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번엔 참여연대가 어용 본색, '조국 옹호 구역질' 발언 징계


[사설: "이번엔 참여연대가 어용 본색, '조국 옹호 구역질' 발언 징계," 조선일보, 2019. 10. 1, A31쪽.]      → 좌파정권

참여연대가 김경율 집행위원장을 징계하기로 했다. 공인회계사인 김 위원장은 "조국은 민정수석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드셨다"며 "윤석열은 MB 구속, 사법 농단 사건 등을 처리했다. 전자(조 장관)가 불편하냐, 후자(윤 총장)가 불편하냐"고 했다. 조 장관을 감싸는 시민단체 인사들을 '위선자'로 지칭하면서 "권력 예비군, 어공(어쩌다 공무원), 더럽다. 구역질 난다" "이른바 촛불 혁명 정부에서 권력 주변 맴돈 거 말고 한 게 뭐 있느냐"고도 했다. 국민 대다수 심정을 대변한 것이다. 그런데 시민단체로부터 상을 받는 것이 아니라 징계를 받는다. 참여연대는 운명공동체인 정권이 궁지에 몰리자 어용·관변단체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정권 주변의 자칭 '시민단체'들이 타락한 것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제는 부끄러움마저 잊은 모양이다.

시민단체는 정부로부터 재정적으로 독립해 일반 시민 입장에서 정부를 비판·감시하는 역할을 할 때 비로소 존재 의미를 갖는다. 하지만 현 정권은 사실상 참여연대와 공동 정권이라고 할 정도로 정부 요직이란 요직은 독차지하다시피 하고 있다. 조국은 물론이고 전·현직 청와대 정책실장 3명 모두 참여연대 출신이다. 청와대와 정부, 정부 산하기관 등에 진출한 참여연대 출신이 60명도 넘는다고 한다. 심지어 헌법재판관도 하고 있다. 마차가 말을 끈다는 소득 주도 성장부터 탈원전, 부동산 정책 에 이르기까지 이들이 주도한 각종 정책은 나라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상장 위조' '가짜 인턴' '논문 제1저자' '위장 이혼' '사기 소송' '펀드 의혹' 등은 참여연대가 가장 강하게 규탄해온 부조리다. 그런데 막상 제 편이 이 모든 종목을 망라한 의혹을 받자 감싸고돌고 있다. 참여연대를 시민단체라고 한다면 전 세계 시민단체들에 대한 모욕이 될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30/2019093002967.html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