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국 일가 비리는 눈감고 내부 고발자 털기 나선 교육부


[사설: "조국 일가 비리는 눈감고 내부 고발자 털기 나선 교육부," 조선일보, 2019. 10. 4, A31쪽.]    → 좌파정권

교육부가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에 사립대 담당 과장을 비롯한 직원 세 명을 보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이 대학 최성해 총장의 신상 관련 자료를 샅샅이 훑어 가져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 대학 25년치 이사회 회의록도 포함됐다. 최 총장은 조국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을 폭로한 사람이다.

조 장관 자녀가 연루된 입시 부정, 학사 관리 비리 의혹은 한둘 아니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를 비롯해 웅동학원 운영 비리,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의 허위 인턴 의혹, 연세대 대학원 입학 서류 실종, 고려대 입학 시 제출된 병리학 제1저자 논문, 부산대 의전원 2학기 유급인데도 6학기 연속 장학금 특혜, 서울대 환경 대학원 장학금 지급 미스터리, 서울대 의전원 1차 합격 의혹 등이 규명돼야 한다. 연루 대학이나 기관만 10곳이 넘는다. 이런 의혹이 제기되면 교육부가 조사나 감사는 물론 적어도 실태 파악에 착수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 모든 의혹에 눈감고 있던 교육부가 오히려 '최성해 총장 털기'에 나섰다. 도둑이 들었다고 신고했는데 신고한 사람을 불러 족치겠다는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03/2019100302461.html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