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37 [민노총] 폭력조직이 정권 경찰 비호 받으며 업소 협박, 영화가 아니다 12
36 [민노총] 기득권 민노총이 이제 “부자들 곳간 털자”는 말까지 한다 19
35 [민노총] 불법 폭력 일삼는 민노총을 기업 이사회에 참여시키자는 건가 12
34 [민노총] 내란선동으로 해산된 통진당 ‘경기동부’, 민노총 장악 폭력 재연 13
33 [민노총] ‘대형 사고 나든 말든’ 폭주하는 민노총 14
32 [민노총] 이건 노조가 아니다 16
31 [민노총] 나라와 청년층 미래 위해 민노총 개혁보다 시급한 것은 없다 11
30 [민노총] 구속영장 집행도 거부, 민노총에는 법이 미치지 않는다 14
29 [민노총. 좌파정권] 수사도 조사도 열흘째 제자리, 한국서 코로나는 민노총만 피해간다 15
28 [민노총] 노조가 죽어야 청년이 산다 17
27 [민노총, 좌파정권] 사설: "기업 규제법 하려면 노동 개혁도 같이 해야 공정 경제" 38
26 [민노총] 사설: "한국 노조 현실 보여준 ‘두 발 뛰기’ ‘올려 치기’" 39
25 노조에 백기 투항하고 출근 허락받은 낙하산 은행장, 이게 나라 꼴 60
24 삼성에도 민노총 들어서면 세계 1등 유지되겠나 46
23 영화 보며 車 조립, 국민이 왜 이런 차 타야 하나 61
22 4조 적자 건보공단이 실현해가는 '망조 사회주의' 86
21 상위 10% 노조가 노동정책 좌우… 90% 노동자·자영업은 소외됐다 89
20 171일:2시간:0 75
19 경쟁국에 '합병 반대' 부탁, 대우조선 노조의 매국 행위 101
18 문화유적 고궁을 누더기 만든 민노총, 보고만 있는 정부 8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