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50 [6.25] 어느 노병의 마지막 소원 13
49 [6.25전쟁] 6·25전쟁이 남긴 ‘자유의 의무’ 17
48 [6.25] 사후 2년 만에 제대로 모신 ‘6·25 영웅’ 백선엽 장군 18
47 [6.25전쟁, 인천상륙작전] '0.02%' 확률 뚫고 성공…전쟁 흐름 바꾼 세기의 전투였죠 86
46 [6.25전쟁, 중공] 김은중, "중국 대사를 당장 초치하라" 62
45 [6.25전쟁, 중공] “6·25 남침은 역사적 사실… 시진핑도 바꿀 수 없는 것” 56
44 [6.25전쟁, 중공] 노석조, "'6·25는 마오쩌둥 지원 받은 남침' 美국무부, 시진핑 발언 공개 반박" 53
43 [6.25전쟁, 중공] 中 “시진핑 연설, 美에 엄중한 경고… 항미원조 영원히 계승” 46
42 6·25 북한인민군은 사실상 중공팔로군이었다 75
41 스탈린 감독, 김일성 주연, 마오쩌둥이 조연한 남침(南侵) 전쟁 82
40 다부동 전투 승리·야전군 창설 韓美동맹까지 일군 위대한 장수 62
39 "김일성이라는 작자는 정치와 전쟁 구별이 안 되는가" 51
38 오늘의 대한민국은 70년 전 비극을 기억하고 있는가 76
37 대통령 비판 대자보에 '건조물 침입' 유죄, 민주국가 아니다 62
36 6.25는 내전(內戰)? 66
35 인민군 치하 서울의 석 달, 그 냉엄한 기록 [1] 199
34 '백선엽 죽이기' 124
33 6.25를 '위대한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이라 했던 시진핑 477
32 대통령들은 6.25를 이렇게 말했다 747
31 북한군 전차 242대 vs 국군 0대 919
30 현대史 전문가 강규형 교수가 들려주는 6․25의 진실 734
29 우리 사회에 만연한 親北․反대한민국 바이러스 844
28 스탈린과 6.25 856
27 흐루시초프의 회고록 1201
26 6․25 전쟁의 '불편한 진실 947
25 6.25는 '자유수호전쟁'이었다 918
24 ‘6․25, 美 도발 때문에 北이 침입’이라 가르치는 선생들 805
23 스탈린․김일성이 한국전쟁 일으켜 1230
22 ‘김일성에 전쟁 책임’--60代 이상 70%, 20代는 42% 1119
21 내 어릴 적 공산 치하 석 달 1366
20 6․25에 관한 '記憶의 전쟁' 1181
19 6.25전쟁의 역사 바로 전해야 1046
18 아는 것과 다른 맥아더의 한국전쟁 1375
17 초등생 1/3이 '6·25는 한국도발'로 알게 한 역사교육 999
16 6.25 전쟁사진 화형식 994
15 6.25를 생각한다 994
14 청소년 51.3%, 6.25가 북한에 의한 남침인 것 몰라 1094
13 김형좌 목사의 6·25 증언 978
12 6·25당시 좌익, 양민 앞세워 관공서 습격 986
11 김일성 6·25작전계획, 소련에서 작성· 보천보전투 조작 사실 재확인 1151
10 美軍 6·25전쟁 때 人命손실 총 6만여 명 1111
9 6.25가 내전(內戰)이라니 1081
8 빨치산, 6.25사변 때 13만 주민 학살 1225
7 강정구교수의 ‘한국전’ 왜곡 928
6 주한 영국 대사의 공개서한 927
5 맥아더 양민학살 주장, 北선전戰 따라가는 꼴 911
4 의리도 모르는 국민이 되지 말자 946
3 ‘맥아더가 양민학살 명령’ 노래 근거있나? 997
2 운동권, 왜 갑자기 ‘맥아더 동상’을? 867
1 미국의 6·25 참전의 의미 94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