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美 "靑이 거짓말" 황당하고 참담하다


[사설: "美 "靑이 거짓말" 황당하고 참담하다," 조선일보, 2019. 8. 24, A31쪽.]         → 안보

청와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 결정 직후 "미국에 이해를 구했고 미국도 이해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 동맹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에 '미국의 이해' 여부는 핵심적인 사항이었다. 그런데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청와대 설명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한 번도 우리의 이해를 얻은 적이 없다"고 분명하게 말했다. 본지 취재에 응한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거짓말(lie)"이라고까지 했다. "주미 한국 대사관과 서울 외교부에 항의했다"고 했다. 정부가 이렇게 거짓말을 노골적으로 태연하게 하는 경우는 본 적이 없다. 대형 사고를 치는 사람들이 그 역풍을 줄여보고자 미국을 끌어들였다가 '거짓말 말라'는 소리를 들었다. 한국민으로서 너무나 황당하고 참담하다. 이 외교안보팀이 미국과 어떻게 일을 할 수 있겠나.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은 22일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난 뒤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은 인상과 그게 잘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같은 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대북 제재를 완화할 만큼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지 않았다"고 했다. 북 외무상은 폼페이오를 "독초"라고 맹비난했다. 김 차장이 받았다는 '인상'과 '느낌'은 대체 뭔가.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대화가 다양한 경로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한 다음 날 북 외무성 국장이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일축했다. 문 대통령에게 '거짓말 말라'고 한 것이다.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이 공개되자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더니 내용 전달자가 드러나자 '기밀 유출'이라고 했다. 작년 남북 군사합의 직후 청와대 비서관은 평양에서 "서해 완충 지역 은 (NLL 기준으로) 정확하게 길이가 북측 40㎞, 우리 40㎞"라고 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북측 50㎞인 반면, 우리 쪽은 85㎞로 훨씬 더 많이 양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어선이 '삼척항 인근'까지 떠내려온 것처럼 거짓 발표한 것도 청와대 개입 의혹이 있다. 안보의 기본은 믿음이다. 국민이 믿어야 하고, 동맹이 믿어야 한다. 둘 다 무너지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23/2019082303386.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 현대사회문제--주제별 99
공지 →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 1587
공지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273
21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10
20 국민을 장기판의 卒로 보는 대통령 7
19 "짐의 국민은 어디 있나?" 5
18 民意와 良識 상식 파괴 국가, 문재인과 조국의 나라 2
17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사회정의 무너져"...'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 4
16 이러니 靑 안전보장회의도 봉숭아학당 아닌가 15
15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 24
14 제조업 가동률 추락, '공장 매각' 현수막 가득 찬 공단들 10
13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13
12 대법, 모호한 '묵시적 청탁' '경영권 승계작업' 인정… 논란은 계속될 듯 10
11 안보 고립, 외교 실종, 경제 위기 자초 6
10 反日을 해도 文 정권처럼 하면 미래가 없다 27
» 美 "靑이 거짓말" 황당하고 참담하다 24
8 美 '文 정부' 찍어 작심 비판, 韓 빠진 '新애치슨 라인' 우려된다 17
7 좌파 10단의 手에 우파 1단이 맞서려면 27
6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32
5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26
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12
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21
2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28
1 조갑제, "김문수의 이 글은 대단하다. 진땀이 난다!" 32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