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게시판  l 

오늘날 기독교의 이름을 표방한 자유주의 신학과 무속, 기복신앙, 율법주의 등이 득세하는 혼미한  시대에 살고
있으며 참으로 십자가의 은혜의 복음을 제대로 전하는,  성경을 바르게 해석하고 전하는 참된 교회를 너무도 찾아
보기 힘든 혼돈과 암흑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예배당을 성전으로 인식하여 성전건축헌금을 강요하지 않나,
예수님을 믿어도 율법을 지켜야만 구원을 얻는다고 하지 않나........
합정동교회에서는 오늘날 신약시대에도 십일조를 지켜야 하는 조항으로 알고 있는지,  교회를 이루기 위한 연보의
형태로 자원하는 마음으로 드려져야 함이 옳다고 생각하는지(고린도전후서). 오늘날 말라기 3장 10절에 대한 해석
을 어떻게 하는지 이에 대한 바른 입장을 진솔하게 밝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목록
  • profile

    답글이 늦어서 미안합니다. 목회와 말씀사역의 여러 일들이 바빠서 늦어졌습니다.
    밤늦게 잠간 짬을 내어 저의 '윤리학' 글에서 실일조에 관한 부분의 끝부분을 올립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사 제도, 성막 예배, 절기들, 십일조 등) 구약의 의식법들은 신약 아래서 그리스도 안에서 완성되었고 따라서 폐지되었다. 그러나 그 명령에 담긴 원리는 신약 아래서도 우리의 생활의 지침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안식일이나 십일조의 규례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성취되었지만, 우리의 시간 생활이나 물질 생활이 구약보다 못한 방향으로가 아니라 더 풍성한 방향으로 성취된 것이다. 그러므로 신약 성도들은 7일 중 하루뿐 아니라 그 이상을, 또 소득의 십일조뿐 아니라 그 이상을 하나님 앞에서 구별하고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마땅하다. 고린도후서 8:7, “오직 너희는 믿음과 말과 지식과 모든 간절함과 우리를 사랑하는 이 모든 일에 풍성한 것같이 이 은혜에도 풍성하게 할지니라.”
    (한국교회가 사랑하고 존경했던 주경학자인) 박윤선 박사는 십일조 제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썼다. '교회가 이것[십일조 헌납]을 법제화 할 것은 아니고 그 이상 헌금이나 비록 그 이하 헌금도 감심으로 하도록 권장해야 한다. 그 이유는 신자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어디까지나 자원하는 마음으로 해야 되기 때문이다. . . . 그런데 신자들이 구원의 은혜를 감사하여 즐거움으로 드리는 헌금은 십일조 이상을 바치게 되어진다.'"

닫기
닫기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