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美 전술핵, 한반도 배치 필요하다

[최강, "美 전술핵, 한반도 배치 필요하다," 조선일보, 2021. 8. 2, A30쪽.]

바이든 정부가 출범한 지 6달이 지났지만, 북핵문제에 관한 구체적인 대책은 아직 발표된 것이 없다.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은 오바마 정부의 “전략적 인내”도 아니고 트럼프 정부의 “빅딜”도 아닌 외교에 무게를 둔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이라는 정도만 밝혀져 있다. 한반도 특별대표로 임명된 성 김 대사는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북한과 대화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으나, 북한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다.

바이든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중국, 러시아, 중동, 대내적으로는 코로나대응과 경제회복 등으로 인해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1993년 북한의 NPT 탈퇴로 시작된 북핵위기가 계속된 지난 30년간 미국은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북한의 핵능력은 더욱 고도화되면서 상황은 악화되었고, 미국도 피로감을 느끼는 것 같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미국의 목표가 북한 비핵화가 아니라 북핵을 관리하는 것으로 바뀌면서 결국 북한의 핵보유를 인정하게 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

어떻게 북핵문제가 이런 상황까지 왔는지, 그동안 어떤 방안들이 강구되었는지 살펴보자. 제일 먼저 생각했던 것이 군사적 대응인데, 클린턴 행정부와 트럼프 행정부는 군사작전을 검토했었으나 한 번도 실행된 적은 없다. 김영삼 대통령은 클린턴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클린턴 정부의 외과식 정밀타격을 반대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트럼프 행정부의 군사작전을 공개적으로 반대했는데,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는 것을 원하는 국민은 아무도 없으나 별 다른 대책도 없이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우리 정부에 대해 미국은 난감함을 느꼈을 것이다.

두 번째는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와 함께 주요 국가들의 독자제재를 추진하여 북한을 압박하는 것인데, 대북제재가 북한에게 고통을 주기는 하지만, 북한이 생각을 바꿀 정도로 충분하지는 않다고 평가한다.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는 방법을 개발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러하니, 북한의 핵무장을 인정하는 수준에서 북한 핵 능력의 고도화를 막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로버트 매닝 연구원은 외교전문저널인 『내셔널 인터레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북핵문제는 해결책(solution)은 없으나 관리는 할 수 있다”고 했고, 미국의 컨설팅회사인 유라시아그룹은 최근 보고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비핵화보다는 핵물질의 추가 생산과 무기의 첨단화를 방지하는 수준에서 북한을 핵국가로 인정하고 관계정상화를 추진하는 군축회담을 참모들과 논의했다”고 했는데,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핵동결 수준에서 북한과 타협할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미국이 핵 동결 선에서 타협하자고 하면 북한은 쌍수를 들어 환영할텐데, 우리는 북한의 핵인질로 전락하게 되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생각할 수도 없는 방법이다. 군축회담의 핵심은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의 신고와 사찰인데, 북한이 제대로 된 신고도 하지 않으며 사찰도 피하려 할 것이기 때문에 군축회담은 실무협상 단계에서 결렬될 가능성이 있다.

군사작전도, 경제제재도, 군축회담도 해결방안이 될 수 없다면 다른 대안은 무엇일까? 첨단 군사력으로 대북억제를 발휘할 수 있다는 주장이 있다. 정밀타격이 가능한 스텔스 전투기, 미사일 방어체계 강화, 사이버 무기 등을 확보하여 북한의 도발을 막는 방안인데, 핵무기를 가진 북한에게 재래식 군사력만으로는 제대로 된 메시지를 전달하기가 쉽지 않다.

이상의 방안들이 다 문제가 있다면 어떤 방안을 강구해야 할까? 1991년 부시 대통령과 고르바쵸프 정상간 합의로 한국에 있던 약 600개의 전술핵을 포함해 서태평양에 있는 6천여개의 전술핵무기를 철수했는데 이제는 수십개의 전술핵을 재반입하는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 핵무기는 가지고 있는 것만으로도 상대방에게 공포심을 유발하는 정치적 무기이기 때문에, 핵무기는 핵무기로만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 국제사회에서의 정설이다. 동서 냉전시기 미국은 3만개, 소련은 4만개가 넘는 핵무기를 보유해서 핵전쟁을 예방했다. 근래 여론조사에서 우리 국민의 68%는 전술핵 재배치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전술핵 재배치를 통해 북한이 생각을 바꾸도록 해야 한다.

동맹복구를 우선적 과제로 내건 바이든 행정부에게 한국은 미국과 같이 갈 수 있는 동맹국이라는 확신을 심어주어야 한다. 전시작전통제권 문제와 관련하여 평지풍파를 일으키지 말고, 한미 연합훈련을 정상화하고 미사일 방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미국은 지난 20년간 아프간에서 2천7백조원을 썼으나, 목표 달성에 실패하고 철수를 결정했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만약 우리나라에서 미군이 철수하겠다고 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북한과 중국 그리고 러시아가 이를 매우 반기면서 우리에게 백기투항을 요구할 것이다. 우리 국민들이 1인 숭배의 전체주의 체제에서 사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나라는 우리 스스로 지키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화웨이의 충격적인 실체 161
공지 안보를 위태하게 하는 정부 174
공지 역설의 국제정치학 201
공지 2년 만에 월남 공산화 초래한 1973년 평화협정 1005
공지 평화에 취한 월남, 누구도 남침 믿지 않았다 1200
공지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1021
공지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1089
공지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1242
공지 입만 열면 거짓말인 북한전문가들 916
공지 2004년 육사 假입교생 34% ‘미국이 주적’ 1177
177 [안보] 장교가 대북 특수작전 내용을 북에 팔아넘겼다니 15
176 [안보, 한미동맹] 한미동맹이라는 보험 13
175 [안보] 우크라이나 전쟁을 조롱하는 이 땅의 평화주의자들 17
174 [안보, 북핵] 北 전술핵 미사일까지, 실질 군사 대비 않는 건 안보 포기 12
173 [안보, 북핵] 우리가 北보다 우위라는 포용정책의 전제가 무너졌다 16
172 [안보, 북핵] “北 비핵화 의지” 환상 만든 鄭 외교, 끝까지 궤변과 강변 19
171 [안보, 좌파정권] 5년 내내 北·中에 휘둘리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됐다니 20
170 [안보, 북핵] ‘5년 평화 쇼’ 가짜 본색 드러내며 솟구친 북 ICBM 11
169 [안보] 북핵 대응 전략, 대전환이 필요하다 13
168 [안보,한미동맹] ICBM 개발에 총력 기울이는 김정은의 속내 13
167 [안보] 우크라 보고도 “평화” 타령, 침공당하면 ‘종전 선언’ 종이 흔들 텐가 16
166 [안보] ‘호구’ 된 바이든 15
165 [안보] 北 미사일이 쏘아 올린 ‘전쟁이냐 평화냐’ 21
164 [안보] “北 도발 규탄”에 ‘한국만 침묵’은 이번이 마지막이라야 15
163 [안보] 이제 정말 北 핵·미사일 방어 위한 군사 대비 논의할 때 15
162 [안보, 좌파정권] “핵은 뻥” “계몽 군주” 어떻게 됐나 22
161 [안보, 좌파정권] ‘전쟁하자는 거냐’ 선동이 안보 포퓰리즘이다 23
160 [안보, 종전선언] 전쟁의 주문(呪文)이 될 종전선언과 진정한 평화의 조건 19
159 [안보] 文 가짜 평화 쇼 끝을 장식한 北 극초음속 미사일 18
158 [안보] 극초음속 미사일 19
157 [안보] “전시작전권 검증 왜 해? 그냥 환수” 지지율 1위 후보의 말이라니 18
156 [안보,전시작전권] 李 “전작권 그냥 환수하면 돼, 무슨 검증 필요한가” 14
155 [안보] 유엔사 해체와 주한 미군 철수, 北은 말할 자격 없다 18
154 [북핵문제,안보] 美전문가들 “한국은 독자 핵무장하고 미국은 지지해야” 22
153 [안보,종전선언] 북한의 평화협정 타령, 한국의 종전선언 타령 28
152 [안보] “北 내버려 두라”는 美의 속내 17
151 [안보] 문제는 안보! 죽고 사는 문제! 13
150 [안보] 대선 앞둔‘종전선언 평화쇼 공작’중단하라! 12
149 [안보] SLBM 발사도 ‘도발’ 아니면 도대체 뭐가 도발인가 15
148 [안보, 좌파정권] 북한 SLBM 발사, 이인영의 좌파사상, 남한의 핵무장 문제 18
147 [안보] 美 정책 순위서 한반도 문제 밀려난 건가 17
146 [안보] “북 공작원 靑 근무” 고위 탈북자 증언, 과거 얘기만은 아닐 수도 13
145 [안보, 북핵] IAEA “北核 전력 질주” 경고, 다음날 文은 “종전 선언” 반복 16
144 [안보] 핵 재가동 北 탄도미사일 발사, 정부는 ‘남북 이벤트’ 궁리 21
143 [안보] 北이 무슨 도발 해도 ‘합의 위반 아니다’부터 말하는 정부 12
142 [안보] 싸울 의지 없는 유령 군대의 최후 14
141 [안보] 아프간 떠나는 미국 보며 한국 처지를 생각한다 30
140 [안보] 남북 평화 쇼 기간 北은 F-35 반대 지령, 드러난 건 ‘빙산 일각’일 것 15
» [안보] 美 전술핵, 한반도 배치 필요하다 19
138 [안보] 北 해킹 은폐 靑·국정원·국방부, 한국 지키나 북한 지키나 17
137 [안보] 남의 나라 대선 주자까지 공격한 中 대사, 거기에 동조한 여당 22
136 [안보] KAI까지 뚫려, 北 해킹에 문 열어주는 방산업체 ‘사이버 해이’ 23
135 [안보, 전교조] 전교조의 붉은 신분증, "이 겨레 살리는 통일" 28
134 [안보] 왕이 “한국, 美에 휩쓸리지 말라” 훈계, 왜 이렇게 오만한가 24
133 [안보] 敵 없다고 하고 훈련도 안 하는 軍, 1인당 1억 쓰는 오합지졸 23
132 [안보] 다음 대통령은 ‘사드 3불’ 흑막 밝히라. 25
131 [안보] 중국의 서해 점령, 주권국가 한국은 왜 맞서지 않나 33
130 [안보] 연합 훈련 올해도 안 한다니, 한미 정상회담은 ‘남북 이벤트’용이었나 24
129 [안보] 北核, 폭정 변호하며 동맹 흔들던 사람들 대선판에 또 어슬렁 20
128 [북핵, 안보] 한국판 核균형 전략을 짜야 한다 29
127 [북핵, 안보] 윤덕민, 北 핵·미사일, 포용 정책이 키웠다 33
126 [안보] 北 미사일 날아간 거리 틀린 軍, 맞힐 생각도 없었을 것 31
125 [안보, 북핵] 北, 2027년 핵무기 242기 보유… 전면전 때 핵무기 78발 쏠수도 29
124 [안보, 좌파정권] 반대 단체에 사드 장비 반입 예고해 난장판 시위 부른 軍 26
123 [안보. 북한인권] 北 미사일 발사 숨기고 변호하고, 北 인권 결의안엔 불참하고 31
122 [안보, 한미동맹] 美국방 "성주 사드기지 방치, 동맹으로 용납 못할 일" 26
121 [안보, 좌파정권] 정상회담 쇼 믿고 北 핵·화생방 연구조차 폐기한 文 정부 22
120 [안보] 한미 회담 전날 ‘훈련 없애라’ 김여정 협박에 통일부 맞장구 34
119 [한미동맹, 안보] 지금 놀라운 얘기들이 나돌고 있다 36
118 [안보] 김정은이 ‘실용적’이라는 사람들. 34
117 [안보] 敵이 싫어하니 軍 훈련 말자는 나라가 한국 말고 있을까 29
116 [안보] 지금 한국군은 속으로 붕괴 상태에 있다 32
115 [안보] 신인균, "美 국무부의 충격적 경고! '미국이 한국 포기할 수 있다'" 42
114 [안보] ‘核 있는 北’과 전면전 때 ‘핵 없는 韓’이 무슨 작전권을 행사하나 39
113 [안보] 신인균, "국방부, 북핵·미사일 축소·은폐! '북핵 실체가 없다' 망언!" 30
112 [북핵, 안보] 文정부, ’20년 전 외교 참사' 되풀이할 텐가 47
111 [안보] 文 “한미 훈련도 北과 협의” 敵에게 양해 구하고 훈련하나 44
110 [북핵, 안보] 한국판 ‘스톡홀름 증후군’을 우려한다 48
109 [안보] 사설: "北 핵잠 위협에도 코로나 핑계로 잠수함 훈련 불참한다니" 32
108 [안보, 북핵] 사설: "北 핵잠, 전술핵, 극초음속체 예고에도 文 침묵, 안보를 포기했다" 28
107 [안보, 북핵] 사설: "김정은 36번 核 언급 ‘핵증강’ 선언, 얼빠진 文 정부 반응" 46
106 [안보] 임민혁, "정보기관의 존재 이유" 47
105 [안보, 좌파정권] 사설: "연평도 10주기 文은 휴가, 통일장관은 '남북 경협'이라니" 41
104 [안보] 사설: "軍 CCTV에 中 해킹용 부품, 화웨이 의혹 심각히 봐야 한다" 43
103 [안보] 사설: "간첩 수사 역량 통째로 흔드는 與, 누가 좋아할까" 55
102 [안보, 한미동맹, 중국] 사설: "北 남침 지원해 놓고 ‘평화 수호’ 위해 싸웠다는 시진핑" 43
101 [안보] 사설: "北核 증강, 안보 구멍이 ‘트럼프 성과’인데 계승하자니" 46
100 [안보] 사설: "北 남침 때 첫 목표인 우리 軍 통신망이 스스로 마비됐다니" 40
99 [안보] 천영우, 종전 선언은 藥과 毒 다 될 수 있다 69
98 [안보] 사설: "또 뚫린 전방, 지금 軍에 정상 작동하는 게 있기는 한가" 53
97 [안보] 김대중, "헛손질로 끝나는 ‘종전선언’" 46
96 [안보] 정진홍, "지금 우리에겐 처칠이 필요하다" 54
95 [안보, 북핵] 사설: "金 核 무력 대놓고 과시하는데 “손잡자” 한마디에 靑 또 반색" 48
94 [안보, 한미동맹] 사설: "한미 陸·空 훈련 3년간 '0′, 세상에 이런 안보도 있나" 66
93 [안보] 최 강, 유엔사 해체는 核 가진 北이 바라는 것 56
92 [안보, 북핵] 천영우, "집권세력이 보여준 평화에 대한 無知" 50
91 [한미동맹, 안보] 을사늑약보다 더한 치욕 당할 수 있다 59
90 [안보, 북핵] "폭탄 쏴도 평화 외쳐야" "다주택은 형사범" 황당 언행 끝이 없다 51
89 [북핵, 안보] 핵보유국 외친 김정은 "낙동강 철수 恨 못잊어" 44
88 국가보안법 대해부...풍전등화(風前燈火)의 국가보안법 62
87 두려움을 못 주는 나라는 생존할 수 없다 55
86 '文 대북 멘토'들의 유치한 운동권 학생 논리 언제까지 61
85 '불법 대북 송금' 국정원장, 안보는 누가 지키나 57
84 北 핵 강화, 中 국방비 증강, 우리만 '대화로 나라 지킨다' 72
83 날로 진화하는 北의 창의적 위협 51
82 북핵 '스톡홀름 신드롬'의 진화 54
81 김형철, "세 번째 위기에 선 대한민국" [안보] 91
80 F-35 우리 공군, 북 신형 미사일에 무력화됐다 62
79 김흥광, 충격증언! 방북자에 대한 여색심리공작 실태! 162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