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조선일보, 2018. 10. 23, A5쪽.]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 시각) "북한에 관한 한·미 간 의견 차이가 벌어지면서 양국의 70년 동맹 관계가 위험에 빠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미 언론이 대북 제재 문제 등을 놓고 양국 마찰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한 데 이어 유럽에서도 우려가 불거진 것이다.

FT는 "지난 수개월 동안 북한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를 놓고 서울과 워싱턴 간 외교적 다툼이 벌어졌다"며 "대북 제재를 해제하자는 한국의 제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그들(한국)은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일축하면서 (한국의) 여론과 충돌했다"고 했다. FT는 지난 8월 남북 간 철도 연결을 위한 현지 조사를 유엔군사령부가 불허한 것 등이 양국 동맹이 삐걱거리는 사례라고 했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은 FT에 "미 정부는 김정은이 최근 일부 국가의 대북 제재 완화 요구에 고무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속도를 늦추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한다"고 했다. FT는 "70년 한·미 동맹이 약화될 수 있는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양측이 빨리 합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프랑스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전략연구재단(FRS)의 앙투안 봉다즈 연구위원은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유럽 지도자들은 북한이 국제 질서를 지키도록 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유럽이 순순히 대북 제재 완화 주장에 동의할 것이라고 한국 정부가 기대했다면 잘못 생각한 것"이라고 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이날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듯 남북 대화는 비핵화 진전과 반드시 연계돼야 하며, 이 방법을 통해서만 북한에 대한 공동 목표 달성의 가능성이 커진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에 우선순위를 뒀음을 안다"며 "한·미 양국이 북한에 한목소리를 내며 접근하면 판문점과 평양,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현실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이날 포럼에서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도 "한국은 평화협정이 비핵화의 필수 요건이라고 하는 것 같은데, 미국은 평화에 도달하기 위해 한반도에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말장난이 아니라 실제 간극이 존재한다"고 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협상에서 (한·미) 공조가 잘 안 될 때 우리의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가지 않고 북한에만 이득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3/2018102300276.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 김태우, "重病 앓는 한·미 동맹, 모두 침묵만 할 것인가" 2019.01.22 21
65 이하원, "요코스카 基地의 日기술자" 2019.01.08 27
64 신원식, "올여름부터 주한미군 철수 '현실'이 될 수 있다" 2019.01.07 29
» 손진석, 안준용,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2018.11.05 48
62 사설: "부임 첫 간담회에서 '종전 선언' 우려한 美 대사" 2018.08.09 51
61 이민석, "외국 언론에 비친 미·북 회담" 2018.06.26 56
60 신범철, "비핵화보다 동맹의 위기가 먼저 올까 걱정된다" 2018.06.26 50
59 유용원, "한.미 연합훈련" 2018.06.26 53
58 미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2018.06.13 79
57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논평들 2018.06.13 63
56 조중식, "미국, 때론 우리를 배신했다" 2018.06.04 76
55 김대중, "미국 없이 살아남기" 2018.04.27 71
54 김진명, "동맹 파기되면 미국은 . . . " 2017.10.02 143
53 한정석, "미일동맹에서 얻는 교훈" 2017.06.19 153
52 윤평중, “한국, 미․중 패권 충돌 때 살길 찾아야,” 2016.09.28 192
51 이춘근, “동맹 없이도 생존 가능한가?” 2016.08.13 232
50 전작권 전환 재협상의 당위성 2008.05.18 925
49 한국인 92%, 한미동맹 유지․강화 필요 2007.10.10 885
48 한미연합사 해체, 전쟁경험 없는 자들의 발상 2007.04.14 929
47 갈 데까지 가버린 대통령을 바라보며 2007.01.14 1001
46 북한군 출신 탈북자들, “작통권 환수 반대” 2006.10.20 899
45 “한미연합사 해체 후 연방제,” 盧정권의 책략인가 2006.10.20 991
44 ‘평화,’ 적화(赤化)로 가는 길목인가 2006.10.20 909
43 안보(安保)없이 평화(平和)없다 2006.10.20 995
42 작통권 이양으로 사령부 나눠지면 위험 2006.10.20 887
41 하나부터 열까지 거짓말이었던 ‘전작권 설명’ 2006.10.20 902
40 열우당 의원 20명, “작통권-북핵 연계해야” 2006.10.20 906
39 한국만 작통권없다는 말은 거짓말--잘못 조언한 참모 처벌해야 2006.10.20 1030
38 전시 작통권 한국 이양, 김정일의 50년 숙원 사업 2006.10.13 892
37 여당은 전 외교·안보장관의 전작권 걱정에 답해야 2006.10.13 900
36 전작권 놓고 거짓말에 거짓말을 보태는 청와대 2006.10.13 845
35 사상 초유 전직 외교관 성명 2006.10.13 1130
34 전작권, 대통령이 맺은 매듭 대통령이 풀어야 2006.10.13 941
33 국민저항권 부르는 행위 즉각 중단하라 2006.10.13 993
32 역대 국방장관단 성명서 2006.10.13 1052
31 '미군철수·연방제’ 지지단체에 억대 지원 2006.10.13 895
30 대한민국 예비역 장교 모두가 일어섰다 2006.08.29 840
29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2006.08.29 869
28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2006.08.29 908
27 안보전문가들 ‘千 前장관 발언 공감’ 2006.08.29 925
26 美 작통권 없다면 전쟁 때 개입 안할 수도 2006.08.29 958
25 전시작통권 단독행사는 바보짓 2006.08.29 812
24 한국에 유익한 동맹 왜 흔드나 2006.08.29 843
23 노무현의 한미동맹 해체 공작 2006.08.29 1040
22 ‘전시작전권’ 환수, 아직 때가 아니다 2006.08.29 959
21 리차드 할로란 군사전문기자의 발언 2006.08.29 1016
20 90년대초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2006.08.29 834
19 핵·미사일커녕 장거리포 막기도 벅차 2006.08.29 902
18 벡톨 미해병대 참모대학 교수의 발언 2006.08.29 985
17 스콧 스나이더 선임연구원과의 인터뷰 2006.08.29 815
16 이상훈 전 국방장관의 견해 2006.08.29 934
15 전직 국방장관들의 견해 2006.08.29 974
14 전쟁위험 높이는 작통권 환수 2006.08.29 888
13 노정권 ‘작통권환수,’ 국보법폐지 만큼 심각 2006.08.29 945
12 대통령의 자주론(自主論) 2006.08.29 873
11 강천석, ‘자주의 덫’과 ‘주체의 올가미’ 2006.08.29 949
10 한국 지식인들의 분열 2006.08.29 832
9 "나라 안보가 너무 아슬아슬해" 2006.07.13 814
8 한미동맹의 위기 2006.07.04 838
7 ‘전시작전권 환수’ 2006.07.04 948
6 ‘작통권 환수’ 논란의 핵심은 ‘연합사 해체’ 2006.07.04 860
5 미군 철수 부를 ‘평화체제’ 추진 2006.05.30 866
4 미국에 호혜적 기여해야 동맹 유지 2005.11.12 831
3 과거의 한국경제성장, 미국의 대규모 원조·안보동맹 때문 2005.10.23 967
2 “한미동맹해체, 김정일 공조, 국가변란수준의 害國행위,” 2005.08.07 954
1 한·미관계의 안정적 유지가 우선이다 2005.06.07 939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