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150 맘에 안 들면 날리고 고발하고 장악하는 운동권 '文주주의' 13
149 포퓰리즘이 파괴하는 폴란드, 한국 모습 보는 듯 15
148 "나도 고발하라" 15
147 정치권, 1940년대부터 노조와 결탁… 10년간 최저임금 321% 올려 12
146 "좌파정권, 나라는 거덜내도 내 냉장고는 꽉꽉 채워준다" 15
145 폴란드 집권당, 親與인사로 법관 바꾸고 공영방송 사장도 교체 12
144 "新독재 수단은 퍼주기, 민주주의 죽이고 있다" 12
143 공수처 정당하면 청와대 선거 공작부터 밝혀내야 11
142 "울산 사건에 대한 文 대통령 침묵은 피의자 묵비권인가" 11
141 민변 변호사 "선거 공작은 명백한 탄핵 사유" 文이 답할 차례 11
140 박형철 "심각한 위법임을 알았지만 백원우의 요구라 거절하지 못했다" 11
139 민변 변호사 "공소장 내용은 명백한 대통령 탄핵 사유" 11
138 靑 선거공작 공소장 숨긴 秋,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라 12
137 선거 공작 피의자들 검찰 비난, 당당하면 왜 수사팀 학살했나 21
136 '울산 선거 공작' 靑 측근 13명 기소 '文 주도 여부'만 남았다 14
135 정홍원 총리가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질의 21
134 안면 몰수 검찰 장악, 지금 '文의 검찰총장'은 추미애 19
133 "날 기소한 건 쿠데타" 靑 비서관, 법무부 부리며 檢 협박까지 16
132 무능한 줄로만 알았는데 '선수'였다 23
131 법 무시 대통령이 또 검찰 '학살'한 날, 文 측근 기소한 진짜 검사들 18
130 親文 검사들 '靑 불법 비리 뭉개기' 본색 드러내기 시작했다 15
129 "조국 옹호세력 보며 광기 느껴… 그들은 사기꾼, 진보가 망했다" 17
128 한국의 586, 소설 속 '디스토피아'를 현실에 옮겨놓다 19
127 ‘무너진 삼권분립’ 文정부 전체주의로 가나 27
126 윤석열 손발 자르고 팔다리 묶기까지, 靑 지은 죄 얼마나 크길래 18
125 "당신이 검사냐" 국민 심정 그대로 대변한 말이다 17
124 '우리 편이니 비리도 봐주자' 정권인가 조폭인가 16
123 청와대 '선거 공작' 명백한 증거 또 나왔다 18
122 "최악의 검찰인사… 미국선 사법방해죄로 탄핵감" 28
121 진보 쪽에서도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정권 행태 19
120 "봉건적 命 거역하라, 우리는 민주 시민" 한 검사의 외침 14
119 진보 판사들도 '靑 법치부정' 비판 18
118 "헌법파괴 정권, 한번도 경험못한 거짓의 나라" 23
117 '대통령은 無法 성역' 인정하라는 것과 같다 17
116 조지 오웰과 최장집의 경고 20
115 "검찰개혁은 거대한 사기극… 목적지는 중국식 공안국가" 22
114 결국 수사권 조정도 강행, 정권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나 13
113 '검찰 개혁' 우기고 싶으면 수사부터 제대로 받으라 11
112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더니, 수사하니 보복 22
111 삼권분립 깨고 헌법기관 장악… 군사독재 이후 이런 권력 없었다 27
110 꿈도 꾸면 안 될 일 해치우는 정권, 눈에 보이는 게 없나 20
109 검찰 수사라인 날린다고 '靑 비위'가 사라지지 않는다 17
108 2020 경자년 (庚子年) 국민이 대한민국을 구하자! 23
107 정권 말 잘 듣는 경찰에 힘 실어주겠다는 수사권 조정 25
106 자유민주 진영의 희망 만들기 25
105 모진 겨울을 이기고 매화를 만날 수 있을까 22
104 '조국 위조' 공범이 검찰 인사 검증, 도둑이 포졸 심사 16
103 불법 의혹 받는 文 대통령의 검찰 비난, 수사 무력화 시동 14
102 포퓰리즘 망국 막을 사람은 현명한 유권자뿐이다 15
101 나라의 기본 틀 강제 변경, 군사정권 이후 처음이다 21
100 ①정권 입맛대로 ②수사 선별 ③판검사의 판결·수사행위도 처벌 가능 17
99 괴상한 선거제 끝내 강행 통과, 나라가 갈 데까지 간다 17
98 '패스트트랙' 통과 뒤 법안 바꿔치기, 야바위 수법 아닌가 17
97 범여, 신속처리 올린 법안 '밀실서 바꿔치기' 21
96 누가 이 막장 선거 제도 국민에게 설명 한번 해달라 27
95 올해 나는 처음으로 대한민국이 사라질까 걱정했다 42
94 국민 무관심 속 잇단 정치폭거, 나라가 정상이 아니다 25
93 최장집 "운동권 민주주의, 전체주의와 비슷" 27
92 정권과 '한 몸' 돼 가는 대법원 23
91 "경찰 파쇼보다 검찰 파쇼가 낫지 않을까" 26
90 독 묻은 칼을 수습할 자 32
89 한반도에 몰아치는 '디지털 독재'의 거센 유혹 40
88 "우리는 대통령으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다" 32
87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45
86 '조국 파렴치' 보도했다고 언론에 보복하는 정권 법무부 36
85 "그들의 뻔뻔함 못참겠다" 터져나온 민심 57
84 상식 배반 대통령 한 명이 불러일으킨 거대한 분노 56
83 조국 다음은 선거법 폭거, '문재인 사태' 이제 시작 64
82 호남지역 목회자 758명 시국성명서 52
81 충남 기독교 지도자 1248인 시국선언문 42
80 '문재인 시대'를 건너는 법 38
79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39
78 '조국 퇴진' 시국선언 대학교수 3265명 명단 공개…총 4366명 참여 92
77 대학교수 이어 의사 4400명도 "조국 퇴진, 조국 딸 퇴교" 시국선언문 서명 28
76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39
75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52
74 국민을 장기판의 卒로 보는 대통령 44
73 "짐의 국민은 어디 있나?" 35
72 民意와 良識 상식 파괴 국가, 문재인과 조국의 나라 36
71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사회정의 무너져"...'조국 교체' 시국선언 서명 33
70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 58
69 한국의 민주주의도 이렇게 무너지는가? 54
68 고성국, 문재인은 "신독재"다 62
67 서정욱, "조국, 목선3일, 언론 좌파장악, 광화문 천막 등의 문제들" 57
66 하루 700건 '압수수색 공화국'서 벌어지는 '수사 범죄'들 41
65 앞에선 前 정부 교과서 수사, 뒤로는 교과서 조작 범죄 41
64 조우석, 전직외교관 56명도 “연말까지 하야” 성명에 동감 51
63 은행까지 밀고 들어온 '착한 사람 콤플렉스' 36
62 정동수 목사, '한기총 대표 전광훈 목사와 나의 관계' 301
61 황장수,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발언에 대해 93
60 '고해성사'까지 털어가나 83
59 '용산 사건' 검사들 "과거사위 발표는 허위 공문서 수준" 38
58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 뒤엎을 권한 줬나 47
57 윤지오의 '먹잇감' 41
56 과거사위의 막무가내 인격 살인, 검찰이 수사해야 37
55 문재인 정권 심판 11개월 남았다 38
54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슬그머니 10만 육박! 33
53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 [1] 130
52 거짓 대사 된 2년 전 文대통령 취임사 3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