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양상훈,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조선일보, 2019. 3. 7; 주필.]

지금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나라를 빼고 세계에서 하노이 미·북 회담을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정부가 딱 둘 있는데 그게 한국 문재인 정부와 북한 김정은 정권이라고 한다.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이 내놓은 영변 시설 폐기에 대해 엄청난 진전이라고 주장하는 정부가 세계에 단 둘 있는데 그게 문 정권과 김 정권이라고 한다. 세계에서 대북 제재를 해제하자고 주장하는 단 두 정권이 바로 문 정권과 김 정권이다. 회담 결렬 뒤 트럼프 협상팀을 비난한 것도 문재인과 김정은 두 정권 사람들뿐이다. 국제사회에서 김정은의 대변인을 맡고 나선 단 한 사람이 문 대통령이고, 김정은의 유일한 호위 무사도 문 대통령 단 한 사람이라고 한다. 세계에서 김정은을 거의 '위인'으로 칭송하는 방송이 단 두 개가 있는데 한국의 정권 방송과 북한 방송이라고 한다.

미국이 문 대통령에게 미·북을 중재해달라고 했더니 북한에 핵 포기를 설득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미국을 설득해 대북 제재를 풀자고 한다. 대북 제재가 먼저 없어지면 김정은이 무엇 하려고 핵을 포기하나. 문 정권은 모든 문제에서 '북한'과 '김정은'이 최우선이다. 심지어 독립 유공자 오찬에서도 "독립 유공자 발굴을 북한과 함께 하겠다"고 한다.

뜻깊은 3·1절 100주년 기념 연설에서조차 난데없이 '빨갱이' 얘기가 나왔다. '빨갱이'도 결국 북한과 관련된 문제다. 정권 초에 그토록 건국 100년을 외치더니 갑자기 쑥 들어갔다. 북한이 '건국 100년'이란 말을 싫어해서 그렇다는 말이 파다하다. 스포츠계 최우선은 남북 단일팀, 남북 공동 개최다. 철도계는 남북 철도 연결, 도로도 남북 도로 연결이 최우선이다. 관광 얘기는 금강산 관광뿐이고, 공단은 위기에 빠진 한국 공단이 아니라 개성공단 얘기뿐이다. 시중에선 이런 문 정권에 대해 대통령의 구호 '사람이 먼저다'에 빗대 '북한 사람이 먼저다'라고 한다. 북한 신경 쓰는 것의 10분의 1만 미세 먼지 좀 챙겨달라는 말도 나온다.

어느 회사가 실제론 껍데기뿐인데 내용 없는 호재를 만들어 주가를 띄우는 것을 '작전주' '테마주'라고 한다. 지금 '김정은 비핵화' 주식이 바로 버블(거품)뿐인 작전주다. 미 정보 당국 수장 전원이 '김정은은 비핵화 뜻이 없다'고 증언한 것은 그게 팩트(fact)라는 뜻이다. 작전주도 투자를 잘하면 돈을 버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그런데 문 정권은 김정은 작전주로 너무 큰돈을 벌었다. 지지율이 90%에 육박하고, 어느 지역에선 '세종대왕' 소리까지 듣고, 지방선거는 석권했다. 그래서 가진 돈을 김정은 주식에 전부 쏟아붓는 올인을 했다. 한 주식에 올인하면 원하든 원치 않든 그 껍데기 회사와 공동 운명체가 되고 만다. 그 회사의 대변인, 호위 무사로 나설 수밖에 없다. 지금 문 정권과 김정은은 그런 공동 운명체가 돼가고 있다. 문 대통령, 민주당만이 아니라 한국의 TV·라디오 방송까지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로 엮여가고 있다.

남북은 화해하고, 교류하고, 통일해야 한다. 그 대전제는 민족을 말살할 수 있는 북 핵폭탄이 없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김씨 왕조가 북한 주민의 언론·출판·집회·결사·신체·거주이전 등 인간 최소의 권리에 대해 최소한 중국 정도라도 인정해야 한다. 그게 없는 북한은 핵 가진 지옥이다. 이번 하노이 회담을 통해 김정은은 핵을 포기할 뜻이 없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 핵 포기를 진짜로 결단한 사람은 빅딜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이 시점에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작전주에서 한 발을 빼고 상황을 냉정하게 다시 봐야 한다. 주가에서 거품을 뺄 때라는 뜻이다. 그런데 반대로 거품을 지키고 더 일으키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결국 모든 것은 정권 재창출 때문인 것 같다. 정권을 잃는 경우에 대한 불안 공포가 너무 크다. 그래서 김정은 작전주가 정권 재창출 밑천이 될 것으로 믿고 올인했다가 코가 꿰였다. 주식 버블이 터지면 같이 죽는 공동 운명체가 돼버린 것이다. 비핵화와 상관없이 개성공단·금강산관광에 목을 매는 것은 거품을 꺼뜨리지 않으려는 목적 하나뿐이다. 이들은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미 잘 알고 있다고 본다. 필요한 것은 비핵화 가 아니라 '버블'이다. 그런데 미국이 거품에 찬물을 끼얹으니 분노하는 것이다. 지금은 말로만 불만이지만 정말 거품이 꺼지려 하면 투자자들이 증권사 객장에서 난리 피우는 것과 같은 행태가 나타날 수 있다.

사람이 투자를 잘못해 쪽박을 차면 그 개인의 책임이다. 그런데 정권이 김정은 거품 주식에 매달리다 버블이 터지면 5100만 국민이 함께 쪽박을 차게 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6/2019030603515.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주제별 12
공지 김효성,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108
공지 추천사이트 1432
공지 김효성, 우리나라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 188
공지 이춘근, 역설의 국제정치학 83
공지 김정은, 2년 만에 월남 공산화 초래한 1973년 평화협정 885
공지 이대용, 평화에 취한 월남, 누구도 남침 믿지 않았다 1050
공지 송의달,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905
공지 김필재,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943
공지 홍관희,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1106
공지 김성욱, 입만 열면 거짓말인 북한전문가들 762
34 5.18유공자는 필히 경청하라! 한 시민의 이 목소리를!!! new 5
33 강천석,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언어 버리라 12
32 정우상, 더 벌어지는 韓·美 8
31 美인권보고서 '文정부가 탈북단체의 北비판 막아' update 7
30 '韓 정부가 탈북 단체 억압한다'고 美 비판 받는 세상 update 6
29 이병태, 김상조 위원장의 오만과 편견, 그리고 무지 10
28 나경원 연설의 이 '결정적 장면'이 좌익을 떨게 했다! update 10
27 전희경, 민생파탄 좌파 독재 규탄 9
26 전희경, 적반하장의 색깔론 비판 5
25 전희경, 민주주의 파괴 폭거 지적 5
24 이하원, "한국은 미 동맹국 아니다" 16
23 임천용의 땅굴과 5.18 증언 18
22 마이클 리, 광주 5.18 당시 북한 대남특수군 요원 대규모 침투 증언하다 12
21 조갑제, 조선일보 주필의 '문재인-김정은 공동운명체론' 11
» 양상훈, 文 정권, 김정은과 공동 운명체 되고 있다 12
19 사설: 공조도 없고 훈련도 않는 한·미 동맹, 껍데기화하고 있다 11
18 안석배, 누가 교육부 좀 없애줘 9
17 신원식, 北 비핵화 실패 대비해 核 억제력 획기적 강화해야 11
16 사설: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9
15 사설: 24조 세금 묻지마 퍼부으며 年 2억 때문에 보 부순다니 18
14 사설: 실업률 7% 거제, 활력 잃은 나라에 '미리 온 미래'일 수도 9
13 임천용, 5.18때 북한군 특수부대 투입됐었다 21
12 이인호, 누가 5·18 광주를 모독하는가? 15
11 조중식, 한국이 그토록 두려워한 세상 11
10 사설: 아직 미·북 간 '비핵화 개념' 합의도 없었다니 여태 뭐 한 건가 12
9 사설: 文 정부 같은 인물이 4대강 분석했는데 결과는 정반대 10
8 사설: 독선·오기 국정 문란 뒷감당은 세금 포퓰리즘, 더는 안 돼 10
7 사설: 잘못된 정책 고집해 민생 파탄내고 '정부가 완충시켰다' 자랑 9
6 사설: '5·18 왜곡하면 감옥' 이 역시 극단적 발상 아닌가 12
5 사설: '소득 파탄' '탈원전' 이어 4대강 보 해체, 나라를 부수고 있다 9
4 안준호, 탈원전 직격탄… 한전 6년 만에 적자 8
3 김은정, 가계 빚 1530조원 12
2 사설: 하위 800만 가구 소득 충격적 감소, 민생 비상사태다 9
1 사설: '탈원전 안 돼' '보 철거는 재앙' 국민 목소리 무시 말라 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