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文정권에 등돌린 20대, 4년 돌아보면 너무 당연한 일

[류근일, "文정권에 등돌린 20대, 4년 돌아보면 너무 당연한 일,"  조선일보, 2021. 3. 29. A35쪽.]

4·7 보궐선거 관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에 대한 20대의 지지율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 여론조사에선 서울 20대의 민주당 후보 지지율은 25.6%로, 60세 이상(25.3%) 다음으로 낮았다. 민주당 지지율도 23.1%로 60세 이상(20.2%) 다음으로 낮았다. 다른 여론조사 결과도 비슷하다. 20대의 국민의힘 후보 지지율이 민주당 후보 지지율보다 세 배 가까이 앞선 여론조사도 있었다.

4년 전 정권 출범 직후 20대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94%에 달했다. 하지만 최근 발표된 같은 여론조사 회사 조사에선 30%였다. 민주당 지지율도 49%에서 26%로 반 토막 났다. 20대가 문 정권의 핵심 지지 기반이었는데 어느덧 핵심 이반(離反) 세력이 된 것이다.

여론조사 회사들은 20대가 재작년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문 정권 지지를 거둬들였다고 분석한다. 조국씨 부부는 남에겐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라”고 하면서 자기 자식을 위해선 온갖 탈법과 반칙을 서슴지 않았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조국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했고 여권은 갖은 궤변으로 조씨를 감쌌다. 추미애 전 장관 아들은 일반 병사들은 상상할 수 없는 휴가 특혜를 누렸다. 이런 정권의 위선에 20대들은 경악했을 것이다.

집값을 역대 최악으로 올린 문 정권은 입만 열면 “부동산 투기로 돈을 벌 수 없게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작 공무원, 국회의원 등은 뒤에서 땅 투기를 하고 있었음이 LH 사태로 드러났다. 의혹은 전방위로 확산하는데 대통령은 ‘좀스러우니 그만하라’며 자신의 부동산 의혹에 대해 변호부터 했다. ‘일자리 정부’를 자처하면서 소득 주도 성장, 비정규직 제로 등 이념 실험을 고집하더니 처참한 고용 참사를 빚고 말았다. 일자리 감소의 부작용은 20대 청년층을 직격하고 있다. 20대가 무능 정권의 최대 피해자가 된 것이다.

20대 남성보다 더 정권 우호적이던 20대 여성의 여당 후보 지지율 역시 60세 이상 다음으로 낮았다. 그럴 수밖에 없다. 민주당 시장들이 성범죄를 저질러 전대미문의 성추행 보궐선거를 만들었는데 불출마 당헌까지 폐기하며 후보를 내고 선거에 이기겠다고 기를 쓰고 있다. 박원순을 ‘맑은 분’이라고 칭송하고 ‘임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서울 전역에 걸었다.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는 해괴한 명칭으로 불렀다. 문 대통령이 페미니스트를 자처하고 ‘피해자 중심주의’를 말한 것은 ‘쇼’였다는 게 드러났다. 20대 여성들이 등을 돌리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엉뚱하게도 “20대는 과거 역사에 대해 경험치가 낮다”며 20대의 무지(無知)를 탓했다. 여권 인사들은 “20대가 교육을 제대로 받았나 하는 의문이 있다” “반공 교육 때문에 20대가 가장 보수적”이라며 ‘남 탓' 타령뿐이다. 이런 상황을 만들어 놓고 어떻게 20대가 이 정권을 지지하길 기대하나. 문 정권이 4년 동안 해온 것을 보면 젊은이들이 등 돌릴 이유밖에 없다. 오히려 지지를 철회하지 않는 것이 이상한 일일 것이다.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세상은 이념 전쟁 중--우퍄냐? 좌파냐?' 256
공지 [좌파정권] 현 정권의 문제 756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자유 우파가 무엇이고, 좌파가 무엇인가? 899
공지 [전체] 현대사회문제--주제들 842
공지 [전체]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들 1777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자들은 단합해야 1137
43 [안보, 한미동맹] 임민혁, 美국방 "성주 사드기지 방치, 동맹으로 용납 못할 일" 12
42 [안보, 좌파정권] 사설: 정상회담 쇼 믿고 北 핵·화생방 연구조차 폐기한 文 정부 12
41 [좌파정권, 4·3 사건] 사설: 文은 4·3 희생자와 남로당 무장폭동도 구별 못하나 13
40 [안보. 북한인권] 사설: "北 미사일 발사 숨기고 변호하고, 北 인권 결의안엔 불참하고," 14
39 [북한인권] 사설: "북한 인권 외면 文 정부, 북 미사일 그림에 국민 기금 지원," 12
38 [좌파정권] 사설: "농지 구입 文이 “농지 단속” 세종시엔 ‘이해찬 나들목’, ‘윗물 맑은’ 정권, 13
37 [좌파정권] 김영수, "어쩌다 대통령" 12
36 [좌파정권] 사설: "운동권 경력 공훈 삼아 자녀들까지 셀프 특혜 받겠다니," 12
35 [좌파정권] 사설: "靑 회의 참석자 면면 보고 투기 척결과 안보 맡길 수 있겠나," 12
» [좌파정권] 류근일, "文정권에 등돌린 20대, 4년 돌아보면 너무 당연한 일," 12
33 [좌파정권] 사설: "김명수 법원 특권 사조직 ‘인권법 판사회’ 당장 해체하라," 11
32 [좌파정권] 사설: "선거 앞 돌변 文 천안함 행사, 진정성 손톱만큼이나 있나," 11
31 [좌파정권] 사설: " 흔들리는 백신 확보, 이대로 11월 집단면역 가능하겠나," 11
30 [좌파정권] 사설: "무슨 이벤트 벌이려 野 의원 천안함 추모식 참석 막나," 11
29 [좌파정권] 사설: "이번엔 오거돈 성범죄 재판 연기, 與 선거에 짓밟히는 피해자들," 10
28 [천안함 폭침] 정진홍, "한주호를 기억하라," 12
27 [천안함 폭침] 원선우, "천안함만 왜 다른가," 10
26 [천안함 폭침] 사설: "또 괴담, 천안함 생존 군인 “나라가 미쳐, 靑 앞에서 죽고 싶다” 10
25 [일반] 최유식, "미국 경제·군사력 위협했지만… 결국 무릎꿇은 소련·일본," 10
24 [북핵] 사설: 文 정권이 한미 공동성명에 ‘北 비핵화’ 못 넣게 막은 것이다. 32
23 [안보] 사설: 한미 회담 전날 ‘훈련 없애라’ 김여정 협박에 통일부 맞장구, 23
22 [경제파탄] 사설: 풀타임 일자리 3년간 200만개 증발, 고용 붕괴 사태다. 23
21 [좌파정권] 강천석, 국민밖에 희망이 없다’는 절망 31
20 [안보] 최강, 김정은이 ‘실용적’이라는 사람들. 22
19 [좌파정권] 사설: 한국은 지금 민주주의 허울 쓴 권력이 법치 파괴하는 나라, 22
18 [좌파정권] 사설: 정권불법 수사 尹 축출에 성공한 文, 법치와 정의는 패배했다. 21
17 [좌파정권] 사설: "검찰이 정권 불법 수사한다고 검찰 없애는 法 만든다는 與," 20
16 [안보] 사설: 敵이 싫어하니 軍 훈련 말자는 나라가 한국 말고 있을까, 17
15 [안보] 사설: 지금 한국군은 속으로 붕괴 상태에 있다 19
14 [좌파정권] 김영수, 대한민국이 꿈을 잃었다, 22
13 [좌파정권] 김대기, 나라가 쇠락의 길로 가고 있다. 25
12 [경제파탄] 사설: '세금 알바’ 눈속임 못하자 일자리 100만개 감소, 이게 고용 민낯 19
11 [자유대한민국 보수] 류근일,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가공할 정체 63
10 [경제파탄] 사설: 최저금리에도 나랏빚 이자만 20조원, 빚으로 이자 갚는 날 온다 20
9 [좌파독재] 사설: 집단 반발 검사들 ‘검찰 개혁은 정권 비리 수사 막으려는 사기’ 58
8 [좌파독재] 류근일, 억압자로 바뀐 투쟁가들 54
7 [좌파독재] 사설: "권력 비리 수사 올 스톱, 검찰 다시 忠犬으로" 40
6 [좌파독재] 사설: "1당 독재 국회, 공수처 강행, 이상한 나라 돼가고 있다" 51
5 [좌파독재] 류근일, "新적폐·新독재·新농단" 44
4 [좌파독재] 이영조, "‘무너진 삼권분립’ 文정부 전체주의로 가나" 98
3 [좌파독재] 이민석, "검찰개혁은 거대한 사기극… 목적지는 중국식 공안국가" 74
2 [좌파독재] "삼권분립 깨고 헌법기관 장악… 군사독재 이후 이런 권력 없었다" 81
1 [좌파독재] 사설: "나라의 기본 틀 강제 변경, 군사정권 이후 처음이다" 13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