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년 만에 드러난 '한반도 비핵화' 동상이몽의 진실


[사설: "1년 만에 드러난 '한반도 비핵화' 동상이몽의 진실," 조선일보, 2018. 12. 24, A35쪽.]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0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우리의 핵 억제력을 없애는 것이기 전에 조선(북)에 대한 미국의 핵 위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라고 했다. 북핵 폐기에 앞서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한반도 주변 미군 전력부터 모두 철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미·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이유에 대해서도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그릇된 인식 탓'이라고 했다. 이런 북한의 주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북핵 폐기'로 보는 국제사회 인식과는 동떨어진 것이다. 비핵화를 둘러싼 동상이몽의 진실이 1년 만에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올 초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면서 미·북 협상을 제안하고 나올 때부터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가 '북핵 폐기'를 뜻하는 것인지 확인해 봐야 한다고 경계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 정부도, 트럼프 미 대통령도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의 의미가 무엇인지 대충 얼버무려 둔 채 북한과의 협상이 진전되는 모양새에만 신경을 썼다. 그래서 미·북 정상회담이 처음 열리고 남북 정상회담은 한 해 동안 세 차례나 개최되는 등 한반도의 겉모습은 해빙 분위기였지만 북핵 폐기라는 본질은 달라진 것이 사실상 없는 현상이 나타났다.

2005년 9월 19일 채택된 6자 회담 공동성명은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최우선 목표로 내건 뒤 바로 이어 비핵화란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계획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나 올해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 미·북 정상 싱가포르 선언, 남북 정상 평양 선언은 '북핵 폐기'를 분명히 하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라는 애매한 목표만 내걸었다. 그 목표마저 미·북 및 남북 관계 정상화 및 평화 체제 구축 다음 순서에 놓였다. 북한의 안보 위협이 먼저 해소된 후 비핵화가 추진되는 것처럼 해석될 소지를 남긴 것이다.

북한이 미국 핵우산을 먼저 제거해야 한다는 주장을 들고나오자 미국 상원에서는 "이런 식이면 미·북 2차 정상회담을 열지 말아야 한다"는 말이 나오고 일부 전문가는 "비핵화 협상의 중재자 역할을 자처해온 한국 정부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런데도 우리 고위 관계자는 21일 올해 비핵화 협상이 큰 진전을 이뤘다면서 그 근거로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겠다고 직접 육성으로 발표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북한 관영 통신은 김정은이 말한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란 "미국의 한반도 핵우산을 먼저 철거하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은 것이다.
고위 관계자는 "자화자찬 같지만 올 한 해 외교 분야 에서 엄청난 성과를 올렸다"면서 남북 간의 수많은 대화와 접촉을 열거했다. 그러나 남북이 아무리 웃는 낯으로 자주 만나고 악수한다 한들 북한이 핵을 버리지 않으면 언제든 깨질 수 있는 가짜 쇼일 뿐이다. 지금이라도 '한반도 비핵화'는 '북핵 폐기'라고 명확히 해야 한다. 그 이후에 제재 해제, 미·북 수교, 평화 체제는 당연한 수순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23/2018122301646.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현대사회문제--주제별 2018.11.09 55
공지 현대사회문제에 관한 추천사이트 2010.07.09 1332
공지 대북개념 망언 퍼레이드 2010.09.29 1084
27 전상인, "'봉급 사회'에서 '배급 사회'로 가는 나라" 2019.01.15 12
26 김상협, "대한제국의 '舊한말', 대한민국의 '新한말'" 2019.01.14 8
25 임민혁, "'王'에게 무례한 죄" 2019.01.14 8
24 사설: "'권력기관 국민 실망 한 건도 없었다' 대통령의 虛言" 2019.01.14 8
23 사설: "'물 들어온다'식 분식 통계로 밀어붙이는 '경제 마이웨이'" 2019.01.14 7
22 사설: "'핵·천안함·금강산' 그대론데 대통령이 섣불리 '해결됐다' 하나" 2019.01.14 6
21 사설: "초등생에까지 편향된 좌파 시각 심을 건가" 2019.01.14 7
20 이하원, "요코스카 基地의 日기술자" 2019.01.08 14
19 신원식, "올여름부터 주한미군 철수 '현실'이 될 수 있다" 2019.01.07 14
18 사설: "'김정은식 비핵화'와 '사실상 핵보유' 담은 北 신년사" 2019.01.07 8
17 사설: "국민 세금 몇 억, 몇 십억쯤은 우습게 보는 사람들" 2018.12.31 20
» 사설: "1년 만에 드러난 '한반도 비핵화' 동상이몽의 진실" 2018.12.26 23
15 류근일, "'586 위선'에 대한 20대의 반란" 2018.12.26 18
14 류근일, "그들의 혁명인가, 대한민국 구하기인가?" 2018.12.17 26
13 류근일, "이영훈 목사 '김정은 국가적 禮遇하자'?" 2018.12.17 32
12 사설: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게 '인권' 말한 대통령" 2018.12.14 32
11 사설: "두 경제 소용돌이 한 달 앞인데 이대로 빨려 들어가나," 2018.12.10 28
10 사설: "대통령 지시 수사의 허망한 결과들, 피해는 누가 책임질 건가" 2018.12.10 30
9 류근일, "영화 '출국'의 시국선언" 2018.12.04 36
8 김효성, "애국세력들은 이 위기 앞에서 단합해야" 2018.11.20 64
7 김대중,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2018.11.20 55
6 사설: "초등학생 속여 '김정은 환영단' 신청서 받는 사람들" 2018.11.20 39
5 이하원, "對日 외교 '직무 유기'" 2018.11.20 33
4 선우정, "文 정권, 비난만 하지 말고 제발 직접 해 보라" 2018.11.07 67
3 사설: "KBS 직원 60% 억대 연봉 70%가 간부, MBC는 적자 1000억" 2018.10.25 51
2 사설: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사실상 외교 事故 아닌가" 2018.10.25 29
1 사설: "李 前대통령 다스 실질적 소유자 맞는가" 2018.10.25 21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