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91명의 환호 속에서 납북자 516명의 절망을 생각했다

전후 납북자 516명, 상당수 살아있을 것
“결코 아프간 친구를 포기못한다”면서 북한에 끌려간 자국민은 왜 포기하는가

[선우정, "391명의 환호 속에서 납북자 516명의 절망을 생각했다" 조선일보, 2021. 9. 1, A34쪽.]

법무부 직원의 ‘무릎 의전’ 해프닝이 모든 것을 삼켰지만 아프가니스탄 난민 구출은 의미 있는 성과였다고 생각한다. 자국민과 함께 현지 조력자까지 구출한 나라는 미국, 영국 등 소수에 불과하다. 일본 언론은 이 뉴스를 보도할 때 주어를 ‘구미(歐美) 각국과 한국’이라고 한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는 국제 대열의 한 축이 됐다”고 했다.

한국은 냉전 후 최대 난민 수용 국가라고 할 수 있다. 난민은 외국인만 뜻하지 않는다. 해방 후 박해와 전쟁을 피해 한국에 들어온 북한 난민은 14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최대 500만명이란 주장도 있다.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수용하면서 “우리도 난민이었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엔 역사적 실체가 있다.

북한 난민은 초기 남한에서 냉대와 멸시를 받았다. 여순 사건 때는 경찰과 함께 반란군의 학살 대상이었다. 북한 난민인 나의 아버지는 인천중학 교사를 하다가 이 소식을 듣고 “앉아서 죽느니 총이라도 쏴보고 죽겠다”며 군에 자원했다. 그 시대 월남민의 처지가 이랬을 것이다. 이런 일을 겪은 후 그들은 비교적 성공적으로 한국에 정착했다. 난민 1세대에서 국무총리, 2세대에서 대통령이 나왔다. 내가 재직하는 언론사도 난민이 일으켰다. 같은 논설실에도 북한 난민의 자손이 있다. 편집국에는 2차 북한 난민에 해당하는 탈북민이 근무하고 있다. 아무리 동족(同族)이라고 해도 이처럼 단기간에 이주 난민이 정착하는 나라는 드물다. 이리저리 갈려 매일 싸우는 듯하지만 한국인의 본성은 착하고 포용적이다. 다른 민족에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한국은 최대 기민(棄民) 국가라고도 할 수 있다. 기민은 자국민을 버린다는 뜻이다. 전쟁은 많은 억류자를 낳는다. 탈출을 못 해 남은 사람들, 포로로 잡히거나 납치당해 끌려간 사람들이다. 억류자 송환은 나라가 나라이기 위한 전제 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7년 전쟁 끝에 국가의 체계와 인간의 도의가 완전히 무너진 400년 전 조선조차 납치 억류자 송환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첫 사절이 끌려간 동포를 일본에서 데려오는 쇄환사(刷還使)였다.

6·25전쟁 때 북한에 끌려간 전시(戰時) 납북자는 8만3000명에 이른다. 억류된 국군 포로도 8만명 정도로 추정한다. 전후에도 3835명이 끌려갔고 516명이 억류됐다. 미국은 억류된 미군을 전원 데려왔다. 한국 정부도 노력했다. 민간에선 납북자 송환 100만 서명 운동을 벌였다. 하지만 성과는 없었다. 한국 안에서 진상 규명과 기념관 건립 정도가 그나마 이루어졌다. 북한과 소통이 돼야 송환 실마리를 잡는데 소통이 가능한 정권일수록 송환 이슈를 피했다. 북한이 싫어하기 때문이다. 청와대 외교안보특보가 이끄는 재단이 탈출 국군 포로에게 배상해야 할 한국 내 북한 자산을 온갖 수단을 동원해 지켜주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납북자 문제는 망각과 금기의 영역에 갇히는 듯하다.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구출했을 때 일본이 한국을 빛내줬다. 한국과 달리 현지 조력자 구출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어느 한국 언론은 ‘카불의 치욕’이라고 했다. 하지만 어느 쪽이 나라다운가는 고민해야 할 문제다.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 일본인은 17명이다. 그래도 일본은 20년 이상 송환 요구를 밀고 갔다. 정부는 총리 관저 홈페이지에 “납치 문제 해결 없이 국교 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고 명기했다. 2002년 김정일의 사과를 받아냈고 5명을 일본에 데려왔다. 북한이 아무리 “숨졌다”고 해도 나머지 납북자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외국인 구출에는 무능할지 몰라도 이게 나라다운 것 아닌가 생각한다.

한국은 일본보다 어려운 입장이다. 북한에 주장해야 할 과제가 많다. 그렇다고 침묵이 용인되는 건 아니다. 한국 정부는 정반대 행동까지 했다. 일본인 납치범을 남북 화해 쇼의 대가로 북한에 돌려보내 인민 영웅을 만들었다. 거물 간첩 신광수 송환 문제는 통일 이후 그 진상이 밝혀질 것이다. 김대중 정권 때였다. 이러면서 “납북자를 내놓으라”면 북한이 얼마나 한국을 비웃겠는가.

3년 전 예멘 난민 문제로 반대 시위가 일어났을 때 시위대는 “국민이 먼저다”라고 외쳤다. 나는 단계적 난민 수용에 동의하면서 이 외침엔 더욱 동의한다. 법무부가 “한 축이 됐다”고 자랑한 국제 대열엔 미국·영국·독일·호주 등이 있다. 이 나라들은 국민을 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면서 외국인을 구한다. 한국처럼 적국에 방치한 다수 국민에 대해 침묵하면서 “국가 위상에 맞는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며 자랑하지 않는다. 인도적 행위가 국가의 의무에 앞설 수 없기 때문이다.

전시 납북자와 달리 전후 납북자 516명은 상당수 살아있을 것이다. 박 법무장관은 “대한민국 정부를 도운 친구들을 우리는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했다. 아프가니스탄 친구를 그렇게 아끼면서 왜 우리 국민은 쉽게 포기하는가. 보이고 들리지 않을 뿐 훨씬 가까운 곳에 우리 국민의 고난과 절망이 있다.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우리가 좌파를 반대하는 이유 [1] 252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세상은 이념 전쟁 중--우퍄냐? 좌파냐?' 448
공지 [좌파정권] 현 정권의 문제 952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자유 우파가 무엇이고, 좌파가 무엇인가? 1091
공지 [전체] 현대사회문제--주제들 1033
공지 [전체]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들 1812
공지 [자유대한민국 수호]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자들은 단합해야 1326
47 [좌파독재]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밟나 12
46 [언론중재법, 좌파독재]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를 주장하는 L교수님께 9
45 [좌파정권] 무능한 아웃사이더들의 등장을 경계한다 11
44 [경제파탄] 차 떠난 뒤 손 든 국책硏 “정부가 부동산 실패 국민에 전가” 9
43 [경제파탄] 혹시 했더니 역시 ‘홍두사미’ 11
42 [민노총] 이건 노조가 아니다 10
41 [경제파탄] 매일 2000억원 빚내 펑펑 쓴 정권이 다음 정부에 ‘씀씀이 줄이라’ 요구 12
40 [안보] 싸울 의지 없는 유령 군대의 최후 10
39 [북핵] 文, 김정은 비핵화 의지 믿으라했지만… 결국 부도수표 11
38 [교육, 좌파독재] 일부 일탈에 전체 규제하는 입법 횡포,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 12
37 [좌파독재] 美 언론단체 “韓 언론법은 독재 아닌 민주 국가선 처음” 10
36 [공수처] ‘조희연 기소’ 자문하는 데 넉 달, 이러려고 공수처 만들었나 11
» [자유대한민국보수] 391명의 환호 속에서 납북자 516명의 절망을 생각했다 12
34 [교육] 학생수는 격감해도 교육청은 11조원 ‘묻지마 돈벼락’ 12
33 [민노총] 나라와 청년층 미래 위해 민노총 개혁보다 시급한 것은 없다 11
32 [탈원전, 좌파정권] 5배 징벌적 배상 1호는 ‘탈원전 文’이 마땅하다 11
31 [좌파정권, 경제파탄] 단것은 지금 따 먹고 쓴 것은 후세에 떠넘기는 포퓰리즘 복지 12
30 [경제파탄] 내년에도 퍼준다… 나랏빚 1000조 첫 돌파 11
29 [경제파탄] 지금 출생아 고3 되면 1인당 국가 부채 1억씩, 후세에 죄짓지 말아야 10
28 [8.15해방, 소련군] “소련軍 들어오자 시내엔 공포… 自由는 말뿐, 강간·약탈에 총살” 11
27 [6.25전쟁, 인천상륙작전] '0.02%' 확률 뚫고 성공…전쟁 흐름 바꾼 세기의 전투였죠 12
26 [좌파독재] 언론 이간질에 동원된 ‘재갈’과 ‘공갈’ 17
25 [좌파독재] 與 대선 주자들도 “독소 조항” “비판 견제 기능 손실” 우려한 ‘언론징벌법’ 11
24 [탈원전] 월성 1호 손실 국민 덮어씌우기 ‘묘기 대행진’ 13
23 [탈원전] 한수원 “원전 폐지하라니 누구라도 붙잡고 하소연하고 싶다” 11
22 [안보] 아프간 떠나는 미국 보며 한국 처지를 생각한다 27
21 [좌파독재] 세계 언론계 우려도 전부 무시, 여기가 ‘강성 친문’만의 나라인가 24
20 [좌파독재] 언론학회, 대한변협, 세계신문협, 정의당까지 반민주 악법 철회 촉구 22
19 [좌파정권, 기본소득] "기본소득, 복지의 탈을 쓴 막대한 증세다" 23
18 [경제파탄] 이상하다 했더니 역시 ‘통계 분식’, 그러니 정책도 엉터리 16
17 [민노총] 구속영장 집행도 거부, 민노총에는 법이 미치지 않는다 14
16 [탈원전] 文 전자 문서에 글로 지시, ‘월성 1호 5600억 손실 배상 책임’ 명백한 증거 16
15 [탈원전] ‘월성1호 조작 폐쇄’ 배임 행위, 시킨 사람이 없다니 16
14 [좌파독재] "언론징벌법’, 파시즘으로 가는 길" 21
13 [좌파독재] 中 공산당도 10부처 동원 “여론 정화” 운동, 비판 언론이 싫은 사람들 16
12 [안보] 남북 평화 쇼 기간 北은 F-35 반대 지령, 드러난 건 ‘빙산 일각’일 것 13
11 [안보] 美 전술핵, 한반도 배치 필요하다 11
10 [좌파정권] “대한민국은 반민족 친일” 매도한 김원웅 방조, 文도 같은 생각인가 13
9 [좌파정권] 대통령 잘못 뽑으면 국민만 서럽다 16
8 [경제파탄] 금감원장 ‘경제 퍼펙트 스톰’ 경고, 이 지경 누가 만들었나 11
7 [탈원전] 태양광·풍력으로 전력 70% 충당? 정책 아닌 文 1인 위한 장난 13
6 [탈원전] ‘월성 원전 조작’ 수사심의위 연다더니 38일간 날짜도 안 잡아 12
5 [세월호] 9번째 민변 특검도 '세월호 의혹 근거 없다,' 이제 놔줄 때 됐다 12
4 [좌파정권] ‘이상직 언론봉쇄법’ 통과되면 한국은 언론자유국 아니다 17
3 [좌파독재] ‘언론징벌법’ 있으면 조국·울산·윤미향·유재수·이상직 비리 드러났겠나 27
2 [드루킹여론조작] 증거엔 한마디 못하면서 “진실” 대사만 외는 사람들 20
1 [4.3사건] 문 대통령의 제주 4.3추모사는 헌법 위반이다 5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