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세상 바뀐 것 확실하게 알기

2020.04.28 20:57

oldfaith 조회 수:68

세상 바뀐 것 확실하게 알기

최강욱 당선자의 살벌한 공약, 섬뜩한 보복 불보듯 예상돼
운동권, 이번 총선 승리로 입법·사법·행정 3권 완전 장악
'바뀐 세상'이 만들 뒤끝… 이제 제대로 겪을 수밖에


[류근일, "세상 바뀐 것 확실하게 알기," 조선일보, 2010. 4. 28, A34쪽.]       → 좌파정권, 좌파독재
                            

"세상이 바뀌었다는 걸 확실하게 알도록 갚아 주겠다."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윤석열 검찰을 향해 던진 '혁명 공약'이었다. 이 말은 윤석열 검찰에 대한 최강욱 피고인의 유감 표명이었다. 그러나 넓게는 역사상 모든 혁명기에 출현하는 피비린내 나는 숙청과 보복을 연상시킨다. 섬뜩한 이야기다. 우리는 선거를 한 것인가, 혁명을 한 것인가, 내전(內戰)을 한 것인가?

우리 현대사엔 세상이 확 바뀐 적이 여러 번 있었다. 1950년 6월 28일 아침 서울 장충동 경동교회 앞 아스팔트 길에선 북한군 탱크들이 굉음을 내며 굴러갔다. 그 뒤엔 사복 차림 청년들이 팔뚝에 붉은 완장을 두른 채 주먹을 휘두르며 몰려갔다. 세상이 뒤집힌 것이다. 석 달 뒤엔 9·28 수복이 왔다. 또 석 달 뒤엔 1·4 후퇴를 했다. 1953년엔 휴전이 되었다. 1960~61년엔 3·15 부정선거, 4·19 혁명, 5·16 쿠데타가 있었다. 자유당·민주당 고관들이 줄줄이 쇠고랑을 찼다. 1972년엔 유신(維新)이 났다. 많은 시국 사범이 감옥엘 갔다.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안가에선 박정희 시대가 1초 사이에 끝났다. 1980~81년엔 신군부가 들어왔다. 1987년엔 민주화, 40년 사이 세상이 열 번 뒤집힌 셈이다.

이런 천둥 번개가 칠 때마다 귓가엔 상투어 하나가 어김없이 들려오곤 했다. "세상 바뀐 줄 모르고…." 앙드레 말로가 말한 '정복자들'의 회심의 미소이자 빈정거림이었다. "세상이 바뀌었다. 이젠 우리 세상이다. 너흰 다 죽었어." 무릎 꿇고 엎드리고 기라는 것이었다. 필자도 그 소리를 세 차례 들었다. 그 야단을 거쳐 어쨌든 한국은 산업화도 하고 민주화도 했다. "세상 바뀐 줄 모르고…"라는 '정복자들'의 말을 더는 듣지 않겠거니 했다. 착각이었다. 2020년 4·15 총선이 끝나기 무섭게 이번엔 '진보 정복자'로부터 그 살 떨리는 빈정거림을 또 들어야 했다. "세상이 바뀌었다는 걸 확실하게 알도록 갚아 주겠다." 열한 번째 사화(士禍)와 옥사(獄事)가 또 있을 모양이다.

프랑스 혁명기에도 로베스피에르 공포정치 때, 그리고 그가 처형당하고 난 다음의 보복 정치 때, 혁명·반혁명 쪽은 서로 "세상 바뀐 줄 모르고…" 하며 상대방을 잡아넣고 고문하고 처형했다. 러시아 혁명 때도 레닌은 계급적 적에 대한 무자비한 청소를 지시했다. 혁명에 참여했던 사회혁명(SR)당, 입헌민주당, 멘셰비키(사회민주주의)도 모조리 투옥했다. 스탈린 집단농장화 때는 부농(富農·kulak)들을 시베리아로 추방하고 그들의 땅과 가재도구를 압수했다. 폭도가 쫓겨가는 부녀자들의 옷을 빼앗으며 "세상이 바뀌었다. 이젠 우리 세상이다. 너흰 다 죽었어"라며 겁박했다.

4·15 총선에서 한국 보수는 참패했다. 선거에선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다. 문제는 그러나 4·15 총선이 단순한 국회의원 선거 이상의 그 어떤 영구 혁명의 시작 같은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는 점이다. 보수가 다시 자유선거를 통해 권력을 찾을 수 있을까? 쉽지 않아 보인다. "세상이 바뀌었다는 걸 확실하게 알도록 갚아 주겠다"는 투의 공포와 제거의 살벌함이 횡행하기 때문이다. 민중민주주의 입법과 개헌을 통해 의회·사법·권력구조·정치·언론·문화·종교·기업·재산의 자유민주가 삭제되면 그런 상황은 평화적 정권 교체를 두 번 다시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이제 그런 판으로 가겠다는 것인가?

586 NL(민족 해방) 운동권은 1980년대 중반에 이미 '부르주아 민주주의'가 아닌 전체주의 노선임을 천명했다. 그런 그들이 입법·사법·행정 3권을 틀어쥐었다. 그러곤 "세상이 바뀌었다는 걸 확실하게 알도록 갚아 주겠다"고 어금니를 물었다. 이 근본주의 이념 혁명 앞에서 미래통합당 당권파는 자유의 가치·철학·사관(史觀)·미학(美學)·정체성을 수호한다기보다는 오히려 그걸 희석(稀釋)하는 게 '중도 실용' '개혁 보수'라고 자처한다. 그런가? 그렇게 해서 4·15 총선을 이 지경 만들었나? 공천을 누가 말아먹었는데?

이 시대 국민도 자신들이 선택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곳간 털어 갈라 먹는 나라' 뒤끝이 어떨지 한번 겪어보는 수밖에 없다. 아르헨티나·그리스·베네수엘라 전례는 완전 파산이었다. 이러다 영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넌다면? 대책이 딱히 없다. 다음 세대가 몽땅 뒤집어쓸 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28/2020042800003.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126 [탈원전] 3개월 적자만 8조원, 한전 거덜 낸 관련자들에 책임 물어야 12
125 [탈원전] 탈원전과 文 아집에 골병 한전, 외상으로 전기 사올 지경 13
124 [탈원전] 탈원전 날벼락 기업에 “박근혜한테 보상받으라” 18
123 [탈원전] 탈원전을 ‘이미지 세탁’ 하고 나온 감원전 19
122 [탈원전] 원전만 그대로였다면 온실가스 벌써 7% 줄일 수 있었다 11
121 [탈원전] 과도한 태양광을 ‘민폐’로 지적해 제동 건 일본 사례 14
120 [탈원전] 탈원전 문제 지적 공무원에 끝내 보복, 文 임기 말까지 속 좁은 오기 19
119 [탈원전] 5년 침묵 한수원 이제야 ‘탈원전 반박’ 모든 책임 文은 어쩔 건가 16
118 [탈원전, 태양광사업] 文 탈원전 핵심 새만금 태양광, 무면허 업체에 228억 설계 맡겼다 13
117 [탈원전] 與서도 나온 ‘탈원전 폐기’, 한 명 아집이 만든 국가 自害 끝내야 15
116 [탈원전] 나라 안팎에서 물밀 듯 터져나오는 ‘원전 불가피論’ 18
115 [탈원전] 왜, 무얼 위해 한국이 중국보다 탄소 감축 부담 더 져야 하나 25
114 [탈원전] 한수원 “신한울 3·4호 건설 재개를”, 탈원전 비위 맞추다 이제야 바른 말 15
113 [탈원전] 곧 끝나는 정권이 경제 뒤흔들 ‘탄소중립안’ 대못 박아, 이래도 되나 14
112 [탈원전] 곧 끝나는 정권이 경제 뒤흔들 ‘탄소중립안’ 대못 박아, 이래도 되나 19
111 [탈원전] 원자력 부흥시켜 에너지난과 기후 위기 넘겠다는 유럽 16
110 [탈원전] 기업 잡을 공상소설 ‘탄소중립안’ 문외한 文 한마디로 바뀌었다니 16
109 [탈원전]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나오자 숨기고 거짓말 16
108 [탈원전, 좌파정권] 5배 징벌적 배상 1호는 ‘탈원전 文’이 마땅하다 16
107 [탈원전] 월성 1호 손실 국민 덮어씌우기 ‘묘기 대행진’ 13
106 [탈원전] 한수원 “원전 폐지하라니 누구라도 붙잡고 하소연하고 싶다” 13
105 [탈원전] 文 전자 문서에 글로 지시, ‘월성 1호 5600억 손실 배상 책임’ 명백한 증거 16
104 [탈원전] ‘월성1호 조작 폐쇄’ 배임 행위, 시킨 사람이 없다니 17
103 [탈원전] 태양광·풍력으로 전력 70% 충당? 정책 아닌 文 1인 위한 장난 13
102 [탈원전] ‘월성 원전 조작’ 수사심의위 연다더니 38일간 날짜도 안 잡아 15
101 [탈원전] 원자력 없이 탄소 중립 이루겠다는 망상 17
100 [탈원전] 지붕 태양광 165배 늘리겠다는 ‘2050 탄소중립’ 탁상공론 16
99 [탈원전] 탈원전에 뒤죽박죽된 탄소중립 정책 17
98 [탈원전] 태양광·풍력을 지금보다 30배 늘리겠다니 온전한 정신인가 17
97 [탈원전] 탈원전 정책을 당장 폐기해야 할 세 가지 이유 38
96 [탈원전] 최첨단 원자력 포기하고 나무 때서 전기 만들겠다는 나라 17
95 [탈원전] 텍사스 정전 사태를 보라 25
94 [탈원전] 월성원전 삼중수소 괴담 팔짱 끼고 방치한 원자력안전위 31
93 [탈원전] 빌 게이츠 “탄소 중립에 원전 필요”, 이 상식 안 통하는 한국 28
92 [탈원전] 원전 조작 수사, 청와대 주도 전모 밝히는 게 핵심이다 23
91 [탈원전] 국민 생업 걷어차는 脫원전 49
90 [탈원전] 文 최악 결정 ‘탈원전’의 추진 과정 감사를 주목한다 24
89 [탈원전, 좌파정권] 與 이번엔 월성 원전 괴담 몰이, 경제성 조작 덮으려는 꼼수 25
88 [탈원전] 민영삼, 배승희,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들어보시면 압니다" 57
87 [탈원전] 2050 탄소중립의 중대한 착각 39
86 [탈원전, 좌파정권] ‘월성 1호’ 구속 방침 직후 尹 배제, 다음 날 산업부 포상, 우연 아니다 35
85 [탈원전] 文은 국가에 2조8천억 배상하라 36
84 [탈원전] ‘월성 조작’ 공무원 구속, 이제라도 탈원전 자해극 멈춰야 36
83 [탈원전] ‘월성 1호’ 조작 범죄 저지른 산업부 찾아가 賞 준 총리 38
82 [탈원전] ‘정치가 과학 덮으면 국가 미래 없다’는 과학자들 우려 26
81 [탈원전, 좌파정권] 晩秋의 주제곡 ‘최재형·윤석열 현상’ 37
80 [탈원전] 범죄 얼마나 크길래 이렇게 ‘월성 1호’ 수사 흔드나 39
79 [탈원전] ‘월성1호’ 이후 공무원 사회에서 벌어질 일들 41
78 [탈원전] 눈 뜬 국민 바보 만드는 文의 월성 1호 폐쇄와 탈원전 34
77 [탈원전] 월성 1호 폐쇄 주역은 결국 文, 왜곡 조작이 탈원전뿐이겠나 54
76 [탈원전] 미흡한 감사 결과, 정권의 집요한 방해가 또 진실 가로막았다 30
75 [탈원전] 월성1호 폐쇄 결정뒤 근거 조작한 정권, 한밤에 증거 444개 삭제 48
74 [탈원전] 월성 1호 감사 마침내 의결, 탈원전 국가 自害 끝나야 28
73 [탈원전] 탈원전 막장극 제2막, 與 ‘증거 인멸 허위진술 해도 된다’ 34
72 [탈원전] 월성 1호 감사, 산업부의 은폐·조작 범죄 행위도 밝히라 29
71 [탈원전] "내가 한 말은 거짓말'이라는 탈원전 막장 드라마 33
70 [탈원전] 文정부 3년간 태양광 벌목 250만 그루, 기막히다 59
69 [탈원전] 태양광 벌목 5년간 300만그루 80%는 文정부 출범후 잘렸다 65
68 [탈원전] 에너지 백년대계를 3년 만에 허무는 정권 40
67 [탈원전] 곧 나올 脫원전 감사 결과에 주목한다 39
66 [탈원전] 탈(脫)탈핵선언, 토(討)탈핵선언(10) 기우(杞憂)로 무너뜨린 원자력, 폭우(暴雨)에 무너지는 태양광 84
65 [탈원전] '월성1호 조작 은폐'의 정황 증거들 41
64 탈핵운동 벌였던 인사들, 원자력계 장악 51
63 감사원장 불러놓고 최대현안 '월성 1호기' 한마디도 못한 與 45
62 원전 부품산업 고사 직전, 중국산 태양광은 전성시대 39
» 세상 바뀐 것 확실하게 알기 68
60 감사원에서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나 56
59 원자력 중추 기업 두산重을 풍력 회사로 만들겠다니 54
58 다음 정부가 원전 산업 再起를 도모할 토대라도 유지시켜 놓으라 81
57 탈원전, 우릴 일자리서 내쫓아. . . 고용 유지한다던 대통령에 배신감 61
56 美 모듈원전 러브콜 받은 두산重, 세계 주도할 기회 날릴 판 58
55 시한부 한국원전산업… 내년 3월 올스톱 62
54 원자력계 死地에 몰고 이제 와서 구명 자금 투입 40
53 탈원전 2년만에 매출 7조 날아갔다 53
52 中 업체 배 불린 韓 최대 태양광 단지, 월성 1호 발전량의 4% 84
51 국내 최대 태양광, 핵심부품은 다 중국산 37
50 단 한 사람 때문에 못 바꾸는 탈원전 62
49 세계 최고 원전 기업이 쓰러지기 직전이라니 97
48 원전 수출 실종, 올해 탈원전 비용은 3조6천억원 눈덩이 43
47 탈원전만 아니면 한전은 대규모 흑자를 냈을 것이다 62
46 탈원전 3년, 두산重 대규모 감원 42
45 '월성 1호' 조작 진상 총선 뒤로 넘기면 안 된다 75
44 '탈원전 비용 513조' 논문 숨긴 에너지경제硏 63
43 어안이 벙벙해지는 월성 1호기 폐쇄 '사기극' 41
42 '월성1호 조작' 한수원 압수 수색으로 증거부터 확보해야 65
41 '월성 1호기' 조작 무려 3차례, 검찰 수사 사안이다 64
40 독일의 '탈원전 피해' 한국은 더 극심하게 겪게 될 것 71
39 탈원전 후 석탄발전 급증한 독일… 대기질 나빠져 年1100명 더 사망 61
38 감사원이 '경제성 축소' 감사중인데… 원안위, 경제성은 빼고 판단 94
37 멀쩡한 월성 1호기 억지 폐쇄, 후일 엄중한 국민 심판 내려질 것 66
36 "신한울 3·4호 원전 건설 재개" 과학계 원로들 충언 무시 말라 52
35 과학계 원로 13인 "탈원전 전면 철회하라" 75
34 '월성 1호 폐쇄', 그날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 71
33 "정권을 잡았다고 마음대로 '탈원전'… 서러워 울었고 너무 분했다" 75
32 '이게 나라냐'는 文에게만 할 질문이 아니다 50
31 美 원전 수명 80년으로, 韓은 35년 원전 억지 폐쇄 233
30 60년 공들여 쌓은 원자력공학, 이렇게 무너뜨려선 안 된다 85
29 '월성 원전 1호' 폐쇄… 왜곡된 결정의 전말 111
28 오죽하면 한전 사장이 이런 말을… 72
27 결국 전기료 인상 시동, 탈원전 고통 이제 시작일 뿐 69
26 탈원전으로 전기요금 인상, 총선 뒤로 넘겨 국민 우롱 117
25 7000억 들인 멀쩡한 원전 강제 폐기, 文 개인의 나라인가 102
24 탈원전 외친 親與인사 5명이 태양광 발전소 50여곳 운영 135
23 탈원전 정부가 '원전수출전략' 회의 열고 엉뚱한 계획 발표 85
22 탈원전 2년, '온실가스 폭탄' 터졌다 104
21 '두뇌에서 캐내는 에너지' 원자력, 두뇌부터 붕괴 중 116
20 원전 기술 해외 유출,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124
19 '한국 탈원전은 사이비 과학과 미신에 기반한 이념 운동' 88
18 한전 덮친 탈원전과 포퓰리즘, 산업 피해 국민 부담 이제 시작 96
17 "태양광, 서울의 1.8배 땅 확보할 것"… 한전·한수원의 무모한 계획 128
16 결국, 에너지 大計에 '탈원전 대못' 100
15 "탈원전이 주가 떨어뜨렸다" 한전 주주들의 분노 87
14 슈피겔이 전한 독일의 '탈원전 반면교사' 120
13 '한 문장 답변' '신재생 35%' 오만과 오기의 탈원전 도박 97
12 탈원전 직격탄… 한전 6년 만에 적자 113
11 '탈원전 멈추라' 국민 호소 끝까지 깔아뭉개나 145
10 '원전 증설·유지' 원하는 국민이 68%, 靑엔 마이동풍 156
9 농어촌공사가 태양광에 7조원 투자, 이성을 잃었다" 160
8 '脫원전 전기료 인상' 정부는 10.9%, 한수원은 156% 146
7 '탈원전 손해'는 탈원전 밀어붙이는 사람들이 책임지라 148
6 두 달 설명 없는 '월성 1호' 폐쇄, 입 닥치고 따라오라니 215
5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대통령은 제발 現實 바로 보시길 230
4 월성1호기 7천억 날리고 이렇게 얼렁뚱땅 폐쇄할 수 없다 181
3 한국 원자력에 꼭 이렇게 弔鐘을 울려야 하는가 170
2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이유들 414
1 탈원전 공약 만들었다는 미생물학 교수의 황당 주장 35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