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74 정우상, 더 벌어지는 韓·美 1
73 이하원, "한국은 미 동맹국 아니다" 13
72 사설: 공조도 없고 훈련도 않는 한·미 동맹, 껍데기화하고 있다 3
71 사설: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4
70 윤덕민, "베트남에서 코렉시트(Korexit) 시작되나" 19
69 김태우, "重病 앓는 한·미 동맹, 모두 침묵만 할 것인가" 25
68 이하원, "요코스카 基地의 日기술자" 37
67 신원식, "올여름부터 주한미군 철수 '현실'이 될 수 있다" 36
66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54
65 김광동, "종전선언은 미군 철수 1단계" 74
64 사설: "부임 첫 간담회에서 '종전 선언' 우려한 美 대사" 54
63 이민석, "외국 언론에 비친 미·북 회담" 69
62 신범철, "비핵화보다 동맹의 위기가 먼저 올까 걱정된다" 53
61 유용원, "한.미 연합훈련" 57
60 미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84
59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논평들 67
58 조중식, "미국, 때론 우리를 배신했다" 80
57 김대중, "미국 없이 살아남기" 76
56 김진명, "동맹 파기되면 미국은 . . . " 148
55 이석복, "한미동맹이 최강의 무기다." 110
54 한정석, "미일동맹에서 얻는 교훈" 156
53 윤평중, “한국, 미․중 패권 충돌 때 살길 찾아야,” 197
52 이춘근, “동맹 없이도 생존 가능한가?” 236
51 전작권 전환 재협상의 당위성 930
50 한국인 92%, 한미동맹 유지․강화 필요 888
49 전쟁 막으려면 한미연합사 반드시 지켜야 851
48 한미연합사 해체, 전쟁경험 없는 자들의 발상 935
47 갈 데까지 가버린 대통령을 바라보며 1004
46 북한군 출신 탈북자들, “작통권 환수 반대” 907
45 “한미연합사 해체 후 연방제,” 盧정권의 책략인가 997
44 ‘평화,’ 적화(赤化)로 가는 길목인가 912
43 안보(安保)없이 평화(平和)없다 998
42 작통권 이양으로 사령부 나눠지면 위험 891
41 하나부터 열까지 거짓말이었던 ‘전작권 설명’ 905
40 열우당 의원 20명, “작통권-북핵 연계해야” 909
39 한국만 작통권없다는 말은 거짓말--잘못 조언한 참모 처벌해야 1034
38 전시 작통권 한국 이양, 김정일의 50년 숙원 사업 895
37 여당은 전 외교·안보장관의 전작권 걱정에 답해야 903
36 전작권 놓고 거짓말에 거짓말을 보태는 청와대 850
35 사상 초유 전직 외교관 성명 1149
34 전작권, 대통령이 맺은 매듭 대통령이 풀어야 944
33 국민저항권 부르는 행위 즉각 중단하라 996
32 역대 국방장관단 성명서 1061
31 '미군철수·연방제’ 지지단체에 억대 지원 898
30 대한민국 예비역 장교 모두가 일어섰다 845
29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872
28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912
27 안보전문가들 ‘千 前장관 발언 공감’ 928
26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961
25 전시작통권 단독행사는 바보짓 815
24 한국에 유익한 동맹 왜 흔드나 847
23 노무현의 한미동맹 해체 공작 1045
22 ‘전시작전권’ 환수, 아직 때가 아니다 963
21 리차드 할로란 군사전문기자의 발언 1019
20 90년대초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838
19 핵·미사일커녕 장거리포 막기도 벅차 906
18 벡톨 미해병대 참모대학 교수의 발언 994
17 스콧 스나이더 선임연구원과의 인터뷰 818
16 이상훈 전 국방장관의 견해 939
15 전직 국방장관들의 견해 980
14 전쟁위험 높이는 작통권 환수 891
13 노정권 ‘작통권환수,’ 국보법폐지 만큼 심각 948
12 대통령의 자주론(自主論) 879
11 강천석, ‘자주의 덫’과 ‘주체의 올가미’ 953
10 한국 지식인들의 분열 835
9 "나라 안보가 너무 아슬아슬해" 819
8 한미동맹의 위기 841
7 ‘전시작전권 환수’ 951
6 ‘작통권 환수’ 논란의 핵심은 ‘연합사 해체’ 863
5 미군 철수 부를 ‘평화체제’ 추진 869
4 미국에 호혜적 기여해야 동맹 유지 837
3 과거의 한국경제성장, 미국의 대규모 원조·안보동맹 때문 975
2 “한미동맹해체, 김정일 공조, 국가변란수준의 害國행위,” 958
1 한·미관계의 안정적 유지가 우선이다 963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