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크라이나·남한·이란·튀르키예는 유라시아 체스판의 핵심 국가들”


[김명섭, "“우크라이나·남한·이란·튀르키예는 유라시아 체스판의 핵심 국가들”," 조선일보, 2023. 4. 27, A32쪽.]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1년 넘게 계속되고 있다. 거리가 멀수록 관심은 작아진다. 1950년 코리아의 6·25전쟁 당시도 비슷했다. 많은 세계인은 브라질 월드컵에 더 열중하고 있었다. 무관심해도 전쟁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1950년대 코리아에서의 열전(熱戰)은 제3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될 뻔도 했지만 국제적 노력으로 정전에 성공하면서 세계대전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현재 우크라이나의 열전을 정지시키기 위해서도 유사한 노력이 필요하다.

전쟁의 배후에는 지정학적 관념의 충돌이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놓치면 유라시아의 대국이 될 수 없다고 본다. 인접한 캅카스 지역 국가들(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스탄 계열 국가들, 그리고 몽골 등에 대한 통제력이 연쇄적으로 약화될 것을 두려워한다.

1997년 『지정학의 기초: 러시아의 지정학적 미래』를 출간했던 두긴(А. Дугин, 1962~)이나 푸틴 대통령에게 유라시아는 단순히 ‘유럽+아시아’라는 자연지리적 범주가 아니다. 그것은 다소 신비로운 역사해석에 기초한 인문지리적 정체성(identity)이다. 정체성은 이익(interest)보다 상위의 개념으로 외교적으로 양보하기 어렵고, 전쟁도 불사하게 만든다.

푸틴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 동조동근(同祖同根)의 역사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키예프’가 없는 러시아 역사는 상상하기 어렵다. 우크라이나 동부에서는 러시아어로 생활하는 인구도 많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1991년 국민투표에서 92% 이상이 독립을 지지했다. 러시아어 사용자들이 많은 동남부 지역에서도 80% 이상이 독립에 찬성했다. 크리미아반도에서조차 54% 이상의 찬성표가 나왔다. 그것은 유라시아의 반대쪽 코리아에서 1898년 독립협회가 주도했던 만민공동회, 1948년 95% 이상이 자유선거에 참여하여 독립정부를 수립했던 역사를 연상시킨다. 독립의 지정학이다.

1991년 러시아의 지도자 옐친은 벨라베자조약을 통해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의 독립을 공인했다. 고르바초프가 유지하고자 했던 소련에 마침표가 찍혔다. 우크라이나에 있던 소련제 핵무기들은 미국, 영국, 러시아가 안전을 보장해주는 조건으로 철거되었다(1994년 부다페스트각서). 소련제 핵무기가 있던 벨라루스와 카자흐스탄도 우크라이나 방식으로 비핵화되었다.

흑해 방면의 군사 요충지 크리미아반도의 러시아 해군은 우크라이나로부터 세바스토폴항을 임대했다. 1945년 얄타회담이 열리기도 했던 크리미아반도(한반도의 약 8분의 1)는 1954년 소련이 우크라이나에 양도했었다. 1654년 우크라이나-러시아 페레야슬라프조약 300주년 기념 선물이었다. 1953년 스탈린이 급사한 후 집권한 우크라이나와 연고가 깊었던 흐루쇼프의 결정이었다.

1991년 이후 우크라이나는 대외적 독립에 성공했지만 대내적 통합에는 실패했다. 친러파 척결을 외치는 배타적 민족주의자들이 성장했다. 러시아의 개입은 오히려 이들의 정치적 기반을 넓혀주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확대는 우크라이나를 분열시킨 또 하나의 원심력이었다. 1949년 체결된 북대서양조약(NAT)은 코리아 6·25전쟁의 충격 속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로 발전했다. 1991년 공산권의 바르샤바조약기구(WTO)는 해체되었지만, NATO는 확대되었다. 바르샤바조약기구에 있던 체코, 폴란드, 헝가리가 1999년 NATO에 가입했다. 2004년에는 루마니아, 불가리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에 더해서 과거 소련의 일부였던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가 가입했다. 2008년 4월 조지아까지 NATO 가입 의사를 밝히자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같은 해 8월 러시아는 조지아 내 친러시아 지역의 독립을 지원하며 러시아-조지아 전쟁을 벌였다.

우크라이나인들의 민주적 선택

2013년 11월 우크라이나에서는 유로마이단혁명으로 친러시아 노선의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물러났다. 물론 서방의 개입도 있었지만 우크라이나인들의 민주적 선택이었다. 자유로운 서방에 비해 독재정치가 지속되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인들, 특히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않았다. 러시아는 2014년 2월 무력을 동원해서 크리미아반도를 점령했다. 1954년 이전 영토선으로의 회귀였다. 러시아에는 1856년 크리미아반도 전쟁 패배로 인한 아픈 기억도 남아있다. 그러나 역사를 동원한 현상 변경을 용인하면 모든 나라들에는 전쟁 사유가 생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내의 분리주의운동을 지원했다. 우크라이나 동쪽 바다의 이름을 딴 아조프민병대가 분리주의자들과 사투를 벌였다. 공간 쟁탈전은 역사 전쟁을 동반한다. 우크라이나인들은 1930년대 초 스탈린 치하에서 약 300만명이 아사한 홀로도모르(Holodomor)에 대한 기억을 소환했다. 러시아인들은 제2차 세계대전 시기 나치 독일이 우크라이나 민병대를 동원해서 폴란드인들을 학살한 볼린(Volyn)의 기억을 꺼내들었다. 그러나 지금 폴란드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다. 러시아는 젤렌스키(V. Zelenskyy, 1978~)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나치주의자라고 공격했다. 젤렌스키는 유태인이고, 그의 증조부와 증조부 형제들이 나치 독일에 의해 학살당한 가족사가 있음에도.

2022년 2월 젤렌스키가 2021년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처럼 외국으로 망명했다면 전쟁은 쉽게 끝났을 것이다. 그러나 젤렌스키를 중심으로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군에 맞섰다. 외국으로 망명했던 포로셴코 전 대통령까지 귀국해서 힘을 합쳤다. 지금 우크라이나인들에게는 민주와 독립이라는 정치적 명분이 있다.

우크라이나의 현재는 코리아의 과거다

우크라이나의 현재는 코리아의 과거다. 코리아의 과거에는 인접 열강들을 피해 태평양으로 향했던 독립의 역사가 대한제국, 대한민국임시정부, 그리고 대한민국으로 이어져 왔다. 1950년에는 조선민족주의와 공산주의로 무장한 조선인민군이 대한민국을 절멸시키려 했다. 조선인민군에는 중국공산당을 도와 국공내전에 참전했던 조선족 부대도 있었다. 처음에는 전복(顚覆)을 선호하던 스탈린은 작전 계획까지 세워주며 전쟁을 후원했다.

한국군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조선인민군을 38선 이북으로 밀어냈다. 더 나아가서 대한민국 헌법이 영토로 규정하고 있던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를 수복하고자 했다. 당시에는 간도를 포함한 ‘대한제국의 강역(疆域)’에 대한 영토 의식도 강했다. 취임 당시 헌법을 수호하기로 맹세했던 한국 대통령은 ‘통일 없는 정전’에 동의하기 어려웠다. 2024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젤렌스키도 유사한 딜레마에 빠져 있다.

K정전 모델을 우크라이나로

2022년 6월 한국 대통령이 NATO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는 연대”를 표방한 것은 지정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우크라이나에 인도적 지원이 실행되었고, 인접 국가들은 K무기를 대량으로 수입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역할을 다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1953년 정전협정과 한미 상호방위조약 위에서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가능하게 했던 K정전 모델을 수출해야 한다.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도 없는 K정전 모델이 무슨 수출 가치가 있냐고 힐문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코리아의 정전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열전보다 낫다. 다수의 러시아 국민도 정전을 원한다. 공간 쟁탈전에 더 이상 젊은이들을 밀어 넣지 말고, 그들로 하여금 미래를 결정하게 하자. 코리아의 미래도 우크라이나의 현재와 무관하지 않다. 개인을 모래시계 속의 모래알로만 여기던 제국주의 시대의 지정학에서 벗어나 씨알 같은 개인의 비판적 지정학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이유다.

지정학의 몰락과 부활

지정학적 사유는 지리적 공간과 정치권력의 상호작용에 주목한다. 이러한 지정학적 사유는 춘추전국시대나 고대 그리스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오랜 역사를 지닌 지정학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몰락한 것은 지정학이 전쟁에 오용되었기 때문이었다. 독일의 정치지리학자 라첼(F. Ratzel)이 고안한 생존공간(Lebensraum) 개념을 발전시킨 하우스호퍼(K. Haushofer)는 나치 독일의 팽창정책을 옹호했다.

하우스호퍼는 1909년부터 1910년까지 일본에 체류하며 일본 육군을 연구했고, 일제 치하의 조선도 방문했다. 그의 연구 성과는 귀국 이후 『대일본』 『태평양지정학』 등으로 출간되었다. 일본 제국의 대동아공영권 구상에 이바지한 고마키 사네시게(小牧実繁), 이모토 노부유키(飯本信之) 등 일본 지정학자들은 하우스호퍼와 공명했다. 동유럽이 독일의 생존 공간이듯이 동아시아를 일본 제국의 생존 공간이라고 보았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과 일본 제국이 패망하면서 이들의 지정학도 몰락했다. 1946년 하우스호퍼와 그의 유태인 부인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지정학은 미국이 주도하게 된 지식 플랫폼에서 기피되었다. 미국 정부와 대학의 지원을 받는 지역연구는 발전했지만, 지정학이라는 용어는 사라지는 듯했다.

지정학을 부활시킨 학자들은 역설적으로 지정학의 오용으로 피해를 당했던 사람들이었다. 나치 독일의 학살을 피해 미국으로 망명했던 유태인 가족 출신의 키신저(H. Kissinger, 1923~)는 유럽의 지정학을 미국의 대외정책에 적용했다. 나치 독일의 피해를 입었던 프랑스에서 1970년대부터 지정학을 선도했던 라코스트(Y. Lacoste, 1929~)는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모로코 출신이었다. 소련의 지정학적 압박을 피해 캐나다로 망명했던 폴란드 가족 출신의 브레진스키(Z. Brzezinski, 1928~2017)는 소련을 지정학적으로 다루었다. 특히 브레진스키는 과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없이는 유라시아의 제국이 될 수 없다”며 “우크라이나, 아제르바이잔, 남한, 터키, 이란은 유라시아 체스판 위의 지정학적 추축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비교정치학자로 출발해 문명 충돌이라는 지정학적 사유를 발전시킨 헌팅턴(S. Huntington, 1927~2008)은 전 세계 인문사회계 학자들 중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었다. 헌팅턴은 세계를 양분했던 냉전시대가 끝난 이후 언어와 종교를 기준으로 구별되는 문명권에 의해 세계가 구획된다고 보았다. 헌팅턴은 우크라이나가 문명적 단층선에 의해 분열된 국가라고 분석했다. 그의 지정학적 통찰은 문명 충돌점으로서의 코리아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번호 제목 조회 수
179 [사법부] 사설: 정치 판사의 글이 아니라 판결을 정치 무기로 쓴 게 문제 8
178 [KBS] 사설: KBS의 왜곡 보도 사과, 다음 정권에서 또 사과하지 않아야 13
177 [선거관리] 송재윤, 구멍 뚫린 선거 관리, 해법은 무엇인가? 16
176 [국회의원 특권축소] 사설: 정당 공식 기구서 제기된 ‘의원 특권 축소’ 18
175 [기후 재난] 박상현, ‘홍수’가 넘쳐난다...작년 176건, 직전 20년간은 평균 168건 12
174 [영장 기각] 사설: 제1야당 대표여서 증거인멸 염려 없다는 해괴한 판단 16
173 [네이버] 사설: 대선 사기 기사 확산시킨 네이버, ‘언론’ 장사 그만둬야 68
172 [기초 연금] 사설: 국민연금 성실 납부자 바보 만드는 기초 연금, 이대로 갈 순 없다 11
171 [삼중수소 오염수] 박국희, 러시아 핵폐기물 30년간 동해에… 오염 검출 안 돼 14
170 [후쿠시마 오염수] 후쿠시마, 정말 ‘오염’ 때문인가? 8
169 [후쿠시마 오염수] 식품 안전 가장 엄격한 유럽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재개한 의미 8
168 [KBS 수신료] 사설: 대규모 적자에도 수신료 믿고 법카 펑펑 KBS, 더 이상은 안 된다 15
167 [후쿠시마 오염수] 지성으로 괴담을 물리쳐야 민주공화국이 산다 3
166 [후쿠시마 오염수] 일본은 미친 바보일까 1
165 [후쿠시마 오염수] IAEA, 검토 다 안 끝내고 결론? 日 오염수 둘러싼 오해와 진실 1
164 [후쿠시마 괴담] 최장 9개월 남은 후쿠시마 괴담 수명 4
163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한국 바다에 삼중수소?… IAEA “日 방류 3㎞ 지나면 영향 없어” 12
162 [오염수괴담] 삼민투 함운경 “운동권엔 주체사상보다 쓸모 있었던게 반일 감정” 7
161 [중국 관계] 中, 6.25 침략은 사과했나? ···모독 막말 中共대사 즉각 추방하라! 6
160 [원전 오염수 괴담] 세계서 한국만 방류수 괴담, 천일염 사재기, 희극인지 비극인지 12
159 [바른정치]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퇴임 대통령’ 7
158 [방사선 오염수] 우리도 바다에 민망한 걸 버리던 때가 있었다 11
157 [중국,기술탈취 시도] 中, 이차전지·車도 기술탈취 시도... 피해 막은 금액만 25조 5
156 [토사구팽 중국] 中, 기술 이전 받으면 토사구팽… SKT·금호타이어도 당했다 2
155 [방사능 오염수] 이 대표, 서해로 삼중수소 50배 배출하는 中과 손잡고 日 방류수 반대 6
154 [그리스] 그리스의 고통스러운 부활, 포퓰리즘은 반드시 대가 치른다 7
153 [중남미 재정 파탄] ‘국민의 난민화’ 중남미, 원인은 좌파 정권 發 국가 재정 파탄 7
152 [대만문제, 중국] 中의 대만 침공 가능성… 우리도 선제적 대응을 6
» [우크라이나 전쟁] “우크라이나·남한·이란·튀르키예는 유라시아 체스판의 핵심 국가들” 5
150 [중국] 친중 정권도 못 막을 中의 한반도 방화 3
149 [중국] 중국은 왜 한국을 능멸하는가 7
148 [중국] 우리가 중국에 해주고 싶은 말-‘부용치훼’(不容置喙) 1
147 [전세 사기] 임대차법 강행해 전세 사기 불러놓고 “국민 세금으로 피해 구제” 4
146 [우크라이나 지원] 6·25 때 우리 도와 살려준 나라들의 야당이 민주당 같았다면 5
145 [윤리, 안락사] 세계 최초 안락사 허용한 네덜란드 “1세~11세도 안락사 허용” 4
144 [경제] 1분에 1억원씩 느는 나랏빚, 머지않아 한계 상황 올 것 6
143 [인구문제] 대한민국 운명 짊어진 25만명 금쪽이들 25
142 [국민연금] 전문가 영입도 어려운 900조 국민 노후 자금, 예견된 최악 운용 실적 17
141 [러시아] 러시아를 ‘북한화’하는 푸틴 12
140 [저출산 문제]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저출산국 된 한국, 국정 전체 재설계해야 13
139 [챗GPT] 놀랍고 두려운 ‘챗GPT’ 22
138 [경제 범죄] 조폭·사기꾼이 재벌 되고 부자 되는 나라 18
137 [쌀문제] 농민에게 脫農할 자유를 許하라 15
136 [경제전망] 골드만삭스는 왜 180도로 말을 바꿨을까? 13
135 [반도체 감세법] 용두사미 반도체 감세, 기재부도 반대했다니 도대체 어찌된 일인가 23
134 [중국] ‘西조선’이 된 나라, 중국몽은 없다 20
133 [국회의원] ‘나태와 무책임’ 또 드러난 국민의힘 본색 17
132 [국회 의원수] 멕시코 ‘의원 감축’ 도전기 16
131 [국회운영 예산] 원수 같은 여야에서 한 번씩 일어나는 몹쓸 ‘기적’ 11
130 [중국] 中의 내일, 리수레이를 보라 20
129 [푸틴] 낡은 음모론에 빠진 푸틴 16
128 [전기료] 전기료 지각 인상, 에너지 소비 절감 외 다른 길 없다 21
127 [소행선] 1908년 지름 50m 소행성 시베리아 충돌, 서울 3배 면적 초토화 14
126 [에너지 절약] 유가 급등에도 되레 소비 증가하는 나라, 이대로 안 된다 13
125 [러시아] 러시아 엑소더스 14
124 [자포리자 원전] 전쟁 인질 된 자포리자 원전 20
123 [한전공대] 거액 적자 한전 돈 쏟아붓는 한전공대, 교수 연봉이 2억이라니 13
122 [중국] 중국의 경제적 압박, 힘 합쳐 막아내기 12
121 [일반, 청와대 개방] 청와대 국민 개방에 ‘총독 관저’ 끄집어낸 비루한 역사관 17
120 [일반, 국가 경찰 위원회] 현 국가경찰위, 중립적인가 21
119 [포폴리즘의 끝] 퍼주기 포퓰리즘의 끝… 64% 인플레 덮쳤다 33
118 [일반, 의대정원] 의대 정원 17년째 동결해 생긴 일들 16
117 [일반, 선거보조금] 올해 선거비 대부분 보전받고도 세금 867억원 따로 챙긴 與野 14
116 [국회의원연봉] 美 의원연봉 13년째 동결, 日 코로나때 삭감… 한국은 5년 연속 올려 32
115 [한전] 30조 적자 한전이 ‘문재인 공대’에 또 300억 투입, 이래도 되나 18
114 [공영방송] 세계 최다 한국 공영방송들, 세금 먹는 하마 아닌가 18
113 [탈북 어민 북송] 탈북 어민들 ‘남한서 살겠다’ 했는데 “귀순 의사 없었다”는 정의용 22
112 [공무원수] 5년간 공무원 수 동결키로, 비대해진 공공 기관도 수술해야 13
111 [물가] 국민의 ‘고통 분담’ 없이는 물가 못 잡는다 19
110 [탈북어민 북송] 귀순 의향서 쓴 어민 북송해 놓고 국민 속여 온 文 정부 19
109 [표현의 자유] ‘文 비판 대자보’ 20대 무죄 확정, 경찰 검찰 판사가 사과해야 18
108 [경제] 상반기 무역적자 13조원… 66년만에 최대 21
107 [반도체] 야당 출신에 맡긴 반도체 위원장, 이념·진영 떠나 반도체 사활 걸라 21
106 [공기업] 공기업 평가 ‘정권 코드’에서 ‘경영 성과’로, 개혁 출발점 돼야 13
105 [국가경쟁력] 윤 정부 시대적 과제가 무언지 알려준 ‘국가 경쟁력 추락’ 19
104 [사드 전자파] 사드 전자파 ‘무해하다’ 조사 결과 감춘 文 정권 15
103 [북한] 北 주민 전체에 백신·식량 줄 돈으로 미사일 쏜 김정은 16
102 [연금개혁] “개혁 안하면 MZ세대에 ‘연금 고려장’ 당할 수 있다”는 경고 19
101 [펀드사기] 옵티머스 로비스트 징역 9년, 文 정권 펀드 의혹 전모 밝혀야 16
100 [경제지표] 생산·소비·투자 일제히 감소, 악조건 속 출발하는 새 정부 17
99 [코로나] 3월 국내 초과 사망 63% 급증, 코로나 역주행 방역이 빚은 비극 13
98 [방송법개정] ‘내로남불’로 정권 잃고도 또 방송 장악 내로남불 15
97 [위안부문제] ‘한일 위안부 합의’ 알고도 숨긴 윤미향, 위선 가식 이뿐인가 12
96 [출산율] 美 출산율, 韓의 2배인 이유 19
95 [사법부] 최강욱 의원직 상실형, 몸통인 조국 사건은 29개월째 1심만 19
94 [핀란드, 안보] 핀란드 나토 가입 사건 18
93 [인사청문회] 조국이 울고갈 한동훈 청문회 28
92 [러시아] 러시아 전승절 20
91 [교통방송] 박원순 정치 방송 TBS, 시민 위한 방송으로 바뀌어야 15
90 [코로나] WHO “2년간 코로나로 세계 인구 500명 중 1명 사망” 17
89 [기타, 가덕도공항] 경제성 없는 것 알고 짓는 공항, 국가적 짐 되지 않겠나 14
88 [기타, 재일교포] “우리에게는 조국이 없어!” 13
87 [러시아] 러, 괴물 ICBM 시험 발사 “한방이면 프랑스 면적 초토화” 14
86 [동성애] 대법 “군인들 자발적 동성애는 무죄” 15
85 [우크라이나 지지] 한국은 왜 우크라이나를 지지해야 하는가 24
84 [청와대 이전] ‘안보’ 핑계로 집무실 이전 제동 文, 안보 말할 자격 있나 22
83 [러시아] “러시아와 우크라는 같은 민족”… 침략자 편드는 국내 유튜버들 19
82 [우크라이나전쟁] 70년 전 졌던 원조 빚 40
81 [러시아제재] 금융 핵폭탄, 스위프트(SWIFT) 14
80 [일반, 우크라이나] 러시아 침략 명분이 ‘평화’, 이게 국제 정치 ‘평화’의 본질 20
79 [일반, 국제질서] 50년 전 닉슨과 마오쩌둥 밀담 20
78 [ 6·25 전쟁,기독교인학살] “북한군, 6·25 퇴각 때 종교인 1145명 학살”… 진실화해위 첫 확인 23
77 [댓글조작,일반] 정찰총국 탈북자 “댓글 조작으로 韓 선거 개입” 이번도 그럴 것 27
76 [기타] 대통령의 퇴임 30
75 [중국] “소국이 감히 대국에…” 안하무인 中에 항의 한번 못해 24
74 [중국] 중국 여론 조작단 16
73 [일반] 지름 20m 행성, 지구에 떨어지면 원자폭탄 30배 위력이죠 31
72 [중국] 위험한 중국 의존 체질, 中은 언제든 상대 약점 이용하는 나라다 23
71 [경제, 수소, ESG] 수소경제와 ESG 경영의 함정 20
70 [중국] 中, 대만 침공 가능할까 17
69 [중국] 중국의 ‘영어 금지’ 31
68 [중국] ‘중국몽’이 인권·자유보다 더 큰 꿈인가 23
67 [기타] 시베리아가 39도, 물속 연어는 부패… ‘극한의 여름’이 날린 경고 35
66 [기타] 홍수·폭염·산불… 기후 재앙 남의 일 아니다 19
65 [중국] ‘민족’만 무성하고 ‘민주’는 없다 23
64 [중국] 사설: "“美가 냉전 부활”, 냉전 이용하고 이웃 괴롭히는 건 바로 중국" 18
63 [중국] 사설: "中 “6·25 참전은 평화·정의”, 시진핑 정치에 한국민 고난 이용 말라" 19
62 [교육] 김정훈, "빚으로 살림하는 나라… 세금 20%가 왜 교육청에 저절로 꽂히나," 22
61 [중국] 최강,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일방주의" 27
60 [일반, 여순반란사건] 김기철, "'동포 학살 반대’한다던 여수 14연대 반란, 장교 21명 총살로 시작," 48
59 [일반- 종부세 , 좌파정권] 사설: "‘상위 1% 세금’이라더니 1주택 중산층 덮친 종부세 폭탄" 26
58 [일반-상속세] 조형래, "대한민국은 세금 공화국" 36
57 [일반] 최유식, "미국 경제·군사력 위협했지만… 결국 무릎꿇은 소련·일본," 78
56 [미국] 공병호, "탄핵파, 실패 / 사실, 왜곡" 55
55 [미국 대선] 신인균, "美 해병대 사령관의 경고! 그 표독스러운 입 조심해! 핵사이다!!" 60
54 [기타] 조형래, "일론 머스크가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78
53 [미국 대선] 신인균, "트럼프, 해병대 동원 예고! 제2해병원정군 출동 대기!" 53
52 [미국 대선] 공병호, "펜실베니아주, 트럼프 표 / 43만표, 삭제 / 일단 무효표를 만든 다음, 폴더를 삭제...?" 55
51 [미국 대선] 신인균, "트럼프, 펜스와 손잡고 의회대첩 '스탠바이'!" 51
50 [미국 대선] 강미은, "트위터 소송 당함! 뉴저지 놀라운 투표자들!" 46
49 [미국 대선] 강미은, "정말로 이상한 일들의 연속!" 47
48 [미국 대선] 강미은, "보고서 속보 / 언론, 그때그때 달라요!" 70
47 [미국 대선] 신인균 국방TV, "美 법무부ㆍ국방부 임전 태세 돌입! 트럼프 '비상사태' 카운트다운?!" 123
46 [미국 대선] 신인균, "美 최상층부의 中共 내통자 현황 실체 폭로!" 45
45 [미국 대선] 신인균, "美연방의회, 바이든 당선 인증 부결!" 40
44 [일반] 전상인, "‘양계장 대학’과 586 민주독재" 59
43 [미국 대선] 신인균, "美 법원, "도미니언 포렌식" 명령! 판도라의 상자 드디어 열린다!" 62
42 [미국 대선] 신인균, "軍·정보·사법 완전 장악! 트럼프의 대공세 시작!" 38
41 [미국 대선] 강미은, "현재까지 진행상황 정리!" 45
40 [미국 대선] 신인균,"경합주들 의회, 반격의 신호탄 쐈다! 모조리 의회가 뒤집는다!" 53
39 [일반] 신인균, "中-도미니언-美민주당 연결고리! 트럼프 수사망에 딱 걸렸다!" 65
38 [일반] 복지부 “사유리같은 비혼 체외수정, 국내도 불법 아니다” 77
37 [일반] 조영태, 저출산 문제 42
36 [중국] 자연재해 직면한 중국, 시진핑 체제 흔들리나? 70
35 [차별금지법] 흑인시위를 통해 본 차별금지법의 이면 154172
34 처음으로 미국이 망할 수도 있다고 느꼈다 85
33 50년을 숨겨온 소련의 비밀… 1940년 폴란드인 2만명 대학살 96
32 포기의 심리학 53
31 한명숙은 양심의 법정에서도 유죄다 68
30 21세기 아마겟돈 '이들리브', 그곳에 또 다른 극단주의가 싹트고 있다 70
29 반미파의 '미국 선호' 61
28 '중국 올인' 현대차는 올스톱, 다변화 도요타는 정상 가동 50
27 지나친 중국 시장 의존, '중국 리스크' 갈수록 커질 것 38
26 인류가 세번 당했다, 최초 전파동물은 모두 박쥐 76
25 매초 히로시마 원폭 18발씩 터뜨리며 산다 85
24 李 前대통령 다스 실질적 소유자 맞는가 193
23 '武人'답지 않은 전직 국방장관과 장군 234
22 美 실리콘밸리 학교에선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다 245
21 또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248
20 권력의 단물은 다 받아먹는 참여연대 200
19 '가짜 진보'의 왜곡된 性 의식 240
18 선거 4개월 앞, 여전히 쪼개진 野 244
17 '댓글'의 轉禍爲福 840
16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정우상류를 멀리하라 881
15 남아프리카에서 흑인 공산주의자들이 백인 농부들을 살인하고 있다 1031
14 세속 정치에 대한 신자들의 자세 1057
13 선거 휘젓고 거짓 드러난 '나경원 1억 피부숍 출입' 1026
12 분노의 대상은 월가가 아니라 워싱턴 정부 1184
11 ‘軍부모’가 부대 앞에 드러눕는 날 1086
10 미디어법 개정, 모두가 패자(敗者)였다 1118
9 미디어법에 관한 4가지 거짓말 1165
8 검찰총장 사죄, 잘못됐다 1216
7 의회와 정부가 ‘시민사회’의 중심이다 1091
6 ‘MBC 해방구’의 뿌리 1089
5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 서한 1022
4 UFO는 착시 현상 1116
3 교회가 잘못할 때, 재앙이 온다 1020
2 조류독감 대재앙 일제 경고 1274
1 뉴올리언스의 숨겨졌던 부패 128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