅굴과 5.18 증언 18
22 마이클 리, 광주 5.18 당시 북한 대남특수군 요원 대규모 침투 증언하다 12
21 조갑제,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11
20 양상훈,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12
19 사설: 공조도 없고 훈련도 않는 한·미 동맹, 껍데기화하고 있다 11
18 안석배, 누가 교육부 좀 없애줘 9
17 신원식, 北 비핵화 실패 대비해 核 억제력 획기적 강화해야 11
» 사설: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9
15 사설: 24조 세금 묻지마 퍼부으며 年 2억 때문에 보 부순다니 18
14 사설: 실업률 7% 거제, 활력 잃은 나라에 '미리 온 미래'일 수도 9
13 임천용, 5.18때 북한군 특수부대 투입됐었다 21
12 이인호, 누가 5·18 광주를 모독하는가? 15
11 조중식, 한국이 그토록 두려워한 세상 11
10 사설: 아직 미·북 간 '비핵화 개념' 합의도 없었다니 여태 뭐 한 건가 12
9 사설: 文 정부 같은 인물이 4대강 분석했는데 결과는 정반대 10
8 사설: 독선·오기 국정 문란 뒷감당은 세금 포퓰리즘, 더는 안 돼 10
7 사설: 잘못된 정책 고집해 민생 파탄내고 '정부가 완충시켰다' 자랑 9
6 사설: '5·18 왜곡하면 감옥' 이 역시 극단적 발상 아닌가 12
5 사설: '소득 파탄' '탈원전' 이어 4대강 보 해체, 나라를 부수고 있다 9
4 안준호, 탈원전 직격탄… 한전 6년 만에 적자 8
3 김은정, 가계 빚 1530조원 12
2 사설: 하위 800만 가구 소득 충격적 감소, 민생 비상사태다 9
1 사설: '탈원전 안 돼' '보 철거는 재앙' 국민 목소리 무시 말라 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