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金 "對南 경고"라는데 文은 침묵하고 軍은 "위협 아니다"라니


[사설: "金 '對南 경고'라는데 文은 침묵하고 軍은 '위협 아니다'라니," 조선일보, 2019. 7. 27, A27쪽.]      → 안보

북한 김정은이 신형 탄도미사일 발사가 "남조선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라고 했다. 한국의 스텔스 전투기 도입과 한·미 훈련을 문제 삼았다.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라"고도 했다. '남조선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다. 지난달 말 문 대통령이 미·북 간 중재 역할을 한다고 했을 때는 북한 외무성 국장이 "남조선 당국자가 말한 남북 교류 물밑 대화 같은 것은 없다"고 면박을 주더니 이번엔 김정은이 직접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3월 우리 특사단을 처음 만났을 때 "우리가 그동안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 이제는 새벽잠을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랬던 김정은이 미사일 도발을 하면서 '남한 겨냥'이라고 밝혔다. 무엇이 본심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다. 그런데 우리 안보 책임자들은 '북한 최고 존엄이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고 한다.

우리 군은 북한이 쏜 미사일을 추적하지 못했다. 북이 두 번째 쏜 미사일이 430km 날아갔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비행거리는 600여km였다. 탐지·추적을 못 한다는 것은 요격을 못 한다는 뜻이다. 요격을 못 하면 공군 비행장과 항만 등 국가 전략 시설이 무방비가 된다. 사거리 600km는 제주도와 일부 주일 미군 기지까지 타격권에 포함한다. 안보 위협이 또다시 추가된 사태다.

그런데도 정부는 북 미사일이 우리 안보에 위협이라는 사실조차 인정하지 않는다. 파장을 축소하는 데 급급하다. 한미연합사는 "북 미사일이 대한민국이나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아니다"고 했다. 남한 전역을 때릴 수 있는 미사일을 우리 군이 추적도 못 했는데 이것이 위협이 아니면 무엇이 위협인가.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기자들이 북의 미사일 위협에 대해 아홉 번이나 묻는데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남북 9·19 군사합의 위반 아니냐"는 질문에도 "탄도미사일 금지 규정이 없다"고 했다. 9·19 군사합의는 "지상·해상·공중 등 모든 공간에서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한다"고 돼 있다. 군사 분계선 근처에선 포병 사격, 기동훈련, 심지어 정찰비행까지 금지돼 있다. 그런데 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한다. 합의서에 핵무기 규정도 없으니 북이 핵으로 우리를 공격하려 해도 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할 사람들이다.

2년 전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탑재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했었다. 미국을 핵으로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북한 최고위자가 핵을 탑재할 수 있고 대한민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계속 쏘아 대면서 "남한을 향한 경고"라고 하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무 말이 없다. 북 미사일 도발 이후 청와대에서는 정례 NSC 상임위만 열렸을 뿐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대책회의는 한 차례도 없었다.

미국 쪽 반응도 걱정스럽기는 마찬가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 미사일이 '소형'이고 '핵실험'이 아니라는 것만 강조하고 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한 것은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란 말만 했다. 내년 트럼프 대선에 김정은이 고춧가루를 뿌리지 않도록 하는 데만 정신이 팔려 있다.

북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한 것은 자신들의 체제를 지키면서 미국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말은 하지만 실제는 한국을 협박하고 깔고 앉으려는 것이다. 김정은이 그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 그래도 한·미 정부 모두 국내 정치에 미칠 파장에만 전전긍긍한다. 대한민국 안보는 누가 걱정하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26/2019072602702.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 현대사회문제--주제별 88
공지 →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 1580
공지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268
40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new 7
39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11
38 실업급여 또 사상 최대, 결국 국민 돈으로 메울 것 3
37 일 안 해도 세금 1000억으로 월급 주는 官製 일자리 update 6
36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4
35 탈원전 허덕대는 한전에 이번엔 '6000억 한전공대' 덮어씌우기 7
34 北 핵실험 여부도 모르는 靑 안보실, 코미디를 하라 5
33 사상 최대 재정 적자, '세금 주도 성장'으론 못 버틴다 4
32 '돈 안 받겠다. 대신 반성하라' 손학규 案 생각해볼 만하다 9
31 "나라 말아먹는다는 게 이런 건가요" 13
30 美日은 왜 한국을 초청하고 선택했을까 7
29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11
28 강제징용 배상 판결 취재기 28
27 文 대통령의 '나쁜 평화' 21
26 남미형 포퓰리즘 코스를 그대로 밟아가고 있다 13
25 부채 비율 8764%가 '모범 공공기관' 되는 나라 17
» 金 "對南 경고"라는데 文은 침묵하고 軍은 "위협 아니다"라니 15
23 이번엔 北 미사일, 동네북 신세 된 대한민국 안보 16
22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26
21 우리는 일본과 어떤 전쟁을 벌일 것인가 20
20 일본 경제보복에 나라가 기울어도 총선에 이용해 먹으면 그뿐이라는 천인공노할 보고서 18
19 2년간 3조7000억… 적자 쌓이는 한전 13
18 靑·與, 노무현 정권이 만든 2005년 발표문 읽어는 봤나 13
17 법학교수들이 내놓은 강제징용 해법 "피해자 9명에게 일단 정부가 배상을" 13
16 "1만4000명 하청업체 임금도 회사가 책임지라"는 현대重 노조 8
15 늘어난 일자리 99%가 노인, 이런 나라 또 있나 12
14 "문재인이 백기투항하거나 무너질 때까지 제재 지속할 가능성"(펀드빌더 분석) 31
13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21
12 조갑제, "김문수의 이 글은 대단하다. 진땀이 난다!" 25
11 민노총 일상적 불법에 침묵하는 대통령, 野 천막엔 "불법 안 돼" 17
10 감금·폭행은 일상, 이젠 "가족 죽이겠다" 협박까지 한 민노총 15
9 병사들이 "전쟁 나면 우린 무조건 진다"고 한다 16
8 민노총 또 기자 감금·협박, 경찰은 또 팔짱 끼고 구경 14
7 三流에 짓눌려 一流가 빛을 잃어간다 12
6 김대업 13
5 화살 쏜 후에 과녁 그리는 데 성공한 북한 13
4 '베트남판 흥남 부두'인 '십자성 작전'을 아십니까 11
3 文대통령 "이윤 앞세우는 시장경제 완벽하지 않아" 9
2 청구권과 '사법 농단' 10
1 조우석, 문재인의 멘토 백낙청의 끔찍한 음모 18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