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2019.09.09 17:43

oldfaith 조회 수:13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이동훈,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조선일보, 2019. 9. 4, A35쪽.]         → 좌파이념
                   
1980년대는 좌파 대량생산의 시대였다. 공장에서 물건 찍어내듯 대학은 좌파를 양산했다. 87년 민주화 이후 좌파 이론이 해금됐고 각종 사회주의 원전이 쏟아져 들어왔다. 피가 뜨거웠던 젊은 학생들은 밤을 새워 탐독했다. 장차 '사회주의 혁명가', 혹은 '수령님의 전사'가 되겠노라고 맹세하는 학생도 여럿 등장했다. 운동권 주류 주사파는 골방에 모여 '위수김동(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을 외치며 한민전의 교지를 외웠다. 대한민국에서 정상 교육을 받고 자란 20대가 수령론에다 세습의 논리를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 그럼에도 주사파 학생들은 "북한 체제가 남한 군사파쇼보다는 낫지 않겠느냐"며 서로 등을 두드려가며 억지 이론을 목구멍으로 넘겼다. 다른 한쪽에서 사회주의 무장혁명을 부르짖으며 레닌의 경전을 밑줄 쳐가며 읽는 그룹도 있었다. 그들 간에 격렬한 논쟁도 벌어졌다. 3저(低) 호황으로 고도성장하던 대한민국을 두고 '반제반독점민중혁명'을 하자 하고, 다른 쪽에선 '반제반봉건혁명'을 하자고 했다.

벼락치기 공부하면 기초가 부실하기 마련이다. 대한민국 좌파는 자유·인권·생명존중이란 좌파의 기초 과목이 부실하다. 게다가 잘못된 교과서로 공부했으니 그 정도가 심했다. 서구에선 사회주의로 인정조차 않는 봉건 왕조 체제를 떠받드는 주사파가 대한민국 좌파의 다수 세력이다. 민주화가 착착 진행되던 남한 정부를 타도 대상이라면서 '인권 지옥' 북한은 내재적 접근을 통해 이해하자 했으니 말해 뭐 하겠나.

그런 벼락치기 좌파들에게 사회주의 종주국 소련이 망했다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북한은 인민을 굶겨 죽이는 '고난의 행군'을 시작했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기껏 대리점을 열었더니 본사가 망했다. 급조 좌파들은 가치 혼돈에 놓였다. 그 와중에 180도 전향한 이도 있고, 고의적 무관심과 함께 떠나간 이도 있었다. 이상과 현실의 괴리 속에 위선과 이중성을 체화한 이도 있었다. '입 진보'들이 탄생한 것이다. 심리학 교과서에 따르면 스트레스, 불안, 혼란 상황이 닥치면 인간은 심리적 방어기제를 만든다고 한다. 혼돈 속 좌파들의 끼리끼리 동료의식은 더 단단해졌다. 가치와 지향을 내려놓고 패거리 의식으로 뭉쳤다. 그때 그렇게 양산된 부실 좌파들이 어느덧 40~50대로 대한민국의 주류 세대가 됐다. 몇몇은 권력층이 됐다. . . . [이하 생략]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03/2019090303166.html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 현대사회문제--주제별 99
공지 → 현대사회문제--추천사이트 1587
공지 애국세력들은 단합해야 273
21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10
20 국민을 장기판의 卒로 보는 대통령 7
19 "짐의 국민은 어디 있나?" 5
18 民意와 良識 상식 파괴 국가, 문재인과 조국의 나라 2
17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사회정의 무너져"...'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 4
16 이러니 靑 안전보장회의도 봉숭아학당 아닌가 15
15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 24
14 제조업 가동률 추락, '공장 매각' 현수막 가득 찬 공단들 10
» 가치 팽개친 패거리 좌파 13
12 대법, 모호한 '묵시적 청탁' '경영권 승계작업' 인정… 논란은 계속될 듯 10
11 안보 고립, 외교 실종, 경제 위기 자초 6
10 反日을 해도 文 정권처럼 하면 미래가 없다 27
9 美 "靑이 거짓말" 황당하고 참담하다 24
8 美 '文 정부' 찍어 작심 비판, 韓 빠진 '新애치슨 라인' 우려된다 17
7 좌파 10단의 手에 우파 1단이 맞서려면 27
6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의 문 대통령 8.15경축사 논평 32
5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26
4 기적적 경제 성장 빼고 '운동'만 기록한 '대한민국 100년사' 12
3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다가 유죄받은(사노맹 사건) 조국은 법무장관 될 수 없다" 21
2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28
1 조갑제, "김문수의 이 글은 대단하다. 진땀이 난다!" 32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