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사설: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조선일보, 2018. 11. 20, A35쪽.]

좌파 통일 단체가 '평화 통일 수업'을 한다며 서울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6학년생을 상대로 김정은 방한(訪韓) 환영단 참가 신청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겨레 하나되기 운동본부'라는 단체 강사가 담임교사가 수업 신청을 한 6학년 학급에서 강의를 하면서 한반도기가 그려진 김정은 환영 엽서를 나눠주며 꾸며보라고 했는데 엽서 뒷면에는 환영단 참가신청서가 있었다. 학생들은 그게 뭔지도 잘 모르고 이름과 연락처·주소를 써냈다. 엽서 앞면에는 '(김정은 위원장님) 빨리 와 주세요'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등을 적기도 했다. 김정은 환영 단체는 이 중 10여 장을 '초등학생들의 마음을 담은 환영 엽서'라며 홈페이지에 올렸다. 김정은이나 북 정권 실체에 대해 알지 못하는 어린 학생들을 정치적 목적에 이용한 것이다. 학교 측은 이런 사실을 알고 사전 허락 없이 학생들로부터 신청서를 받고 이를 공개한 데 대해 단체에 항의했다. 신청서 반환도 요구했다. 단체는 홈페이지에서 관련 사진을 삭제한 상태다.

'통일 수업'을 진행한 단체는 6·15 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실무회담 대표 등을 지낸 인사가 이사장이다. 전교조·민노총 위원장이 공동 대표이기도 하다. 이런 단체들은 과거에도 통일 관련 수업을 한다면서 왜곡된 사실로 북을 찬양하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주입해서 여러 차례 문제가 됐다. 학교 측이 이런 단체 성격이나 이력을 조금만 살폈어도 삐뚤어진 '통일 수업'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할 수 있었을 것이다.

지난 주말 서울 한복판에선 김정은의 대형 초상화를 걸어놓고 '김정은'을 주제로 한 연설대회가 열렸다. 자신을 대학생이라고 밝힌 연사들은 "(김정은이) 목숨을 걸고 추진하는 서울 답방은 젊은 나이의 지도자라고는 믿기지 않을 추진력과 대담함에서 나왔다"거나 "젊은 지도자가 세계 패권국 미국을 제압한 것을 보면 천리안을 가진 것이 아닐까"라고 했다. 소수의 이상한 사람들의 행태라고 무시할 수 있나. 우리 사회가 지금 그만큼 건강한가. 지금 우리 사회는 초등학생들을 속여 김정은 환영단 가입 신청서를 받는 사람들이 버젓이 '교육'이란 명분을 들고 초등학교 교실을 마음대로 들어가는 상황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9/2018111903566.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서희석, “전교조는 종북세력의 ‘머리,’” 586
공지 동아일보 사설, "청소년 안보의식 마비시키는 학교" 764
공지 고영주, "전교조 그냥 두면 대한민국은 패한다," 742
공지 미래한국, "전교조가 망친 공교육 현장: 전교조는 학교 내 최고 권력이었다" 851
37 사설: "초등생에까지 편향된 좌파 시각 심을 건가" 34
» 사설: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49
35 사설: "전교조 탈락하자 교장 공모 취소시킨 서울교육청" 57
34 사설: "좌파 교육감들, 당선 후 첫 공동 행보가 전교조 농성장 방문이라니" 76
33 사설: "사실상 '판사 전교조' 생긴 것 아닌가" 74
32 문화일보 사설, 이적단체까지 결성해 종북활동했다는 전교조 일각 730
31 민경국, 전교조와 민족사회주의 728
30 조선일보 사설, "진보교육이 '매 맞는 교사, 무너지는 교실'이었나" 784
29 박중현, "'곽노현 이후' 달라진 학교" 775
28 미래한국, "전교조 대책방안: 전교조가 없으면 교육이 산다" 745
27 서희석, "이념교육으로 인해 멍드는 우리 학생들," 773
26 정재학, "교단에서 본 전교조" 805
25 미래한국, "전교조에 망가진 학생들: 교실이 정치 투쟁장으로 전락하다" 699
24 미래한국, "전교조 이론분석: 학생-기성세대간 갈등을 조장하라" 771
23 미래한국, "전교조의 역사와 현황: ‘좌향좌’ 30대 뒤엔 그들이 있다" 750
22 전교조의 문제점에 대한 좋은 참고자료 782
21 전교조의 ‘친북형 인간개조’ 반드시 막아야 851
20 서울 교육감, 인사委 10명 중 9명 전교조․左派단체 임명 1049
19 진보 교육감, 아이들 대신 세상 살아줄 건가 1071
18 곽노현 차기 교육감 결국 전교조의 도구인가 1061
17 "전교조, 좌경이념 세뇌교육" 990
16 "올해를 전교조 횡포 추방 원년으로" 932
15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는 전교조를 보라 920
14 전교조의 이중성 870
13 ‘광우병 확률’ 가르친 전교조 교사의 수난 999
12 수업시간에 광우병 비디오 틀어댄 전교조 교사 1052
11 좌편향 통일안보교육의 문제 1040
10 전교조의 교육 목표는 무엇인가? 926
9 초등학생들에게 ‘국보법 철폐’ 합창시킨 어른들 890
8 전교조의 ‘친북 세뇌’ 국민이 일어나 막아야 858
7 전교조가 만들어내는 아이들 874
6 非전교조 교사에게 수업받고 싶다 759
5 전교조, 좌파 정치세력의 핵심 922
4 전교조 적화(赤化)세력에 속아 온 교육 1052
3 전교조 투쟁 1단계 목표와 일맥상통 850
2 전교조(全敎組) 세상 797
1 전교조는 우리 아이들을 이렇게 가르쳐왔다 884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