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중국의 착각,미국의 오해

2016.07.28 17:24

관리자 조회 수:332

[강천석,“중국의 착각,미국의 오해,”조선일보,2015.3.14,A30.]


요즘 한국처럼 중국이 하는 말이 곧 그대로 받아들여지는 나라는 세계에 드물다.'이웃을 무력으로 위협하지 않고 평화롭게 일어서겠다'는 화평굴기(和平屈起)라는 말도 그중 하나다.중국은 2003년 후진타오 시대 이래 '화평굴기'를 대외 정책의 기본 노선으로 내걸었다.시진핑 주석은 취임 후 '국력을 바탕으로 세계를 주도한다'는 '주동작위(主動作爲)'라는 표현을 곧 잘 사용했으나 그것도 잠깐이었다.세계의 분위기가 '
미국 부활,중국 감속(減速)'으로 바뀌자 '화평굴기'를 다시 전면에 세웠다. 미국․유럽․일본은 '화평굴기'라는 단어가 등장할 때부터 '평화롭게 일어서고 난 다음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중국에 묻고 그에 대비한 전략도 함께 구상했다. 그들은 중국 이야기를 그대로 곧이듣는 한국더러 '순진하다'고 했다.'순진하다'는 말을 뒤집으면 '어리석다'는 뜻이다.일본 아베 정권 인사들의 망언(妄言)에는 그런 느낌이 묻어난다. 미군은 6․25전쟁에서 국군과 어깨동무하며 중국․ 북한군과 맞서 싸웠다.전사(戰死)3만6940명,부상 9만2134명,실종 3737명,포로 4439명이란 막대한 인명피해를 입었다.이런 동맹국 미국의 말은 씹고 되씹으며 미국의 숨은 뜻,감춰진 국익(國益)을 캐내려 하는 한국이 중국의 이야기는 두드려보지도 않고 덥석 삼키는 듯한 모습에 마음이 상하지 않았다면 미국은 성인군자(聖人君子)의 나라다.리퍼트 미국 대사의 피습 사건은 그래서 더 등골이 서늘하다.대사 본인은 비 온뒤 땅이 더 굳어진다 했지만 비 왔다고 저절로 땅이 굳어지는 건 아니다.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한국 배치 여부를 둘러싼 논란 과정은 이제껏 중국을 대해온 한국 태도가 미국의 오해만 불러온 것이 아니라 중국의 착각을 키워왔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중국은 작년과 올해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한국을 향해 우려․경고․압박을 계속하고 있다.사드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려는 여러 선택 가운데 하나다.


북한 핵무기와 미사일이 대한민국을 과녁으로 삼지 않고 중국을 노렸다면 중국은 사드 배치와 같은 방어적 선택이 아니라 보다 공격적 대응책을 세우고 즉각 실행에 옮겼을 것이다.그것은 중국과 중국 국민의 생존권을 지켜야 하는 중국의 안보적 주권(主權)에 속하는 문제다.중국이 이 논리를 부인하지 않는다면 사드배치 여부를 놓고 한국에 대해 도를 넘어선 말과 행동을 삼가야 한다. 사드가 중국의 미사일 능력을 무력화시킨다는 주장은 사드의 성능과 작동 범위에 비춰보면 전혀 근거가 없다.중국 미사일은 한국 배치가 거론되는 사드 레이더의 유효(有效)탐지 거리 밖에 있기 때문이다.의문
이 있다면 한국의 설명을 요청하면 될 일이다. 중국은 사드 배치 문제가 왜 나왔는가부터 살펴야 한다. 북한 핵무기와 미사일이 아니라면 한국 땅의 사드 배치는 거론조차 되지 않았을 터이다.중국이 북한 핵과 미사일 개발에 확실한 브레이크를 걸지 않았기에 사태가 여기에 이르렀다.


중국에 관한 한 한국은 순진한 나라도,어리석은 나라도 아니다.국경을 접해 5000년을 부대끼며 은원(恩怨)을 쌓은 사이다.한국만큼 중국의 안과 밖을 들여 다볼 수 있는 나라도 없다.중국은 1949년에서 1985년까지 11번의 대외 분쟁에서 7회에 걸쳐 무력을 사용했다. 무력 사용 비율이 72%에 달한다.미국의 18%,소련27%,영국 12%보다 훨씬 높다.미국이 경계하고 일본이 두려워하는 데도 그만한 이유가 있다. 한국은 또 중국이 대부분의 분쟁을 무력을 통해 해결하려 시도했으나 최종적으론 외교 협상으로 결말을 지었다는 것도 알고 있다.한국이 다른 나라들처럼 중국의 '화평굴기'라는 말의 뒤를 캐지 않은 것은 순진해서가 아니라 중국 역사의 안팎을 함께 읽고 '화평굴기'가 두 나라 공동의 이익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당당해져야 한다.'미국의 요청이 없었기에 협의도 없었고 결정된 것도 없다'는 청와대 발표나 '사드 문제에 관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국방부의 대응은 입장을 궁색하게 하고 사태를 꼬이게 할 뿐이다.'전략적 모호성'이 아니라 '무(無)전 략적 혼돈(混沌)'에 지나지 않는다.북한 핵과 미사일문제가 해결된다면 배치된 사드도 언제든 철거할 수 있다는 명쾌한 논리로 국민에게 설명하고 중국의 과민(過敏)반응을 다스리는 능력을 보여야 한다. 냉전(冷戰)초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초대 사무총장은 나토에 대한 공격과 시비를 'KeeptheAmericansIn,theRussiansOut,andtheGermansDown(미국을 유럽에 붙잡아두고,소련이 유럽을 침공하지 못하게 하고,독일이 다시 전쟁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것)'이란 명쾌한 한마디로 잠재웠다. 사드 문제에 관한 우리 입장은 이보다 몇 배 당당하고 명쾌할 수 있다.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대북개념 망언 퍼레이드 1252
105 [북핵] 국정원장 “나도 김정은이 핵 포기 않을 거라 생각” 17
104 [안보, 북핵] IAEA “北核 전력 질주” 경고, 다음날 文은 “종전 선언” 반복 16
103 [북핵문제,안보] 美전문가들 “한국은 독자 핵무장하고 미국은 지지해야” 19
102 [북핵] 文, 김정은 비핵화 의지 믿으라했지만… 결국 부도수표 13
101 [북핵, 안보] 한국판 核균형 전략을 짜야 한다 28
100 [안보, 북핵] 北, 2027년 핵무기 242기 보유… 전면전 때 핵무기 78발 쏠수도 29
99 [북핵, 안보] 최강, 한국판 核균형 전략을 짜야 한다 32
98 [북핵, 안보] 윤덕민, 北 핵·미사일, 포용 정책이 키웠다 31
97 [북핵] 사설: "文·트럼프 서로 비난, 北 비핵화 ‘TV 이벤트’의 끝" 22
96 [북핵] 사설: 文 정권이 한미 공동성명에 ‘北 비핵화’ 못 넣게 막은 것이다. 46
95 [북핵, 안보] 윤덕민, "文정부, ’20년 전 외교 참사' 되풀이할 텐가" 44
94 [북핵, 안보] 최강, "한국판 ‘스톡홀름 증후군’을 우려한다" 45
93 [안보, 북핵] 사설: "北 핵잠, 전술핵, 극초음속체 예고에도 文 침묵, 안보를 포기했다" 34
92 [안보, 북핵] 사설: "김정은 36번 核 언급 ‘핵증강’ 선언, 얼빠진 文 정부 반응" 47
91 [안보, 북핵] 사설: "金 核 무력 대놓고 과시하는데 “손잡자” 한마디에 靑 또 반색" 55
90 [안보, 북핵] "폭탄 쏴도 평화 외쳐야" "다주택은 형사범" 황당 언행 끝이 없다 52
89 [북핵, 안보] 핵보유국 외친 김정은 "낙동강 철수 恨 못잊어" 54
88 문재인 정권의 치부 드러낸 볼턴 회고록 52
87 비건이 볼턴 회고록에 30번 등장하는 이유 52
86 [안보, 북핵] 천영우, "집권세력이 보여준 평화에 대한 無知" 54
85 '평화' 주장하며 평화 막는 북핵엔 한마디 안 하는 정권 48
84 국민 90% "北, 핵포기 안할 것" 50
83 볼턴의 책은 한·미 동맹 생존을 묻는다 46
82 한·미 정권에 필요했던 건 북핵 폐기 아닌 TV용 이벤트 60
81 금강산 관광 강행은 국가적 자살 행위 57
80 화살 쏜 후에 과녁 그리는 데 성공한 북한 147
79 美 정보수장도, 우리 국민도 '북 核 포기 않을 것' 117
78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123
77 北 비핵화 실패 대비해 核 억제력 획기적 강화해야 122
76 아직 미·북 간 '비핵화 개념' 합의도 없었다니 여태 뭐 한 건가 176
75 트럼프 '북핵·미사일 실험 원치 않을 뿐'이라니 109
74 美 정보 수장 이어 군 사령관도 '北 완전 핵 포기 안 할 것' 125
73 美 정보 수장들 '김정은 核 포기 안 할 것' 123
72 이럴수가! 文, 한반도 비핵화 의미 알고도 서명했다? 109
71 우리도 核을 갖자 118
70 '北비핵화' 정체는 韓·北·美 합작 한국민 속이기 140
69 '핵·천안함·금강산' 그대론데 대통령이 섣불리 '해결됐다' 하나 121
68 '김정은식 비핵화'와 '사실상 핵보유' 담은 北 신년사 154
67 1년 만에 드러난 '한반도 비핵화' 동상이몽의 진실 148
66 트럼프 덕분에 北의 핵보유국 꿈 실현되나 138
65 정부 '북핵 신고는 뒤로' 핵 폐기 역행으로 간다 153
64 북핵 폐기 실질 진전 뭐가 있나 196
63 核무장 120만 북한군 앞에서 병력 12만 줄인다는 국방 실험 152
62 "北비핵화 논의한 적 없다"는 靑의 실토 144
61 北核 협상, 이대로 가면 우리는 중국 세력권에 편입된다 191
60 韓美日 '北 비핵화 없이 제재 완화 없다' 이것만은 지켜야 167
59 한·미 정부 北과 협상 내용 더 이상 과대 포장하지 말라 183
58 중국 '우리가 승리,' 일본, 낭비의 정치쇼 157
57 美·英 언론들, '영업사원같은 트럼프, 김정은에 농락당했다' 254
56 어이없고 황당한 美·北 회담, 이대로 가면 北 핵보유국 된다 190
55 미국-북한 회담에 대한 논평 182
54 역사에 한국민은 '전략적 바보'로 기록될까 239
53 수백조원 대북 지원 美는 돈 내지 않겠다는데 159
52 北은 1956년부터 '한반도 비핵화'를 말했다 198
51 '북핵은 南韓을 겨냥하지 않는다'고? 175
50 핵 동결 상태에서 北과 평화협정 맺으면 진짜 안보 위기 온다 207
49 북한이 절대 비핵화하지 않을 4가지 이유 237
48 대화(對話)만능주의를 경계한다 212
47 여덟 번 약속 깬 뒤의 아홉 번째 약속 232
46 우리 국가안보실장이 북의 뻔한 '프로파간다'를 전했다 204
45 이 거대한 자해 劇을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 262
44 미래 主權 양보한 사드 합의, 폭력적 보복 재발한다 227
43 '설마 공화국'의 핵EMP 무방비 208
42 '北 핵보유는 인정'하고 '韓 전술핵은 반대'하나 224
41 김정은이 우리 예금을 '0'으로 만드는 날 214
40 북한이 핵을 들고 서해를 기습했을 때 246
39 진짜 평화 위해 전술 핵무기 재배치해야 477
38 북핵 안고 그냥 사는 거지 263
37 북핵(北核), 대화로 풀 수 있다는 미신(迷信) 231
36 반전반핵가(歌) 북을 향해 불러라 375
35 현 시점의 대북지원·대화 추구는 ‘북핵 제재’ 이탈이다 236
34 美는 核 비확산 지키다 피해자된 한국민 이해하나 318
33 中 등 핵보유국이 북핵 안 막으면 NPT 흔들릴 것 283
32 北核의 목적은 적화통일이다 308
» 중국의 착각,미국의 오해 332
30 北 핵탄두 소형화, 미사일 탑재 가능… 美 본토에 실질적 위협 377
29 북핵 키운 그들의 망언 821
28 북핵 저지, 믿을 사람 하나도 없다 874
27 왜 핵무장론인가? 769
26 북핵, 독자적 핵 억지력 보유가 해법이다 759
25 중국이 원유․쌀․돈줄 등 북한의 급소를 누를 때다 1004
24 나라, 국민 지키려면 '원치 않은 결단' 내릴 수 있다 748
23 北의 핵실험, 구경만 할 것인가 898
22 북이 대륙간 탄도탄(ICBM)을 만드는 이유 768
21 남이 핵 가져야 북이 협상한다 920
20 아무리 무기 좋아도 정신 무너지면 고철 877
19 '대한민국' 생존의 문제 920
18 고장난 무기부터 갈아치우라 881
17 북도발 규탄에 좌우 따로 없는 유럽 1140
16 한반도 비상시 미군 신속하게 증파 못할 것 1108
15 북 위협에 대한 원칙적 입장 필요하다 1074
14 북(北)은 우리를 겨냥한다 1084
13 이래도 '안보 위협'이 아닌가? 1119
12 북의 우라늄 농축 선언 1064
11 ‘핵 게임’ 김정일의 네 가지 노림수 1102
10 核도 갖고 南에 14조원 덤터기도 씌우려는 北 1024
9 결코 이행 못할 문서 또 생산 1014
8 북한 체제에 대한 이해 1118
7 미군철수→ 순식간 남한 적화(赤化) 985
6 남한 겨냥 미사일 시험발사 1099
5 김정일, “핵무기로 조국통일 완수” 계획 1084
4 준전시 행동요령 12개항 983
3 라포트 주한미군 사령관 NYT 인터뷰 1049
2 北核실험의 대비 967
1 국회는 ‘북핵 特委’ 구성하라 1104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