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정은의 명언(?)

2019.05.23 17:40

oldfaith 조회 수:25

김정은의 명언(?)


[김대중, "김정은의 명언(?)," 조선일보, 2019. 5. 21, A34쪽.]
                       
오로지 북한과의 '평화'에 올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것이 있다. 대통령은 어떤 근거로 북한이 대한민국을 침범하지 않을 것이란 확신을 갖고 있는 것인가?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으로부터 어떤 보장과 언질을 받았길래 대한민국의 무장을 풀고 국민에게 '평화'라는 환상을 심어주는 것인가?

문 대통령은 그런 의문을 갖는 국민에게 한 번도 답을 준 적이 없다. 그가 보여준 것은 김정은과의 몇 번의 만남이고 태평양을 오가면서 열심히 미국 대통령을 만나 '대변인 노릇'을 한 것뿐이다.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그런 표면상 만남이 아니고 북한이 정말 한국을 침범하거나 병탄하지 않을 것이라는 실질적 보장이다.

그런 안전보장을 국민이 믿게 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두 가지가 필요하다. 하나는 문 대통령과 그의 정부가 할 일이다. 평화는 어떤 감(感)과 느낌만으로 보장될 수 없고 또 보장되지도 않는다. 확실한 정보가 있어야 하고 상황 판단이 건전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평화를 보장하는 배경으로서 안보 능력이다. 문 정부는 그런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혹시 김정은에게 어떤 언질을 받았는지도 모른다. 비밀이기에 밝힐 수 없다면 국민이 모르는 '언질'은 의미도 효과도 없다.

또 하나는 김정은의 몫이다. 김정은은 '한국과의 평화'를 언급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육성(肉聲)으로 한국과의 공존·공영을 다짐한 적이 없다. 한국 국민이 많은 것을 내려놓기 위해서는 적어도 북한 최고 지도자의 공개적 약속이나 언질이 있어야 하는 것은 상식이다. 세계는 2차 대전 직전 독일 히틀러와 한 '약속'을 믿고 평화를 선언한 영국 체임벌린 총리의 우매함을 기억하고 있다. 그런 '헛약속'조차 담보되지 않는 한반도에서 오직 남쪽 대통령에 의한 '일방통행식 평화'가 재연되고 있다. 솔직히 말해 김정은이 한국과의 평화를 육성으로 내외에 천명한다면 우리는 저들의 핵 보유에도 불구하고 경제 지원과 협력에 나설 수도 있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믿음의 근거를 제시하기는커녕 그런 의심과 불안을 반(反)평화로 매도하고 있다. 그는 지난 4월 1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미 동맹 공조의 틈을 벌리고 한반도 평화의 물길을 되돌리려는 시도가 있다. 남·북·미 대화 노력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갈등과 대결의 과거로 되돌아가고자 하는 것은 국익과 한반도 미래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한·미 공조의 틈을 벌리는 쪽은 대북 제재 해제와 대북 지원을 둘러싸고 물밑 승강이를 벌이는 문 정부고 굳이 말하자면 트럼프다. 남·북·미 대화 노력을 못마땅히 여기는 것도 한국민의 일반적 정서는 아니다.

원래 전쟁에 대비한 국방은 '1%의 게임'이다. 국방은 1%의 전쟁 가능성에 대비한 투자다. 그럼에도 1% 가능성에 투자하는 것은 전쟁이 곧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앗아가고 국가의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것은 그 어느 것에도 우선하는 지상 과제다. 대통령은 막연한 신념을 위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갖고 도박하면 안 된다.

그런데 이 정부에는 만의 하나에 관한 대비가 없다. 문 정부는 평화로 간다며 무장해제를 하고 있는 모양새다. 전쟁과 평화는 동전의 양면이다. 전쟁과 평화는 수단이지 목표일 수 없다. 과거 권위주의 정권 때는 말끝마다 '전쟁'을 들먹였다. 국민을 두려움에 묶어 통치하기 위해 전쟁을 이용했다. 좌파 정권에서는 말끝마다 '평화'를 내세운다. 국민을 두려움과 긴장감에서 해방해 느슨하고 풀어지게 만든다. 평화가 국민에게 흡인력이 있는 것은 당연하다. 국민은 평화를 선호하지만 지도자는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 그것이 지도자의 사명이고 숙명이다.

김정은은 최근 한국 국민의 눈길을 끄는 두 가지 발언을 했다. 하나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이다. "나는 어떤 도전과 난관이 앞을 막아서도 국가와 인민의 근본 이익과 문제에서는 티끌만 한 양보나 타협을 하지 않을 것이다." 다른 하나는 최근 미사 일 발사 현장에서 한 말이다. "강력한 힘에 의해서만 진정한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고 담보된다는 철리(哲理)를 명심하라."

우리는 착각하고 싶다. 김정은의 이 발언이 우리 대통령 입에서 나와야 했다. 대결에 대비하지 않고 스스로 무장해제하면서 '평화'만을 선전하며 반대 의견을 '반(反)평화'로 모는 데 열중하는 문 대통령이 본받을 만한 명언(?)이기 때문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20/2019052002978.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화웨이의 충격적인 실체 36
공지 안보를 위태하게 하는 정부 43
공지 역설의 국제정치학 103
공지 2년 만에 월남 공산화 초래한 1973년 평화협정 901
공지 평화에 취한 월남, 누구도 남침 믿지 않았다 1077
공지 월남의' 붉은 민주 투사'들 924
공지 베트남, 패망전 비밀공산당원 5만명 암약 961
공지 1975년 월남 패망(敗亡)의 교훈 1131
공지 입만 열면 거짓말인 북한전문가들 776
공지 2004년 육사 假입교생 34% ‘미국이 주적’ 1052
40 예비역 장성들, 제2의 6.25 준비해야!!! 8
39 '5G 장비, 사이버 위협에 노출' 지적에 안보지원司 화들짝 8
38 '화웨이 문제없다' 성급한 靑 결론, 美 반박 자초한 것 아닌가 9
37 北核은 그대로, 同盟만 흔들린 싱가포르 이후 1년 5
36 총 한 발 못 쏘고 敗戰하는 법 6
35 한·중 "사드 문제, 좋은 방향으로 논의했다" 무슨 뜻인가 6
34 '戰作權 전환' 北 비핵화 후 검토해도 늦지 않다 7
33 김태우, 한국군이 망가지고 있다 19
» 김정은의 명언(?) 25
31 단거리 미사일 발사! 문재인에게 침뱉은 김정은! 8
30 한국군, '방어用' 일본 자위대 지향하나 11
29 문 대통령은 우리 국군이 불편하고 싫은가 15
28 한국이 그토록 두려워한 세상 16
27 美 의원은 '한국 안보' 걱정, 韓 의원들은 북한 대변 23
26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22
25 KT 화재로 마비된 '戰時 청와대' 지휘망 54
24 北 특수부대 서울 침투하면 52
23 남북 군사 합의, 안보 튼튼해지나 불안해지나 104
22 북한은 우리의 敵手가 못 된다는 교만과 착각 82
21 북한 눈치만 보다가 한국軍 '종이호랑이' 되나 62
20 文 정부의 '축소 지향' 국방 개혁 78
19 갓끈 잘라버리면 대한민국이란 갓은 바람에 날아갈 것 77
18 덕수궁에서 일어난 일들 100
17 트럼프.문재인.김정은 체제 속 한국 안보는어디로 가나 69
16 2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 프랑스 국민들의 선택 85
15 적폐 청산식 외교·안보, 나라 어디로 끌고 가나 160
14 文 정부의 親中, 위험한 도박이다 224
13 '촛불'로 나라를 지킬 수 있는가 165
12 '우리 민족끼리'의 함정 737
11 안보 갖고 정치하지 말자 871
10 평화통일의 최대 적은 남한 종북세력 814
9 탈북기자가 본 ‘전쟁 위험’ 1052
8 "국정원법, 국가안보위협에 대비해야" 902
7 새 정부, 국가보안법 강화해야 927
6 대선 와중에 실종된 한국 안보 916
5 북한은 ‘미군철수’ 노린다 918
4 金대중·盧무현 安保위기 초래 장본인 975
3 전쟁을 피하기 위해 정말 필요한 것 911
2 10년 후 최대 안보위협국은 중국 813
1 우리 국가보안법은 존속돼야 117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