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전교조는 종북세력의 ‘머리' 726
공지 청소년 안보의식 마비시키는 학교 867
공지 전교조 그냥 두면 대한민국은 패한다 854
공지 전교조가 망친 공교육 현장: 전교조는 학교 내 최고 권력이었다 977
49 [안보, 전교조] 전교조의 붉은 신분증, "이 겨레 살리는 통일" 34
48 [전교조] 사설: "전교조 해직교사 1인당 8억 주자는 법안, 당장 철회해야" 18
47 [전교조, 좌파정권] 사설: "조희연의 전교조 특채, 밀어주고 끌어주는 그들만의 ‘불공정 리그’" 30
46 '인권' 챔피언 자처하는 전교조의 인권 말살 행위 75
45 전교조 출신에 인헌고 조사 맡기곤 "정치편향 교육 없었다" 86
44 인헌고 학생의 눈물 106
43 전교조 교사들 정치 선동 참다못해 들고일어나는 고교생들 94
42 "조국 보도 가짜뉴스라고 가르쳐… 정치교사 사과하세요" 120
41 전교조 해직교사 9명 중 6명, 좌파 교육감들이 특별 채용 102
40 전교조 전임 60%, 수업 안하고 성과금 챙겼다 137
39 조례까지 바꾸며… 법외노조 전교조에 보조금 준 교육청들 116
38 전교조가 낙인 찍은 '친일校歌' 교육청 10곳이 교체작업 129
37 초등생에까지 편향된 좌파 시각 심을 건가 119
36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147
35 전교조 탈락하자 교장 공모 취소시킨 서울교육청 183
34 좌파 교육감들, 당선 후 첫 공동 행보가 전교조 농성장 방문이라니 242
33 사실상 '판사 전교조' 생긴 것 아닌가 163
32 이적단체까지 결성해 종북활동했다는 전교조 일각 807
31 전교조와 민족사회주의 836
30 진보교육이 '매 맞는 교사, 무너지는 교실'이었나 870
29 '곽노현 이후' 달라진 학교 850
28 전교조 대책방안: 전교조가 없으면 교육이 산다 891
27 이념교육으로 인해 멍드는 우리 학생들 860
26 교단에서 본 전교조 920
25 전교조에 망가진 학생들: 교실이 정치 투쟁장으로 전락하다 810
24 전교조 이론분석: 학생-기성세대간 갈등을 조장하라 864
23 전교조의 역사와 현황: ‘좌향좌’ 30대 뒤엔 그들이 있다 831
22 전교조의 문제점에 대한 좋은 참고자료 931
21 전교조의 ‘친북형 인간개조’ 반드시 막아야 952
20 서울 교육감, 인사委 10명 중 9명 전교조․左派단체 임명 1148
19 진보 교육감, 아이들 대신 세상 살아줄 건가 1169
18 곽노현 차기 교육감 결국 전교조의 도구인가 1140
17 전교조 참교육, 좌경이념 세뇌교육 1097
16 올해를 전교조 횡포 추방 원년으로 984
15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는 전교조를 보라 1041
14 전교조의 이중성 981
13 ‘광우병 확률’ 가르친 전교조 교사의 수난 1113
12 수업시간에 광우병 비디오 틀어댄 전교조 교사 1126
11 좌편향 통일안보교육의 문제 1116
10 전교조의 교육 목표는 무엇인가? 1032
9 초등학생들에게 ‘국보법 철폐’ 합창시킨 어른들 982
8 전교조의 ‘친북 세뇌’ 국민이 일어나 막아야 944
7 전교조가 만들어내는 아이들 968
6 非전교조 교사에게 수업받고 싶다 848
5 전교조, 좌파 정치세력의 핵심 1016
4 전교조 적화(赤化)세력에 속아 온 교육 1579
3 전교조 투쟁 1단계 목표와 일맥상통 927
2 전교조(全敎組) 세상 880
1 전교조는 우리 아이들을 이렇게 가르쳐왔다 101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