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일성이라는 작자는 정치와 전쟁 구별이 안 되는가"

'고지전'


[남정욱, "김일성이라는 작자는 정치와 전쟁 구별이 안 되는가,"  조선일보, 2020. 6. 25, A29쪽.]   → 6.25전쟁
                  
계획서만 놓고 보면 북한의 6·25 남침은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이다. 독소(獨蘇) 전쟁 영웅 바실리예프 중장이 꼼꼼하게 설계한 이 전쟁에서 그러나 북한은 초기 기습 말고는 제대로 성공한 게 하나도 없다. 원래 계획은 38선에서 부산까지 거리를 480㎞로 잡고 일일 평균 10㎞를 진격해 50일 만에 전쟁을 끝내는 것이었다. 그게 딱 8월 15일로 해방 5주년 기념식을 서울과 부산과 평양에서 동시에 진행할 생각이었으니 참으로 가슴 뭉클한 설정 아닌가. 그러나 계획은 계획일 뿐이라는 명언은 이 전쟁을 비껴가지 않았다. 1950년 10월 1일 맥아더는 김일성에게 무조건 항복을 요구한다. 해주에서 아침, 평양에서 점심, 신의주에서 저녁 따위 허언이 아니었다. 너희의 무력 도발이 군사적으로 무의미하게 되었으니 나의 아량에 호소하라는 사실상 패전 통보였다. 계획은 대체 어디부터 틀어진 것일까.

6·25 남침은 기본적으로 소련군의 교리에 따른 기동전이다. 빠른 공격을 통해 최소 전투로 결정적 승리를 달성하는 것, 이게 기본이다. 같은 기동전이라도 소련과 독일의 기동전은 살짝 다르다. 소련군은 철저한 중앙 통제에 적 부대 격멸이 목표다. 반면 독일군은 현장 지휘관의 재량을 일부 허용한다. 북한군은 중앙 통제에는 충실했지만 적 격멸에는 부실했다. 6월 27일 북한 제105 전차 여단은 한강교 점령을 앞두고 있었다. 이어지는 절차는 양익(兩翼) 포위에 따른 국군 주력 박멸. 이 상황에서 김일성은 황당한 명령을 내린다. 전차 여단 목표를 변경해 한강교 대신 중앙청, 서대문 형무소 그리고 방송국을 점령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이다. 점령 지역을 통제하고 방송으로 공산주의를 선동하겠다는 이 발상으로 결국 북한군은 사흘 동안 서울에 발이 묶인다. 소식을 들은 스탈린은 긴급 전문을 보냈다. "조선 군사 당국은 전진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는가." 이 문장을 의역하면 이렇게 되겠다. "김일성이라는 작자는 정치와 전쟁 구별이 안 되는가." 가까이 있었으면 아마 때렸을 것이다, 라고 나는 생각한다.
                    

북한군의 전쟁 수행을 어렵게 만든 또 한 요인은 군 지휘관과 정치위원이라는 소련식 이원 조직 체계였다. 영화 '고지전'이나 '포화 속으로'를 보면 북한군 지휘관에게 툭하면 태클을 거는 장교가 등장한다. 흔히 정치장교라고 부르는 이 인간들의 임무는 지휘관 감시다. 가뜩이나 중앙 통제로 융통성 발휘가 어려운 상황인데 시어머니까지 들러붙어 잔소리를 해대니 전투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리 없다. 영화에서는 군 지휘관이 태연하게 정치위원 의견을 깔아뭉갠다. 전쟁을 모르니까 그따위 멍청한 소리를 하는 것이라며 훈계까지 하신다. 현실에서 그렇게 간 큰 지휘관은 없었다. 기개는 잠시지만 감당은 오래다.

전쟁으로 한반도는 만신창이가 되었다. 그러나 세상 모든 일이 그러하듯 다 나쁜 것만은 아니었다. 20세기에 세워진 두 성공적인 나라가 있다. 이스라엘과 대한민국이다. 두 나라의 공통점은 전쟁을 통해 만들어졌다는 사실이다. 1948년 5월 이스라엘 건국 선언과 동시에 주변 아랍국들이 축하한다며 선물을 보내준다. 북쪽에서는 레바논과 시리아, 동쪽에서는 요르단과 이라크, 그리고 남쪽에서는 이집트가 한꺼번에 침공한 것이다. 다음 해 3월까지 이어진 이 전쟁을 통해 이스라엘은 국가의 틀이 잡힌다. 다른 점은 이거다. 이스라엘은 이후로도 1973년까지 피 말리는 전쟁을 세 번 더 치러야 했다. 그리고 오늘날의 이스라엘이 되었다. 대한민국은 3년짜리 하나 끝내고 이후로는 전쟁 걱정 없이 경제에 집중할 수 있었다. 새우가 고래를 물고 늘어진 끝에 얻은 한미 동맹 덕분이다.

종전이 아니었기에 모병은 계속되었다. 60년대 대한민국 군대는 65만명으로 국군의 모태인 경비대 시절 6000명에 비하면 100배가 늘었다. 당시 우리보다 인구가 많았던 필리핀은 2만명 안팎이었다. 군인 많은 게 뭐 좋은 일이냐고? 공교육이 확대되기 전 군대는 20대 청년들의 교육 훈련 기관이었다. 1970년대 대기업 건설사에서 일하던 사람들에 게 그 기술 어디서 배웠냐 물으면 답은 하나였다. "군에서 배웠습니다." 6·25가 없었더라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다. 나라 지키다 다치고 죽은 병사들에게도 좋은 일이었냐 물으실 수 있겠다. 그래서 호국 뒤에는 보훈이라는 말이 따라오는 것이다. 보훈을 제대로 하지 않는 나라는 절대 호국 같은 소리 하지 말아야 한다. 지금 대한민국이 그런 것 같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25/2020062500028.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52 [6.25] 6·25, 기억의 고지 사수해야 5
51 [백선엽 장군] 사설: 나라 살린 다부동 승전, 73년 만에 세워진 백선엽 장군 동상 16
50 [6.25] 어느 노병의 마지막 소원 20
49 [6.25전쟁] 6·25전쟁이 남긴 ‘자유의 의무’ 20
48 [6.25] 사후 2년 만에 제대로 모신 ‘6·25 영웅’ 백선엽 장군 22
47 [6.25전쟁, 인천상륙작전] '0.02%' 확률 뚫고 성공…전쟁 흐름 바꾼 세기의 전투였죠 233
46 [6.25전쟁, 중공] 김은중, "중국 대사를 당장 초치하라" 79
45 [6.25전쟁, 중공] “6·25 남침은 역사적 사실… 시진핑도 바꿀 수 없는 것” 61
44 [6.25전쟁, 중공] 노석조, "'6·25는 마오쩌둥 지원 받은 남침' 美국무부, 시진핑 발언 공개 반박" 55
43 [6.25전쟁, 중공] 中 “시진핑 연설, 美에 엄중한 경고… 항미원조 영원히 계승” 50
42 6·25 북한인민군은 사실상 중공팔로군이었다 88
41 스탈린 감독, 김일성 주연, 마오쩌둥이 조연한 남침(南侵) 전쟁 87
40 다부동 전투 승리·야전군 창설 韓美동맹까지 일군 위대한 장수 73
» "김일성이라는 작자는 정치와 전쟁 구별이 안 되는가" 56
38 오늘의 대한민국은 70년 전 비극을 기억하고 있는가 81
37 대통령 비판 대자보에 '건조물 침입' 유죄, 민주국가 아니다 65
36 6.25는 내전(內戰)? 70
35 인민군 치하 서울의 석 달, 그 냉엄한 기록 [1] 227
34 '백선엽 죽이기' 156
33 6.25를 '위대한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이라 했던 시진핑 483
32 대통령들은 6.25를 이렇게 말했다 757
31 북한군 전차 242대 vs 국군 0대 996
30 현대史 전문가 강규형 교수가 들려주는 6․25의 진실 744
29 우리 사회에 만연한 親北․反대한민국 바이러스 863
28 스탈린과 6.25 862
27 흐루시초프의 회고록 1239
26 6․25 전쟁의 '불편한 진실 960
25 6.25는 '자유수호전쟁'이었다 928
24 ‘6․25, 美 도발 때문에 北이 침입’이라 가르치는 선생들 812
23 스탈린․김일성이 한국전쟁 일으켜 1235
22 ‘김일성에 전쟁 책임’--60代 이상 70%, 20代는 42% 1127
21 내 어릴 적 공산 치하 석 달 1372
20 6․25에 관한 '記憶의 전쟁' 1194
19 6.25전쟁의 역사 바로 전해야 1053
18 아는 것과 다른 맥아더의 한국전쟁 1383
17 초등생 1/3이 '6·25는 한국도발'로 알게 한 역사교육 1005
16 6.25 전쟁사진 화형식 1006
15 6.25를 생각한다 1000
14 청소년 51.3%, 6.25가 북한에 의한 남침인 것 몰라 1103
13 김형좌 목사의 6·25 증언 990
12 6·25당시 좌익, 양민 앞세워 관공서 습격 991
11 김일성 6·25작전계획, 소련에서 작성· 보천보전투 조작 사실 재확인 1159
10 美軍 6·25전쟁 때 人命손실 총 6만여 명 1116
9 6.25가 내전(內戰)이라니 1100
8 빨치산, 6.25사변 때 13만 주민 학살 1245
7 강정구교수의 ‘한국전’ 왜곡 939
6 주한 영국 대사의 공개서한 932
5 맥아더 양민학살 주장, 北선전戰 따라가는 꼴 925
4 의리도 모르는 국민이 되지 말자 959
3 ‘맥아더가 양민학살 명령’ 노래 근거있나? 1005
2 운동권, 왜 갑자기 ‘맥아더 동상’을? 880
1 미국의 6·25 참전의 의미 956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