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검찰 수사라인 날린다고 '靑 비위'가 사라지지 않는다


[사설: "검찰 수사라인 날린다고 '靑 비위'가 사라지지 않는다," 조선일보, 2020. 1. 10, A35쪽.]   → 좌파독재

문재인 정권 비리를 수사하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참모들에 대한 '대학살'이 벌어진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정권과 가까운 검사들이 대거 핵심 요직을 차지했다. 서울중앙지검장에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대학 후배가 임명됐다. '조국 수사에서 윤 총장을 빼고 가자'고 했던 사람이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추미애 법무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단 팀장이었고, 검찰 인사를 총괄하는 검찰국장 역시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다. 정권의 주문은 뻔하다. 자기들 비리를 덮어달라는 것이다. 그런데도 청와대와 추 장관은 "가장 균형 있는 인사"라고 했다. 끝까지 국민을 속이고 우롱하려 든다.

법무부는 차장검사급 이하 후속 인사도 조만간 실시 예정이라고 한다. 검찰총장과 협의해 인사하라는 검찰청법을 짓밟고 보복 인사 폭거를 저지르더니 '중간 간부들 보직은 1년 내에 바꿀 수 없다'는 검찰 인사 규칙도 무시하겠다는 것이다. 결국 정권 수사를 담당한 평검사들까지 모두 쳐내는 '2차 학살'을 벌이려 들 것이다. 해당 사건들 수사가 일정 부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게 됐다.

그러나 청와대가 개입한 울산시장 선거 공작의 진상과 증거는 이미 만천하에 공개돼 있다. 정권이 덮으려 든다고 덮어질 일이 아니다.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의 30년 지기(知己)를 당선시키기 위해 경쟁 후보를 매수하려 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의 친구를 단독 전략 공천했다. 청와대 비서관·행정관들은 여당 후보 공약을 사실상 만들어 줬다. 정부는 야당 후보 공약은 무산시키면서 천문학적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여당 후보 공약에는 예타 면제 특혜를 줬다. 경찰은 청와대 하명을 받아 야당 후보가 공천장을 받는 날 그 사무실을 덮쳐 선거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게 선거 공작이 아니면 무엇이 선거 공작인가.

문 대통령을 '형'이라고 불렀다는 유재수 비리 비호 사건에서도 대통령 최측근 도지사와 핵심 정치 참모들이 민정수석에게 '감찰 중단' 청탁을 넣은 사실이 드러났다. 법원까지 "혐의가 소명된다"고 했다. 유씨는 감찰에서 비리가 적발됐는데도 처벌은커녕 영전을 거듭했다. 상식적으로 대통령을 빼놓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졌다. 여태까지 드러난 증거와 정황들도 대통령을 가리키고 있다. 그렇다면 이제 남은 것은 검찰이 이 모든 일들에 대한 대통령의 책임을 규명하는 것이다.

윤석열 총장은 검사장 인사 발표 직후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신년사에선 "검사들의 정당한 소신을 끝까지 지켜주 겠다"고 했다. 끝까지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수사팀은 9일에도 국가균형발전위를 압수 수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정권의 방해는 더 거세질 것이다. 그러나 권력으로 수사를 일시적으로 덮는다 해도 국민의 눈까지 가릴 수는 없다. 이미 만천하가 다 알게 된 청와대의 비위가 사라질 수도 없다. 세상사는 다 자기 자리를 찾아가게 돼 있다. 시간문제일 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09/2020010904055.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 우파가 무엇이고, 좌파가 무엇인가? 158
공지 → 현대사회문제--주제별 171
공지 →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 1672
공지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자들은 단합해야 419
55 무능한 줄로만 알았는데 '선수'였다 new 7
54 법 무시 대통령이 또 검찰 '학살'한 날, 文 측근 기소한 진짜 검사들 new 6
53 親文 검사들 '靑 불법 비리 뭉개기' 본색 드러내기 시작했다 new 4
52 "조국 옹호세력 보며 광기 느껴… 그들은 사기꾼, 진보가 망했다" new 6
51 한국의 586, 소설 속 '디스토피아'를 현실에 옮겨놓다 new 5
50 이제 공무원이 '워라밸' 하니 국민은 '닥치세' 하라 new 5
49 포퓰리즘 폭주, '낡은 보수'에도 책임 있다 new 8
48 금융 위기 이후 최저 2% 성장, 그나마 4분의 3이 세금 new 7
47 소득주도성장 한다고 난리더니… 국내총소득 21년만에 마이너스 new 4
46 구청 월급날 당기고, 교실 칠판 바꾸고… 수치효과 나는 곳에 돈 살포 new 4
45 4분기에 세금 79조 퍼부어, 작년 성장률 2% 턱걸이 new 3
44 ‘무너진 삼권분립’ 文정부 전체주의로 가나 11
43 윤석열 손발 자르고 팔다리 묶기까지, 靑 지은 죄 얼마나 크길래 7
42 "당신이 검사냐" 국민 심정 그대로 대변한 말이다 9
41 '우리 편이니 비리도 봐주자' 정권인가 조폭인가 8
40 日帝를 美帝로 바꿔치기 8
39 이 판국에 '남북 올림픽' 유치, 정말 라라랜드 사는 듯 9
38 "금융권 잡고 가야"라니, 나라 전체가 정치꾼들 전리품 6
37 신임 검찰 간부 "조국 무혐의" 주장, '더러운 이름' 남길 것 7
36 어안이 벙벙해지는 월성 1호기 폐쇄 '사기극' 8
35 '월성1호 조작' 한수원 압수 수색으로 증거부터 확보해야 6
34 '월성 1호기' 조작 무려 3차례, 검찰 수사 사안이다 5
33 금강산 관광 강행은 국가적 자살 행위 7
32 해방 직후 자유대한민국 건설의 기초가 된 전라도 정치가 송진우 10
31 청와대 '선거 공작' 명백한 증거 또 나왔다 12
30 "최악의 검찰인사… 미국선 사법방해죄로 탄핵감" 18
29 진보 쪽에서도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정권 행태 8
28 "봉건적 命 거역하라, 우리는 민주 시민" 한 검사의 외침 7
27 진보 판사들도 '靑 법치부정' 비판 9
26 "헌법파괴 정권, 한번도 경험못한 거짓의 나라" 9
25 '대통령은 無法 성역' 인정하라는 것과 같다 7
24 조지 오웰과 최장집의 경고 10
23 "검찰개혁은 거대한 사기극… 목적지는 중국식 공안국가" 10
22 결국 수사권 조정도 강행, 정권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나 6
21 '검찰 개혁' 우기고 싶으면 수사부터 제대로 받으라 5
20 당·정·청 일제히 美대사 공격, 지금 미국과 싸울 상황인가 5
19 대통령 비서실, 어쩌다 범죄혐의자 집합소 됐나 8
18 4·15는 국회의원 선거가 아니다 14
17 결국 팩트가 승리할 것이다 8
16 광주 토박이 전남대 000연구소 소장의 증언 9
15 2020 한미동맹과 1992 필리핀 미군 철수의 시사점 10
14 보수 통합의 열쇠는 국민에게 있다 17
13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더니, 수사하니 보복 14
12 삼권분립 깨고 헌법기관 장악… 군사독재 이후 이런 권력 없었다 11
11 꿈도 꾸면 안 될 일 해치우는 정권, 눈에 보이는 게 없나 12
» 검찰 수사라인 날린다고 '靑 비위'가 사라지지 않는다 11
9 2020 경자년 (庚子年) 국민이 대한민국을 구하자! 15
8 정권 말 잘 듣는 경찰에 힘 실어주겠다는 수사권 조정 20
7 자유민주 진영의 희망 만들기 18
6 모진 겨울을 이기고 매화를 만날 수 있을까 15
5 대통령에게 6·25는 대한민국 역사가 아닌가 15
4 죽느냐, 사느냐? 주사파 집권 대한민국 22
3 '조국 위조' 공범이 검찰 인사 검증, 도둑이 포졸 심사 11
2 불법 의혹 받는 文 대통령의 검찰 비난, 수사 무력화 시동 10
1 포퓰리즘 망국 막을 사람은 현명한 유권자뿐이다 1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