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찰 폭행 민노총 전원 석방, 이게 바로 '폭력 면허'


[사설: "경찰 폭행 민노총 전원 석방, 이게 바로 '폭력 면허'," 조선일보, 2019. 4. 5, A35쪽.]

민노총이 3일 국회 앞에서 폭력 시위를 벌이는 과정에서 국회 담장이 무너지고 경찰관들이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시위 현장은 무법천지가 따로 없었다. 민노총 시위대 500여명이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채 국회 철제 담장을 흔들자 담장 18m가 무너져 내렸다. 담장이 무너진 자리에 경찰이 차단벽을 세우자 이번엔 밧줄을 걸어 당겨 쓰러뜨렸다. 민노총은 시위를 막던 경찰의 멱살을 쥐고 흔들고, 뺨을 때리고,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휘둘렀다. 경찰 진압봉과 방패를 빼앗아 휘둘렀다. 경찰 6명이 병원에 실려갔고, 취재 기자에게는 "죽여버리겠다"고 했다. 일부 민노총 조합원은 시위대를 조사하는 경찰서로 몰려가 "서장 나오라"고 행패를 부렸다고 한다. 노조가 아니라 폭력 집단이다.

조폭을 연상시키는 민노총의 불법·폭력 행태는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다. 지난해 한 자동차 부품업체에선 노무담당 임원이 민노총에 한 시간가량 감금당한 채 피투성이가 될 정도로 집단 구타를 당했다. 민노총 조합원들은 경찰을 향해서는 "짭새가 어딜 들어오느냐"고 고함을 질렀다. 건설 공사 현장에선 자기 사람을 쓰라며 수십일간 공사장을 봉쇄했다. 한국GM 사장실을 점거한 뒤 그곳을 노조 사무실로 쓰겠다고 했다. 지방노동청, 시장실, 정당 당사와 의원 지역구 사무실, 검찰청 청사를 제집 안방 드나들듯 무단 점거하고 행패를 부렸다.

민노총이 이럴 수 있는 것은 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민노총은 정권의 강력한 지지 세력이자 행동대다. 전직 대통령 탄핵 사태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그것을 증명했다. 현 정권은 "민노총은 더 이상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 "말이 안 통한다"고 했지만 마지못해 한마디 한 것뿐이다. 오히려 폭력 시위꾼들을 사면시켜 주기까지 했다.

민주당은 민노총이 국회 앞마당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는데도 성명 한 줄 내지 않았다. 만약 반대 세력이 그랬다면 당장 처벌하라 고 난리를 쳤을 것이다. 민노총 시위대 25명이 현장에서 연행됐지만 불과 몇 시간 만에 전원 석방됐다. 경찰이 조사하는 시늉만 한 것이다. 일반 국민이 경찰을 폭행하고 국회 담장을 부쉈다면 몇 시간 만에 풀어줬겠나. 향후 수사도 흐지부지될 것이다. 지금 한국에는 폭력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는 정부 면허를 가진 집단이 '민노총'이란 이름으로 활개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04/2019040403564.html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