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文 대통령은 김경수·드루킹 大選 댓글 조작 몰랐는가


[사설: "文 대통령은 김경수·드루킹 大選 댓글 조작 몰랐는가," 조선일보, 2019. 2. 1, A27쪽.]

김경수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지난 대선 때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그런 김 지사가 드루킹과 함께 대대적 댓글 조작 활동을 벌이는데 문 대통령이 모를 수 있었느냐는 것은 상식적 의문이다. 김 지사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무실을 방문한 2016년 11월경 '문 후보의 대변인 격'으로 정무, 홍보, 일정 등 거의 모든 것을 챙겨 보고하고 있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2017년 4월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언론 인터뷰에서 경쟁 후보들을 향한 악성 댓글에 대해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이라고 했다. 이때를 전후해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이 필요한 기사 주소(URL)를 드루킹에게 메신저로 보내고 있었다.

드루킹이 만든 단체 이름 '경제공진화모임'이 어렵다고 해 '경인선'으로 바꾼 것도 문 대통령이었다는 게 드루킹의 주장이기도 하다. '경인선'은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이 담긴 영상에도 등장했다.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도 가야지. 경인선 가자"며 이동하는 모습이었다.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처음 소개한 송인배씨는 대선 뒤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됐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드루킹이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변호사를 직접 만났다. 드루킹 측이 대신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받았다는 그날, 김 지사가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과 통화한 기록도 나왔다. 거론된 인물은 모두 문 대통령 측근이고 정권 핵심이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댓글 조작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터무니없 다"고만 했다. 최측근이 공모하고, 다른 측근들은 뒤를 봐주려 했던 일을 대통령만 몰랐느냐는 의구심은 무작정 부인으로 풀리지 않는다.

드루킹 댓글 조작이 없었다면 대선 결과가 바뀌었을 것이란 주장은 지나친 비약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선 과정에서 있었던 심각한 불법이 용납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문 대통령의 댓글 조작 인지 여부는 반드시 밝혀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31/2019013103207.html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