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민노총은 소멸한다, 자기모순 때문에


[박정훈, "민노총은 소멸한다, 자기 모순 때문에," 조선일보, 2017. 12. 8, A34.]

       

이제 우리 사회가 민주노총의 존재 의미에 근본적 의문을 던질 때가 온 것 같다. 지난주에도 우리는 민노총의 폭주를 목격했다. 민노총 핵심인 현대차 노조가 쇠사슬로 공장 라인을 세웠고, 건설 노조는 서울 교통을 마비시켰다. 민노총의 해악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불법을 저지르고 국민에게 불편 끼칠 일을 서슴지 않는다. 언제부턴가 민노총은 국민 괴롭히는 민폐 집단처럼 여겨지기 시작했다.

지난주 현대차 노조의 '쇠사슬 파업'엔 기가 막힌 대목이 있었다. 노조 요구에 협력업체 공정 일부를 회수하라는 조건이 들어갔다. 하도급 노동자 일감을 도로 가져다 자기들이 먹겠다는 것이었다. 현대차 노조의 평균 연봉은 9400만원이다. 그런 노동 상류층이 중소업체 노동자 몫까지 손대려 했다. 한 하도급 업체 여직원은 "돈 잘 버는 분들이 왜 이러시느냐"며 울먹였다고 한다. 협력업체엔 영락없는 '갑(甲)질'로 느껴졌을 것이다.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현대차 노조는 파업할 때마다 빠짐없이 '전리품'을 챙긴다. 그 와중에 죽어나는 것은 중소 협력업체들이다. 생산라인이 멈추면 협력업체는 일감 자체가 없어진다. 안 그래도 박봉인 월급이 더 줄고 일자리가 사라진다. 파업 때마다 울산 일대 협력업체들은 생존 위협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가 귀 기울이는 법은 없다.

민노총은 자신을 탄압받는 약자(弱者)로 규정한다. 강령에도 '권력과 자본의 탄압'이라고 썼다. 20여 년 전, 민노총 설립 무렵엔 그랬을 것이다. 노동자가 억압받고 노동의 가치는 존중받지 못했다. 그 열악했던 시절, 민노총의 투쟁이 노동의 지위를 높인 것이 사실이다. 지금도 현장엔 초심을 잃지 않은 훌륭한 노조 활동가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민노총 수뇌부는 아니다. 지금 민노총이 약자라 주장한다면 사람들이 혀를 찰 것이다. '자본의 탄압'은커녕 기업 목줄을 쥐고 흔드는 것이 민노총이다. 현대차는 노조 동의가 없으면 생산라인도 바꾸지 못한다. 과거 쌍용차 노조는 76일 점거 농성으로 회사를 폐허로 만들었다. 민노총의 강경 투쟁으로 빈껍데기 된 기업이 한두 곳이 아니다.

'권력의 탄압'이란 주장 역시 현실과 다르다. 공권력이 거꾸로 민노총에 농락당하는 세상이다. 민노총 집회에서 불법과 폭력은 일상사가 됐다. 쇠파이프와 밧줄이 등장하고 경찰이 폭행당한다. 지난 6년간 불법 집회로 부상당한 경찰은 453명이다. 그 절반가량이 민노총 시위에서 발생했다. 청와대 앞길에서 천막 노숙을 벌이고 서울 도심을 1박 2일 점거한 것도 민노총이었다.


민노총이 법과 질서를 무시한 사례는 헤아릴 수조차 없다. 그러나 공권력의 대응은 무기력하다. 가공할 투쟁력 앞에서 경찰 수천명이 쩔쩔매기 일쑤다. 대한민국에서 공권력을 제일 우습게 보는 게 민노총이다. 심지어 대통령의 만찬 초청을 거부할 만큼 오만하기까지 하다.

민노총은 '성분'부터 노동 약자라 할 수 없다. 소속 노조 대부분이 대기업이나 공기업이다. 이들 연봉은 근로자 최상위권이다. 민노총이 대변하는 것 역시 대기업 정규직의 이익이다. 말로는 노동 약자를 위해 싸우겠다 하나 행동은 종종 다르다. 대표적 귀족 노조인 기아차 노조는 비정규직의 조합원 자격을 박탈했다. 자기 몫을 더 챙기려 비정규직 약자를 내쳤다.

민노총 소속 에어컨 회사 노조가 7개월간 공장을 점거했다. 견디다 못한 협력업체들이 신문 광고를 냈다. 2만명 근로자 생계가 막막하다며 "누구를 위한 파업이냐"고 물었다. 한 협력업체 사장은 이렇게 호소했다. "고연봉 노조 파업으로 연봉 3000만원 근로자 일자리가 날아갑니다." 이 노조의 연봉은 8400만원이었다.

이제 노동자 안에서도 계급이 갈리고 있다. 민노총으로 대표되는 대기업 정규직 노조는 노동 상류층이다. 그 반대편에 비정규직과 중소기업 노동자, 청년 실업자들이 있다. 노동 약자들은 민노총이 기득권 세력이라 하고 있다. 민노총의 기득권 집착이 약자들을 더 힘들게 만든다고 한다.

카를 마르크스는 '자본주의가 내부 모순으로 붕괴한다'고 했다. 자본주의는 살아남았지만 같은 논리로 민노총은 몰락의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민노총의 불법·억지 체질에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까지 갔다. 이제 그만하라는 심정이다. 2030 젊은 세대로부터도 외면당하고 있다. '자본 대 노동'의 대결로 보는 그들의 세계관은 수명을 다한 지 오래다. 세상은 달라졌는데 의식 구조는 80년대에 머물러 있다. 그 괴리가 민노총을 모순으로 몰아넣고 있다.

어떤 청년 단체는 '민노총 형님들, 삼촌들'에게 보내는 성명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청년 일자리는 안중에도 없는 민노총은 노동자를 대표할 자격이 없습니다." 기득권이 된 민노총은 이제 노동계 내부의 계급 저항에 직면했다. 스스로 만든 자기모순 때문에 고립과 소멸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07/2017120703309.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대사회문제에 관한 추천사이트 2010.07.09 1237
공지 대북개념 망언 퍼레이드 2010.09.29 1014
163 선우 정, "체제 보장으로 '한국 수준 번영'이 어떻게 가능한가" 2018.05.24 13
162 김광동, "광장정치와 소비에트 전체주의" 2018.05.17 21
161 김범수, "촛불의 반성" 2018.05.17 22
160 백요셉, "탈북민들이 바라본 인권 실종의 평화회담" 2018.05.17 18
159 송대성, "판문점의 드라마, 북한은 변화할 것인가" 2018.05.17 20
158 이종윤, "남복 정상회담이 성공하려면" 2018.05.16 21
157 교육부의 중고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최종안의 문제 2018.05.10 23
156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과 나라의 미래를 염려하며 2018.05.10 32
155 권대열, "北은 1956년부터 '한반도 비핵화'를 말했다" 2018.05.10 24
154 김대중, "文정권 1년" 2018.05.10 22
153 사설: "'김정힐'도 우려하는 北 정권 본질에 대한 환상" 2018.05.07 22
152 사설: "교과서에서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지운다니" 2018.05.07 19
151 사설: "'판사 협박' 청원 靑이 법원에 전달, 이게 민주 사회 맞나" 2018.05.07 20
150 배성규, "'독재자 김정은' 집단 망각증" 2018.05.07 18
149 이선민, "反대한민국 문턱에 선 한국사 교과서" 2018.05.07 17
148 윤덕민, "'북핵은 南韓을 겨냥하지 않는다'고?" 2018.05.03 17
147 선우 정, "또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2018.05.03 16
146 주경철, "2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 프랑스 국민들의 선택" 2018.05.03 15
145 김태우, "핵 동경 상태에서 北과 평화협정 맺으면 진짜 안보 위기 온다" 2018.05.01 24
144 사설: "방송심의委 이제 보도 지침까지, 아예 정치를 하라" 2018.04.30 22
143 김윤덕, "지식인으로 나는 죽어 마땅하다" 2018.04.30 25
142 김대중, "미국 없이 살아남기" 2018.04.27 24
141 류근일, "혁명으로 가고 있다" 2018.04.19 29
140 선우 정, "이제 민정수석이 '면죄부'까지 발급하나." 2018.04.11 43
139 사설: "사실상 '판사 전교조' 생긴 것 아닌가" 2018.04.11 40
138 사설: "권력의 단물은 다 받아먹는 참여연대" 2018.04.11 32
137 이제 세월호 문제는 그만 하자. 2018.03.29 79
136 신원식, "김정은 평화 공세 뒤에 숨은 3개의 덫" 2018.03.29 68
135 사설: "國定 반대하더니 초등 교과서까지 입맛대로 바꾸나" 2018.03.29 56
134 안드레이 란코프, "북한이 절대 비핵화하지 않을 4가지 이유" 2018.03.29 66
133 김대중, "서울-워싱턴-평양, 3色 엇박자" 2018.03.29 55
132 선우 정, "북이 천지개벽했거나 사기극을 반복하거나" 2018.03.21 60
131 서지문, "수용소행 열차를 안 타려면" 2018.03.21 60
130 류근일, "'가짜 진보'의 왜곡된 性 의식" 2018.03.20 65
129 신범철, "대화(對話)만능주의를 경계한다" 2018.03.20 49
128 김광일, "여덟 번 약속 깬 뒤의 아홉 번째 약속" 2018.03.16 70
127 최보식, "우리 국가안보실장이 북의 뻔한 '프로파간다'를 전했다." 2018.03.09 59
126 사설: "마치 도둑질하듯 교과서 바꾸다니." 2018.03.09 57
125 서지문, "박근혜 속죄양 만들기?" 2018.03.09 76
124 북한에 제공된 돈 액수 2018.02.22 85
123 이동훈, "선거 4개월 앞, 여전히 쪼개진 野" 2018.02.16 83
122 우리나라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 2018.02.13 89
121 사설: "교과서 '6·25 남침' 빼면 안 된다는 총리, 빼도 된다는 장관" 2018.02.13 87
120 김대중, "대한민국의 '다키스트 아워'" 2018.02.13 83
119 정상혁, "현송월과 국립극장" 2018.02.13 83
118 최병규, "교회는 북한에서 성도들이 당한 역사 가르쳐야!" 2018.01.29 160
117 주경철, "강력한 압박을 통한 대화가 필요하다" 2018.01.16 88
116 김태우, "남북대화, 환영하되 감격하지 말자" 2018.01.11 90
115 사설: '자유 민주' 없앤 개헌안, 이를 방치한 야당" 2018.01.08 94
114 사설: "적폐 청산식 외교·안보, 나라 어디로 끌고 가나" 2018.01.08 87
113 사설: "이 판에 개성공단 폐쇄 시비, 정말 제정신인가" 2018.01.08 86
112 박정훈, "이 거대한 자해 劇을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 2018.01.08 83
111 김희상, "文 정부의 親中, 위험한 도박이다" 2017.12.23 163
» 박정훈, "민노총은 소멸한다, 자기 모순 때문에" 2017.12.11 102
109 김대기, "북핵보다 무서운 국가 부채" 2017.11.24 151
108 박정훈, "반도체 호황은 거저 오지 않았다" 2017.11.22 96
107 선우정, "돌아온 중국이 그렇게 반갑나" 2017.11.22 96
106 이춘근, "박정희가 지금 대통령이라면" 2017.11.21 84
105 사설: "'現대통령·前前前 대통령' 對 前前 대통령 이전투구" 2017.10.02 113
104 김진명, "동맹 파기되면 미국은 . . . " 2017.10.02 102
103 사설: "청와대 다수도 '문정인·노영민 생각'과 같나" 2017.10.02 91
102 윤평중, "'촛불'로 나라를 지킬 수 있는가" 2017.10.02 80
101 사설: "대통령 부부의 계속되는 윤이상 찬양" 2017.10.02 78
100 문갑식, '탄핵 도화선'이라던 태블릿 3대의 정체" 2017.10.02 89
99 강천석, "남과 북 누가 더 전략적인가" 2017.10.02 72
98 신원식, "도발에 대한 우리의 응전은 지금부터다" 2017.09.08 91
97 사설: "與 '한명숙 재판' 매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2017.08.24 106
96 김아진, "한명숙 유죄 판결이 적폐라는 與黨 2017.08.24 86
95 이한수, "뺄셈의 건국, 덧셈의 건국" 2017.08.19 75
94 한정석, "기업들 목조이는 문재노믹스" 2017.08.16 103
93 윤창현, "외국은 기업유치 경쟁, 한국은 내몰기 정책" 2017.08.16 85
92 사설: "최저임금 뒷감당까지 국민세금에 떠넘기다니" 2017.07.17 124
91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이유들 2017.07.17 114
90 사설: "탈원전 공약 만들었다는 미생물학 교수의 황당 주장" 2017.07.17 107
89 박정훈, "'이게 정부냐'고 한다." 2017.07.14 116
88 한정석, "미일동맹에서 얻는 교훈" 2017.06.19 110
87 사설: "통진당 해산 반대 등 功으로 헌재소장 시킨다고 공식화" 2017.05.31 116
86 선우정, "[5.18 문제] 용서와 화해를 말할 때." 2017.05.24 118
85 이하원, "북(北) 김정은의 선의(善意)" 2017.05.24 105
84 김효성, "한반도평화포럼의 주제 넘은 엄포" 2017.03.14 141
83 박주연, "언론 왜곡 조작보도 사례" 2017.02.12 195
82 김효성, "야권 지도자들의 사상 우려" 2016.12.06 209
81 박정훈, “야당의 정체성? 무슨 정체성?,” 2016.09.22 152
80 김대중, "안팎의 전쟁" 2015.11.13 288
79 이정민, "광화문광장 대형태극기 설치 두고 서울시-보훈처 진통" 2015.09.24 249
78 김대중, “'댓글'의 轉禍爲福,” 2013.10.04 675
77 김기호, “'우리 민족끼리'의 함정,” 2013.07.09 673
76 파피안느,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정우상류를 멀리하라." 2013.03.01 708
75 뉴스--남아프리카에서 흑인 공산주의자들이 백인 농부들을 살인하고 있다 2012.11.07 842
74 황성준, "‘정신적 귀족’ 보수주의자의 길 그 근간은 기독교적 세계관" 2012.04.25 930
73 문민규, "세속 정치에 대한 신자들의 자세" 2012.03.28 835
72 전정웅, “한나라당의 ‘개혁․쇄신=물타기’(?),” 2012.03.02 838
71 사설, “선거 휘젓고 거짓 드러난 '나경원 1억 피부숍 출입',” 2012.03.02 883
70 이상민, “분노의 대상은 월가가 아니라 워싱턴 정부,” 2012.02.16 975
69 김대중, "반FTA 세력은 '뼛속까지' 반미인가" 2011.12.30 743
68 한정식, "독도가 한국 영토인 진짜 이유" 2011.09.29 859
67 박정훈, "4대강 난리 난다던 사람들의 침묵" 2011.09.29 755
66 강찬식, "盧 전 대통령이 화나고 기(氣)가 찰 일들" 2011.07.07 799
65 김태훈, "용서 잘하는 한국 정부" 2011.06.22 765
64 서울광장을 정치집회꾼들의 놀이터로 내줘선 안돼 2010.09.29 1166
63 유럽의회, “中, 한국 조치 지지하라” 2010.06.30 1117
62 ‘軍부모’가 부대 앞에 드러눕는 날 2010.06.15 934
61 선거 때면 北 도발?… 착각 또는 거짓말 2010.06.04 1055
60 탈북 여성의 뺨을 타고 흘러내린 굵은 눈물 2009.12.16 930
59 노 전(前) 대통령 묘소에 보고서 바친 친일진상규명위원들 2009.12.16 983
58 ‘극일(克日) 대한민국’이 ‘친일파 나라’라니 2009.12.10 880
57 외눈박이 친일반민족조사위의 발표를 보고 2009.12.10 1043
56 과거사위원회들 정리하라 2009.10.15 981
55 미디어법 개정, 모두가 패자(敗者)였다 2009.08.16 954
54 미디어법에 관한 4가지 거짓말 2009.08.16 1013
53 전향한 386은 극소수, 젊은 세대가 386권력 교체해야 2009.07.15 999
52 목숨을 이념의 수단으로 삼는 풍조가 걱정된다 2009.06.17 991
51 검찰총장 사죄, 잘못됐다 2009.06.17 1057
50 "의회와 정부가 ‘시민사회’의 중심이다" 2009.04.16 965
49 "TV논평, 좌편향 인용 심각" 2009.04.16 952
48 "민주화보상위는 법 근간을 뒤흔들었다 " 2009.04.02 897
47 "‘MBC 해방구’의 뿌리" 2009.01.29 913
46 "대법원 위의 4審 행세하는 민주화 운동委" 2009.01.23 1030
45 "'그들만의 방송' 국민 위해 개혁해야" 2009.01.23 973
44 미국금융위기, 정부 개입 때문 2008.12.24 994
43 좌승희, “미국 금융위기의 시작은 클린턴의 반시장정책,” 2008.12.24 1060
42 삐라의 진실 2008.12.24 883
41 '10·4남북정상선언' 이행될 수 없는 이유 2008.12.24 902
40 남북관계 파행은 북한 책임이다 2008.12.24 880
39 역지사지(易地思之) 2008.10.22 1040
38 요즘 어깨가 으쓱해졌습니까? 2008.10.22 955
37 북한의 중국식 개혁개방은 불가능 2008.10.22 987
36 누가 누굴 보고 '폭력'이라 하나 2008.09.03 996
35 이 정권을 짓누르는 노 정권의 유산 2008.09.03 998
34 국정원과 경찰의 본분 2008.08.12 981
33 엠네스티 한국지부 2008.08.12 1017
32 이명박 안수한 목사의 손목을 잘라버려라 2008.08.12 1051
31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 서한 2008.07.30 890
30 국민이 물을 때다 2008.07.30 882
29 칼집 속 재협상, 뽑을 건가 2008.06.11 885
28 친일 인명사전 편찬위 역사 평가방식 문제 있다 2008.06.11 944
27 김성욱, “‘화려한 휴가’ 제작진, 명예훼손 고발당해,” 2008.02.12 930
26 UFO는 착시 현상 2008.02.12 944
25 정동영, “김정일과 만남, 하늘이 준 기회” 2008.01.23 946
24 中․朝 우호조약의 한 구절 2007.11.13 985
23 ‘화려한 휴가’의 왜곡에 침묵하는 국방부 2007.11.13 993
22 개성공단 기업 대부분 적자경영 2007.11.13 919
21 국비협의 성명 2007.11.13 939
20 결코 이행 못할 문서 또 생산 2007.11.13 863
19 교회가 잘못할 때, 재앙이 온다 2007.10.10 883
18 북한 체제에 대한 이해 2007.09.12 955
17 중·조 우호조약의 한 구절 2007.08.14 827
16 과거사委, 조사사건 82%가 국군·미군 가해사건 2007.08.14 901
15 불온세력의 사법판결 뒤집기 2007.05.16 920
14 FTA저지 범국민본부 지휘부 20인 2007.05.16 926
13 북한군 특수부대 광주사태 개입했었다 2007.04.14 1001
12 준전시 행동요령 12개항 2007.04.14 837
11 특무기관망은 살아 있다 2007.03.07 928
10 이질적 남북체제 2007.01.31 932
9 대선 괴담(怪談) 2007.01.31 870
8 ‘콜 총리’의 정상회담 2007.01.31 880
7 갈 데까지 가버린 대통령을 바라보며 2007.01.14 962
6 사상 초유 전직 외교관 성명 2006.10.13 1037
5 ‘김사모’는 가면을 벗었다 2006.10.13 964
4 ‘마오(毛)’ 인기의 비밀 2006.06.10 853
3 청와대에서 할복할 수도 없고… 2006.05.16 886
2 조류독감 대재앙 일제 경고 2005.11.12 1035
1 뉴올리언스의 숨겨졌던 부패 2005.11.12 92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 364-1)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