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캐나다 성공회의 부패

2007.08.14 10:51

관리자 조회 수:2343 추천:345

2007년 6월 24일, 캐나다 성공회의 전국의회는 동성결합 축복을 허가하는 권한을 개별 교구와 교구장(주교)에게 부여하자는 결의안 A187을 성직자(사제와 부제) 대의원에서는 찬성 63표, 반대 53표, 평신도 대의원에서는 찬성 78표, 반대 59표, 주교원에서는 찬성 19표, 반대 21표로 최종 부결시켰다(김은홍, “캐나다성공회 ‘동성결합 축복’ 진통,” 기독신문, 2007. 7. 4, 23쪽).

이 결의안은 사실상 동성결합 축복을 허용하자는 안건이었다. 그것이 비록 부결되었지만, 성직자와 평신도 대의원들 중에 찬성이 반대보다 더 많았고 주교들 중에도 찬성이 반대보다 단지 두 표가 적었을 뿐임을 기억해야 한다. 이것은 캐나다 성공회가 얼마나 윤리적으로 부패되어 있는지를 잘 알 수 있는 사례이다. 오늘날 교회는 동성애를 용납하는 심히 부패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 전국의회는 이 결의안 통과와 동시에 “동성결합 축복이 캐나다성공회의 핵심교리와 상충하지 않는다”는 결의안 A186은 성직자, 평신도원은 찬성 152표, 반대 97표, 주교원은 찬성 21표, 반대 19표로 가결하였다(김은홍, 위의 글).

이것은 동성애에 대해 용납하는 그 교회의 태도를 일층더 노골적이게 나타낸다. 하나님 앞에서 참으로 두려운 죄악이다. 우리는 비록 부족한 자들이지만, 교리적으로, 윤리적으로 바른 교회를 건립해야 한다. 우리는 오늘날 성경적, 보수적 교회가 무엇이며 그것이 얼마나 매우 요구되는지를 깨달아야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 증오의 발언으로 정죄받음 2005.09.15 1043
24 스코틀랜드 장로교회, 동성애자 안수 타협 2014.12.02 734
23 미국의 풀러신학교가 동성애 동아리를 공식 인정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2013.07.24 1144
22 목회자 '세습' 문제에 대해 2012.10.25 1485
21 그리스도인과 법정소송 2012.10.25 1607
20 기독교보, "영국교회, 동성결혼 합법화 ‘제동’" 2012.04.03 1452
19 미국장로교 동성애 직분자 허용 2011.07.07 1411
18 동성애 교회의 미혹 2011.02.13 1272
17 화란의 장관의 안락사 법안의 실수 인정 2011.02.08 1365
16 여자동성애자인 여자 감독 2011.02.08 1719
15 사형에 대한 목회자들의 잘못된 견해 2008.02.12 2749
» 캐나다 성공회의 부패 2007.08.14 2343
13 동성결합식 주례 목사 무죄 2006.06.21 1768
12 카나다 연합교회의 동성애 옹호 2006.06.21 1867
11 미 복음주의 루터교회의 동성애 포용 2006.06.21 1922
10 호주 연합교회의 타락 2006.06.21 1909
9 한 장로교 목사의 동성애 긍정 2006.06.21 1848
8 스웨덴 교회의 배교적 한 증거 2006.06.21 1733
7 한국 기독대학생의 정직성 조사 2006.06.21 1630
6 동성애의 사실들 2006.06.21 1656
5 분열보다 이단의 포용이 더 나은가? 2006.06.21 1653
4 미국의 동성애 경향 2006.06.21 1710
3 미국 루터교회, 동성애 용납 2006.06.21 2025
2 동성연애자인 성공회 주교가 선출됨 2006.06.21 1773
1 동성애가 죄가 아닌가? 2006.06.21 2184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