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종된 韓·美 동맹 복원의 출발점

주한 미군 감축은 공화당 주도… 안보보다 이해관계 치중 트럼프 행정부 시절 절정… 미군을 비용 절감 도구 취급
바이든 당선으로 전환 계기… 동맹 간 책임·의리 회복 기대

 [김대중, "실종된 韓·美 동맹 복원의 출발점"  조선일보, 2020.11.10, A34쪽]

주한 미군 감축의 역사를 보면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휴전 이후 유지되어온 7만명 수준의 주한 미군은 1972년 닉슨 미국 대통령의 닉슨 독트린에 따라 병력 1개 사단이 철수했다. 키신저를 앞세워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섰던 닉슨은 철군의 이유로 ①미군은 더 이상 세계 경찰이 아니다 ②베트남에서 철군해야 한다 ③아시아 국가들은 스스로 방위해야 한다를 내세웠다.


두 번째 철군은 카터 대통령에 의해서였다. 그의 계획은 주한 미군 내부(싱글러브 참모장)의 반대와 제3 땅굴 발견으로 철군 인원이 3400명 선에서 멈췄다. 세 번째 철군은 아버지 부시 대통령 때였다. 샘-워너 수정안에 따른 미군 감축 계획은 1992년까지 7000명을, 1995년까지 6500명을, 1996년 이후는 최소한의 인원을 남긴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 계획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조짐에 따라 1단계만 시행되고 2·3 단계는 유보했다. 네 번째 철군 계획은 아버지에 이은 조지 부시 대통령 때 이루어졌다. 해외 주둔 미군 재배치 계획(GPR)에 따라 주한 미군을 빼내 이라크 지원으로 돌리려 했다. 그러나 노무현 정부가 한국군을 대신 이라크에 파병함으로써 철군을 막았다.

흥미로운 것은 주한 미군의 철수가 주로 보수 정권인 공화당 집권 때 이루어지거나 계획됐다는 사실이다. 민주당인 카터의 결정은 안보와 상관없었다. 박정희 정권의 인권침해를 응징하려는 수단이었다. 우리는 흔히 착각해왔다. 보수의 가치와 전통을 가장 많이 반영하는 정치 집단이 공화당이고 안보보다는 빈부 문제, 인종 문제, 평등 문제에 보다 집중하는 민주당이 좌파적 성향을 나타내왔다. 그래서 해외 주둔 미군에 관한 한, 미국 공화당은 안보적 관점과 동맹 이론에 입각할 것으로 여겨왔다. 그러나 공화당은 외교적 ‘거래’라는 이해관계에 민감하고 현실적 이용 가치에 치중해왔다는 것을 주한 미군 감축 과정에서 알 수 있다.

이런 현상은 공화당인 트럼프 행정부의 주둔 비용 증강 압박에서도 볼 수 있다. 볼턴의 회고록을 보면 트럼프는 미군 주둔비의 분담금을 더 받아내기 위해 철군을 위협하도록 조종했다는 대목이 나온다. 트럼프에게 주한 미군의 존재는 대한민국의 안전 보장, 동아시아 민주주의의 보루, 세계 경찰로서 미군의 역할과는 관계가 없어 보였다. 그에게 주한 미군의 존재는 어쩌면 북한 김정은과의 흥정거리, 주둔 비용 더 뜯어내는 도구로서 의미가 더 강했다고 볼 수 있다. 그는 김정은과의 관계를 의식해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을 중지하거나 연기하기도 했다. 우리를 특히 불안하게 했던 것은 주독 미군 철수, 주아프간 미군 철수 등에서 보인 트럼프의 즉흥적인 원맨쇼였다.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의 등장은 한국으로서는 주한 미군의 현상 유지라는 안보적 안전핀을 보다 여유 있게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고 할 수 있다. 수십 년 동안 미 상원의원 외교 분야의 베테랑으로 활동해온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전통적 대외적 역할과 지위에 민감하고 독재 국가들의 야만성과 독재자들의 인권침해에 강력히 반발해왔다. 이 때문에 앞으로 그의 대북한 정책이 어떻게 수행될 것이며 한국과 동맹이 어떤 수준으로 유지될 것인지, 주한 미군의 역할을 얼마나 중시할 것인가를 눈여겨봐야 할 것이다. 그가 트럼프의 주한 미군 주둔비 증액 협상을 가리켜 동맹국을 ‘갈취’하는 것으로 표현한 것은 한마디로 그의 동맹국관, 그의 대북관, 그의 안보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친여권 내에서는 트럼프의 대북 정책, 대중국 정책, 특히 대중국 무역 분쟁이 우리에게 미치는 문제들로 인해 트럼프의 재선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었다. 트럼프의 재선을 통해 문 정권의 대북 정책이 지속되기를 희망하는 기미도 있었다. 그러나 대한민국에 궁극적으로 중요한 건 경제 못지않게 안보 문제이고 북핵 문제다. 지난 3~4년 동안 문재인 정부는 친북 정책에 올인하며 대북 유화에 몰두했다. 미·중 사이에서 줄타기하면서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한 상황이다 보니 한·미 관계는 퇴색하다시피 했다. 한국의 군사적 안보는 거의 실종된 것이나 다름없었다.

이런 중요하고 민감한 시점에 바이든의 등장은 한·미 관계 복원과 안보 의식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정권의 친북 일변도에 불안했던 다수의 국민에게 동맹에 대한 책임감과 의리를 강조하고 미군 철수 문제에 신중하게 접근하는 사람이 미국의 지도부에 진입했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위안이고 의미 있는 시간 벌기다.

번호 제목 조회 수
» [한미동맹] 김대중, "실종된 韓·美 동맹 복원의 출발점" 25
55 [안보, 한미동맹, 중국] 사설: "北 남침 지원해 놓고 ‘평화 수호’ 위해 싸웠다는 시진핑" 22
54 [한미동맹] 사설: "전작권 문제 평행선 달리다 공동회견도 취소, 이런 韓·美 동맹" 22
53 [한미동맹] 사설: "차라리 ‘韓은 美 아닌 中 선택해야’라고 밝히라" 16
52 [한미동맹] 양승식, 김은중, “韓美, 훈련 한번 못하고 동맹이라 할수있나” 26
51 [한미동맹] 양승식, "에이브럼스 '韓美훈련 제대로 못해' 우려 편지까지 썼다" 21
50 [한미동맹] 사설: "국가 전략 외교는 실종, 내부 소란뿐인 한국 외교" 22
49 [한미동맹] 천영우, "중병을 앓고 있는 한미 동맹" 48
48 [한미동맹] 윤덕민, "중국 먹잇감 된 균형 외교" 28
47 [한미동맹, 안보] 을사늑약보다 더한 치욕 당할 수 있다 26
46 2020 한미동맹과 1992 필리핀 미군 철수의 시사점 63
45 트럼프 언급 "미국 안 좋아하는 나라"는 어디인가 59
44 더 벌어지는 韓·美 68
43 한국은 미 동맹국 아니다 71
42 공조도 없고 훈련도 않는 한·미 동맹, 껍데기화하고 있다 56
41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72
40 한국이 그토록 두려워한 세상 59
39 베트남에서 코렉시트(Korexit) 시작되나 79
38 重病 앓는 한·미 동맹, 모두 침묵만 할 것인가 75
37 요코스카 基地의 日기술자 82
36 올여름부터 주한미군 철수 '현실'이 될 수 있다 99
35 FT, 韓美 의견차 커지며 '70년 한미동맹' 위험에 빠졌다 114
34 종전선언은 미군 철수 1단계 142
33 부임 첫 간담회에서 '종전 선언' 우려한 美 대사 111
32 외국 언론에 비친 미·북 회담 124
31 비핵화보다 동맹의 위기가 먼저 올까 걱정된다 113
30 한.미 연합훈련 163
29 미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139
28 미북정상회담에 대한 논평들 121
27 미국, 때론 우리를 배신했다 139
26 미국 없이 살아남기 131
25 동맹 파기되면 미국은 . . . 223
24 한미동맹이 최강의 무기다. 160
23 미일동맹에서 얻는 교훈 217
22 한국, 미․중 패권 충돌 때 살길 찾아야, 258
21 동맹 없이도 생존 가능한가? 323
20 한국인 92%, 한미동맹 유지․강화 필요 954
19 전쟁 막으려면 한미연합사 반드시 지켜야 905
18 한미연합사 해체, 전쟁경험 없는 자들의 발상 999
17 갈 데까지 가버린 대통령을 바라보며 1055
16 “한미연합사 해체 후 연방제,” 盧정권의 책략인가 1051
15 ‘평화,’ 적화(赤化)로 가는 길목인가 960
14 안보(安保)없이 평화(平和)없다 1050
13 '미군철수·연방제’ 지지단체에 억대 지원 962
12 ‘2개의 사령부’로 어떻게 전쟁하나 970
11 한국에 유익한 동맹 왜 흔드나 906
10 노무현의 한미동맹 해체 공작 1106
9 ‘자주의 덫’과 ‘주체의 올가미’ 1016
8 한국 지식인들의 분열 876
7 나라 안보가 너무 아슬아슬해 876
6 한미동맹의 위기 901
5 미군 철수 부를 ‘평화체제’ 추진 920
4 미국에 호혜적 기여해야 동맹 유지 928
3 과거의 한국경제성장, 미국의 대규모 원조·안보동맹 때문 1084
2 한미동맹해체, 김정일 공조, 국가변란수준의 害國행위 1014
1 한·미관계의 안정적 유지가 우선이다 1049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